shikishen의 기억 제4막

표지등짝

2013년에 PS3로 발매되어 우주명작 소리를 들으며 대호평을 받았던 더 라스트 오브 어스를, PS4가 나온지도 한참 된 이제서야 플레이하고 클리어해 보았다. 비록 보통 난이도 1회차 클리어를 했을 뿐이지만, 게임이 보여주는 이야기와 드라마에 깊은 감동을 받으며 플레이하며 느낀 것은 역시 명작은 명작이구나.. 하는 점. 아래 감상에는 스포일러가 좀 섞여있겠지만... 나온지 5년도 넘은 게임의 스포일러가 섞여있다고 뭐라 하진 않겠지...?

 - 소문으로 들었던 오프닝의 강렬함은 단숨에 이 이야기에 빠져들게 만든다. 오프닝이 끝나고 시작되는 본편의 당돌함도 역시.

 - 포스트 아포칼립스랄까 디스토피아랄까... 그런 좀비가 창궐하는 세계관을 무대로 한 게임. 

 - 바이오 해저드 시리즈가 생각나지 않는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기승전결이 완벽한 한편의 드라마를 플레이한다는 느낌이 아주 강하다.

 - 중간에 등장하는 NPC 빌의 대사처럼... 감염체 (이 게임의 좀비)보다 사람이 더 무섭다. 어떤 면에서 매드 맥스가 떠오르기도.

 - 싸이코 브레이크(디 이블 위딘 1편) 이후로 간만에 잡아보는 요런 장르 게임이었는데, 일단 매우 재미있는 게임이다.

 - 개인적으로 자주 쓰는 표현 중에 '꿈도 희망도 없다'가 있는데... 이 게임이 바로 그런 게임.

 - 요즘 세상에는 당연하겠지만, 한글화가 잘 되어 있어 더욱 게임에 몰입할 수 있게 해준다. 

 - 형제 컨셉을 좋아하는지라, 헨리와 샘 형제 이야기에서는 나도 모르게 장탄식이.

 - 보통 난이도 기준으로도 아이템이 짜게 나온다는 인상이 있어서 아끼면서 플레이했더니 마지막에는 탄이 많이 남은 느낌.

 - 사실 게임을 잘 하는 편이 아닌지라, 매우 많이 죽어가며 플레이했었다. 하지만 역시 사람은 적응의 동물이라, 곧바로 시작한 2회차에서는 클리커도 슬슬 피해가며 플레이 중.

 - 1회차 클리어 후 공략을 좀 찾아보니, 높은 난이도는 하라는 건지 모르겠는 설명들이 나온다. 나이를 먹고 보니, 고난이도에 대한 도전욕구가 점점 사라져서, 과연 높은 난이도에 몇 번이나 도전하게 될런지...

 - 엔딩이 딱히 멀티엔딩이 아니라서, 과연 주인공 조엘의 선택이 옳았는지 혼란스러운 느낌이 남는다. 그렇지만 또 다른 주인공 엘리의 마지막 대사가 결국 플레이어를 납득시켜주는게 아닐까.

 - 아직 이 게임을 해보지 않은 분들이라면 연말 세일이나 저렴한 중고를 이용해서라도 꼭 즐겨보기를 권한다. 감성과 액션, 게임성 모두 출중한... 괜히 2013년을 뒤흔든 우주명작이 아닌 듯.

오픈안쪽에도 그림이 있다

그러나저러나 어쩌다보니 바이오 해저드 2 : RE 발매 직전에 클리어하게 되었는데... 과연 몇 번이나 돌리게 되려나.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