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추후 업뎃 예정]
안 까먹으려고 적어 놓는다.

- 양일 모두 보았음.

- 토요일엔 아슬아슬하게 도착한 관계로 티켓팅도 아슬아슬. 옥션 구매자가 제일 많은 건지 응대가 허술한건지 줄이 너무나 길었음.

- 굿즈를 팔길래 봤더니 티셔츠, 음반, PS3 FF13 한정판셋. ....거기서 PS3를 사는 사람이 있을까;;

- 토요일 공연은 괜찮았음.

- 이수영씨 공연 부분은 양일 모두 불안했음. 일요일엔 첫음 삑사리까지.

- 공연의 질 자체는 꽤 좋았음. 관악기 쪽 삑싸리가 거슬리긴 햇지만 우리나라 관악기들이 좀 약한 거야 어쩔 수 없으니.

- 일요일 공연 2부 2번째곡 스테키다네=얼마나 좋을까 직후부터 노이즈 발생. 결국 노이즈는 공연 끝나고까지 지속되었으며 해결되지 않았음. 크루들 모두 우왕좌왕하다 자포자기. VIP 석까지 노이즈로 인한 영향이 심했다고 한다. 참고로 나는 S석이었는데, 머리위의 스피커에서 울려퍼지는 고음의 노이즈 덕분에 2부 3번째곡부터는 제대로 즐기지 못했다. 동행했던 분께서는 어지럼증을 호소할 정도. 사실 공연 자체는 만족스러웠지만 둘째날 2부의 노이즈때문에 지금 현재 상당히 분노 중.

- 업뎃이 필요할까 싶지만, 현장 사진이랑 몇가지 감상 추가 예정.

- 노이즈 문제를 가지고 좀 더 궁시렁 거려본다면, 정식 오케스트라 공연이었으면 지휘자가 지휘봉을 집어던지고 나가도 이상할게 없을 정도였음. 아무리 일요일 밤 늦은 공연이라지만 무려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음향기기 관련 사고가 터졌는데 책임자가 안 나타나고 공연 종료까지 사고가 이어졌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 내일 이후 대책 관련 움직임이 있어야 할 듯.

Comment +6

  • SMoo 2010.02.08 09:50

    헉, 일요일엔 그런 일이? 환불조치라도 해 줘야 하는 거 아닌가? 여튼 처음 가보았던 예당인데 실망감을 줘서 아쉽구먼.

    • 色仙 2010.02.08 12:50

      예당 홈페이지 쪽에 항의 러시 들어가고 있더군. 공홈은 애초에 기능이란게 없어서 조용할 따름이고...

  • eihabu 2010.02.09 08:35

    대딩때 나도 비슷한 사례로 엉망인 콘서트에 갔다가
    재초청 받은 적이 있었어...
    재공연은 어렵겠지만, 보상차원에서
    다른 콘서트에 초청장이라도 주면 좋으련만

    • 色仙 2010.02.09 13:34

      내 말이.. 근데 그정도 사고였으면 솔직히 공연 중단하는게 맞았거든... 클래식 팬들이 아니라 덕후잔치여서 무시하는건지 솔직히 좀 화남.

  • PAXX 2010.02.10 12:23

    와~ 이틀 다 보셨군요;;

    • 色仙 2010.02.11 12:36

      넵. 이번에 놓치면 언제 또 볼지 모른다는 각오였는데... 둘째날 사고 때문에 좀 억울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