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탄 미니북(2021년 재판)
등짝은 뭐 딱히...

2016년, 반다이에서 새로운 가샤퐁 제품 라인업이 발표된다. 무려 500엔이라는 가격에, 일명 하이엔드 가샤퐁이라고까지 하면서 등장한 이 라인업이 바로 기동전사 건담 mobile suit ensemble 로, 발매 직전만 해도 움직이는 컨버지 아닌가 하는 애매한 평가와 가샤퐁전사 시리즈를 뛰어넘는 SD건담 관련 제품군이 되려나 하는 기대가 있었는데, 그로부터 만 5년이 되는 2021년 12월, 기념비적인 01탄이 재판되기에 이른다. 당시 00탄을 만져보고 '좋긴 한데 모을것까지야...'라는 생각으로 패스했던 01탄을 6년차에 접어드는 이제서야 세트로 만져본다...는 이야기.

003. 건담

기동전사 건담이라는 수많은 미디어믹스의 시작이자 대장이자 이름, 건담. 퍼스트 건담이라고 구분해서 부르기도 하지만, 아무튼 건담. 기념비적인 01탄의 첫번째 라인업인데 3번인 이유는 이벤트 성으로 발매했던 00탄에 롤아웃컬러 건담이 01번을 가져갔기 때문. 앙상블의 표준에 해당하는 제품이긴 한데, 이미 색놀이로만 여러개가 발매되었고 1.5탄도 나왔던지라 전혀 새로울 것이 없는 제품.

004. 자쿠

정확히는 자쿠2 라고 해야 하겠으나, 제품명은 그냥 자쿠. 역시 1.5탄 외에도 이런저런 색놀이나 부품 재활용 제품들이 등장한 자쿠. 그만큼, 01탄부터 준수한 품질을 보여준다.

005.G파이터

앙상블이라는 브랜드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G파이터. 나머지 라인업과 비교하자면 굳이 왜 넣었나 싶은 기체로 여겨질 수 있으나, 조각조각 분해해서 동봉된 조인트 파츠를 활용하여 덕지덕지 붙이고 노는 용도로 활용하게 되어 있다. 굳이 하려고 하면 G파이터와 건담의 이런저런 조합으로 설정을 즐길...수도 있으려나?

006.유니콘건담(데스트로이 모드)

전체적으로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의 기체들로 채운 01탄인데, 혼자 뜬금없이 등장한 유니콘. 사실 유니콘 또한 밴시나 최종결전버전 등 여러번 울궈먹게 되지만, 당시 슬슬 지겨워지는 감은 있었으나 여전히 대세였던 관계로 등장했던 것 같다.

007.MS무기세트

상당히 풍성한 무기세트

01탄의 무기세트는 G파이터를 제외한 모든 라인업을 위한 구성을 보여준다. 건담을 위한 하이퍼 바주카, 자쿠를 위한 슈툼파우스트 2문, 자쿠바주카, 대형 히트호크, 유니콘건담을 위한 개틀링건 2문, 앙상블 표준 범용 편손, 주먹손, 빔사벨, 사진에는 제외하였지만 앙상블의 컨셉인 덕지덕지를 위한 다양한 조인트파츠까지. 최근 등장하는 시리즈들과 비교해보면 앙상블이라는 제품의 컨셉이 5년간 어떻게 바뀌어 온 건지 살짝 보이는 것 같기도 하다.

앙상블 01탄입니다. 

당시에도 안사고 1.5를 샀으니 굳이 01탄은... 하는 생각도 하면서 버티던 01탄이지만, 어째 좋은 기회가 와서 합리적인 가격에 구하게 되어 후딱 만들어서 올려본다. 어차피 이럴 거였으면...그냥 얌전히 꾸준히 사 둘걸 그랬나...하는 생각이 잠깐. 그러고보니 이제 조금 있으면 네모가 들어있는 20탄도 등장 예정...

Comment +0

작년 여름이 시작될 무렵에 발매되었던 전작 사이바스터의 뒤를 이어 발매된 반다이의 슈퍼로봇대전 OG 시리즈 HG 프라모델은 이 알트아이젠이었다. 대략 2021년 연말에 발매되었는데, 코로나로 인한 이런저런 사정으로 프라모델 신작들이 구하기 힘들어진 요즘 세상의 상황에 힘입어 이제서야 구하게 되었다. 오랫만에 여유를 가지게 된 주말에, 끄적끄적 대충 만들어 보니, 2022년의 첫 HG 프라모델인 관계로 간단히 사진을 찍어 올려본다.

상자의 볼륨이 상당히 큰데, 킷의 크기보다도 어깨 등의 볼륨이 큰 관계로 부품이 커서 볼륨이 큰 느낌이었다. 실제로 조립하는데 든 시간은 대충 2시간 전후. 색분할이 은근 잘되어 있는 것 같긴 하지만, 설정과 비교하면 부분도색이 필요한 부분이 은근히 있다..고 한다. 언젠가부터 가조립만을 즐기고 있는지라, 이정도의 색분할이면 꽤 괜찮지 않은가...싶기도 하고.

가동성은 꽤 좋은 편. 리볼빙 스테이크는 EX실버 마커로 도색.
클레이모어! 기믹은 들어있지만 사실 이펙트 없이는...

개인적으로 슈퍼로봇대전 OG 에 등장하는 캐릭터 중에서 사이바스터/마사키 안도와 더불어 가장 좋아하는 기체인 알트아이젠. 최초 등장했던 작품인 WS판 '슈퍼로봇대전 컴팩트2 3부작'에서 1부와 3부의 주인공으로 등장하기도 했고, 이후 여러 OG 시리즈에서 애정을 담아 키웠던 기체였던지라, 이번 반다이판 알트아이젠이 무척 반가웠다. 블로그에 올렸던 과거 고토부키야의 알트아이젠 리뷰를 올렸던 날짜를 보니 2007년... 14년 만에 반다이의 신상이 나온 셈인 듯.

언젠가 구해두었던 쿄스케=남부의 피규어와 함께
반다이의 HG 알트아이젠이었습니다.

이제는 나름 OG 시리즈를 아는 사람들에게는 고인물에 적폐 취급일 수도 있는 단골손님이 되었지만, 처음 등장했을 때 무려 게슈펜스트 MK3라는 설정을 달고 등장하면서 본격적으로 OG 시리즈의 전개를 알렸던 기체와 캐릭터였던 걸로 기억한다. 이제는 더 이상 알트아이젠과 바이스리터가 주역으로 활약하는 새로운 이야기가 나오기는 어렵겠으나, 새로운 OG 시리즈가 나오게 된다면 변함없이 램피지 고스트를 시전하는 쿄스케와 엑셀렌의 모습을 보고 싶다는 생각은 언제나 마음 속에...

Comment +0

2021년 11월말 서비스를 시작한 모바일 게임 U.C.인게이지. 여느 모바일 게임과 같이 기본적인 퀘스트와 함께 일정 기간 동안 개최되는 이벤트가 제공되는데, 이 게임의 특징은 지금까지 설정은 있었으나 실제로 그려지지 않았던 이야기들을 무려 애니메이션과 함께 게임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해준다는 대단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물론 애니메이션이 아주 길거나 대단한 액션이 있는 건 아니고 한국어로 정식 서비스를 하고 있지도 않으며 게임이 되게 재밌는 것도 아니긴 하지만.

2022년 첫 이벤트는 루나탱크 이야기.

2022년 첫 이벤트는 무려 [루나탱크]로부터 시작하는 이야기이다. 루나탱크는 쉽게 말하면 '우주용 앗잠'쯤 되는 기체로, 설정만 존재하다가 꽤 늦게 기체 설정화가 나왔으며, 공식 입체물은 [가샤퐁전사 NEXT23] 정도가 존재하는 기체이다. 이 기체로 시작해서, MSV에서 등장한 유명기체 '비숍'과 '문어자쿠'까지 등장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루나탱크는 2인승
플라즈마 리더를 사출한다
자쿠를 파괴하는 테스트 성공
루나탱크의 위엄!!
오건의 딸 페셰. 이런거 사망플래그인데...
연방의 짐과 교전하여 대파된 루나탱크
오건은 목숨을 잃는다

루나탱크는 설정으로만 존재하면서 그다지 존재감이 없던 기체였는데, 이번 이벤트를 통해서 스토리를 부여하면서 '플라즈마 리더'를 사용하는 루나탱크와 '사이코뮤 병기'를 이용하여 뉴타입을 전쟁에 병기로 활용하고자 했던 지온군의 이야기를 엮어나간다.

사이코뮤시험형 자쿠2, 소위 비숍의 테스트파일럿이 된 페셰
지온군의 뉴타입이라고 하면 역시 샤아
플라즈마 리더라고 하면 역시 발바로. 
MSV의 문어자쿠로 불리우는 사이코뮤시험형 자쿠 2호기
페셰는 죽은 부친을 위하여 파일럿이 되었다

자쿠와 지옹의 사이에 위치하는 MSV 설정인 '사이코뮤시험형 자쿠2' 라는 기나긴 명칭을 가진 기체인데, 고릴라 같은 큰 덩치의 녹색 기체인 1호기, 소위 '비숍'과 문어자쿠라는 별명을 가진 2호기를 모두 탑승했다는 설정의 새로운 캐릭터 '페셰 몬타뉴', 그의 죽은 아버지 '오건'과 '아슈레이'가 탑승했던 루나탱크, 오건의 유언을 이어 폐셰의 보호자처럼 행동하는 아슈레이, 그리고 0083에 등장했던 MA '발바로' 등이 등장하는 이야기는 대단히 매력적이라거나 아주 재미있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PS3로 등장했던 게임 '미싱링크'가 떠오르기도 하면서 1년 전쟁을 소재로 한 나름 괜찮은 이야기라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어떤 이야기들이 U.C.인게이지에 등장할지 나름 기대가 되는 이벤트이기도 하고, 스토리만 즐기는 데에는 플레이어덱을 꼭 열심히 꾸릴 필요가 없는 관계로 앞으로도 이런 오리지널 스토리가 계속 등장한다면 건담팬들에게는 의외로 꽤 좋은 게임이 되지 않을까 싶은데... 어떻게 되려나.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