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발매 직전 선행체험판 설치일판이라 일어자막아는 사람은 아는 크리스 자리

 2019년 01월 25일에 질러서 이제 대략 마무리했다는 생각이 드니, 한 4개월 동안 짬짬이 이것만 달린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워낙 좋아하는 시리즈라 기대도 있었고 의무감도 있었고. 선행 30분 체험판을 하면서 내가 알던 게임이면서 또 이렇게 달라졌구나 하는 감각을 익히고 본편 기다리던 것도 이미 다 지나간 과거의 시간이 되었고, 나름 이 게임에서 나름대로 할 건 다 했다고 생각하며 졸업하는 김에 클리어 포스팅.

본편 설치공략 보지 않고 첫 클리어클레어 편 첫 클리어

 이미 단물 다 빠진 게임 취급이라 이제와서 적어놓기는 많이 늦은 감이 있지만, 여러모로 근래 10년 정도의 시간 동안 게이머들에게 실망과 혹평을 쏟아내게 만들었던 캡콤이 다시 한 번 도약하는 계기가 된 게임 중 하나가 이 바이오 해저드2 리메이크라는 것이 시리즈의 팬에게 참 기쁜 이야기이기도 한 것 같다. 게임성 또한 오리지널2가 공포 연출보다는 다른 부분의 발전이 더 높은 평가를 받았던 것에 비해, 1회차 플레이를 할 때면 누구나 공감할 서바이벌 호러게임의 원조가 제대로 돌아왔다는 게임성을 보여주는 것도 역시 기쁜 부분이었고.

 게임을 하면서 트로피에 목숨거는 편은 아니지만, 좋아하는 게임이고 해볼만하다면 도전해 보는 편이기도 하다. 이 게임 역시 하다보니, 트로피 해볼만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도전했다가 결국 무료 DLC 모드의 트로피까지 모두 정복하는데 성공했다. ...트로피와 관계없는 B루트 하드코어와 행인두부모드는 클리어하지 않았다는 건 함정... B루트 하드코어는 이제와서 정석으로 도전하긴 좀 그렇고, 무한무기 학살플레이로 클리어만 해둘까...하는 생각은 있다. 행인두부는 도저히 클리어할 엄두가 나지 않아서 그냥 이대로 봉인할 듯.

제4의 생존자 헝크편 클리어헝크를 깨면 나오는 두부 클리어두부를 깨면 나오는 우이로모찌 클리어
우이로모찌를 깨면 나오는 푸딩 클리어유령생존자 3개를 깨면 나오는 사면초가 클리어사면초가 핸드건 60발 이내 클리어

 본편 클리어를 꽤 늦게 한데다, S+공략도 꽤나 시간이 걸려버려서 자동업데이트된 유령생존자 모드도 얼렁뚱땅 연속해서 플레이하게 되었는데, 악명높은 사면초가 모드 클리어에 상당히 오랜 시간을 투자한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유튜브 공략을 꽤 참조했는데, 루리웹 게시판에선 유명한 과일샐러드 님의 공략을 반복시청하면서 클리어할 수 있었다. 너무 어렵다고 생각했었는데, 끝끝내 달성할 수 있어서 무척 기뻤다.

트로피 완료

 이리하여, 바이오 해저드2 리메이크를 내 나름대로 끝낼 수 있었다. 워낙 유명해진 게임이고, 요즘의 추세는 유튜브의 동영상 공략들이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지를 언젠가의 이블 위딘에 이어 다시 한 번 체감했던 것 같다. 벌써 3 리메이크에 대한 기대가 여기저기서 들려오는데, 뭐가 되었건 새로운 바이오 해저드 시리즈가 멀미없이(...)나와주면 정말 좋겠다. 다만, 이 게임을 하면서 확실히 이젠 나이를 먹긴 먹어서 게임에 필요한 피지컬도 좀 아쉬워졌구나...하는 생각이 들어, 좀 더 빠른 시간안에 나와주기만 하면 참 고마울 듯... 이제 다음번 게임은 뭘 해볼까나?

Comment +0

TAITO... 타이토라고 하면 멀리 뉴질랜드스토리부터 사이킥포스까지 여러가지 게임들이 떠오르지만, 요즘은 어째 일본의 오락실 [타이토 스테이션]에서 제공되는 크레인게임용 경품피규어만 생각난다. 4월말에 구하긴 했지만 벚꽃이 다 져버린 여름냄새마저 나는 5월이 되어 올리는, 피규어 포스팅.

요런 피규어는 사서 어서 전시하고 즐겨둬야 이득이라는 생각에 얼른 오픈해보았는데, 벚꽃을 이미지로 한 핑크핑크한 클리어파츠나 베이스까지 참 대단한 조형과 도색이다 싶다.

조명이 부족한 건지 사진이 구린건지.. 아이같은 얼굴과 길쭉길쭉한 몸이 약간 어색한 것 같기도 하지만.. 뭐, 피규어는 예쁘면 그만이지.

올해는 미쿠 피규어가 더 늘어나진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잠시 했었는데, 부담없는 가격의 깔끔한 퀄리티의 사쿠라 미쿠가 하나 덥썩 장식장을 차지하게 되었다..라는 뭐 그런 이야기. 지름에 이유가 있나요. 이쁘고 지갑이 허락하면 사는거지... 

...미...미쿠쨔응!! 미쿠쟈응은.. 카와이이하고도...



 

Comment +0

박스아트 1박스아트 2. 일러스트 버전.

학창시절 실제로 접했기에, 강북의 명문 대성고 말고도 반짝 고등학교를 졸업한 것 같은 생각을 가끔 하는 사람이다보니, 이 피규어의 존재를 알았을 때 구할 수 있으려나... 하는 생각을 했다. 다행히 경품 피규어로 나온, 사이즈에 비해 좀 아쉬운 퀄리티를 가진.. 덕분에 접근성이 괜찮은 가격으로 발매되었다는 것을 알았고, 국내에서 지금은 별로 인기가 없는 캐릭터이자 제품군이라 비교적 가볍게 구할 수 있었더랬다.

 이 제품군의 이름에 있는 봄버걸은 무엇인가. 지금은 FUCKONAMI에 흡수된 과거의 유명 메이커 허드슨하면 떠오르는 최고의 게임, 크레이지아케이드봄버맨의 먼 후손쯤 되는 게임인 것 같다. 스위치와 PS4로 발매된 슈퍼봄버맨R이 그럭저럭 잘된건지, 그냥 뜬금포로 별생각없이 내놓은 건지는 플레이해보지 못한 입장에서 섣불리 말할 수는 없지만 아무튼 무려 아케이드용으로 발매된 걸 보면 아무튼 아무 생각없이 만든 게임은 아닌 것 같다. 그래서 제목이 봄버걸이 된 것처럼, 과거의 구슬동자 화이트봉이 아닌 미소녀 캐릭터들이 봄버맨의 룰로 활약하는 그런 게임인 것 같다. 그리고, 그 봄버걸 중의 한 명이 이 도키메키 메모리얼 1편의 끝판왕 후지사키 시오리인 것 같은... 그런 짐작이 든다.

 시오리가 등에 업고 있는 폭탄은 도키메키 메모리얼 시리즈에 등장하는 폭탄 아이콘이고, 폭탄에는 호감이 최고일 때 나타나는 홍조띈 표정을 하고 있다. 그리고 일러스트는 좀 아쉬운 느낌이었지만 오히려 좀 단순한 디테일로 만들어진 피규어는 도키메키 메모리얼 1편 원작의 느낌도 나름 나는 것 같은, 그런 피규어라고 하겠다. 허드슨을 흡수한 FUCKONAMI는 지금 게임업계에서 매우 욕을 먹는 회사이다보니 신작을 뭘 내건 관심을 주고 싶은 마음이 없지만, 그래도 내 청춘의 여러페이지를 장식했던 도키메키 메모리얼 1편의 메인 히로인을 묘사한 피규어를 2019년 퀄리티로 만나볼 수 있다는 사실 자체는 대단히 반가웠던지라, 간단히 사진으로 남겨보게 되었다. 요런 퀄리티로 도키메키 메모리얼 1편 캐릭터들 좀 더 내주면 참 좋겠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