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 색선희준 블로그

체험판 타이틀화면. 제품판은 화면 중앙하단의 Demo 만 사라진다.

나는 스스로를 올라운드 게이머.... 라고 생각하고 싶은데, 사실 FPS 나 1인칭 게임들은 멀미나서 못하고, 2D 슈팅(특히 탄막계)류는 동체시력이 별로라서 못하고, 대전게임은 동네 하수를 30년째 못 벗어나고, 뭐 그런 편이다. 그러다보니 맨날 하는 장르만 하게 되는게 사실인데, 그 중 하나가 '퍼즐'..인 것 같다. 그렇다고 대전낙하형 퍼즐류를 잘하는 것도 아니고, 자주 하게 되는게 '테트리스'와 '피크로스' 류인 것 같다. 

문제를 풀어야 하는 서사가 있다.
체험판에서는 대략 39문 정도 풀 수 있다
체험판에서는 잠겨있는 문제가 훨씬 많다

이 '피크로스~로지아트 그리모어'는 기존에 스팀으로 발매되었던 게임을 닌텐도 스위치로 이식한 버전이고, 2024년 4월 21일 현재 한국 및 일본 e샵에서 발매기념 할인가로 판매하고 있다. 체험판도 제공하고 있어서 일단 심심풀이로 받아보았는데, 파판시리즈의 흑마도사를 떠올리게 하는 '에밀'이라는 캐릭터가 '마도서'를 복원시키기 위해 플레이어의 힘을 빌려 로지아트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서사가 부여되어 있다. 로지아트는 피크로스, 노노그램, 네모네모로직으로 불리우는 그 퍼즐을 이 게임의 세계관에서 부르는 명칭이고, 게임 풀이방법은 노노그램 그대로이다. 

제작사 쥬피터가 노노그램 게임을 만들어봐서 그런건지 조이패드로 조작하기 매우 쾌적하며, 다양한 옵션과 편의기능이 제공되어 있어 자신의 조작 스타일이나 플레이스타일에 맞추기 편하다. 가이드 캐릭터 '에밀'도 귀엽고, 초반에 주어지는 쉬운 문제들을 풀어서 나온 '소재'들을 조합하여 새로운 문제를 찾아내는 수수께끼인 '퓨전'이 신선하다. 이 퓨전은 귀찮을 수도 있겠지만, 오답을 입력하다보면 열리는 에밀의 실패작 로지아트가 보너스로 열리는 부분이나, 해당 실패작 로지아트를 풀었을 때의 에밀의 변명이나 해명이 귀엽기도 하고 해서 개인적으로는 게임에 몰입감을 높여주는 것 같았다.

체험판 문제를 다 풀고 나서, 체험판의 세이브데이터가 제품판으로 바로 연동되는 것을 확인하고 바로 일본e샵에서 구매했는데.. 언제쯤 클리어하게 되려나.

막 받아본 책
책 등짝
띠지를 벗긴 표지
속표지

월간 하비재팬에서 연재된 기획은 종종 비슷한 내용들을 묶어서 무크지로 내곤 하는데, SD건담을 다룬 무크지는 약간 오랫만인 것 같다. 한동안 연재되던 LBB로 나오지 않은 캐릭터들을 LBB로 만들던 기획들은 양이 부족한건지 어떤건지 무크지로 묶여지지 않았는데, 잊고 있던 하비재팬 무크로 간만에 나온 SD건담 관련 책자가 이 SD건담 퍼펙트 모델링 매뉴얼 이라는 거창한 제목의 책자 되겠다.

첫번째는 BB전사 스트라이크의 풀개수 작례
무려 21페이지까지가 BB전사 스트라이크 소체 개조 작례
BB전사 구판 노마루 작례
CS용으로 나온 SD프레임으로 BB전사 구판 만드는 법
월드히어로즈 시리즈의 작례도 다루고 있다
SD건담 역사에 남은 분들의 선호 킷이라는 기획도 실려있다.

원래도 모델링을 즐긴다고 할 정도로 뭘 열심히 만든 건 아니었지만, 근래에는 먹선도 없이 오로지 가조만 하다보니, 이 보기만 해도 정신이 아득해지는 모델링 기술 전수 책자가 내게 무슨 상관인가 싶기도 하지만, 이 책은 구판 BB전사, LBB, 200번 전후 BB전사, 월드히어로즈, MGSD 까지 다루고 있는 만큼, 대리만족 용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지 않나... 하고 변명을 해본다.

예나 지금이나, 프라모델의 저 작은 부품들을 정교하고 자르고 깎고 다듬고 접착하고 도색하는 모든 모델러들은 존경할만한 장인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 본다. 

카드 뒷면은 대충 이런 느낌. 바코드가 있는 카드가 좀 더 반갑다.

수집용 카드게임 중에서 한국인에게 가장 유명한 카드는 역시 드래곤볼 카드다스가 아닐까.. 싶다. ...NBA 선수카드는 게임용은 아니었지 아마. 매직 더 개더링이나 폭행몬 카드가 더 유명하려나..? 아무튼, 90년대 '카드모음100'으로 발매되었던 드래곤볼 카드다스가 내게는 크게 기억에 남아있기에, 지금은 드래곤볼 관련 아이템을 거의 모으지 않아도 앨범을 들춰보면 이런 카드들이 튀어나오기도 한다.

그리운 초기 캐릭터들이 많이 보인다.

여기 소개하는 카드들은 90년대 그 시절 카드다스들은 아니지만, 여기 모아놓은 카드들은 대략 2006~7년 사이에 발매되었다고 카드 뒷면에 기록되어 있는 카드들이다. 카드 포맷이 대략 비슷하지만, 어떤 카드는 폭렬임팩트, 어떤 카드는 슈퍼카드게임 이라는 시리즈로 구분되어 있다. 그런데 묘하게도 카드 앞면의 넘버링이 이어지는 것 같아 보인다.

토끼단장과 마인부우가 한 화면에...
뭔가 캐릭터들이 중구난방 같지만... 후리자님이 순서대로 있기도 하다
이 페이지는 대략 셀게임 같은 느낌
파란색은 배틀, 빨간색은 이벤트.. 게임을 하기 위한 카드들이긴 하다
작중 첫 소원을 비는 오룡과 우부가 공존하는 페이지..
극장판 오리지널 캐릭터들은 도대체 잘 모르겠다...
왼쪽 페이지의 버독은 같은 카드가 두가지 스타일 프리즘이 있다
녹색 카드는 서포트 카드라고. 그러고보니 난 GT도 잘 모르네.
젊은 학선인은 의외로 잘생겼군
같은 그림 다른 프리즘이 많이 있다..
어렸을 때 란판 보고 진짜 두근거렸는데...
왼쪽 상단 브루마는 좀 생소한데
누더기 후리자님은 이제는 나오지 않을...
TV 한정 캐릭터인 마론이 새삼 반갑다. 바이올렛 대령은 남자라는 썰도 있던데...?
후리자님 옆의 미스터사탄이 너무나 늠름..
GT에서 늙은 크리링과 18호는 볼때마다 새롭다..

모아놓은 카드는 일단 여기까지...

카드를 모아만 놓았다가 바인더에 정리하면 참 뿌듯한데, 드래곤볼은 너무 잘 안다고 생각하다가도 생소한 캐릭터가 나오면 당황스럽기도 하고, 역시 뭘 하나 잘 안다고 생각하면 안된다는 생각을 하게 되기도 한다. 사실 이 바인더 째로 매각을 생각하기도 했었는데, 사진을 찍고 들여다보니.. 역시 그냥 이런 종이쪼가리는 들고 가는게 맞다고 마음을 고쳐먹게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