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모빌슈트 앙상블 22탄 미니북
미니북 뒷면. 기존과... 다른가?

2022년 7월말 일본에서 발매된 모빌슈트 앙상블 파트 22. MS 3종 MFS 1종, 무기세트 1종으로 구성된 총 5종 구성으로, 이번에도 각 1개씩 1세트로 구매하여 만들어 보았다. 대체로 부품 구성과 사진을 보면 크게 어려움없이 조립할 수 있는 심플한 형태들을 하고 있지만, 온전히 조립하고 싶은 구매자들을 위하여 이번에도 조립설명서 웹 페이지가 준비되어 있으니 https://gashapon.jp/ensemble/build/item22/ 에서 참고하면 도움이 될 듯.

138. 건담시작3호기

정면
살짝 옆에서
바인더부스터를 재현하였다

건담 0083에서 굉장한 임팩트를 남긴 거점 방위병기 덴드로비움의 코어 MS가 되는 건담 시작3호기 스테이멘. 특징적인 바인더 부스터도 재현되어 있고 디테일도 충분하여 상당히 만족스러운 형태로 재현되어 있다고 하겠다. 건담이라는 MS의 기본적인 무장인 빔라이플, 실드라는 무장을 들고 있는데, 고정이 다소 불안하지만 실드의 폴딩기능도 재현되어 있다.

139. 거베라 테트라

정면
살짝 옆에서
등짝

원래 시작4호기였지만 시마 함대에 양도되어 시마 전용기로 개수되었다는 설정을 가진 거베라 테트라. 상체 비만 같은 디자인이 잘 재현되어 있으면서도 얄쌍하고 깔끔한 다리의 형태도 꽤나 좋다. 무장은 다소 빈약하지만, 어깨 장갑은 다소 단단한 재질의 좌우 분할 부품으로 되어 있어 프라모델을 만드는 느낌도 있다. 모노아이의 방향도 조절할 수 있는데 이건 뭐 거의 앙상블 기본 특성 같은지라... 그리고 EX로 나올 덴드로비움과 함께 두기 위한 콕핏 부위의 부품이 분할되어 있다는 점이 당연하다면 당연한 느낌.

140. 디제

디제 정면
살짝 옆에서
등짝

기동전사 Z건담에 등장했던 아무로 레이 전용 MS 디제가 앙상블로 나왔다. 빅캡슐에 들어있는데, 볼륨과 디테일이 매우 만족스럽다. 부속 무장이 빔라이플 하나인데, 등짐과 다리, 몸통 등의 디테일과 조형이 아주 만족스럽다고 하겠다. 기본적인 조형이 뛰어나다보니, 추가적인 노력을 더해서 NT 등장 버전이나 다른 배리에이션을 재현하는 팬들에게도 좋을 듯.

141. 도 다이 개량형

도다이 개량형
전용 스탠드가 포함되어 있다
캡슐에 이게 어떻게 들어가나 싶다
네모 2대를 가져와 보았다
충분한 사이즈와 만족감
스탠딩 포즈를 위한 부품도 포함

기동전사 Z건담에 등장하는 서브 플라이트 유닛, 도다이 개량형. 나름 이 계열에서는 인지도가 있는 기체인데, 2대 또는 1대의 MS를 디스플레이하기 매우 적절한 형태를 보여준다. 조각조각나서 들어있는 느낌의 부품구성인지라 캡슐 하나에서 나왔다고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인 볼륨을 갖추고 있는지라, 22탄에서 가장 많은 수요가 있을 것 같은 라인업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라인업.

142. MS 무기세트

22탄 MS 무기 세트

오랫만에 각 라인업에 골고루 돌아가는 무기세트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시작3호기용 폴딩 바주카 2정, 거베라 테트라 롤아웃버전용 백팩 및 머리 파츠, 디제용 클레이바주카와 빔 나기나타라는 알찬 구성.

바주카 2정을 들려준 시작3호기
살짝 옆에서
당연히 접히는 폴딩 바주카

시작3호기는 폴딩 바주카 2문이 제공된다. 접히는 바주카라는 이름답게 접히는 구조가 재현되어 있는데, 스케일 상 경첩 부위가 도드라지는 점은 어쩔 수 없다고 하겠다. 은근히 일러스트에서 바주카 2문을 양팔에 장비한 모습이 보이기도 하는지라 전용 무장이라는 느낌이 가득. 나름 볼륨도 적절한 느낌이라 잘 어울린다.

정면
살짝 옆에서
등짝

시작4호기가 거베라 테트라로 변경된 초기 형태라는 느낌의 디자인인 거베라 테트라 롤아웃 버전. 건담계열 특유의 듀얼아이와 얼굴 형태가 남아있고, 건담 스타일의 블레이드 안테나는 아니지만 흰색으로 눈에 띄는 안테나가 2개 머리에 붙어 있다. 그리고 프로펠런트 탱크가 붙어 있는 백팩의 추가부품이 제공되는데, 이 부품은 꼭 롤아웃 버전만을 위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 기체의 팬들에게는 고마운 옵션.

추가무장 적용 정면
살짝 옆에서
반대쪽에서

디제에게는 빔 나기나타와 클레이바주카가 제공된다. 디제 자체에도 기합이 들어가 있다보니 추가 무장 쪽도 힘이 들어간 느낌인데, 앙상블 11탄에 등장했던 백식용으로 제공된 클레이바주카도 버전업되었다. 당시에는 부품 1개로 구성된 골다공증 가득한 밋밋한 디자인이었지만, 이번에는 부품 3개로 분할되어 볼륨이 보다 커진 형태를 보여준다. 빔 나기나타의 손잡이 부분은 의외로 위아래가 구분되어 있어, 디테일을 그만큼 신경썼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겠다.

모빌슈트 앙상블 파트22였습니다.

상당히 만족스러운 퀄리티를 보여주는 앙상블 22탄이었다. 전체적으로 최애라고는 할 수 없지만 나름 호감이 높은 기체들인데, 디테일과 조형 모두 마음에 드는 결과물이라는 생각이 드는 라인업들이었다. 23탄은 무려 2022년 최신작인 '수성의 마녀'와 앙상블 최초인 것 같은 '철혈의 오펀스'에서 라인업을 구성하여 2022년 가을 발매 예정으로 되어 있는데, 과연 어떤 만족도를 보여주려나?

Comment +0

4종 한세트

박스 윗면
오픈하면 이런 느낌

아마도 건담 컨버지와 비슷한 느낌으로 여겨지는, 게임 '슈퍼로봇대전 OG' 의 등장기체의 데포르메 피규어 라인업의 두번째 시리즈. 전작 4종에 이어 이번에도 4종 세트가 등장하게 되었다.

1. 02-01 알트아이젠 ALTEISEN

파일럿은 쿄스케 남부
등짝에는 다른 라인업들
구성품은 이런 느낌
정면. 뭔가 얄쌍한 느낌.
살짝 옆에서
등짝. 매우 심플.
부품교체로 클레이모어 재현

슈퍼로봇대전 컴팩트2 시리즈에 처음 등장하여 OG 시리즈의 큰 축 중 하나로 자리잡은 기체 중 하나. 개인적으로는 아래의 바이스리터와 더불어 가장 좋아하는 기체이기도 하다. 다만 OG 시리즈에서는 파일럿의 이야기가 일단 완결이 된지라 새로운 OG 게임이 나오더라도 비중이 괜찮을지는 미지수... 라는 점이 아쉽다. 그 전에 새로운 OG 게임이 나오느냐 아니냐의 문제가 남아있지만.

2. 02-02 바이스리터 Weißritter

파일럿은 엑셀렌 브로우닝
등짝에는 라인업
부품구성

 

정면 뭔가 머리가 좀 허옇다는 느낌
살짝 옆에서
등짝. 날개는 모두 고정식
추가무장은 옥스턴런처

알트아이젠과 같은 작품 시리즈에서 데뷔한 기체. 두 기체의 파일럿이 서로 연인이라는 컨셉이기도 하고, 워낙 개성넘치는 캐릭터들이라 기체들의 활약 또한 상당히 인상적인 느낌이라 좋아했었다. 위의 알트아이젠도 그렇지만, 묘하게 도색 포인트가 어긋나 있거나 다리가 좀 뒤틀린 느낌이라 개인적으로는 조금 아쉽다.

3. 02-03 R-1

파일럿은 류세이 다테
등짝에는 라인업
부품 구성
정면. 알록달록하다
살짝 옆에서
등짝. 건담 시작1호기 느낌이 조금...
추가 무장은 G리볼버

신 슈퍼로봇대전에서 처음 데뷔하여, 무지막지한 컨셉의 합체로봇 SRX 의 1호기라는 위치에서 OG 시리즈의 큰 축 중의 하나가 된 기체. 개인적으론 썩 좋아하지 않는 기체이긴 한데, 입체물로 형태를 가늠해 보는 것은 재미있따고 하겠다. 보면 볼수록 건담을 의식했다는 느낌도 들고. 사이드스커트에 장비하는 무장 G리볼버를 든 손을 교체해 줄 수 있고, 사이드스커트에 장비한 G리볼버를 탈착할 수도 있는데, 단단히 고정되는 편이 아니라 분실 우려가 있지 않을까 싶다. 사진은 하나만 찍어놨지만, 쌍권총을 재현할 수 있게 되어 있다.

4. 02-04 그룬거스트 GRUNGUST

파일럿은 이름가르트 카자하라
등짝에는 라인업
부품 구성
눈 옆의 조형에 문제가...
전체적으로 대단히 튼실하다
등짝은 너무 휑하다...
추가 무장은 계도나후검

제4차 슈퍼로봇대전의 슈퍼로봇루트 후반 주인공 전용기로 등장한 3단 변신 슈퍼로봇. 탱크와 비행형으로 변형하기도 하고, 가슴에서 빔이 나간다던가 초필살기가 검술이라던가 하는 클리셰 덩어리라고 할만한 기체인데, 이후 OG 시리즈에서 0식, 2식, 3식, 3식이 잡혀먹혀 융합된 다른 기체 등 배리에이션이 전개되기까지 하는 기체로, 결전병기라는 의미로 특기(特機)라고 불린다고 한다. 입체물로 만나보기 힘든 기체다보니 이렇게 발매되어 기쁘긴 하지만 조형에 뭔가 아쉬운 느낌이 가득.

오리지널 컬렉션 02 였습니다.

02탄이 이렇게 발매가 되었고, 2022년 가을 쯤 발표 예정으로 용호왕, 호룡왕 등이 등장하는 03탄도 예정이 되어 있다고 한다. 기왕 내친김이니 아마도 구매하긴 할 것 같지만, 미묘하게 아쉬운 느낌이 남는 02탄이다보니 03탄의 퀄리티는 더욱 만족스럽게 나와주기를 바라게 된다.

Comment +0

컨버지 혼웹박스는 오랫만인가
완충제없는 포장
컨버지 아가마!
한국 정발판이라는 스티커 하나 추가

컨버지 SB라는 이름으로 혼웹한정으로 발매되는 제품군은 처음 구매해 보는데, 몇 년 전에 나왔던 거대한 컨버지 화이트베이스 이후로 SB(Space Battleships) 라는 이름으로 자그마한 화이트베이스를 발매한 후 후속작으로 아가마가 예고되어 예약을 했었다. 그냥 아가마라고 쉽게 부르지만, 정식명칭은 '아가마급 강습우주용 순양함 1번함 아가마'라고 한다.

간단히 조립되는 아가마
짤뚱하다기는 좀 뭐한가
등짝. 필요한 부분만 도색
메가입자포는 교체식
메가입자포 디테일
앞에서 보면 이런 느낌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를 좋아하게 되면 이런저런 입체물에 손을 대게 되는데, 항상 좀 아쉬운 것이 전함 관련 피규어이다. 80년대 가샤퐁 중흥기에는 단색 클래식 가샤퐁전사 시리즈로 작은 전함류가 있었지만, 전함류는 딱 좋고 마음에 드는 스케일을 만나보기가 참 쉽지가 않다. 그나마 건콜이 나오던 시절에는 1/400이라는 거대한 스케일로 몇몇 전함이 있었지만 그것도 이제는 구하기 쉽지가 않기도 한데, 개인적으로는 앙상블을 모으다보니 비슷한 스케일의 컨버지로 나와주면 어떨까 했는데 화이트베이스 이후로는 이렇게 작아져 버린 것이 좀 아쉽다. 

비전투시의 모습도 만들어 줄 수 있다.
거주블록의 회전은 제한적이다
사실상 거주구와 브릿지 외에는 가동이 없다
괜히 마크로스 같아 보이는...

아가마는 극 중에서 나오는 것과 같이 전투를 하지 않을 때는 거주 블록을 연장하여 회전을 통해 중력을 발생하거나, 브릿지를 위로 올리는 등의 사소한 변형을 재현해 줄 수 있다. 다만 거주 블록은 브릿지 뒤통수에 걸려서 360도 회전이 다 되지는 않지만 그럭저럭 재현해 주는 정도라고 하겠다. 

앙상블 네모들이 찬조출연

컨버지 라인업이다보니 디테일이 괜찮은 편이라, 취향에 따라 먹선을 살짝 넣어주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싶다. 앙상블이나 컨버지 ms 피규어들과 적당히 디스플레이하기도 괜찮은 것 같은 썩 좋은 피규어라고 하겠으나... 아무래도 예전의 커다란 화이트베이스처럼 큰 아가마도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을 또 하게 된다. 과연 그런 날이 오려나.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