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반다이에서 2021년 초부터 전개하기 시작한 SD건담의 피규어 브랜드, 황극무창. 아마도 사이즈로 볼 때는 일본 오락실용 경품게임에 들어갈 것 같은 느낌인데, 몇 해 전 구긴 은박지 같은 질감이라고 혹평을 받기도 했던 [호괴]나이트건담의 뒤를 잇는 느낌의 고정형 스태츄 되겠다.

여기 소개하는 다크나이트 건담Mk-Ⅱ [원탁의 기사] 제품은 세로로 긴 직사각형 박스 안에 몇 개의 부품으로 나뉘어진 비닐포장에 들어있는 제품이 보이는데, 형태가 잘 보이게 분할되어 있는 관계로 뜯어서 곧바로 조립할 수 있다. 사실 이런 경품용 피규어 제품들이 대부분 그렇긴 하지만. 제품이름이 한자로 暗騎士=암기사 라고 씌여있는데, 저렇게 쓰고 어둠의 기사, 즉 Dark Knight=다크나이트 라고 읽는다고 이해해 주시면 되겠다. 

망또를 시원하게 펄럭이며 오른손에 든 살벌한 느낌의 검을 내민 다크나이트 건담Mk-Ⅱ를 재현한 피규어로, 은색 금속 부분의 표현이 약간은 구겨진 은박지 같은 느낌이 들지 않는 것이 아닌 느낌이긴 하다. 하지만 반프레스토의 경품 피규어 수준의 부분도색 퀄리티가 충실하고, 무엇보다 90년대 중반 원조SD건담 제품류 이후로는 다크나이트 건담Mk-Ⅱ를 만나보기 어려웠던 관계로 이런 제품이 나와주는 것 자체가 SD건담 팬에게는 고마운 느낌이라고 하겠다.

혹시나 이 캐릭터가 어디서 나온 누구인지 모를 분을 위해 간단히 소개하자면, 패미컴=패밀리컴퓨터=화미콘=훼밀리오락기로 나왔던 [나이트건담 이야기 3] 로 기억하실 분이 계실 것 같은, SD건담 외전이라는 SD건담 시리즈 중 하나에 등장하는 캐릭터이다.

흔히들 알고 있을 가장 유명한 나이트건담 시리즈 중의 하나로, 나이트건담이 아닌 크라운나이트 건담=황기사건담=킹건담2세 가 주인공인 시리즈이며 부제가 무려 [원탁의 기사]인 시리즈이기도 하다. 그 중, 가장 마지막에 원탁의 기사단에 가입하게 되는 캐릭터이며, 먼저 원탁의 기사가 된 윈드나이트 건담Mk-Ⅱ=풍기사 건담Mk-Ⅱ=스톰나이트 건담Mk-Ⅱ=람기사 건담Mk-Ⅱ의 형이기도 하다. 

기동전사 Z건담 시리즈에 등장한 건담Mk-Ⅱ(티턴즈 사양)가 모티브인 캐릭터 답게, 처음에는 바이저로 얼굴을 가리고 적으로 등장하여 동생 및 원탁의 기사단과 대적하는 캐릭터이지만, 본인의 오해가 풀리고 얼굴을 드러내며 갱생하여 원탁의 기사가 되어 킹건담 2세와 함께 악과 싸우게 되는 반전의 캐릭터라고 하겠다. 이 피규어는, 마음을 고쳐먹고 원탁의 기사에 가입한 후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는지라, 일부 예약 사이트 등에서는 [선善 버전] 이라고 불리우기도 했다고.

크기비교를 위해 앙상블 건담과 삼국창걸전의 여포 시난쥬와 함께.

저물어가는 2021년 7월의 마지막날 배송받은 기념이기도 하고... 원래 좋아하는 캐릭터이기도 하고... 해서 간단히 사진과 함께 포스팅해본다. 부담없는 가격과 괜찮은 가성비, 부담없는 사이즈이긴 한데 망또를 펄럭이는 표현 때문에 은근히 공간이 필요할 것 같은 느낌. 다음으로 예정되어 있는 황극무창 시리즈들 이후에도 쉽게 보기 힘들지만 멋진 SD건담월드의 캐릭터들이 전개되어 줬으면 싶은데... 과연?

Comment +0

무료 제공되던 게임을 플포 하드에서 지워나가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약 한달 반쯤 전에 클리어 포스팅을 올렸던 원숭원숭3합에 이어 클리어한 본작, 언차티드4. 원숭원숭3합은 한글판으로 갖고 있었는데, 일본PSN을 이용하다보니 아쉽게 일판으로 갖고 있게 된 언차티드4는 새삼 한글자막의 고마움과 위대함을 깨닫게 된 경험을 하게 되었다. 어쩌다보니 2021년 여름휴가를 집콕으로 보내게 되었는데, 이 게임 덕분에 마다가스카르의 풍광을 화면으로나마 즐길 수 있어서 나름 여름휴가 분위기를 즐길 수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본 작은 2016년에 나온 게임으로, 지금은 다운로드판도 저렴해졌고, 염가판도 나와있으며 초판도 중고로 저렴하게 쉽게 구할 수 있는 대히트작이다. 시리즈의 4편이라고는 하지만 상당한 재미와 비주얼, 음악 등 대단한 게임성을 보여주는 게임이며, 시리즈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게임이기도 하다. 게임에 대한 공략이나 정보는 이미 많은 블로그나 유튜브에서 다루었으니 찾아보실 수 있을 것이고, 개인적인 기록삼아 플레이하면서 찍어본 스샷들 위주로 올려본다.

0. 파나마에서

보물의 정보가 숨겨져있다는 십자가를 찾기 위해 위장투옥 되었을 때

게임 초반, 시리즈의 주인공 네이선과 갑툭튀한 그의 형 새뮤얼이 위장투옥되어 있던 시절 볼 수 있는 파나마 교도소 부근의 풍광. 전작들도 PS3 수준의 그래픽이라고는 해도 굉장히 아름다운 경관을 보여주는 구간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PS4의 그래픽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지라 더욱 아름답다는 느낌이 든다. 계절적으로도 지금과 딱 맞아떨어지는 하늘과 구름과 바다.

1. 이탈리아에서

또다른 십자가를 찾기 위해 경매장으로 잠입하던 길에. 석양과 해변마을의 풍광.

새뮤얼이 살아돌아와서, 결국 다시 설리반까지 합류한 3인방이 이탈리아 경매장에 잠입하러 가던 길에 만나는 풍광. 분위기가 정말 좋아서 역시 감탄했었다.

3. 스코틀랜드에서

주인공과 라이벌 레이프가 쫓는 해적왕의 흔적을 찾아 도착한 스코틀랜드. 이전 시퀀스의 풍광과는 달리 쓸쓸하고 황량한 느낌이 가득한 겨울날의 풍경이 새로웠다. 

4. 마다가스카르에서(1)

결국 해적왕과 그 연합 해적단이 해적의 천국을 만들었다고 전해지는 마다가스카르에 도착한 일행. 여기서 직접 차량을 운전하며 산을 오르는 조작을 하게 되는데, 여기서부터 살짝 멀미가 나서 혼났다. 차량 조작은 매우 단순하지만, 무려 산악을 달려 올라 거의 정상까지 올라가는 모험적인 연출이 굉장히 재미있었다. 산을 내려와서 시계탑을 향해가는 시장구간은 본작에서 유난히 잘 보기 힘든 구간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 이 시리즈가 늘 그렇듯, 해적왕과 그가 만든 천국은 실제 역사에 상상을 섞은 허구이다. 

5. 마다가스카르에서(2)

마다가스카르에서의 모험을 통해, 해적왕과 그 일행이 해적의 천국을 만들었다는 섬을 특정하게 된 주인공 일행이 마지막까지 모험을 펼치며 이동하게 되는 구간. 이 게임 시리즈가 늘 그렇듯 길이 없는 곳을 개척해가며 섬 구석구석을 탐험하고 마짐내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다. 이 구간은 사실 하나가 아니지만, 이야기의 전개에 따라 맞춘듯한 날씨와 풍경의 변화를 보여주는데다 감탄을 멈추지 못하는 상상력과 풍광, 이야기 전개를 보여주었다.

더보기

 

6. 엔딩~에필로그


엔딩 시퀀스에서. 

플스1과 크래시밴디쿳!

근데.. 누구니?

주인공 부부의 딸과 강아지

풍경이 기가 막힌다

이 정도면 곱게 늙은 주인공 내외

게임을 클리어하고 엔딩이 흐르고 나면, 같은 제작사의 또다른 우주명작 라스트 오브 어스 의 프롤로그 시퀀스를 연상케 하는 조작으로 에필로그를 즐기게 된다. 엔딩으로부터 상당히 시간이 흘러, 주인공 부부의 딸이 어느 정도 성장한 모습으로 꽁꽁 숨겨놨던 주인공부부의 모험을 드디어 눈치채게 된다는 이야기. 

 

클리어 기록. 약 15시간 좀 안되는 플레이타임이었다.

이로써, 소위 원숭원숭 시리즈라고 불리우는 언챠티드의 넘버링 시리즈를 4편 모두 클리어해보게 되었다. 외전으로 나온 '잃어버린 유산' 이나 비타판으로만 발매된 프리퀄 '새로운 모험의 시작'은 지금 시점에서는 즐겨볼 생각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하지만, 좋은 기회가 오지 않을까. 아무튼, 플삼시절 '언보딸'의 전설을 만들었던 시공명작 언차티드 시리즈의 대단원을 뒤늦게나마 즐겨볼 수 있어서 좋았다. 이제 다음 게임은 카무로쵸로 가볼까 싶은데... 과연...

Comment +0

닌텐도 스위치용 하츠네 미쿠 로직 페인트 S 타이틀 화면

노노그램, 네모네모로직, 피크로스 등의 이름으로 불리우는, 개인적으로는 노노그램이라고 자주 부르는 퍼즐 게임. 이 포스팅을 쓰면서 과거 블로그를 검색해보니, 딱 1년 전에 피크로스~로드 오브 더 나자릭을 클리어했던 게 보였다. 이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느꼈던 부정적인 느낌들이 불과 1년 전에 플레이했던 동일 장르의 다른 게임 탓인가..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기본적으로 이 노노그램을 좋아하기도 하고 무엇보다도 하츠네 미쿠의 게임이었기 때문에 꾸역꾸역 클리어 포스팅을 남겨본다.


가장 기본이 되는 노멀 모드

요런 식으로 노노그램을 플레이한다.

레벨1은 10X10 의 쉬운 퍼즐 45문제

레벨2는 15X15 크기 150 문제

레벨3은 20X20 150 문제

2021년 3월, 닌텐도 스위치 다운로드 전용 타이틀로 발매된 본작은, 노노그램을 플레이하면서 클리어할 때마다 한장씩 크립톤 보컬로이드 들의 일러스트가 오픈되는 구성의 게임이다. 배경음악도 하츠네 미쿠를 이용하여 만든 보컬곡(과 off vocal) 을 사용하고 있어서 보컬로이드의 팬들에게 어필하는 구성이라고 하겠다. 

2021년 7월 시점에서, 한국어는 지원하지 않고 일본어와 영어만을 지원한다. 언어를 고를 수 있는 옵션은 없으며, 본체의 언어 설정에 따라 일본어일 경우에는 일본어가, 그 외의 언어일 경우에는 영어가 지원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미묘한 구성의 스페셜 모드

작은 15X15 노노그램 25개를 풀어 큰 그림을 완성한다.

노노그램을 푸는 퍼즐 모드는 노멀 모드 와 스페셜 모드가 제공된다. 노멀 모드는 총 3개의 레벨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 레벨은 퍼즐의 난이도라기보다는 크기를 강조한 난이도이다. 각 레벨이 45문제, 150문제, 150문제가 준비되어 있어 총 345 문제를 즐길 수 있다. 모두 클리어한 시점에서 돌이켜보면, 레벨2와 3은 반드시 2가 3보다 쉽다고 할 수는 없으며, 너무 쉽다는 느낌의 쉬어가는 문제도 있고 경우의 수를 모두 계산해야 노미스로 풀 수 있는 문제가 극소수 존재하기는 했던 것 같다. 

문제가 많은 만큼 열리는 일러스트도 많고 오래 즐길 수 있는 가성비 좋은 타이틀이라는 평가를 내릴 수는 있겠으나, 모든 문제가 푸는 재미가 있다...고 하기에는 좀 김새는 문제들도 꽤나 있다는 느낌이다. 그렇다고는 하더라도, 역시 문제수가 많다는 것은 퍼즐게임에 있어서는 미덕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게임 전용 BGM으로 준비된 곡들을 골라서 들을 수 있는 뮤직 모드.

보컬로이드를 사용한 게임인 만큼, BGM도 모두 하츠네 미쿠를 사용한 보컬곡과 그 곡의 off vocal (instrument) 버전을 사용하고 있다. 뮤직 모드를 골라서 원하는 곡을 편하게 골라서 들어볼 수 있게 되어 있는데, 기본적으로 문제들을 클리어하면 문제당 최대 3개를 얻을 수 있는 별을 모아서 뮤직 모드의 곡을 해금하는 구성으로 되어 있다. 필요한 별의 수가 그리 많지 않아서, 노멀모드 레벨2까지 적당히 진행하다보면 모든 곡을 해금할 수 있을 것이다.


해금된 일러스트를 볼 수 있는 갤러리 모드

문제를 클리어할 수록 일러스트가 해금된다.

하츠네 미쿠 일러스트 하면 역시 KEI

미...미쿠쨔응은... 카와이이하고도...

수록된 일러스트는 YAMAHA 보컬로이드 제품 패키지의 오피셜 일러스트를 시작으로 piapro 에 투고된 일러스트, 그리고 이 게임을 위해서 디자인된 SD 체형 디자인 일러스트 등이 수록되어 있다. 문제의 수 만큼 일러스트가 준비되어 있고 보너스 일러스트도 있는지라, 일러스트를 보는 재미도 있....어야 할 텐데, 무슨 생각인지 갤러리모드에서 일러스트를 확대하거나 회전하여 볼 수 있는 기능이 없다.

아마도 닌텐도 스위치의 화면 캡쳐 기능 때문에 저작권을 고려하여 넣지 않은 것 같은데, 정보량이 많거나 세로로 그려진 일러스트들은 독모드로 큰 TV에 연결하더라도 제대로 감상하기가 아쉽다. 


옵션에서 BGM을 설정할 수 있다.

크레딧. 마지막에는 플레이어 닉네임이.

게임 플레이 옵션. 단순하다.

화면에 표시되는 캐릭터 설정. 

카가미네 린. 멜랑콜릭 좋아합니다.

카가미네 렌. 파이어 플라워의 계절...

큰형님 카이토. 스노우맨 좋지요.

M!! E!! I-K-O!!! 메이코 누님!!

요즘은 뭔가 뜸한 것 같은 루카쨔응...

 

 

옵션에서는 게임 중에 흐르는 BGM 과 버튼 배치, 화면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설정할 수 있는데, 뭔가 좀 아쉬운 느낌이 들긴 한다. 게임의 가격을 생각하면 충분한 옵션이라는 생각도 들지만, 아무래도 뭔가 조금 더 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느낌이 남는 것이 사실이다. 사실 이런 감상은 이 게임에 있어 전체적으로 내릴 수 있는 총평이기도 하고.

모든 문제를 다 풀면 나오는 일러스트. 사실상의 엔딩.

이 게임은 스토리 모드가 없는 퍼즐 모음집 같은 게임이라서, 별도의 엔딩은 없지만 게임을 클리어하면 나오는 한 장의 일러스트는 준비되어 있다. 단순한 구성이지만 그만큼 깔끔한 구성을 보여주는 게임이기도 하다. 만듦새는 나쁘지 않지만, 가격 탓인지 기획 자체를 캐릭터를 사용한 퍼즐게임 모음집으로 만들려고 했던 것인지 제작 자체에 상한선이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결론적으로, 가격대비 문제수가 충분하고 일러스트와 추가 브금을 즐기기 좋은 가성비 좋은 노노그램 게임이지만, 퍼즐 구성, BGM, 갤러리, 옵션, 보조기능 등 조금 더 뭔가 있어도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 게임이라고 할 수 있겠다. 짬짬이 즐기다 보니 3월 발매 직후 구매하여 시작한 게임을 7월 중순까지 끌고 왔는데, 클리어 포스팅을 남길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도 든다. 스위치 다운로드 전용으로 꾸준히 발매되는 피크로스S 시리즈는 꾸준히 발매되고 있긴 하지만.당분간은 내 눈을 잡아끄는 노노그램 게임은... 더 안나오겠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