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삼다수 4종오픈하면 이런 느낌

2020년 6월 시점에서는 이미 단종되어, 양산기종 뉴2DS 조차 밀어내기로 정리되고 있는 게임기. 후속기종인 닌텐도 스위치가 워낙 히트하고 있는지라, 단종 발표 당시의 충격이 빨리도 잊혀지고 있는... 그래도 아무튼 한 시대를 풍미하며 호령했던 닌텐도의 휴대용 게임기. 닌텐도 3DS 되겠다. 발매될 즈음, 경쟁기종인 소니의 PS VITA 와 함께 한국에서는 삼다수, 비타오백이라는 별명으로 불리우며 경쟁을 시작하기도 했더랬다. 결국 게임을 많이 하게 되지도 않았지만, 비타는 발매와 동시에 동생의 힘을 빌어 현지 구매했고 삼다수는 바이오 해저드 레벨레이션즈1이 발매된 이후 구하게 되었다. 생각해보면 전세대 휴대용 게임기였던 PSP는 발매 즉시 구매, NDSL은 파이널 판타지 3가 나올 때 느즈막히 구했던 것 같기도 하고.

작다수와 뉴작다수큰다수와 뉴큰다수

삼다수의 이야기로 범위를 좁혀보면, 전세대 기종인 닌텐도DS=NDS도 NDS -> NDSL -> DSi -> DSiLL 이라는 마이너체인지를 거치며 여러 버전이 발매되어 왔는데, 3DS 또한 크게 보면 3DS (작다수) -> 3DS LL (=한국에선 3DS XL, 큰다수) -> NEW 3DS (뉴 작다수) & NEW 3DS LL(=한국에선 XL, 뉴 큰다수) 라는 업그레이드를 거쳤고, 파생기로 3D 기능과 접는 구조를 포기한 2DS 가 나오기도 하고, 이 2DS 에 접는 구조를 추가한 NEW 2DS 가 발매되기도 했다. 개인적으론, 3DS 의 3D 기능을 별로 사용하지 않는다고는 해도 해당 기능을 포기하면 그건 이 기기의 정체성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관계로, 2DS는 관심사에서 배제하고 있는 중이다.

사실, 정식발매판 3DS 들은 전혀 구매를 하지 않았었더랬다. 3DS 게임은 브레이블리 세컨드에 큰 실망을 한 이후로 그닥 관심가는 작품이 없어서 거의 하지 않게 된 이후 관심 자체가 끊겼기 때문이다. 결혼이라는 인생 최대의 이벤트를 거치면서 게임을 즐길 시간이 줄어든데다 자가운전으로 출퇴근을 하게 되면서 더더욱 휴대용 게임기를 즐길 시간 자체가 없어지기도 했고.

정발 소프트 컬렉션

그러다 문득, 뭔가 단종된지 얼마안된 지금 이 시기를 놓치면, 3DS용 게임이나 3DS 기기 자체를 구하는 것에 난이도가 좀 오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더랬다. 그리고 2019년이 되어 뒤늦게 푹빠져서 즐긴 페르소나4의 외전작품인 페르소나Q 가 한글화 정식 발매가 되었다는 것도 알게 되어, 겸사겸사 몇몇 좋아하는 게임들만 골라서 소소한 컬렉션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에 평화나라와 말밥시장을 통해 수집을 진행해 보았다..는 그런 이야기.

개인적으로 하츠네 미쿠 프로젝트 디바 DX(일판은 2) 를 플레이하며 느껴본 감각으로는..

 3DS (작다수, 초기 발매 기종) - 작고 가볍다. 로딩이 약간 느린 느낌이 있고, 화면은 4개 기종을 통틀어 가장 작다. 

 3DS LL(=XL, 큰다수) - 무겁다. 화면은 크지만, 픽셀이 딱 맞아떨어진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서 뭔가 마음에 안든다. 방출 예정.

 NEW 3DS (뉴 작다수) - 국내에 적게 풀렸다고는 들었는데, 입수 난이도가 있었다. 유일하게 커버 플레이트를 교체할 수 있다. 

                                예전 노트북에 터치패드 대신 있던 빨간콩 같은 느낌의 C스틱이라는게 있고, ABXY 버튼이 SFC 컬러.

                                구 작다수보다는 기기 자체의 크기와 화면이 약간 크고, 게임 로딩 속도가 살짝 빠른 느낌. 무엇보다, 가벼워서 마음에 든다.

 NEW 3DS LL(=XL, 뉴 큰다수) - 큰다수와 더불어 중고 매물이 상당히 흔하다. 구 큰다수보다는 가볍지만, 역시 묵직하다. 화면은 가장 크다. 

                                         C스틱은 있고 버튼 컬러는 본체 색을 따라가는 듯한 느낌이라 뉴 작다수에 비해 다소 심심한 느낌. 방출 고민 중.

중고로 구하면서 느낀 점은... 대한민국 삼다수판은 폭행몬과 몬헌, 마리오와 커비가 다 해먹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페르소나Q나 진 여신전생4 같은 타이틀도 발매되긴 했지만, 가격에 비해 매물 만나기가 쉽지 않았다. 또한, 이전 기종인 NDS 용 소프트가 호환되는 까닭에, 인기있는 NDS용 소프트들의 가격도 의외로 유지되고 있는 편이고. 앞으로 몇 개 정도의 타이틀은 더 구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지만... 딱히 열정이 깊은 것은 아닌지라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근데 확실히, 종류별로 기기를 여러개 모아놓고 보니 뭔가 근사한것이 기분좋게 보이는 것은... 내가 영덕대게라는 이야기겠지. 언제 철드나...

Comment +0

앙상블 14탄 미니북 앞면

미니북 뒷면. 딱히 특별할 것도 없다...

2020년 6월 2주차에 발매된 모빌슈트 앙상블 PART 14. 이번 14탄은 뭔가 중구난방같은 라인업인데, 결국은 건담 AGE-1 을 중심으로 한 라인업...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상당히 상술이 보이는 라인업이긴 하지만... 팬분들에게는 환영받을 수 있는 그런 느낌이랄까. 14탄의 동봉스탠드는 모두 클리어그린 스탠드로 들어있는데, 향후 시리즈에서 스탠드컬러가 어떤 아이덴티티가 될런지 궁금해지는데... 뭐면 어떠려구.

088 W건담=윙건담

정면살짝 옆에서날개도 부분도색이 되어 있다.

이번 14탄의 빅캡슐의 주인공인 윙건담. 언젠가의 제타건담처럼 잘 나오긴 했는데 뭔가 겉도는 느낌의 라인업이라 하겠다. 상반신에 집중된 색분할이 꽤나 놀라운 편이고, E팩을 부품분할로 조립하도록 되어 있어서 느낌이 아주 좋다. 버드형태로 변형도 가능하다고는 하는데, 굳이 변형해 보고 싶지는 않아서 해보진 않았다. 전용 고관절도 들어있는 등, 14탄의 첫 넘버링인 만큼 기합이 들어간 것이 느껴지는 라인업.

089 건담 AGE-1 (노멀)

정면살짝 옆에서등짝

사실상 14탄을 지배하고 있는 건담 AGE-1. 개인적으로는 뭔가 디테일은 좋은데 전체적으로 요상하게 맘에 안드는 느낌이다. 원작 애니메이션 시즌2에 등장한 FLAT 타입을 재현할 수 있는 가슴팍의 하얀 부품도 들어있는데, 굳이 클리어파츠를 빼고 밋밋하게 만들 사람이 있을까 싶은... 하지만 이 AGE-1 은 노멀이 중요한게 아닌 걸로....

090 제타플러스

사진 색이 왜 이러냐.. 정면살짝 옆에서등짝

붉은 센서와 눈, 라이플과 심플한 백팩, 프론트 스커트 형태 등 A1의 형태를 재현한 UC 버전으로 보인다. 제타플러스는 건담 센티넬의 히트작인데, 애니메이션에 등장했다는 이유로 오히려 인지도 낮은 UC버전을 내야 했나 하는 미묘한 기체...인데, 089 AGE-1과 마찬가지로 이게 중요한게 아닌 걸로...

091 타이터스 & 스팔로 웨어세트

정면살짝 옆에서등짝

원작 완벽재현이라고 할 만한, AGE 시스템을 구현한 구성. 앙상블 전용 런너 한세트와 웨어세트가 두벌 들어있다. 사실 나름 혜자로운 구성인데, 정작 완성을 위해서는 089 AGE-1의 흉부파츠와 머리가 필요하다. 결국, AGE-1 웨어를 모두 재현하려면 089를 3개 사야 하고, 그 중 하나는 관절과 흉부, 머리를 뺀 나머지가 정크가 된다는 슬픈 이야기... 그와는 별개로, 뭔가 빈약하고 아쉬워보이는 스팔로의 느낌과 클리어파츠 시글 블레이드가 들어있다는 점이나, 타이터스의 구성이나 느낌이 상당히 좋게 나왔다는 점 등 장단점이 확실한 라인업이라 하겠다.

092 MS무기세트

제타플러스 C1 정면제타플러스 C1 살짝 옆에서제타플러스 C1 등짝
090 제타플러스A1과 비교센티넬판 A1용 라이플도 들어있다

이번 무기세트는 090 제타플러스와 AGE-1 타이터스를 위한 구성인데, 제타플러스는 이 세트의 부품들을 사용해서 센티넬판 C1으로 만들 수 있다. 대형 빔스마트건의 볼륨과 디테일도 좋고, 090의 빈약한 백팩을 꽉 채워주는 구성이 된다. 게다가 제타플러스라고 하면 건담 센티넬의 등장 기체라는 인식이 더 크기 때문에, 이 무기세트와 합쳐야 완전한 제타플러스가 된다는 느낌이다. 다만, 이마의 센서와 눈의 색이 UC판의 붉은 색이기 때문에, 그 부분을 보완해 주는게 필요하지만...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는 걸로.

그리고 AGE-1 타이터스용 클리어 이펙트 파츠들이 들어있다. HG건프라나 BB전사에 들어있는 빔 이펙트파츠와 동일한 스타일의 구성품인데, 이 앙상블 타이터스의 프로포션이나 스타일이 무척 좋은지라 더욱 완벽하게 만들어주는 좋은 옵션인 것 같다. AGE-1 타이터스를 싫어하지 않는 분들이라면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듯.

그리고 마지막 옵션.. 이거 왜 들어있나?

앙상블 PART 14 였습니다.

AGE-1 을 위한 시리즈라는 생각도 들지만, 어딘가의 작례를 보니 13탄의 S건담용 부스터유닛과 풀아머유니콘의 프로페런트 탱크를 사용해서 허밍버드를 만들기도 했던데, 애초에 그걸 하고 싶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확장할 수 있는 시리즈의 증명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앙상블을 비롯한 3mm 조인트가 있는 미니 피규어들의 조합 작례를 만들어낼 창의력이 없는 것이 새삼 아쉽다. 다음 PART 15 는 10월에 나온다고 하는데, 건담OO의 건담 엑시아와 듀나메스가 나온다는 정보가 있어서 무척 기대가 된다.

Comment +0

주로 SD건담의 카드다스를 올리지만, 그 외의 카드다스도 구하고 마음내키면 한번씩 올리려고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세월이 흐를 수록 갖고 싶은 카드다스는 점점 구하기 어려워지기도 하고, 그러다보니 접할 기회도 줄어들던 차에, 문득 눈에 띈 스트리트 파이터 ZERO 카드다스를 구하게 되어... 또 한참 묵혀놨다가 포스팅.

1~6. 모두 프리즘 카드.7~12. 어째 1번과 7번이 바뀐 느낌.13~18. 가이, 찰리 내쉬, 로즈.

1번만 뒷면이 프로필카드7번만 일반 뒷면. 1번과 7번 바뀐 듯.모두 프로필 카드

제로3 이후로 스트리트 파이터 제로 시리즈는 더 이상 나오지 않지만, 등장했던 캐릭터들 중 일부는 포스팅을 쓰는 시점에서 최신작인 5 챔피언 에디션에도 등장하는 인기 캐릭터로 자리잡기도 했다. 1995년에 오락실에서 처음봤던 캐릭터들을 SD스타일의 카드다스로 만나보는 느낌이 각별하다. 사실 지금 해보면 제로1은 체인콤보도 있고 캐릭터간의 밸런스나 조작감이 좀 미묘한느낌이긴 한데... 뭐 아무려면 어떠랴.

19~24. 악역과 보스특집.25~30. 2P 컬러 모음집131~36. 2P컬러 모음집2

뒷면은 역시 프로필 카드캐릭터 단독샷. 멋지면서 귀엽다.이렇게 보면 악역들이지만 귀여운...

37~38. 새로 등장한 여캐 로즈는 특별대접?

지금도, 앞으로도 영원히 현역일 것 같은 격투게임의 알파이자 오메가인 [스트리트 파이터] 시리즈의 관련 상품이나 본작 게임들은 앞으로도 쭉 이어지겠지만, 은근히 접하기 힘든 카드다스도 뭔가 컴플리트 박스 같은 걸 내주면 어떨까 싶기도 하다. 이런저런 관련 화보집은 잊어버릴만 하면 발매되지만, 이 카드다스용으로 그려진 일러스트들을 보려면 결국 카드다스를 구해야 하기 때문에... 아쉬움이 남을 때가 있다. ...파트1을 구했으니 이제 또 파트2를 기다리며 잠복을 들어가야....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