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배송비 아낄겸 4인분 구매회색 그립을 조이콘에 장착손에 쥐면 이렇게

전자오락과 오락기를 좋아하는 만큼, 주변기기도 꽤 관심이 많다. 예전 PS3 시절 전용 소니 스피커 시스템(사실은 그냥 사운드바)이라던가, 이런저런 조이스틱이나 HORI, QUICKSHOT 등의 조이패드/조이스틱이라던가, 프디바 전용콘이라던가.

 최근에는 NS용 피트니스 복싱을 운동삼아 하고 있는데, 검색에 이런게 걸려서 구매해 보았다. 보시다시피 너클같은 느낌으로 조이콘을 쥐게 하는 아이템인데, 3D 프린터 출력물인 관계로 가볍고 저렴하다. 저 플라스틱 쪼가리가 하나에 7000원이라고? 조이콘 2개에 다 적용하려면 14000원이라고? 하실 분들도 있겠지만, 스트랩 감기 귀찮고 조이콘이 땀범벅이 되는게 맘에 걸리는 분들이라면 조금은 도움이 될 것 같은 아이템이라 하겠다.

 보다 안정적으로 조이콘을 쥐고 펀치를 날릴 수 있다는 점이 좋고, 조이콘에 장착/탈거하는 느낌이 썩 괜찮다. 손바닥에 땀이 덜차긴 하는데, 대신 너클에 끼운 손가락 사이에 땀이 차는 부작용(?)이 있다. 피트니스 복싱 외에도, 조이콘을 쥐고 휘두르는 게임(암즈...말고는 생각나는게...)이라면 적용할만한 아이템. [스위치 너클그립]으로 검색하시면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듯. 

'전자오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변기기] 스위치 너클그립  (0) 2019.09.24
[ETC] 요즘 하는 게임-190903  (0) 2019.09.03
[주변기기] BROOK SUPER CONVERTERS MAGIC BOX P4-SBK  (0) 2019.07.30
요즘 하는 게임 - 180530  (0) 2018.05.30
8Bitdo SUPER GAMEPAD  (2) 2015.11.02
PSP, NDSL  (4) 2012.09.03

Comment +0

박스 정면등짝

딱히 원피스의 팬도 아니고, 애드버지-컨버지의 팬도 아니지만, 귀엽게 나온 보아 핸콕이면 산다... 는, 그런 편협한 시각으로 살아가다 보면 이렇게 어쩔 수 없이 지를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만나게 된다. 별 생각없이 신도림 덕후노마트를 거닐다, 우연히 눈에 들어와서 단품판매하는 걸 보고 허겁지겁 지른 핸콕님.

작고 귀엽게 나온터라 크게 뭐 리뷰할 것도 없고, 안에 들어있는 껌 하나 빼면 스탠드와 조립&도색이 완료된 소체 하나라는 구성. 스탠드는 등짝의 구멍에 끼우고, 스탠드 바닥에 발을 끼우게 되어 있는 지지대에 오른발을 올려두면 완성. 작지만 깔끔한 도색과 완성도, 귀여운 조형을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작은 식완 피규어라 하겠다. 슬쩍 둘러보니 단품판매하는 사이트는 없어보이고 대부분 8종 풀셋을 6만원선에 판매하는 것 같은데... 핸콕 피규어를 살때마다 드는 고민이지만 루피를 같이 놔줘야 하나 싶기도 하다가... 뭘 또 그렇게까지... 싶기도 한, 그런 기분.

Comment +0

포르테 10탄 미니북포르테 10탄 미니북

드디어 정식 넘버링 10탄에 도달한, 가샤퐁전사 시리즈의 적자 포르테. 이번에는 [건담 0080~포켓 속의 전쟁]을 메인으로 해서, 뜬금포로 [건담 SEED]의 최종보스 프로비던스 건담이 하나 들어간 5종 구성으로 발매되었다. 미니북의 구도로 봐서, MG 알렉스2.0과 RE:100 자쿠FZ의 발매 시기를 예상했던 건가...하고 넘겨짚는 건 좀 무리려나.

F066 - ZGMF-X13A 프로비던스건담

건담 SEED의 최종보스로, 라우 루 크루제의 최종 탑승기. 개인적으론 마이너카피 같은 SEED DESTINY의 레전드 건담보다 이쪽을 더 좋아하는 편. 조형과 부분도색 모두 뛰어나다는 느낌을 주는데, F08의 프리덤과 비교해봐도 이 쪽이 더 공들인 것 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사이드 스커트의 드라군이라던가 하는 디테일을 깨알같이 재현해 둔 걸 보고 있으면 풀컬러 스테이지 시절이 살짝 생각나기도. 드라군이 하나도 분리되지 않는건... 가샤퐁이니까요.

F067 - RX-78NT-1 건담 NT-1

SD건담월드 초창기 최대 수헤자이자, 여러가지 이유로 많은 팬을 거느린 건담 NT-1.  통칭 알렉스. 이번 알렉스는 조형과 품질도 좋지만, 역대 최고의 개틀링을 표현한 가샤퐁이 아닐까 싶다. 전용 팔뚝부품이 하나 따로 들어있고, 개틀링의 도색은 아쉽지만 팔뚝이 열리고 드러나는 개틀링을 아주 느낌좋게 표현하고 있다. 실드의 ALEX 사인도 음각으로 재현하고 있어, 촉이 가는 파란색 펜이 있다면 간단히 디테일을 살려줄 수 있는 점도 좋다. 

F068 - MS-06FZ 자쿠2개량형(=자쿠2FZ)

건담0080의 최종 주역기라고 불러 손색이 없는 자쿠2개량형. 목 부분과 머리부분이 영 맘에 안들게 조립되는 것 뿐 아니라, 전체적으로 비율이 뭔가 요상한 느낌이 든다. HGUC 도 뭔가 비욜이 이상한 느낌이었는데, 이 기체의 느낌 살리기가 쉽지 않은건가.. 싶기도 하고, 그냥 나 혼자만 그렇게 느끼는 것일 수도 있고...몸통의 부분도색이나 세부적인 디테일은 다른 라인업과 마찬가지로 괜찮은 편이라, 근래의 1/100 0080 시리즈가 맘에 들었던 분들이라면 즐겨볼만한 느낌이라고 하겠다.

F069 - MS-16E 캠퍼 (A)

F10의 울궈먹기 1탄, 캠퍼(A). ....타입분류도 없이 그냥 A,B 로 구분해 버린다.... A에는 소드 오프 샷건, 샷건, 슈툼파우스트 2개라는 구성. 양쪽 공통으로 궁디에 구멍이 하나 있어서, 무기 손잡이를 끼워 마운트 할 수 있다.

F070 - MS-16E 캠퍼 (B)

 B쪽은 자이언트 바즈(바주카) 2개와 체인마인이라는 구성. 양쪽 모두 소체의 조형은 완전히 동일하고, 모노아이의 도색 정도를 제외하면 많지 않은 부분도색 포인트나 조형 모두 만족스럽다. 다만, 이 A,B에 들어있는 무장을 모두 거치할 수 있는 형태를 재현하는 것이 불가능하게 나왔다는 점은 아무래도 아쉽다. 체인마인이 너무 짧지 않냐구요? ..그건 가샤퐁이니까요.

캠퍼 2종을 비교해보면 이렇다. ....볼수록 레이버같은 느낌도 좀 들고....

이렇게, 5종 구성의 포르테 10탄을 무사히 영입하였다. 10탄에서는 캠퍼의 목이나 관절런너의 수정, 각 부품에 라인업 번호 표기 등 자잘한 수정이 있었는데, 11탄에서 뭔가 대대적인 수정이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들려오는 것 같기도 하고... 또 잊어버리고 몇 달 지내다보면 11탄이 나온다는 소식이 들려오겠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