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패드가 2개라서 미니W한정판을 사면 박스의 홈에 장식용 팩이 들어간다나...

 9월 19일에 받았던가... 사진까지 찍어놓고 포스팅하지 않고 넘어갔다가, 12월 중순을 향해가다보니 뭔가 올려야 할 것 같아서 부랴부랴 올려보는 메가드라이브 미니. 닌텐도의 패미컴 미니, 슈퍼패미컴 미니에 이어 세가에서 작심하고 내놓은 기기이다. 다른 기기가 그렇듯 에뮬레이팅 머신이지만, 소프트웨어의 무성의함에 욕을 많이 먹었던 PS 클래식과 비교하면 매우 준수한 퀄리티를 보여주는 성의있는 이식을 보여주는 좋은 기기...라고 하겠다.

다른 에뮬레이팅 머신들과 마찬가지로 전원 어댑터는 집에 굴러다니는 다른 것을 사용해야 하고, TV에 HDMI로 연결하면 즐길 수 있는 구성. 제작은 되었지만 발매가 되지 않았다는 환상의 게임도 들어있고, 전설의 액션RPG [스토리 오브 도어]의 경우에는 삼성전자 정식발매판 한글롬을 탑재하고 있어 당시를 기억하는 사람들에게는 더욱 고마운 게임기라 하겠다. 

 또한, 아시아판 W의 경우 MD 후기에 나왔던 6버튼 패드를 2개 제공해 주는데, [콘트라 더 하드코어] 등의 몇몇 게임에서 활용할 수는 있으나... 일본판에 들어있는 [유유백서 마강통일전]이나 [스트리트 파이터 2 대시 플러스] 등의 게임에 찰떡같이 어울리는 컨트롤러인지라, 해당 타이틀이 빠진 아시아판(한국 정발판)이 아쉬운 부분이라 하겠다.

 나는 16비트 게임기 시절에는 슈퍼패미컴만 갖고 있었던지라, 메가드라이브 게임은 일부 게임들만 조금 만져본 수준이었다. 하지만 딱히 추억은 없어도 이제서야 하나 가져본다는 기분으로 예약해서 구매했는데, 나름 [단트알] 등등 한달 정도 잘 갖고 놀았던 것 같다. 멀리 보면... 결국 일본판 하나 주워와야 하나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아있지만, 지금은 그냥 아쉬움으로 남겨두는 걸로.

Comment +3

  • JK 2019.12.12 13:27

    저는 요거 나오기 전에 MD 컴팩트라는 제품을 사서 간간이 메가드라이브 게임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피구왕 통키라든가 미키 마우스 시리즈라든가... 저도 MD파는 아닌데 옛날에 가끔 오락실에서 하던 것들이 생각나서 사게 됐네요.
    슈패 미니나 MD 미니가 hdmi 연결이 돼서 좋긴 한데 원하는 게임이 다 있는 것도 아니고 해서 좀 아쉽죠.
    에뮬레이터다 보니 개조도 된다는 말이 있긴 합니다만 ㅎㅎ

    • MD 컴팩트! 그거 팩 꽂을 수 있는거 아닌가ㅎㅎ SFC나 PS1은 실제로 갖고 놀았던 추억이고 MD는 갖지 못했던 아쉬운 추억이고 그런거 같음... 메가미니는 아직 해킹이 안된 걸로 알고 있는데.. 언젠간 되려나 ㅎㅎ

    • JK7 2019.12.12 13:40 신고

      팩을 꽂을 수 있는데 전원이 110v라서 도란스가 필요합니다.
      아무튼 합팩도 사고 중고팩들도 좀 사고 해서 이것저것 갖췄는데 요즘은 또 손이 안 가서 잘 안하고 있어요. 게임 비수기랄까;;
      초반에는 베어너클을 아내랑 재밌게 했지요. ㅎㅎ

박스 표지등짝

플레이스테이션. 소니에서 만든 가정용 게임기로, 닌텐도의 슈퍼패미컴(=SNES), 세가의 메가드라이브(GENESIS), NEC의 PC엔진(기타 추가 장비 등등)으로 대표되는 16비트 게임기 3파전도 막을 내리고 다음 세대 기기라는 의미로 차세대기라는 명칭으로 많이 불리웠던 기기이다. 경쟁기는 세가의 세가새턴, NEX의 슈퍼FX, 한 발 늦게 뛰어든 닌텐도의 닌텐도64였으며, 실질적으로 차세대기 전쟁에서는 이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이 다른 경쟁기를 압살해버리고 명실공히 최강자로 군림하게 되었다.  

....라고 해도 이미 차세대기 전쟁이 시작되었던 1994년 12월도 이미 25년 전이고, 가정용 비디오 게임기 역사가 시작된 이래 이렇게 정직한 넘버링으로만 이름을 짓는 제품군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PS5가 나온다는 소식이 들려오는 세상이 되었다. 그리고 25주년 기념은 아닌 것 같고, 몇 해 전 닌텐도의 패미컴 미니 이후 촉발된 고전기기의 미니사이즈 버전 발매 러시에 동참하는 모양세로 이 플레이스테이션 클래식이 등장했더랬다.

박스 안에 들어있는 앙증맞은 본체.매뉴얼 표지 디자인도 그시절 그대로.

- 박스의 디자인는 초대 PS1 1000번(일본판 기준)의 박스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온 모양새를 보여주지만 박스의 질감이 다르다. 

- 구성품은 본체, 1000번에 들어있던 초대 PS1 패드를 재현한 1.5m 케이블 USB 컨트롤러 2개, 전원용 USB 케이블, HDMI 케이블, 설명서.

- 전원 어댑터는 들어있지 않고, 요즘 세상에 어지간하면 굴러다닐 스마트폰용 충전기(5V, 1.0A 이상의 출력)를 사용하면 된다.

- 리셋버튼과 전원버튼은 이름 그대로 동작하고, 오픈버튼은 눌러도 뚜껑이 열리지 않는다. 여러장의 디스크로 구성된 게임에서 디스크 교체용으로 사용한다고.

- 수록된 게임은 다음과 같다.

투신전, 쿨보더스2, 디스트럭션 더비, 파이널 판타지7, GTA, IQ,

점핑 플래시, 메탈기어 솔리드, 미스터 드릴러, 오드 월드, 바이오 해저드 디렉터즈 컷, 

여신이문록 페르소나, 리지 레이서 타입4(R4), 수퍼 퍼즐 파이터2 터보, 사이폰 필터, 철권3, 레인보우 식스, 

트위스티드 메탈, 와일드 암즈

- 수록된 게임들은 나름 납득이 가기도 하고 이걸 왜 넣었나 싶기도 하고 그렇지만, 어느정도 개인차가 있기도 할 것 같은데... 개인적으론 이래서 예약을 안했더랬다.

- 괜찮은 가격에 중고로 가져오긴 했는데, 실제 플레이 해보고 세간의 평가가 틀리지 않았음을 알게 되었다. 전형적인 에뮬레이팅 머신인데 이런 퀄리티라니....

어차피 수록작들을 지금와서 처음부터 신나게 몰입해서 즐길 것도 아니고, 장식용 내지는 조금 다른 용도로 사용해볼까... 하고 있다. PS1을 오래도록 사랑하며 즐겼던 입장에서는 예쁜 껍데기, 아쉬운 구성, 의외의 선물? 이라는 감상...

Comment +2

  • JK7 2019.12.12 13:35 신고

    파판7을 할 수 있다는 건 좋은데 PS1을 못 즐겨본 저로서는 장점이 그것뿐;;
    추억팔이의 실패 사례가 추가된 게 아쉽슴다.

    • 파판7,8,9는 PS4로 즐길 수도 있고 소프트가 있다면 PS2로 즐겨도 되고... PS1 클래식은 실기로 돌리라고 나온 기계가 아니라서..음...개인적으로도 많이 아쉬움...

박스 뒷면박스 표지박스 안에 숨겨진 이 게임의 컨셉

발매된지 슬슬 일주일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올려보는, 닌텐도 스위치용 피트니스 액션게임 링피트 어드벤처. 제목은 어드벤처지만, 실제로는 몸으로 플레이하는 액션 RPG 쯤 되겠다. 운동량이 쌓여 경험치가 되고, 그 경험치에 따라서 레벨도 오르고 숨겨진 요소도 열리고 나름 스토리도 진행되는 게임인지라.

박스 오픈. 소프트와 뭔가가 보인다.뭔가는 링콘 접속부. 박스에 비해 내용물이 좀..

박스 옆면. 보통 잘 안보죠.소프트 표지소프트 등짝

오픈 케이스. 역시 썰렁하다.소프트 표지는 이렇게 이어진다.

게임이라는 면에서만 놓고 보면 미니게임 모음집을 스토리모드처럼 구성해서 플레이하는, 탄트알 스타일의 진행을 보여주지만, 모든 미니게임을 몸으로 직접 플레이해야 한다는 특징이 있다. 손에 들고 플레이하는 '링콘'에 오른쪽(+)조이콘이 하나 들어가고, 왼쪽 허벅지용 스트랩에 왼쪽(-)조이콘이 들어가는 구성으로, 피자박스 같은 큰 박스 안에 들어있는 뭔가 허전한 세트를 손에 들고 몸에 차고 플레이하게 된다. NS의 퍼스트파티인 닌텐도가 직접 만든 게임답게, 조이콘의 가능성을 또 제대로 살려 단순해보이면서도 이런저런 기능을 활용한 신기함을 즐길 수도 있다고 하겠다.

2019년 초에 발매된 피트니스 복싱을 짬짬이 플레이하는 입장에서 보면, 귀엽고 재미있어 보이는 디자인에 혹해서 시작했다가 굉장히 혹독한 경험을 하게 될 수도 있는 게임이라는 생각이 든다. 피트니스 복싱의 경우에는 운동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리듬게임이라면 좋아할 수 있다는 사람에게 간단한 유산소 운동을 습관처럼 할 수 있게 만들어주지만 다소 심심한 게임이었다고 할 수 있는데, 이 링 피트 어드벤처는 귀엽고 재미있어 보이지만 그것만 보고 시작했다가 땀투성이가 되어 널부러진 후 다음날 지옥의 근육통을 느낄 수도 있는 무시무시한 본격파 운동게임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닌텐도 스위치를 사놓긴 했는데 한두 게임 클리어하고 나서 은근히 할 게임이 없어 봉인하고 있는 와중에 뭔가 운동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지만 PT 끊을 돈도 헬스장갈 열정은 없는데 8만원 언저리에 가정용 PT를 들여놓는 거라면 괜찮겠다하는 분들에게 추천...이라고나 할까나.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