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https://youtu.be/7hrN_yVJz6I

민족 고유의 명절 추석에... 코로나 때문에 귀성길은 꿈도 못 꾸고 집에 처박혀 있노라면 뭔가 소일거리를 찾아야 하는데, 요 앞에 포스팅한 슈로대X 클리어로 쌍콤하게 오덕한 추석을 보내려나 하다가... 잠시 관심을 끄고 있었던 루시퍼 시즌6가 9월 10일에 넷플릭스에 올라왔다는 걸 뒤늦게 알고 나서 그대로 정주행을 해버렸다...는 이야기.

메인 포스터
루시퍼
클로이
아메나디엘
메지킨
린다
댄(대니얼)
엘라

시즌5 파트2 엔딩에서 이게 뭐여... 했었는데, 알고보니 이미 이 시즌6가 예정되어 있었다고 했다. 코로나 때문에 시즌5를 오래 기다렸던 기억이 있어서 또 오래 기다려야 하나 했는데, 시즌6가 모르는 틈에 벌써 나와 있어서 당황하며 바로 정주행을 시작했다. 

모든 시즌을 처음부터 다시 정주행한다거나 하기에는 편수도 많고 시종일관 헤어나올 수 없는 재미를 주는 드라마라기엔 살짝 아쉬운 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썩 만족스러운 엔딩을 보여준 점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나름 벌려놓은 판을 깔끔하게 잘 정리한 것도 있고, 이런 천사 저런 천사 이야기로 더 헷갈리게 하기보다 적은 신캐릭터와 기존 캐릭터들간의 접점이나 이야기도 불만없게 녹여내었다는 생각도 들고.

사실 뭔가 엔딩에서 스펙타클하게 짜자잔!! 와장창!! 하기를 바랬던 것도 사실이긴 하지만, 모든 인물들에게 그 나름의 납득가는 엔딩을 내줬다는 생각이 들어 박수를 치게 만들게 되지 않나 싶다. 마구마구 추천하기는 조금 어렵겠지만 (특히 교회다니는 분들에게는) 감동과 여운이 남는 엔딩이 기다리는 재미있는 신성모독악마숭배(....)판타지버디무비서스펜스권선징악과학수사추리 드라마로 추천할 수는 있을 듯. 루시퍼의 영국억양과 클로이의 진실의 미간이 가끔 그리울 듯. 

모든 이미지 출처는 http://www.bbangya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5097 에서 가져왔다.

Comment +0

슈로대X 표지
슈로대X 등짝

소위 V,X,T 3연작으로 불리우는 25주년 이후 발매된 작품 중 두번째이자, 비타판 최후의 슈퍼로봇대전인 슈퍼로봇대전X. 한동안 판권작 슈퍼로봇대전은 걸러야할 라인들이 많다는 느낌이라 플레이하지 않다가, 비타를 좀 갖고 놀아야겠다는 마음이 든 김에 쉽다고 알려진 V에 이어 역시 쉽다는 X를 연이어 클리어하게 되었다.

V,X,T는 3연작으로 여겨지긴 하는데, 스토리나 주인공은 전혀 이어지지 않는다. 사실 T는 플레이해보지 않아서 뭔가 연계성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V와 X를 볼 때 그럴일은 없어 보이고... 3개의 우주를 넘나들며 싸움을 벌이던 V에 비해, X는 '알 워스'라는 세계에 전이되어 온 여러 세계관의 인물들과 오리지널 주인공들이 싸워나간다는 이야기인데... 이쪽은 말하자면 이세계물 쯤 되는 느낌이라고 할까.

타이틀화면은 사실....
주인공(남) 이오리
전작의 야마토를 잇는 나디아
나디아는 블루워터 컷신만...
이번에도 돌깡패, 단바인
애정으로 키웠지만... G셀프

초반 어느정도까지는 비타기본 기능으로 스샷이 찍히다가, 어느 순간부터 스리슬쩍 스샷이 지원되지 않는 것은 V와 동일. 원래 이런건지 내가 잘 모르는 건지.. 기본적으로 V와 시스템이 거의 동일한 느낌인데, '도그마'라는 원리를 이용한 마법을 사용한다는 설정의 주인공에게 붙어있는 '도그마' 정도를 제외하면 너무 쉬웠던 V를 아주 살짝 어려운 방향으로 건드리고, 표시되는 명중/회피율과 실제의 체감을 과거 시리즈처럼 괴리감이 느껴지도록 변경한 느낌이 있는 게임이었다. 그래봐야 쉬운건 매한가지라고 생각하지만. 

엔딩 중 호프스
나디아 팀. 원작 재현?
원작과는 다른 엔딩
그란가란은 나오지 않는 시라 여왕님
카렌이 옷을 입는다는 걸 처음 알았다
원작 재현 엔딩?
X의 샤아는 뭔가 다른 사람 같은...
버디 컴플렉스 팀. 모르지만 잘 써먹었다.
V와 대동소이했던 크로스 앙쥬팀
귀엽지만 미친 공격력, 와타루 팀.
지구출신 주인공은 이 세계에 머물기로
역시 너무나 강했던 주인공

역시나 쉬웠는데, V를 클리어하고 거의 곧바로 진행해서 그런지 아주 재밌다고는 할 수 없었다. 중간에 며칠씩 손에서 놓기도 하면서 쉬엄쉬엄 플레이했는데, 전작 V를 클리어하고 약 40일 만에 클리어한 셈이 되려나. 감상이야 그냥 쉬운 판권작 슈퍼로봇대전이라는 느낌이었고... 어쩐지 당분간 오랫동안 비타로는 게임을 즐기지 않을 것 같다는 예감이 든다. 아무튼, 내 나름대로 X에서 주력으로 사용했던 기체(원작)을 적어본다면...

젤가드(X 오리지널 주인공) - V의 주인공과 마찬가지로 대단히 강력한 성능이었다. 맵병기가 없다는 점이 아쉽지만, 그건...
사이바스터(슈로대 오리지널) - 제2차 슈로대 이후로 슈로대의 아이콘인 바로 그 사이바스터. 미묘한 듯 상호보완적인 듯 애매한 듯한 무장구성은 여전하지만, 역시 여전히 강력.
그렌라간(천원돌파 그렌라간) - 사실 원작을 대단히 싫어하는데, 너무나 강력해서 사용하지 않으면 큰 손해라는 느낌. 
마징카이저/마징엠페러G(슈로대 오리지널 마징카이저) - 전작과 비슷하지만 합체기와 엠페러G, 신기술들이 좋아져서 콤비로 써먹기 좋다.
뉴 노틸러스호(이상한 바다의 나디아) - 전작의 야마토보다는 살짝 아쉽지만, 역시나 강력한 전투용 전함. 그라탱도 정신기가 좋아서 상당히 써먹기 좋았다.
룩시온/브라디온(버디 컴플렉스) - 추천받고 안 본 원작. 모르는 캐릭터와 기체들이지만, 첫참전이라 그런지 건담들에 질린 사람들이라면 대체용으로 써먹을만한 느낌. 
류진마루(마신영웅전 와타루) - 스토리의 주축을 담당하는데다가 류진마루에게만 특별 보정이 붙는건가 싶은 미친 성능과 초강력한 필살기. 
빌키스(크로스 앙쥬) - 전작의 이벤트와 스토리, 기체 활용도와 성능을 거의 그대로 때려박은 느낌. 여전히 초강력했지만,신선한 느낌은 없었다.
다이탄3(무적강인 다이탄3) - 이번엔 달 없이 해만 나왔는데... 성능은 여전히 초강력하지만 뭔가 굳이 나와야했나...하는 느낌.
빌바인(성전사 단바인) - 개인적으로 상당히 오랫만에 슈로대에서 본 느낌. 빌바인은 오라슛이라는 필살기가 생겨서, 그야말로 돌깡패. 서바인도 등장하는데, 상대적으로 좀 아쉽다.
G셀프(G의 레콩기스타) - 무척 기대했던 등장이었는데... 성능이 꽤 아쉬웠다. 약한 건 아닌데... 고작 이정도? 라는 느낌...
뉴건담 외(우주세기 건담류) - 뉴건담은 여전히 V급으로 강력한 느낌이긴 한데... 너무 똑같다고 해야 하나. 이번엔 하이뉴와 나이팅게일이 나오는데, 아무로와 샤아에게 주기 보다는 시북과 카미유에게 주기 위한 것 같은...

후속작 T도 나온지 오래고, 곧 신작 30이 나오겠지만, 연속으로 2작품을 했더니 또 당분간 슈로대는 멀리할 것 같은 느낌. 만약 다음번에 슈로대를 잡게 된다면... OG외전(플투)이나 2차Z 같은 구작들 중에서 고르게 될 것 같은 느낌. ...이래놓고 T나 30을 갈 수도 있겠지만... 물론 OG 신작이 나오는게 내겐 가장 기쁘겠지만서도.

Comment +0

얼마전에... 라고 생각하며 언제더라? 하고 찾아보니 무려 1년이 훌쩍 지나있어서 깜짝 놀랐던, 스트리트 파이터 ZERO 카드다스 PART1... 카드다스라는 물건이 나온지 20년 정도는 예사로 지난 것들이 많다보니 파트2 라 이름붙은 것들은 종종 상대적으로 물량 자체가 희귀한 경우가 있다. 사실 이 제로파트2는 1년 정도가 아니라 조금 더 오래 기다리긴 했지만, 이렇게 소개할 수 있다는 것은 그 기다림을 모두 뛰어넘었다는 이야기...

9포켓 바인더에 담다보니 아래에 깔린 파트2 시작. 파트1에서 이어지므로 43번부터.

파트1과 마찬가지로, 프리즘이 몽창 앞번호 6장에 모두 몰려있다. 44번 단의 경우 지금의 취급으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프리즘카드인데다 그림체도 사뭇 진지하다. 당시에는 SNK와의 신경전으로 탄생한 캐릭터라는 신비감이 있도 있었고 류의 짝퉁 캐릭터라고는 해도 제로1 한정으로는 결코 단순한 개그캐릭터가 아닌 나름 쓸만한 캐릭터라는 평도 있었고.

47번과 48번은 두 장을 합치면 하나의 큰 그림이 된다.
뒷면은 프로필과 일반스타일 외에 비기 수록도 하고 있다.

스트리트 파이터 5도 나온 지금 세상에서 보면 다 아는 기술, 다 본 캐릭터들이지만, SD풍으로 그려진 캐릭터들의 액션을 재해석한 모습을 보는 것은 다시 봐도 즐겁다. 

다들 기술을 2개씩 시전하고 있는데 찰리 내쉬는...
이쪽의 뒷면은 특별할게 없군...

파트1에서도 그랬지만, 내쉬(찰리)와 춘리는 슈퍼콤보 카드를 앞쪽에 프리즘으로 가져가면서 기술카드가 이어지는 페이지에서는 정작 한 장 씩만... 스트리트 파이터 5에서도 등장하는 캐릭터들 중에서 특히 버디는 인상이 상당히 다른 느낌.

사가트와 베가는 카드에서는 다이어트를....
역시 별 것 없는 뒷면들

스트리트 파이터 ZERO (구미에선 ALPHA) 시리가 처음 등장했을 때 애니메이션 풍의 디자인으로 바뀐데다 사가트와 베가(독재자)가 굉장히 불어난 풍채를 보여줘서 더욱 충격을 줬던 기억이 있다. 특히 사가트의 경우에는 장기에프가 코스프레를 한 것 아니냐는 소리가 나올 정도였는데, 이 카드다스드에서는 딱히 그런 느낌은 느껴지지 않는다. 

대결장면 카드들도 좋지만, 시스템을 표현한 카드들이 신기하다.
끄트머리에 와서 비기카드 추가

각 캐릭터들의 대결 장면을 그린 카드들도 좋긴 한데, 춘리가 베가에게 패배한 장면을 그린 카드는 너무 잔인한 것 아닌가 싶기도 하면서도 제로 시리즈의 베가는 그야말로 압도적인 피지컬과 강력한 힘으로 찍어누른다는 이미지가 있긴 하니... 대결카드 뒤에 제로카운터와 오토가드라는, 스트리트 파이터 제로 특유의 시스템을 카드로 묘사한 것도 무척 재미있다.

마지먹으로 2P 컬러 캐릭터들 등장. 84번에 고선생님이 저기 계시면 조금....

카드다스는 20년전(30년전?)에도 나왔고 지금도 나오고 있지만, 이런 SD풍으로 어레인지된 그림체의 메이저 격투게임을 소재로 한 카드다스는 다시 나오지 않는 것 같다. 중학교 시절 스트리트 파이터를 소재로 한 이런저런 카드다스를 만져보았고 이 시리즈의 첫 작품에 해당하는 것의 한글판을 만져본 기억이 여기까지 끌고 왔는데, 과연 나는 스트리트 파이터 카드다스를 어디까지 모을 것인가...하는 그런 반성을 조금 하게 되는 것이었다...

Comment +2

  • eihabu 2021.09.14 11:42

    제로 중 1편 징하게 했었던듯..
    참고로 그때 난 3DO 소장중일때라
    형네집서 스파제로1하다가 집에 와서 슈스파2X할때는 뭔가 씁쓸함이...

    다 옛추억들이네~!!

    • 플원판 제로는 지금 보면 로딩이 해도해도 너무하긴 해ㅎㅎ 제로시리즈 중에 제로1 제일 많이 한거 맞는거 같음. 피터팬에서도 대전 많이 했는데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