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2021년 7월 초까지는 3권까지 정발

이 작품은, 2014년 완결된 일본 레이싱 만화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는 작품 이니셜D의 후속작이다. 코믹스와 애니메이션, 극장판 등으로 인기를 끌기도 했고, 근래까지 오락실에 같은 제목의 레이싱 게임이 공개되기도 했던 작품인데, 오락실 최신 버전에서는 이 MF고스트의 주역 차량인 86이 등장하기도 한다고 한다.

이 작품은 2017년부터 일본에서 연재가 시작되었다고 하는데, 국내에 소개된 것은 2021년 들어서인 것 같은데, 포스팅을 작성하는 현시점에서 최신권인 3권까지 구매하여 읽어보았다.

이니셜D의 후속작답게, 공공도로를 무대로 한 레이싱을 그리고 있긴 하지만, 전작에서 시간이 상당히 흘러 내연기관 차량이 구시대의 유물이 되어가는 시대에, 일본의 사회까지 상당히 변화한 세계관에서 전작의 인물들이 중년이 되어 여러 위치에서 MFG 라는 레이싱 대회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고 있다. 그러한 세계관과 대회 속에서, 완전히 새로운 인물들이 펼쳐가는 이야기 되겠다.

전작의 주인공이자 전설적인 공공도로 레이서인 [아키나의 86]이라는 별명으로 불리웠던 후지와라 타쿠미의 제자라는 설정의 카나타 리빙턴(카나타 카타기리)라는 소년이 아버지를 찾으러 일본에 와서 MFG 에 참가하는 이야기인데… 이니셜D 마지막보다 또 조금 더 변형된 그림체에 할 말이 많은 사람들이 있을 것으로 보이기도 하고…

뭔가 전작에 비해 좀 좋은 의미로도 나쁜 의미로도 자극적인 부분이 자주 등장하는데, 그것이 적절한지 어떤지는 독자 각자의 판단에 맡겨야 할 문제인 것 같고… 전작의 캐릭터들이 조금씩 언급될 때마다 반가운 기분이 들기도 하고, 레이싱의 묘사도 전작의 1대1이 아닌 15대가 경쟁하는 본격적인 레이싱인만큼 살짝 정신이 없긴 하지만 레이싱 만화로써 기본 이상의 재미를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일본에서는 10권 이상이 발매되어 있는 것 같은데, 발매 권수를 어서 따라잡아 줬으면… 싶다. 그나저나 인물 그림체.. 작가양반 이대로 괜찮습니까….

'활동그림들 > 그림묶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MF 고스트  (0) 2021.07.03
권아2 (=拳兒2)  (0) 2021.02.06
이토 준지 단편집 BEST OF BEST  (0) 2020.08.17
BREAK AGE 외전 BOTTLESHIP TROOPERS[보틀십 트루퍼즈]  (0) 2015.10.29
BREAK AGE 애장판 5권  (2) 2015.06.28
BREAK AGE 애장판 4권  (0) 2015.04.17

Comment +0


고토부키야 2008
휴케바인박서 런너

무릇 덕후라면 능히 가져야 할 몇 가지 덕목이 있을 것인데, 그 중 하나가 수집한 컬렉션을 잘 보관하는 것... 도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저 쌓아놓기만 할 뿐, 이 보관을 잘 하는 것에는 영 재능이 없는데, 그렇게 허무하게 날려버린 컬렉션 들 중에 이 고토부키야의 프라모델 킷, 휴케바인 박서가 있다. 


중국에서 카피한 킷

런너도 모두 그대로

폴리캡만 수급하고 나머지는 처분..

내가 컬렉션을 망가뜨리는 방법(...) 중 가장 잦은 것 중 하나가 '수해'인데, 베란다, 창고 등등 다양하게 비를 맞혀서 컬렉션을 허무하게 망가뜨리는 경우가 많다. 이 휴케바인 박서의 경우, 언젠가 기분 좋은 날 즐거이 만들 것을 기대하며 창고에 보관하던 중, 비를 많이 맞아 박스와 설명서를 모두 버리게 된 킷이있다. 런너와 봉투만 겨우 살려 이삿짐 박스에 넣어 10여년을 보관하던 도중, 방정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꺼내어 세척 후 이렇게 만들어 보게 되었다...는 이야기.


휴케바인 mk3 소체

그라비톤 라이플도 있지만 생략

마이크로 미사일도 가동하지만 생략

조립감이야 고토부키야 킷 답게 매우 빡빡하고, 어지간한 손꾸락힘으로는 조립이 어려울 정도라서 중간중간 핀을 가공하면서 조립하였다. 가조립만으로 색분할이 살아있다거나, 일부 부분도색이 되어 있는 런너가 들어있다거나 하는 점은 역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지만, 2021년에 조립하기에는 번거로운 킷이라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었다. 그렇게 휴케바인 mk3를 다 만들고 박서 런너를 꺼내 보니... 세척하면서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의 정체를 알게 되었다. ...폴리캡이 없는 것이었다....


박서 유닛 완성

의외로 이 상태로도 박력이 있다.

손, 발, 등짐을 떼고 휴케바인 합체 준비

2008년에 생산된 후 이런저런 문제로 다시는 재생산이 되지 않은 걸로 알려져 있는 고토부키야 오리지널 킷의 폴리캡은 구할 방법이 없어, 결국 알리를 뒤져 중국산 카피 킷을 알아보게 되었다. 초창기 고토부키야 킷의 폴리캡의 악몽을 걱정했지만, 일단 완성하고 보니 폴리캡의 퀄리티는 중국산이라고는 해도 쓸만한 것이었다. ...애초에 고토부키야 구판 킷의 플라스틱 질이라는 것이 반다이의 그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것이기도 하고.

우여곡절 끝에 추가지출까지 해가며 만들어 본 나름 전설의 킷, 휴케바인 박서에 대한 감상은... 고토부키야 킷이 줄 수 있는 최대 수준의 만족감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 본다. 반다이와는 설계 사상이 아예 다른 부품분할과 올드한 관절 구분 방식, 비효율적인 것 같지만 완성하고 나면 감탄이 나오는 색분할과 디테일, 그리고 아쉬운 가동범위. 2021년에 와서야 도색없이 가조립으로 완성하게 된 킷이지만, 충분히 그 매력을 즐길 수 있는 킷이었다. 반다이에서 스타일 좋은 사이바스터도 나와준 덕분에, 뭔가 내 안에서 슈퍼로봇대전에 대한 뽕이 조금씩 차오르기는 하는데... 과연 하려나.

Comment +0


패키지는 단촐하다

구성품도 단촐하다

위모트 컨트롤러에 그냥 꽂으면 끝.

레트로게임기와 현세대 게임기에 두루 사용할 수 있는 주변기기를 내놓고 있는 8BITDO. 요즘은 이 8BITDO 의 제품도 카피가 돌아다닌다는 이야기가 들리던데, 그러거나 말거나 일단 여기서 소개하는 것은 Retro Receiver 라는 제품. 패키지에는 NES, SNES, SFC 클래식 용이라고 씌여져 있는데, 닌텐도의 복각판 미니 게임기에 사용할 수 있는 규격이라는 설명이다. 그런데, 이 닌텐도 복각판 미니 게임기들의 연결단자가 독특하게 생겼고 그것이 Wii의 그것과 같은데...

사진의 것들 외에도 8bitdo 의 컨트롤러라면 어지간하면 다 붙일 수 있다. 

Wii 는 위모트 컨트롤러 (위모콘)과 눈차크를 연결해서 그 특유의 독특한 조작이 지금까지도 재미를 주는 명작 게임기인데, 제작사에서 의도하지 않은 확장성 또한 갖고 있다보니 대전 격투 게임이나 고전 아케이드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Wii 의 위모콘은 상당히 독특한 생김새를 하고 있는 탓에 그 조작이 쉽지 않아 '클래식 컨트롤러'를 이용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것을, 집에 8bitdo 컨트롤러가 있는 사람에게는 보다 쉬운 방법이 바로 이 레트로 리시버를 활용하는 방법 되겠다.

사용법은 매우 간단해서, 레트로 리시버를 위모콘에 접속하고, 페어링 버튼을 눌러 램프를 깜빡이게 한 후 원하는 8bitdo 컨트롤러를 접속하면 끝. 이후, 클래식 컨트롤러와 마찬가지로 편안히 무선 조작을 즐기면 된다. 사진 상의 제품들 외에도, V3 조이스틱도 연결할 수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 Wii 를 갖고 있고, 8bitdo 컨트롤러를 스위치나 다른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갖고 있는 분들이 그 Wii 에서 뭔가 클래식한 조작을 편안하게 즐기고 싶은 분들에게는 추천할 만한 방법인 듯.

2021년 6월 경,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1만원대 초반으로 구매할 수 있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