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 색선희준 블로그

발매되기 얼마 전부터 '고양이가 주인공인 게임이 나온다!' 고 광고를 했던 걸로 기억하는, 고양이 한 마리의 모험을 그린 작품 STRAY스트레이. '고양이'가 주인공이라는 이유만으로 기대했던 것은 아니고, 고양이이기에 가능한 액션을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고 해서 기대했었는데, 이런저런 이유로 해를 넘겨서 뒤늦게 시간을 투자해서 클리어하게 되었다.

점프 실수라기보다는 추락사고에서 시작하는 이야기
인공지능 드론 B-12를 만나면서 본격적으로
Zurk 랑 비교하시면.... 곤란합니다.

'고양이'가 주인공인 모험 게임이라고 해서 나름 밝고, 사람들 사이에서 부대끼고, 대형견이나 야생 동물들과의 대립 같은 걸 기대했었는데, 이 게임은 무려 '디스토피아를 무대로 한 다소 불친절한 어드밴처' 게임이었다. 맨 처음 고양이 가족(형제자매?)들이 어딘가로 이동하던 중에, 점프 실수랄까 추락사고랄까 그런 과정을 거쳐 깊은 지하에 떨어진 주인공 고양이가 생명체라고는 보이지 않는 오래된 도시를 헤매이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종이봉투를 뒤집어쓰고 바보냥이 되기도 하고
직관적이지만 꽤 돌아다녀야만 하는 이벤트도 있고
마작판을 망가뜨리고
9번 넘게 죽어가면서 모험을 이어간다

게임은 전체적으로 볼륨이 큰 편은 아니지만, 확실히 분위기가 다른 구역을 옮겨가며 이야기가 전개되다 보니 생각보다 다채롭다는 생각이 든다. 2회차 이후로 지리가 머릿 속에 들어있는 상태라면 메인 시나리오만 돌파하는 건 2시간 이내로 끊을 수 있게 설계되어 있는 것 같고, 보상으로 '뱃지'를 얻을 수 있는 서브 퀘스트나 트로피 공략을 하면서 진행한다고 해도 10시간 이내로 클리어가 가능하도록 디자인된 비교적 작은 게임이라고 하겠다. 

동료는 희생을 결심하고
이별을 고한다
기능이 정지된 B-12
왜 그러냥...
안 아프냥...
일어나라냥...

인간은 커녕 유기 생명체가 주인공밖에 없는 몇몇 도시를 돌파하고 나면, 모험의 무대가 커대한 돔 안에 갖혀있던 도시였으며 생명체를 비롯해서 금속마저 먹어치우는 공포의 존재 'zurk'를 피해 돔 안에 스스로를 가둔 인류가 끝내 멸절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주인공과 함께 행동을 했던 인공지능 드론 B-12는 과학자가 정신을 컴퓨터에 옮겨놓았던 존재였으며 마지막에 드론이라는 작은 몸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작업을 결심하고 스스로를 희생하여 도시를 가두고 있던 돔의 천장을 열어 돔을 개방하고 주인공 고양이가 이 도시를 빠져나갈 수 있도록 만들어 준다. 그리고 기능이 정지되는 B-12...

피곤하냥...?
나도 졸리다냥...
잠시 잠든 주인공을 뒤로 하고 열리기 시작하는 돔
빛에 약한 zurk 들은 녹아내린다
드디어 진짜 햇빛을 보게 된 아웃사이더
이모티콘 표정에서 경이가 느껴진다
햇빛을 바라보는 로봇 주민들
쫓기던 아웃사이더도 빛을 올려다 본다
빛을 보고 눈을 뜬 주인공
돔이 거의 열렸다
무균실처럼 깨끗하던 지하철역을 뒤로 한다
이제 도시를 완전히 빠져나왔다
마지막 장면
플레이어를 바라보는 걸까
미소와 함께 게임이 끝난다

세계관이나 각 캐릭터들의 상세한 배경, 설정들을 친절하게 설명하는 부분이 거의 없고, 퀘스트를 풀어나가기 위한 힌트나 설명도 상당히 제한적이라, 게임을 진행하면서 다소 불편하고 불친절하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겠다 싶은 게임이었다. 개인적으로는 멀미를 유발하는 편이었던지라, 짧은 게임을 쉬엄쉬엄 진행하느라 시간이 제법 걸렸던 것 같다. 카메라 앵글이나 조작감은 꽤 괜찮은 편이긴 했지만 가끔 점프가 가능한 각도가 살짝 어긋나는 느낌이 드는 구간도 일부 있었던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매와 동시에 PSN 디럭스 이상 유저에게는 추가 결제 없이 바로 즐길 수 있던 점도 접근성이 좋았고, 귀여운 고양이가 주인공임에도 때로는 괴물을 피해 도망가거나 전투도 가능한 디스토피아물이었라는 장르, 그리고 몸집이 작은 고양이이기에 가능한 퍼즐이나 진행방식이 신선한 부분이었다고 하겠다. 2023년 01월 현재는 이미 많은 분들이 플레이를 마친 게임이겠지만, 아직 즐겨보지 않았다면 추천할 수 있는 게임.

Comment +2

초음ANGEL... 아무튼 디바콘
등짝... 왜 프디바용이라고 당당히 말을 못해!!
박스에 꽉차는 포장

일본 최고의 팝디바를 넘어, 전세계가 사랑한 전자계집 하츠네 미쿠. 그 미쿠가 등장했던 리듬액션 게임 '프로젝트 디바' 시리즈가 PSP를 시작으로 PS3, PS4, PSV, 오락실, 3DS 를 지나 닌텐도 스위치에 정착하고 조금 시간이 지나, 4천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대륙에서 전용 컨트롤러가 나왔다는 소식이 들려왔더랬다. 그것도 오락실과 비슷한 디자인의 버튼배치와 터치 슬라이드를 탑재한 사양으로.

포장을 벗기면 이렇게.
3m 짜리 C타입 케이블도 들어있다.
뚜껑이 그대로 스탠드가 되고 C타입 단자에 꽂는다.

NS용 프디바 MEGA39'S(메가믹스라고 읽는다) 가 나올 때 쯤 일본에서 발매했던 정품 컨트롤러는 크기와 가격이 모두 크고 아름다운 걸로 유명했었는데, 이 대륙제.. 정확히는 모바일 기기 및 NS용 컨트롤러를 이것저것 내놓는 메이커 IPEGA 의 디바콘이 작은 사이즈와 합리적인 가격으로 등장했다는 소식이었지만, 그러려니.. 하고 있다가 2022년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에 슬쩍 질러본 것이 이 번 포스팅...이라고 하겠다.

닌텐도 스위치를 설치한 예

설치 자체는 기본적으로 컨트롤러에 스위치 본체(라이트나 OLED 모델도 적용 가능하다고)를 설치하여 그대로 프디바 머신으로 활용할 수 있고, 조작이 매우 불편하겠지만 거의 모든 버튼이 달려있는 관계로 일단은 다른 게임에도 사용은 할 수 있을 것 같다. 또, 독모드일 경우에도 동봉된 C타입 USB 케이블을 활용하여 별개의 프디바용 컨트롤러로 활용할 수도 있다고. 

버튼의 스프링 탄성이 짱짱한 느낌이라 장시간 플레이를 할 경우 피곤함이 예상되긴 하지만, 그만큼 수명이 길기도 하겠다는 기대가 되기도 한다. 무엇보다 이 정도 가격에 터치 슬라이드를 지원하는 디바콘을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프디바 팬에게는 상당한 메리트가 된다는 생각도 들고. 얼마나 많이 갖고 놀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상당히 만족스러운 지름이었다고 하겠다. 

Comment +0

각 권 표지
각 권 등짝

레이싱 만화...라고 하면 나는 이 두 작품 외에는 잘 떠오르는게 없다. 나와 동시대를 살아왔던 사람들이라면 '신세기 GPX 사이버 포뮬러'를 떠올리는 사람들도 많이 있을 것 같긴 한데, 좁은 내 덕력으로는 사실상 아는 작품이 이 두 개 뿐이라. 아무튼, 전작이 되어버린 이니셜D의 신장판 완결편인 24권과 후속작이자 2022년 12월 발행된 MF 고스트 12권을 구해보았다.

MF 고스트 12권

잊어버릴만 하면 나오는 후지와라 타쿠미의 이름
강하고 단호한 모티베이션. 모두에게 필요합니다.
이제서야 알아챈 7번 엔젤의 정체
주인공 대단하다! 라고 말해주고 싶지만.. 거 일본 사랑이 너무한거 아니오...

3번째 경기가 마무리되고, 드디어 2위라는 결과를 얻게 된 주인공 카나타. 경기 막판이다보니 다른 이야기 없이 경기에 대한 묘사와 경기의 결과를 그려내고 있는데, 주인공의 성공담이어야 하다보니 어쩔 수 없는 부분이겠지만 선수들이 탑승한 차량의 메이커를 보고 있으면... 아무리 독특한 레귤레이션의 공도 레이싱이라고는 하지만 저게 말이 되나 싶은 목록들이다. 원서로는 이미 더 많은 진도가 나간 본작이기에, 원서를 미리 접한 사람들은 이 12권 쯤에서 던지는 경우가 많았던 것 같기도 한데... 일단 따라가는 작품이다보니 계속 구매 예정...

이니셜D 신장판 24권 (완결편)

초회판에 들어가는 PP 카드..라고.
모든 여정이 끝나고, 뒤풀이에서의 더블에이스
MF 고스트의 흑막(백막??), 어쩌면 진 주인공 료스케.
구판 48권에서는 '탁미외전'이었지만...

대략 2021년 8월 쯤 01권이 국내에 정식발매되었던 신장판이 2022년 12월 완결되었다. 2014년 완결되었던 원작은 최초 발매 당시 인물이나 고유명사의 번역에 문제가 있던 것이 장기 연재작품이다보니 마지막까지 그 문제를 고치지 못하고 완결되었었는데, 올바른 번역으로 작품을 다시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권수도 절반으로 줄고 (책은 두꺼워졌지만) 뭔가 더욱 고급스러워진 느낌의 신장판이라는 선택지를 주지 않았나 싶다. 후속작도 국내에 꾸준히 발매되고 있는 지금, 역시 원작이 훨씬 낫다는 감상과 함께 추억도 함께 소환할 수 있는 한 권이 아니었나 싶다. 개인적으로는 구판을 모두 갖고 있어서 신장판은 1권과 24권만 구매했는데.... 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