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얼마전에 수리수리 스티커를 바인딩 하면서 포스팅을 남겼는데, 그게 벌써 11개월전이라는 사실을 발견하고 새삼 놀랐다. 정말이지 세월의 흐름이란 무시무시하구만... 아무튼, 당시 사용했던 바인더는 빅쿠리만 용이 아니라 캔배지용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문득 생각나서 찾아보니 일본에서는 빅쿠리만 전용 바인더를 판매하고 있었다. 그 당연한 사실을 왜 이제서야 깨달았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지인의 도움을 받아 바인더를 입수하여 정리를 마친 김에 추격 포스팅.

#2 마지막이 은하계 청소왕이었지...
지금 보면 굉장히 일본적인 디자인들
거북이택시가 귀여워서 좋아했다.

천사-요정-악마라는 3종 1세트 구성의 스티커들이다보니, 이렇게 한 페이지에 4세트씩 맞아떨어지게 정리되는 것이 아주 깔끔하고 마음에 든다. 국내에는 이 사이즈 바인더가 없는 것 같던데, 2구나 3구가 아니라 스프링 바인더 처럼 되어 있는 것도 좋다. 한국판 수리수리는 판박이(건식데칼?)과 함께 들어있던지라, 스티커를 모으지 못했던 것들은 판박이로 갖고 있기도 한데, 대부분 공책에 긁어놔서 상태가 나쁜 것이 아쉽다. 뭐 그것도 그것 나름대로 추억이 있어서, 상태와는 별개로 개인적으로는 그리운 느낌도 들고.

거미마귀는 그냥 스파이더맨 아닌가...
수리수리 정리는 여기까지...

빅쿠리만 시리즈 자체에 큰 애정이 있다거나 한 건 또 아니다보니, 빈칸도 많고 스티커 하나하나의 상태는 대체로 오래된 티가 많이 나는, 건프라로 치면 정크급이긴 하지만... 80년대에 직접 뽑아서 구매한 컬렉션을 이렇게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어서 그저 뿌듯할 따름이다. 바인딩을 해놓고 손 닿는 곳에 두어 심심할 때마다 열어보고 있으니 아내가 그게 그리 좋냐고 웃는데... 네 무척 좋습니다! 

 

한국판 수리수리는 여기까지지만, 뭔가 추격포스팅이 하나 정도 더 올라갈 것 같은 느낌...?

Comment +0

용과같이 시리즈의 파생작으로, 기무라 타쿠야 주연 드라마 컨셉을 가진 '저지먼트 시리즈' 2편 [로스트 저지먼트]의 유료 추가 시나리오가 2022년 3월말 발매되었다. 지난 겨울 PSN 할인 때 다른 DLC 들과 함께 구매해 둔지라, 주말을 기하여 가볍게 달려보았다.

시나리오 본편 클리어 트로피
숨겨진 요소에 해당하는 '도전장' 클리어
그 일족은 설마...

DLC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본편의 주인공인 야가미 타카유키(기무라 타쿠야 분)가 아닌 그의 조수인 '카이토 마사하루'가 주인공이 되어 활약하는 이야기이다. 과거 카이토의 연인이었던 '미키코'의 현 남편이, 2년 전 자살한 미키코가 살아있을지 모르니 그녀를 찾아달라는 좀 치정물 같아보이는 의뢰를 카이토에게 해오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카이토의 아들?인가? 싶은 사다모토 준(14세)
젊은 시절 스타일로 갈아입고 셀카
도전장 클리어 후 히든보스와 셀카

이후, 미키코와 헤어진 후 14년 만에 알게 된 그녀의 소식과 주변 인물, 그녀와 이별한 상황까지를 포함한 음모를 파헤쳐가며 모험활극을 펼치는 이야기 되겠다. 기본적으로는 저지먼트 시리즈 본편의 탐정액션을 구사하면서 이야기를 풀어나가게 되는데, 프리미엄 어드벤처가 지원되지 않는데다 필드도 카무로쵸로 한정되어 있고 총 4장으로 구성된 짧은 시나리오인지라 부담없이 즐겨볼만한 느낌이라고 하겠다. 발매 전 정보에 의하면 카이토의 액션이 용과같이 시리즈 주인공 키류 카즈마의 스타일을 어레인지 했다고는 하는데 그것까지는 모르겠고.

젤다야숨의 코로그가 생각나던 고양이 찾기.

난이도 보통 기준으로 전투는 크게 어렵지 않고, 카이토의 스킬이나 어빌리티도 본편의 야가미에 비하면 많지 않아서 컴플리트하는 것도 별로 어렵지 않았다. 난이도라고 할만한 부분이라면 중간에 미키코의 흔적을 찾는 부분에서 액자 프레임에 가려져있는 사진 우측하단의 날짜 찾는 것 정도? 그 외에는 크게 어렵다고 할 만한 부분은 없었던 것 같다. 

발매된지 며칠 안되었지만, 이미 일본쪽 위키에 냄새 찾기, 소리로 고양이 찾기, 시야로 추억찾기 위치가 모두 공개된 것 같으니, 눈썰미에 자신이 없는 분들은 그 쪽을 참고해 보시면 쉽게 클리어 가능하실 듯. 편의성이나 클리어 이후 놀잇거리가 본편에 비해 아쉽긴 하지만, 예상범위 안의 빌런이나 개인적으론 예상밖이었던 엔딩 등 본편의 팬이라면 아쉽지 않게 즐길만한 DLC 한 편이었다고 하겠다. 

Comment +0

표지
뒷표지

제목이나 표지에서는 대체 무슨 내용일까 알기 힘들었던, 청소년 소설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장르의 단편집.  작가의 2011년 작품 '불량한 주스 가게'를 포함한 총 5개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으며, 2022년 개정초판이 이 판본이 되겠다. 

일번적이지 않은 가정 형편으로 보이는 각기 다른 아이들이 주인공인 각각의 이야기가 독립적으로 그려진다. 다소 불량한 사건에 얽히는 경우도 있고 꿈과 희망을 품고 있는 경우도 있지만, 작가의 말에서 읽을 수 있는 것처럼 '청소년기의 가능성'과 기본적으로 선한 아이들이 그려지는 이야기라고 하겠다. 점점 단순하고 일괄적인 표현, 그리고 밈으로 대표되는 온라인의 문장을 자주 보다가 오랫만에 착하고 올바른 느낌의 문장을 볼 수 있었던 점이 오히려 신선한 느낌이었다. 

독자에 따라서는 약간은 불량한 10대 소년이 사용하는 어휘나 일부 정경의 묘사에서 물음표가 떠오를지도 모르겠지만, 착한 문장으로 씌여진 착한 아이들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표지의 디자인이나 이야기 등에서 오래된 기억 어딘가에 있을 것 같은 학급문고가 떠올라서 그리운 느낌을 받을 수도 있었던 한 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