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화창한 주말에... 코로나 확진자가 많이 늘어나는 중이라 하여 집에서 SD를 몇 개 만들어 보았다. 이번에도 역시 가조립에 스티커를 기본으로 하고... 언젠가 개조할 것을 상정하여 완전 가조만 하기도 해 본 김에... 가볍게 올려보았다.

고전킷 하나와 최신킷 3개. 제로는 언젠가 개조하겠답시고 가조립만.

1. SD건담포스 04 날개의 기사 제로

나온지 오래된 킷이기도 하고, 고전 장난감 쇼핑몰에서 저렴하게 구매해 보니 박스에 곰팡이가.... 이 제품은 당시에도 과도한 원가 절감으로 인하여 수준이하의 킷으로 발매되어 많은 비판을 받았던 걸로 기억한다. SD건담포스는 풀3D 애니메이션이었던지라 표지 일러스트와 같이 멋진 모델링에서 느껴지는 현실감이 너무나 저렴한 킷으로 나왔으니...

대충 어떤 킷인지 알기도 했고, 언젠가 뭔가와 섞어볼까 하는 기약없고 계획없는 생각을 가득 안고 스티커도 안쓰는 가조립만하는 걸로.

2. SD건담 월드 히어로즈 01 오공 임펄스 건담 (=우콩 임펄스 건담=고쿠 임펄스 건담) 

오공 임펄스 건담

 전작 삼국창걸전의 애니메이션 원작이 워낙 평가가 낮았기 때문에 이 월드히어로즈의 기대치가 제법 낮았었는데, 애니메이션이 방영되고 킷이 발매되면서 평가가 상당히 좋아졌다는 생각이 든다. 킷 자체는 기존 삼국창걸전 시리즈와 거의 동일한 구조를 갖고 있으나, 이 오공 임펄스는 클리어 비율도 많고 같은 가격인 서전트 베르데버스터에 비해 뭔가 구성이 풍성하다는 느낌이 든다.

 임펄스라는 모티브 기체와 그 출연작 시드 데스티니의 평가가 좋지 않은 편이긴 하지만, 그보다는 드래곤볼Z의 초사이어인 손오공에서 가져온 모티브가 더 큰 느낌이기도 하고, 삼국창걸전 이후의 SD프라모델 포맷이 싫지 않다면 한 번 쯤 도전해 볼만한 킷.

3. SD건담 월드 히어로즈 02 노부나가 에피온 건담

노부나가 건담 에피온

SD전국전이 아닌, SD건담 월드 히어로즈의 설정상 [무사월드]의 등장인물을 SD프라모델로 만든 킷. 표지의 일러스트가 개인적으로 굉장히 멋있다고 생각하는데, 프라모델 킷은 살짝 아쉽긴 하지만 창걸전 이후 포맷으로 나온 킷 중에서 꽤나 준수한 퀄리티를 보여주는 킷이라고 생각한다. 이 포맷 중에서 보기 힘든 팔꿈치 관절이 들어간 구성이고 좌우 비대칭인 디자인을 제대로 재현하면서도 디테일도 잘 잡은지라, 셋 중 약간 높은 가격이 납득이 가는 구성이라고 하겠다.

4. SD건담 월드 히어로즈 03 서전트 베르데 버스터 건담

서전트 베르데 버스터 건담

온 몸으로 나는 경찰이다! 는 것을 어필하는, 패트레이버가 아니라 패트롤건담 같은 느낌의 서전트 베르데버스터. 모티브 MS가 베르데 버스터 건담이라는 기나긴 이름의 기체인지라, 이 캐릭터의 이름은 더 길어졌다. 원본의 디자인을 상당히 다른 느낌으로 어레인지한 것은 좋은데, 원본 MS의 정체성에 해당하는 무장이 별도의 DX 버전으로 새로 나오는 것은 상술이라는 느낌이 들어 좀 아쉽다. 그와는 별개로, 오공이나 노부나가와 비교해서 다소 단순하고 아쉬운 듯한 볼륨이라는 느낌이 들긴 한다.

이렇게, 주말 오후를 보내면서 보람찬 하루를 만들어 보았다...는 이야기.

Comment +0

최초의 풀3D 그래픽으로 제작된 건담 애니메이션이자 국내에도 우리말 더빙으로 소개되어 기억하는 분들이 은근히 있는 것으로 보이는 SD건담포스. 일본에서 발매되었던 트레이딩 카드게임으로, 메인 게임을 즐기기 위해 존재하는 스타터와 덱을 강화하기 위해 별도로 판매하는 부스터가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 중, 부스터가 아직도 미개봉품이 존재하는 걸 발견하여 가볍게 질러보았다.


부스터팩 박스 생김새 #1

부스터팩 박스 생김새 #2

개별 포장은 이렇게 생겼다.

 

 

이 부스터팩은 애니메이션 초반인 [네오토피아 편]을 다루고 있다. 원작에서는 [네오토피아]였던 공간적 배경이, 한글판에서는 [네오피아]로 변경되었던 것인가 싶은데, 전체적으로 정식발매품인 만큼 당연히 그렇지 않을까.. 싶긴 하지만, 솜솜 뜯어보면 어째 번역 혹은 명칭의 오류가 살짝 보여서 아쉬운 부분도 있다.

이 부스터는 유닛카드라 할 수 있는 SD-000 넘버링 카드와, 시작은 주인공 건담 3인방이라 할 수 있는 캡틴 건담, 날개의 기사 제로, 바쿠네츠마루로 시작한다. 초반 8장 중 3장이 소울 레어 카드.

이어서 주인공 측의 동료들이 등장한다. 페이저 드래곤이 되어버린 페더 드래곤이 괜히 눈에 밟히긴 하지만..

레오나르드를 끝으로, 적 세력(다크 액시즈)의 유닛들이 등장한다. 메카 모빌 탱크 빅잠은 레어 카드로 수록되었지만, 고유 명칭인 빅잠이 떨어져 나가버린 것이 눈에 띈다...

도가 일족으로 5개의 도가들이 등장하는데.. 모두 도거로 번역되어 있다. 퍼플 도거 뒤에 빈 칸은 SD-030 커맨더사자비 카드인데, 3박스를 오픈했는데도 나오지 않아 포기하기로 했다...

그리폰 톨기스가 소울레어로 등장하고 있고, 국내에는 완구로 정식발매되지 않았던 폰리오들도 등장한다. 메리크리우스와 바이에이트는 그 앞에 ~~의 기사 라는 별명이 있는 걸로 아는데, 역시 과감하게 생략...

레어카드인 SD-044  코브라로 유닛카드가 막을 내리고, 다음장 OP-001 SDG의 친구들 카드로 OP 카드가 시작된다. 완전선 대장군은 분명 유닛일텐데 왜 OP 카드에 있는 건지...

OP카드는 캐롭(갤럽이겠지...)오르 총 12장 구성이다. 약간 황당한 것이, 박스에 분명 55장 구성이라고 되어 있으면서 실제로는 SD카드 44매 + OP카드 12매 = 56매 구성이라는 것이다. 카드를 정리하다가 뭔가 이상하여 일본 웹을 찾아보면서 일본판 카드의 구성을 참고하여 리스트를 만들어 보았다.

44+12 = 56... 박스에 분명 55종이라며?

geolog.mydns.jp/1st.geocities.jp/nuevo_estadio_jose_zorrilla/force.html

참고한 웹사이트는 위와 같은데, 저 사이트의 내용에 따르면 음반이나 PS2용 게임에 부록으로만 들어있는 한정카드 4종과 더불어, 카드다스 자판기로만 뽑을 수 있는 OP-004 완전선 대장군이 존재했기 때문에 일본판 박스에는 55종이라는 표기가 맞았을 수 있겠지만... 한글판은 카드팩에서 완전선 대장군이 나오는 관계로 틀린게 아닌가... 싶은데, 3박스를 뜯었으나 끝내 만나보지 못한 SD-030 커맨더 사자비는 과연 존재했을까... 나에게는 슈뢰딩거의 사자비가 된 카드라, 박스 설명의 55종이 지금은 일단 맞는 걸로 해두기로 했다. 

이렇게, 국내에 한글판으로 정식발매되었던 카드다스 세미컴플릿 한세트를 맞춰보게 되었다...는 이야기.

 

Comment +0

2020년부터 얼리 액세스로 서비스를 시작해서, 2021년부터 전체 게임을 서비스하기 시작한 액션게임. 스팀으로 게임을 구입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클리어해 본 첫번째 게임인데, 콘솔기종으로는 발매되지 않은 [로도스도 전기]의 신작 게임이기도 하고, 장르가 무려 [매트로배니아]... 쉽게 말해서 로도스도 악마성이라는 이야기라, 고민하지 않고 결재를 진행한 게임이기도 하다.

타이틀 화면. 디드리트의 영문표기가 저렇게 되는 거였군....

프롤로그는, 원작 소설 7권 이후의 시점임을 암시하며 간략하게 지나간다. 

 

- 옛날 로도스도(島)라는 대지에 모인 용감한 6개의 혼이 있었다. 그들은 사악한 자들과 싸워, 로도스에 평화를 되찾았다.
- 유일한 여자는 용사와 사랑에 빠졌고, 영원한 사랑을 맹세했다. 여자는 용자와 사랑을 키우고, 얼마간의 시간이 흘렀다.

 

그리고 어딘가 모르는 장소에서 눈을 뜬 디드리트가 주변을 탐색하며, 원작의 등장인물들과 만나고 각종 스킬을 얻으면서 맵을 탐색해 나가는 게임이다. 아는 사람들에게는 그대로 로도스악마성 이라면 통할 게임성.

 

거의 공략없이 클리어했지만, 도저히 알 수 없었던 [소울크런쳐의 방]과 최강무기 공략에는 steamlists.com/record-of-lodoss-war-deedlit-in-wonder-labyrinth-diwl-100-map-guide-tips-drops/ 사이트를 참고하였다.

 

클리어후의 감상과 스포일러를 잠시 이야기해보자면...

 

 - 스팀상에서는 10.7시간 정도 플레이한 것으로 기록되었는데, 아마도 게임오버 당한 시간까지 포함해서 계산된 것으로 보인다. 총 6장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볼륨이 크지는 않은 편.

 

 - 원작에서도 정령마법이 특기였던 디드리트의 특성을 살려서, 바람의 정령 실프와 불꽃의 정령 사라만다를 얻게 되는데... 해당 정령을 변경해가면서 진행해야 하는 퍼즐 같은 구간이 은근히 있다. 고전 명작 슈팅게임 [이카루가]를 연상케 하는 부분.

 

 - 원작의 등장인물들이 많이 등장하는데, 뭔가 시설로 등장하는 캐릭터들이 있다. 도적 우드척은 도박장을 운영하고, 드워프 기므는 여기저기서 상점을 열고 있고, 프레임의 용병왕 카슈 폐하는 활 훈련장을 열고 있다. 이 중, 활 훈련장에서 좋은 랭크를 얻으몀 최강의 활을 얻을 수 있다고...

 

 - 게임 전체적인 난이도는 보통이라고 생각한다. 속성을 신속하게 바꿔가며 돌파해야 하는 구간이나, 강한 적들이 많이 나오는 구간에서는 잘못 몰리면 속수무책으로 당하게 되기는 하는데... 원래 이 장르가 좀 그런 편이라.

 

 - 최강무기는 스테이지5에 나오는 오크(Orc 가 아니라 Oak)라는 이름의 무한 부활하는 목각인형을 100번 죽이면 떨구는 [소울크래셔](=영혼분쇄기, 로도스도 전설에서 마신왕이 들고 있다가 벨드를 거쳐 아슈람이 들게 되는 마검), 스테이지6에 등장하는 목숨없는 왕(Lifeless King)이 낮은 확률로 떨구는 [뱀파이어], 그리고 최종보스전 1차전을 노미스로 클리어하면 얻을 수 있는 [판의 검]을 꼽을 만하다. 


소울크래셔는 원작의 팬이라면 누구나 인정할 최강의 검이라 상징성이 있고 셋 중 가장 빨리 얻을 수 있어 도움이 된다.
뱀파이어는 공격력은 판의 검보다 떨어지지만, 공속이 빨라서 플레이어의 성격에 따라 가장 좋을 수도 있다.
판의 검은 원작에서 이름없는 마법검이었던 그 검...인지는 모르겠지만, 공격력만큼은 뱀파이어보다 높은 최강검이다.


일반적으로 얻을 수 있는 최강검 데스페라도

최종보스전에서 얻을 수 있는 최강검 판의 검

 


 

- 당연히, 지도 달성률이 표시되고 숨겨진 방도 많다.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숨겨진 방이 대충 예측이 되기도 하고, 가끔 벽에 금이 가 있는 곳을 공격하면 벽이 깨지면서 숨겨진 방이나 통로가 드러나기도 한다. 게임의 볼륨이 작은 편이고 지도가 뒤집어지거나 크게 확장되거나 하는 부분도 없어서, 지도를 꼼꼼히 보면 쉽게 100% 달성이 가능하다고 본다. 그리고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지도 달성률에 따라 스탭롤에 나오는 그래픽이 살짝 달라지는 것 같다...

 


이 곳은 방 위에서 50번 점프하면 들어올 수 있다...

숨겨진 무기는 소울크런처. 짝퉁이지만 초반에 얻으면 좋다.

 

 - 그냥 패러렐 월드 설정의 스토리겠거니.. 하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엔딩을 보면 정통 후속작 같은 느낌이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 가려둔다. 아래의 더보기를 눌러 가려둔 내용을 열어볼 수 있다.

 

더보기

- 최종보스전에서의 회화를 보면, 이 게임의 시간적 배경은 소설판 로도스도 전기의 이야기가 모두 끝나고 많은 시간이 흘러, 판을 비롯한 동료들이 모두 수명을 다하고도 시간이 더 지난 후인 듯 하다. 


디드리트를 언니라고 부르는 누군가?

스파크의 동료였던 하프엘프 리프였다.

 - 이 게임의 던전(원더 라비린스?)는 세월이 흘러감에 따라 영원한 사랑을 약속했던 판의 죽음 이후 흘러가는 세월과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디드리트의 마음에 [고독의 정령]이 개입하여 발생한, 디드리트의 정신 속 싸움... 이었던 것 같다. 최종전을 통해 죽은 연인과의 과거에 고독하게 매달려 있을 것이 아니라, 그 이야기를 노래로 만들어 써내려가겠다는 디드리트의 결심과 함께 게임은 막을 내린다. 


처음 클리어했을 때
지도 100% 달성 후 클리어했을 때

 - 최종전은 판, 슬레인, 우드척, 에트, 기므 순서로 변하며 공격해 오는 [기억]과의 1차전과, 타이틀 화면의 거대한 외눈의 정체인 [허무]와의 2연전으로 치러진다. [기억]과의 1차전을 노데미지로 클리어하면 [판의 검]을 얻을 수 있다. 최종보스 2연전을 간단히 영상으로 남겨 보았다.

 - 엔딩 이후, 새로운 이야기를 암시하는 짧은 쿠키영상이 나오는데, 후속작이나 확장판이 나오려는 것일런지....


영원의 처녀, 디드리트!

다시 전란의 시대가 시작되었다!

지금이야말로 로도스의 기사가 필요한 것이다!

!

어디에... 있지...

진짜 끝?

 

 

두서없이 간단하게 감상을 적었지만, 엔딩에서의 회화와 독백이 꽤 마음을 울리는 부분이 있어서 로도스도 전기의 팬이라면 한 번 쯤은 꼭 도전해 보기를 추천해 본다. 이 포스팅을 작성하는 2021년 04월 시점에는 한글패치가 없지만... 아마 나오지 않을까...하는 근거없는 기대를 해본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