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언제나의 혼웹박스오픈하면 이렇게포르테 알파아질!

 건담 시리즈에는 늘 거대 MA가 하나둘 등장해서 강력해 보이는 면모와 위용을 뽐내다가 때론 장렬하게, 때론 어이없게 파괴당하는 장면들이 나온다. 근래에 인상적이었던 장렬한 최후라면 건담UC의 샴블로가 있고, 어이없는 최후라면 건담UC의 시대상 전작 쯤에 해당하는 [샤아의 역습(역습의 샤아)]에 등장했던 이 알파아질이 있겠다. 

지금까지 이런 포르테는 없었다...

요 아래 포스팅한 압사라스와 같은 날 예약받고 같은 날 배송받은(나만 그런가?) 킷으로, 아래는 앙상블, 요놈은 포르테 제품군이다. 현재 건담 계열 가샤퐁 중 가장 날나간다고 할 수 있는 이 두 제품군의 한정판들이기도 한데, 만들면서 느낀 점은 이 알파아질은 아무래도 앙상블로 기획했다가 포르테로 돌린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았다. 완성된 제품에 그런 느낌은 별로 없지만, 머리 뒤통수 부분에 남아있는 앙상블의 특징인 구멍이나 살벌한 부품분할과 사이즈 등등... 

알파아질. 머리뿔이...약간 옆에서. 그야말로 알파아질.등짝. 스커트의 판넬이....
원작도 그렇지만 가동되는 부분은 그다지변신은 역시 분해 조립으로.

부품이 많긴 하지만 조립에 난이도라고 할 만한 부분이 거의 없기도 하고, 가동되는 부분은 눈에 딱 보이는 부분만 그렇기에, 생각보다 금방 만들 수 있는 킷이었다.

착륙한 모습을 재현할 수 있다. 여기서 다리 부분을 제외한다면 고속 순항모드...일 것 같기도 하다. 은근히 그럴 듯해 보이기도 한다. 

뒷면에서 봐도 판넬은...앙상블 샤아의 역습 등장기체들과 함께

알파아질이라는 기체는 작중에서 등장 당시의 포스에 비해 큰 활약이 없었고, 심지어 어이없고도 허무한 최후를 보여주는 기체이긴 하다. 게다가 설정상 크기가 워낙 큰 관계로, 구판 프라모델은 1/550이라는 작은 스케일로 발매되었고, 이후 가샤퐁을 제외하면 거의 등장이 없다가 지금은 단종된지 오래인 건담콜렉션으로 한 번 등장한 적이 있다. 이 건담콜렉션(=건콜)은 대부분 1/400 이라는 스케일로 등장한지라, 같은 시리즈와 함께 디스플레이하기 좋긴 했으나... 지금은 구하기가 꽤 어려워진 제품이기도 하다. 

이 포르테 알파아질 역시 한정판인지라 시간이 지나면 역시 이런 것도 있었다.. 정도로 정리되겠지만, 기체 디자인 자체의 느낌에 비해 활약이나 파일럿의 비호감 등으로 인해 정말 등장하기 어려운 기체라는 점을 감안하면 한 번쯤 보고 넘어갈만한 제품이라고는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나저나 다음 포르테 한정판은 뭐가 나오려나... 그 전에 포르테 신작 라인업은 언제....

Comment +2

  • JK 2019.08.28 13:55

    1/144 스케일로는 만나볼 수 없는 녀석 ㅠㅠ
    이런 대형 MS들 생각하면 처음부터 프라 조립 대신 소형 피규어류를 모으는 편이 낫겠다 싶기도 합니다.
    물론 이제는 돌아갈 수 없는 길이지만. ㅠㅠ

늘 그렇듯 혼웹상자아프사라스? 압사라스?어쩐일로 꽉찬 박스가..

 개인적으로 썩 좋아하지 않는 MS08소대에 등장하는 머리위의 악마, 모빌아머 압사라스2가 앙상블 EX11탄으로 발매되었다. MA다 보니 당연히 한정판으로 발매되었는데, 발매전부터 내부의 빈 공간을 활용하는 기믹이 소개되는 등 꽤 재밌는 킷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더랬다. 썩 좋아하지 않는 시리즈의 썩 좋아하지 않는 기체지만, 이 정도 크기로 MA가 발매되긴 쉽지 않은 관계로 슬쩍 질러보았는데...

뭐냐 이 부품수는...

 박스를 열면 오밀조밀 꽉 차있는 부품들을 만나게 되고, 얼핏 완충제인가 싶은 부분에는 일반판으로 발매되었던 소위 '아이나 자쿠'인 고기동시험형 자쿠의 색놀이 버전이 한세트 들어있다. '자쿠 머리를 단 MA'라는 특징을 살려, 머리만이 아닌 빈공간에 통째로 자쿠를 하나 넣는 선택을 한 것인데, 노멀 자쿠가 아닌 고기동시험형 자쿠를 넣은 것은 아무래도 08소대 팬들을 위한 서비스려나. 실제로는 머리의 디자인이 조금 달라서 그런 것 같긴 하지만.

가운데 부품 하나를 달아서 압사라스1을 재현가운데 부품 하나를 떼어서 압사라스2

다리? 암? 4개는 가동식

발매전부터 화제였던 뚜껑 기믹자쿠에는 목연장 부품을 달아준다
옆에서 보면 이런 느낌등짝살짝 대각선에서

 앙상블답게, 본체 여러곳에 확장용 조인트 구멍이 위치하고 있고 뚜껑과 다리(암?)의 가동기믹이 탑재되어 있다. 전용 스탠드는 일반판 앙상블의 캡슐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하는데, 딱히 그것까지 시험해보지는 않았다. 부품도 많고, 덩어리를 차곡차곡 조립해가는 조립감도 좋지만 속이 비어있다곤 해도 완성후의 부피를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킷으로 완성되었다고 하겠다. MS08소대는 역시 좋아하지 않지만, 이런 부피와 기믹, 깨알같은 디테일과 함께 발매된 요녀석은 당분간 장식장 한 자리를 지킬 듯.


Comment +0

미니북

 이젠 아무리 생각해도 가샤퐁전사를 충분히 앞질렀고, 가동성을 추가한 컨버지라는 인상도 이제는 꽤 다른 노선을 취하고 있으면서 나름 이 바닥을 선도하는 위치가 된 것이 아닌가 싶은 제품군, 모빌슈트 앙상블. 여기저기서 건담 앙상블이라고도 많이 불리우는 시리즈의 10번째 정규 라인업은 뭔가 의외의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063 스트라이크 건담

정면약간 옆에서등짝

앙상블 최초..인 것 같은데, 건담 SEED의 주역기 스트라이크 건담이 등장했다. 심플하지만 스트라이크 건담의 멋을 잘 살린 조형과 부분도색, 성의 넘치는 실드와 라이플, 그리고 가끔 등장하는 전용 상체 부품까지. 특히, 스트라이커를 장비하지 않은 상태의 등짝을 막아주는 전용 부품까지 도입되어 있어 스트라이크 건담이라는 기체에 대한 제작진의 열정이 느껴진다 하겠다. 특히 스트라이크 건담은 이번 10탄의 다른 라인업에 들어있는 에일팩 외에 런쳐팩과 소드팩으로 확장을 꾀할 수 있고 이 3가지 스트라이커를 장비한 퍼팩트 스트라이크 건담도 충분히 가능하며, 10.5 등의 색놀이로 스트라이크 루쥬, 루쥬라면 I.W.S.P라던가, 조형을 살짝 바꿔 라이트닝팩 등의 다양한 확장을 꾀할 수도 있으니 의외라고 느껴지면서도 한편 본격적인 확장을 꾀할 또 하나의 소체가 등장한 셈이라고 할 수 있겠다....

064 유니콘 건담(유니콘 모드) 

살짝 옆에서등짝

앙상블의 시작을 연 유니콘 건담이 10탄째가 되어서야 유니콘모드로 돌아왔다. 원래 심플한 모습이지만 상당히 잘 재현한데다, 전개하지 않은 실드나 백팩, 다소 눈부분이 커보이지 않나 싶은 머리 조형 등은 유니콘 모드의 심플함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멋진 선물이 될 듯한 라인업이라 하겠다.

065 기라 줄루

정면살짝 옆에서등짝

앙상블 제작진은 아무래도 U.C라는 시리즈를 정말 좋아하는 것 같다... 생각해보면 기라 도가보다도 더 확장성이 높은 설정을 지닌 기체다보니 기라줄루도 충분히 나올법하다 싶은데, 이번 10탄에서 가장 높은 확장성과 무장세트를 선물로 받은 라인업이라 하겠다. 다만 그렇다보니, 소체 자체의 확장용 구멍들이 거슬려 보일 수 있다는 단점도 있다고 하겠다.

066 스카이 글래스퍼 (에일 글래스퍼)

전투기의 정면은 참..옆에서 볼때 제일 예쁨등짝.. 이것은 그냥 에일팩의 등짝..

그냥 딱 봐도 스트라이크 건담에 에일팩을 주기 위해서 스카이 글래스퍼를 만들어 준 느낌이다. 앙상블 전종을 모은 것이 아니라 확실치 않지만, 최초로 하얀색으로 된 스탠드를 넣어준 라인업이라는 특징이 있는데, 이걸 뭐 특징이라고 해아할지... 스카이 글래스퍼 자체의 느낌은 꽤 좋지만, 구성 자체가 언젠가의 호버트럭처럼 분해해서 창의력 대장들을 위한 부품으로 쓸만한 구성이 아니라.. 아무래도 좀 아쉬운 느낌.

067 MS 무기세트

늘 뭔가 아쉬운 무기세트

이번 무기세트는 스트라이크 건담용 아머슈나이더 2개와 바주카,

기라줄루용 탄창 2개와 빔엑스, 스파이크 아머, 지휘관용 머리파츠,

그리고 범용 빔사벨 하나와 유니콘건담용 바주카로 구성되어 있다.

아머 슈나이더를 들려줬다사진 찍고보니 바주카 방향이;;스카이 글래스퍼는 이걸 위한 거였다.

 무기세트는 역시 다른 라인업들을 위한 라인업이긴 한데, 스트라이크 건담은 스카이 글래스퍼만 있어도 충분한 느낌이다. 건담 SEED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꽤 만족스러운 조형으로 즐길 수 있는 2개의 라인업이 되어줄 수 있을 것이다.

기라줄루는 풍성, 유니콘은 썰렁...

 기라줄루는 무기세트가 적용되어야만 비로소 완벽해지는 느낌이고 유니콘건담은 HGUC 유니콘건담(유니콘모드) 같은 느낌으로 바주카를 들려줄 수 있다. 

 앙상블은 정규 라인업보다 한정판이 더 많아진 느낌인데, 이 포스팅을 적는 2019년 08월 현재, SEED의 프리덤건담과 미티어 유닛이 각각 한정판으로 발표되었고, C3 에서는 참고출품이라고는 하지만 건담7호기와 중장7호기가 공개되기도 한지라, 일반 라인업과 함께 즐겨볼만한 다양한 라인업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겠다. 일단은 다음 11탄은 또 어떤 라인업과 조형, 구성을 보여줄지 기대하면서 기다릴 밖에.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