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오랫만에 구해본... 이라기보다, 이제는 일옥에서도 은근히 매물보기가 힘들어진 코만도 전기 건담포스의 카드다스. 운좋게 파트1,2를 동시에 구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쁜 마음에 포스팅으로 남겨본다. SD건담 전문 유튜버 볼커스텀님의 건담포스 강의 영상으로 보고 싶은 분은 이 쪽으로...

전작 G-ARMS 에서 넘버링이 이어진다.
뒷면은 대체로 스토리. 가끔 다른 카드가 있다.

전작에서 넘버링이 이어지는 구조인 관계로, 파트1은 43번 캡틴건담 FF(프리덤파이터)로 시작한다. 카드 뒷면에는 스토리 전개에 해당하는 히스토리와 카드 게임을 할 수 있는 규칙 설명 등이 적혀있는데, 이 중 히스토리 부분을 하나씩 소개해 본다.

건담포스 히스토리1
퓌러는 죽지 않았다! V코만도에게 쓰러진 퓌러의 코어(핵)은 마스크커맨더와 합체하여, "파이어임페르노"로 변해, 암흑의 우주공간으로 도망쳐버렸다!!
게다가, G암즈 전원이 추격하고 싶어했지만, 퓌러와의 결전으로 인한 피해를 뒤집어쓴 지상의 혼란을 가라앉히기 위해서 멤버 각자가 각지로 흩어져 구조활동을 해야만 했다. 어쩔 수 없이 V코만도는 베레팀만을 이끌고 '제네럴'에 올라타 마스크코맨더를 쫓았다!!

원조SD로 만나볼 수 있는 크래셔즈도 등장
카드 뒷면은 히스토리 뒷부분이 많다

크래셔즈의 멤버이자, 거의 유일한 인간 캐릭터 토론쨩도 등장한다. 헤비건이나 블레이즈캐넌은 카드다스나 되어야 만나볼 수 있는 나름 희귀한 캐릭터들.

건담포스 히스토리2
제네럴이 우주의 저편으로 떠나고 수개월이 흐른 어느날, 캡틴건담은 건아머를 타고 순찰하던 중에, 갑자기 우주공간으로부터 대기권으로 낙하해 온 거대한 물체를 발견! 게다가 지상에 있는 어느 거리를 노리고!!
 캡틴은 MAX 파워로 '하이퍼 사자의 이빨' 로 겨우겨우 궤도를 틀었지만, 캡틴 자신은 그 곳을 빠져나오려던 참에 의문의 MS무리의 습격을 받아 낙하해 오는 물체에 깔려, 소식이 끊겨버렸다!!

슬슬 나쁜 놈들 등장. 60번 자쿠토는 전국전의 그 분일까?
뒷면은 다른 내용없이 스토리 설명...

나쁜놈들 등장. 중화기로 무장한 캐릭터들이라는 이미지가 강한 커맨드전기지만, 상당히 독특한 컨셉의 디자인들을 볼 수 있다. 

건담포스 히스토리3
낙하해 온 거대한 물체는, 타 행성의 콜로니선(배)였다. 또한, 콜로니와 함께 나타난 의문의 부대는 스스로를 '지오닉 커넥션'이라 알리며 그 과격한 침략활동에 의해 별 전체를 마침내 제압해버렸다! 그리고 그들은 콜로니선을 중심으로 수도를 완성시켜, 그 도시를 이렇게 불렀다. [지오닉시티]라고..
보다 못한 G암즈의 멤버도 일어서려 했지만, 그 압도적인 전력차를 이기지 못하고 지하로 숨어들어갈 수 밖에 없었다...

파트1과 파트2가 섞여있는 페이지
파트2부터는 히스토리1~6을 압축해서 해설

일반적으로 카드다스는 하나의 시리즈가 파트1과 파트2로 나뉘어 발매되는 경우가 있었는데, 이 경우 42장 구성의 시리즈가 반으로 나뉘어 각각 21장(프리즘 3장, 노멀18장)으로 편성되었다. 위 페이지에서는 63번 '디오'까지가 파트1, 64번 '제네럴건담'부터가 파트2에 해당한다.

건담포스 히스토리4
지오닉커넥션의 보스 '디 오'는 전세계를 향해 "이 별은 우리들이 지배하기로 한다. 우민들은 모두 우리 앞에서 무릎을 꿇어라!" 라고 선언한다. 
불안과 공포로 물들어가는 지배하에서 유일하게 레지스탕스 활동을 이어가는 자도 있었다. '캡틴 알렉스', '캡틴 플러스'. 
그들은 콜로니와 함께 내려온 젊은이들이지만, 조용히 동지를 모으고 악정으로부터 사람들을 지키며 지오닉의 파괴활동으로부터 구조활동을 이어가고 있었다. 

파트1 주역들의 추가장비나, 서브캐릭터들이 등장
파트2의 뒷면에 슬슬 캐릭터데이터가 등장

파트1이 게임 방법과 히스토리 설명에 치중했다면, 파트2는 캐릭터데이터가 추가되기 시작한다. 천편일률적인 스토리를 뒤섞어 편성하는 방법을 탈피해서, 카드 앞뒷면을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멋진 구성.

건담포스 히스토리5
'크래셔즈'. 헤비메타건담을 리더로 하는 밴드팀이다. 그들은 이 도시를 뒤덮은 무겁고 괴로운 공기를 타파하고자 일어선 젊은이들이다. 그들은 '자우엘R쟈쟈'가 이끄는 치안부대의 삼엄한 감시의 눈을 피해가며, 게릴라처럼 밴드활동에 힘쓰고 있었다! 다만, 그들도 편하게 활동하는 것은 아니다. 의문의 MS '건섀도우'의 원호가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다. 속을 끓이던 R쟈쟈도 마침내 움직이기 시작했다! 전자네트(그물)을 둘러치고 헤비메타건담 일행을 기다린다!

수중팀 리가지가 상당히 의외
뒷면 설명이 충실해서 좋다

수중팀 리가지, 강경한 전투봇 GM3, 여성프로레슬러(...)게마르크 나카노와 아크트 자쿠 등, 재미있는 카드가 한가득.

건담포스 히스토리6
R쟈쟈가 꾀를 내어 크래셔즈 뿐만 아니라 도우러 온 알렉스일행 마저 덫에 걸려 움직이지 못하게 되었다! 그 찰나에, 압도적인 힘으로 전자네트를 찢어버리는 자가 있었다! 그는 바로 '캡틴건담 FF(프리덤 파이터)'!! 죽었는가 싶었던 그는 건아머와 동화하여 파워업을 이뤄냈고, 위기를 벗어난 것이었다!!
캡틴건담은 알렉스와 플러스를 파워업시키고, 마침내 새로운 조직 '건담포스'가 결성되었음을 선언한다!!

84번 빅잠으로 파트2도 끝
마지막까지 뒷면 설명

마지막은 거물급 악역 캐릭터들로 장식하고 있다. 큐베레이는 살짝 전형적이다 싶은데, 비기나기가가 살짝 눈의 띄지 않나 싶다. 이렇게, 84번 빅잠 카드로 건담포스 파트1,2도 마무리.

2021년 9월 초 시점에서 종영을 앞두고 있는 TV 애니메이션 'SD건담 월드히어로즈'도 새로운 SD월드를 보여주고 있지만, 역시 SD건담월드라고 하면 무사들의 전국전, 나이트들의 외전, 그리고 이 코만도전기(커맨드전기)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 걸 보면 감출 수도 없고 감춰지지도 않는 옛날 사람인가 싶다. 이 시리즈와 이름이 같은 '건담포스'의 한글판 카드다스도 일전에 소개했지만, 여기 소개한 카드다스와는 전혀 다른 시리즈...라는 건 굳이 여기까지 읽어보신 분들이라면 다들 아시겠지요?

Comment +0

앙상블 30번째 한정판은 연합의 부스티드맨 세트
역시나 완충제
의외로 완충제는 하나 뿐
연합의 부스티드맨 세트!
박카스 3인방으로도 불리운다
꽉꽉 들어찬 부품구성

나름 기념비적이라고 할만한 앙상블 한정판 EX30 이름은 '연합의 부스티드맨 세트'이다. 건담 SEED를 실시간으로 본 분들이라면 얼른 기억하실 수 있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보통 '약물3인방' 혹은 '박카스3인방' 이라고 불리우던 적세력의 3인의 정식명칙이 '부스티드맨'이었다. 기존 건담월드 기준으로 말하자면 '강화인간' 같은 개념이었는데, 약물을 먹지 않으면 죽음에 이를 수 있는 약점이 있지만 극중에서 최강의 코디네이터인 주인공 콤비를 몇 번이고 위기로 몰아넣었던 모습을 보여주었던 강력한 악역들이었다. 

설명서는 푸짐하다. 역시 다소 불친절...
스탠드 및 부품, 3기체 별로 포장이 나뉘어 있다.

일반적인 앙상블 라인업보다 풍성한 구성을 보여주는 킷 3개와 전용 스탠드 3개가 들어있는 구성인지라, 기본적으로 박스가 두텁고 사이즈도 약간 큰 편이다. 박스를 열어보면 각 기체별로 포장된 4개의 부품 포장이 눈에 들어오는데, 덕분에 기체 별로 하나하나 조립하기 수월하다. 

GAT-X131 캘러미티 건담

캘러미티 건담의 이미지를 잘 살렸다.
백팩의 캐넌은 가동하지만, 실드의 빔포는 고정식
등짝
가동성을 살리기는 좋지 않은 디자인
가동보다 기본적인 구성으로 승부하는 타입
소드 캘러미티는 안나오려나...

3인방의 리더격으로 보이는 부스티드맨 올가 사브낙의 탑승기체. 유일하게 단독비행이 불가능해서 레이더에 올라타서 이동하는 모습을 작중에서 자주 보여준다. 특징적인 등짐의 캐넌을 큰 볼륨으로 재현하여 장비하고 있으며, 컬러에 따른 부품분할도 효율적으로 잘 재현하였다. 주무장인 바주카와 실드가 볼륨이 커서 딱히 가동을 통해서 포징을 잡기 까다롭긴 한데, 워낙 캐넌의 볼륨이 크고 눈길을 잡아서, 크게 가동하지 않아도 포스가 느껴진다고 하겠다.

GAT-X370 레이더 건담

레이더건담. 있을건 다 있다.
특징적인 클로도 잘 재현되어 있다.
날개와 기수, 클로의 관절들이 잘 보인다.
해머는 사출형태를 재현할 수 있다.
스탠드에 올린 모습
비행형 기체라 그런지 스탠드가 잘 어울린다
괴조 같은 모습의 MA형태
다리의 부스터는 디테일이 아쉽다
머리를 받치는 보조 부품도 제공된다

작중에서 휴식 중에는 휴대용게임기만 붙들고 있는 모습을 보였던, 가장 마지막에 죽는 클로토 브엘의 탑승기 레이더 건담. MA로 변형하여 대기권내 비행 기능을 갖게 되고, 이 형태로 캘러미티를 태우고 함께 행동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준다. 뭔가 중2병스러운 '멸살!'을 외치며 해머로 공격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인면조 같은 느낌의... 건담시리즈를 통틀어 엽기적인 형태를 가진 MA 형태가 더욱 인상적이었다. 참고로 해머의 이름이 '묠니르'라는데, 어벤져스가 히트하기 전인 SEED 방영 당시에는 그냥 그러려니...

원작을 재현할 수 있도록 스탠드 부품이 제공된다
원작 느낌이 나서 꽤 만족스럽다
뒤쪽에도 조인트 부품이 있다.

캘러미티가 탑승한 모습을 재현할 수 있도록 별도의 스탠드 또는 조인트 파츠가 제공된다. 막 구매한 시점에서는 부품들이 튼튼해서, 굳이 여러개를 다 사용할 필요는 없었지만 자주 분해조립을 한다면... 필요하게 될지도.

GAT-X252 포비든 건담

포비든 건담. 두상이 저랬었나 싶다.
등짐과 무장 등 개성만점이다
등짐의 볼륨도 좋고 실드의 관절도 눈에 띈다
스탠드가 잘 어울린다
무장인 낫의 이름은 니즈헤그라고.
등짐의 디테일이 꽤 좋아 보인다.

작중에서 휴식 중에 이어폰을 꽂고 뭔가 폐쇄적인 느낌을 보여주던 샤니 안드라스의 탑승기 포비든. 작중에서 빔을 휘게 하여 방어하고, 낫이라는 독특한 메인 무장을 사용하는 특이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던 기체였다.

등짐을 뒤집어쓰려면 머리를 제거해야 한다.
전방으로 전개되는 포는 분리 후 재 조립을 해줘야 한다.
실드는 관절이 있어서 자유롭게 작동한다
관절을 활용해서 실드를 전개해 보았다
실드 표면에 F91 같은 빔실드가 보인다
등짐의 개성이 워낙 강렬하다

머리를 제거하고 등짐을 뒤집어 쓴 형태가 포비든의 본 모습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실드의 관절과 등짐의 사이즈 덕분에 꽤나 개성을 잘 재현한 느낌이 든다. 실드의 위치를 자유롭게 잡아줄 수 있는 점도 좋지만, 데포르메 되어 있는 프로포션 덕분에 형태 자체가 꽤나 마음에 든다.

얌전하게 늘어선 박카스3인방
부스티드맨이 나타났다!
저거 어떡하지...

9350엔이라는 가격을 생각하면 3개가 들어있다고는 해도 가성비를 생각하지 않을 수는 없겠지만, 일반 앙상블 라인업과 는 볼륨이나 구성이 훨씬 알차게 되어 있다보니 한정판으로만 구할 수 있다는 가치 또한 충분히 있어 보인다는 생각이 든다. 기존에 역시 한정판으로 나왔던 프리덤과 저스티스의 좋은 라이벌 킷으로 구성할 수 있는 점도 마음에 들고, 만들면서 예쁘게 잘 나왔다는 생각이 들던, 만족스러운 한정판이었다 하겠다. 

Comment +0

언제나의 혼웹박스
없으면 섭섭할 것 같은 완충제 2종
버체 세트는 고급진 보라색

앙상블 정규 라인업 17탄의 105번으로 등장했던 건담 나드레가 본편에서 더 많이 등장했던 형태인 건담 버체는 예고되어 있던대로 한정판으로 등장하였다. 2021년 3월 경 예약을 시작했으니, 대략 5개월 만에 발송이 시작된 셈. 이름의 알파벳 철자와 일본어 표기, 한국어 표기가 상당히 달라서 사람마다 달리 부르는 경향이 좀 있는데, 여기서는 버체로 부르기로 하자. 바체도 버튜도 다 부르기 나름이긴 하겠지만.

적당히 고급진 박스아트
앙상블 한정판이구나.. 싶은 등짝
언제나와 같은 설명서로 덮은 내용물

원작에서 처음 등장했던 모습은 이 버체였는데, 극중에서 버체의 외장을 떼어내고 (퍼지 했다고도 하는...) 소체라고 부를 수 있는 모습인 나드레의 정체를 드러냈을 때 영상적으로도 내용적으로도 꽤나 충격적이었던 기억이 있다. 대략 뭔가 저러지 않을까.. 싶기는 했었지만 설마 저런 식일 줄은 몰랐기에.

조립설명서. 언제나처럼 불친절하다.
부품구성. 17탄 나드레가 기본적으로 그대로 들어있다.

기본적으로 17탄의 건담나드레가 그대로 들어있고, 나드레를 조립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그리고 머리와 등짝의 태양로, 가슴 부품 전체, 고간부의 고정부품을 분리하고 버체의 것들로 대체하는 식으로 조립이 진행된다. 팔과 다리는 추가 장갑을 씌우는 형태인데, 원본의 구조를 재현하려고 노력한 것은 분명히 느껴지지만 종아리 부분의 두터운 장갑의 고정이 썩 좋다고는 하기 힘들다. 발에 씌우는 덧신도 이러한 제품들이 늘 그렇듯 개체별 차이가 분명히 존재할 것 같기도 하고.

기본 부품대로 구성한 버체
살짝 옆에서
어깨부분의 GN캐넌이 살짝...

조립과정에서는 다소 불안한 부분이 있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구성한 버체의 모습 자체는 꽤 그럴듯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런데, 17탄의 나드레와 무장세트를 만져본 사람이라면 뭔가 어깨의 GN캐넌이 살짝 아쉬운 느낌이 드는데...

확연히 보이는 GN캐넌의 크기 차이
서로의 GN캐넌을 바꿔든 모습. 이게 제 짝을 찾은 것처럼 보인다.

17탄 무장세트의 GN캐넌의 사이즈가 더 커서, 서로 바꿔주는 것이 제 짝을 찾아가는 느낌이다. 실제로 사진을 비교해보면, 큰 GN캐넌을 든 것도 그리 나쁘지 않았던 나드레에겐 작은 크기의 GN캐넌이 부담없이 느껴지는 제짝처럼 느껴진다는 것이 재밌다면 재밌달까.

GN바주카와 캐넌을 전개한 모습
GN바주카는 분해조립으로 전개상태 재현
바주카의 그립도 안정적이어서 마음에 든다.

GN바주카는 약간의 분해조립을 통해서 전개형태를 만들 수 있다. 앙상블이 늘 그렇듯 다소 빡빡하지만, 그만큼 안정적으로 들고 있는 형태를 만들어 줄 수 있다. 늘 그렇듯 바주카를 거치할 수 있는 보조 거치대도 들어있지만, 막 만들어서 그런지 관절이 튼튼해서 딱히 거치대는 당장은 필요가 없는 것 같다.

버체와 나드레
17탄 나드레와 EX29 버체

이 제품의 이름이 '버체 세트'라는 것은 단순히 나드레와 버체를 모두 재현할 수 있다는 것만이 아니라, 작중에 등장했던 듀나메스의 일회성 무장 [초고고도저격총]과 [미사일 컨테이너]가 포함되어 있다는 점도 일조할 것이다.

초고고도저격총을 장착한 듀나메스
미사일컨테이너도 장착하게 된다.
듀나메스는 15탄의 094번

[초고고도저격총]은 약간은 사이즈가 아쉽지만 그래도 꽤나 만족스럽고, [미사일 컨테이너]는 큐리오스에 적용하는 것으로만 생각했는데, 설정상 듀나메스의 성층권 저격자세를 지지하는 옵션으로도 활용되었다고 한다. 원작의 모습을 재현할 수 있도록 GN컨덴서도 같이 제공되는 것도 좋다. 당연히 큐리오스의 변형형태용 옵션으로도 활용할 수 있지만, 앙상블 큐리오스의 변형형태가 썩 대단할 것이 없다보니 여기서는 재현하지 않았다.

일반판 라인업으로 구성한 솔레스탈 빙
바체를 넣은 솔레스탈 비잉
앙상블 EX29 건담 버체 세트였습니다.

이번 EX29 버체 세트 덕분에 더블오 시즌1의 솔레스탈 빙 주역건담 4기(같은 5기?)가 다 모이게 되었고 나름 추가 옵션도 재현된 셈인데, 세븐소드를 모두 갖춘 엑시아가 살짝 아쉬운 느낌도 든다. 앙상블이라는 컨셉에 맞춰 아발란체 엑시아가 등장해 주면 어떨까... 싶기도 하지만 과연...? 

여전히 가성비를 논해서는 안될 것 같은 프리미엄 반다이 한정판이었지만, 다른 기체용 옵션까지 들어있는 점이 뭔가 이득 본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는 한정판이라는 느낌도 드는, 나름 만족스러운 한정판이기도 한 제품이 아닐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