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TV보다는 유튜브나, 그 외의 웹에 올라와있는 동영상들을 더 많이 보게 되는데, 아무래도 역시 TV에서 기본으로 지원하기도 하는 유튜브를 많이 보게 된다. 최근에는, KBS에서 정식으로 서비스하는 것 같은 유튜브 채널 [크큭티비]에 올라오는 유머1번지의 코너 [동작그만]을 자주 보곤 한다. 내 기억이 맞다면 80년대 말~90년대 초에 방영했던 프로그램인 것 같은데, 아무리 방송이라고 해도 너무 순화시켜 놓은 것이 아닌가 싶은 그런 느낌이 들기도 한다. 하기야 코미디 프로를 너무 진지하게 생각하는 것도 좀 우스운 일일 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생각하다가도, 또 어딘가에서 주워들은 이야기로 저 [동작그만]을 처음 만들 때 안기부던가 기무사던가에서 나와서 촬영하던 걸 감시했다는 믿거나 말거나 같은 이야기도 있으니, 당시 기준으로 많이 순화시킨 것도 당연하다면 당연하달까. 혹시나 한 번 보고는 싶은데 검색하기는 또 귀찮은 분들을 위해 링크를 남겨둔다.

https://www.youtube.com/watch?v=DXk-zufKV-k

구닥다리 코미디를 굳이 9월 30일에 올리는 이유는 내가 9월 30일 군번이기 때문이다. ...전역한지가 20년이 되어가는데도 입대한 날짜는 도대체 잊혀지지가 않는 것은 비단 나만의 일은 아닐 거라고 생각하고... 9월 30일자인 덕분에 15일 먼저 입대한 동기가 있고 7일 늦게 입대한 한 달 후임이 있기도 했던 그런 군생활을 한지라 말일자 군번이라는 건 역시나 기억에 남게 되는 것 같다. 

특히 오늘... 2019년 9월 30일은 무려 입대 20주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 별개 다 20주년이긴 한데, 또 건담 40주년이기도 한 걸 보면 건담과 동갑이라는 것도 즐겁기도 하고 뭔 의식의 흐름인가 싶기도 하고. 아무튼 20년 전 오늘은, 논산 입소대대에서 다닥다닥 붙어서 내일 아침에 일어나면 이게 다~ 꿈이길 바라면서 정말 뭐라 형용할 수 없는 우울한 기분을 끌어안고 짜증스러운 잠을 청하던... 그런 밤이었던 것 같다. 그리고 세월은 그 날까지 살았던 날만큼 흘러, 입대 20주년이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기념일을 맞이하고 있다는.. 그런 이야기.

그리고... 20년 전 어제는 내일이면 군대간다는 생각에 아무것도 안하고 방에만 널부러져 있던 것 같은데, 정작 어제까지는 결코 이런 사실을 생각하지 못하고, https://sksn.tistory.com/1125 작년에 갔던 레이저 서바이벌을 하러 갔더랬다..는 그런 우연찮은 이야기. 아마도 조만간 또 뛰러 갈 것도 같은데 말이지. 2029년 9월 30일에는... 뭘하고 있을까?

Comment +0

배송비 아낄겸 4인분 구매회색 그립을 조이콘에 장착손에 쥐면 이렇게

전자오락과 오락기를 좋아하는 만큼, 주변기기도 꽤 관심이 많다. 예전 PS3 시절 전용 소니 스피커 시스템(사실은 그냥 사운드바)이라던가, 이런저런 조이스틱이나 HORI, QUICKSHOT 등의 조이패드/조이스틱이라던가, 프디바 전용콘이라던가.

 최근에는 NS용 피트니스 복싱을 운동삼아 하고 있는데, 검색에 이런게 걸려서 구매해 보았다. 보시다시피 너클같은 느낌으로 조이콘을 쥐게 하는 아이템인데, 3D 프린터 출력물인 관계로 가볍고 저렴하다. 저 플라스틱 쪼가리가 하나에 7000원이라고? 조이콘 2개에 다 적용하려면 14000원이라고? 하실 분들도 있겠지만, 스트랩 감기 귀찮고 조이콘이 땀범벅이 되는게 맘에 걸리는 분들이라면 조금은 도움이 될 것 같은 아이템이라 하겠다.

 보다 안정적으로 조이콘을 쥐고 펀치를 날릴 수 있다는 점이 좋고, 조이콘에 장착/탈거하는 느낌이 썩 괜찮다. 손바닥에 땀이 덜차긴 하는데, 대신 너클에 끼운 손가락 사이에 땀이 차는 부작용(?)이 있다. 피트니스 복싱 외에도, 조이콘을 쥐고 휘두르는 게임(암즈...말고는 생각나는게...)이라면 적용할만한 아이템. [스위치 너클그립]으로 검색하시면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듯. 

Comment +0

박스 정면등짝

딱히 원피스의 팬도 아니고, 애드버지-컨버지의 팬도 아니지만, 귀엽게 나온 보아 핸콕이면 산다... 는, 그런 편협한 시각으로 살아가다 보면 이렇게 어쩔 수 없이 지를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만나게 된다. 별 생각없이 신도림 덕후노마트를 거닐다, 우연히 눈에 들어와서 단품판매하는 걸 보고 허겁지겁 지른 핸콕님.

작고 귀엽게 나온터라 크게 뭐 리뷰할 것도 없고, 안에 들어있는 껌 하나 빼면 스탠드와 조립&도색이 완료된 소체 하나라는 구성. 스탠드는 등짝의 구멍에 끼우고, 스탠드 바닥에 발을 끼우게 되어 있는 지지대에 오른발을 올려두면 완성. 작지만 깔끔한 도색과 완성도, 귀여운 조형을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작은 식완 피규어라 하겠다. 슬쩍 둘러보니 단품판매하는 사이트는 없어보이고 대부분 8종 풀셋을 6만원선에 판매하는 것 같은데... 핸콕 피규어를 살때마다 드는 고민이지만 루피를 같이 놔줘야 하나 싶기도 하다가... 뭘 또 그렇게까지... 싶기도 한, 그런 기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