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2020년 10월의 첫 포스팅이 되는, 앙상블 EX-S건담 리뷰...인데, 여러모로 김새는 상황이 자주 발생한 관계로 리뷰에 힘이 들어가지 않는다.. 성의없는 포스팅을 남길 바에는 아예 쓰지 않는게 낫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잠시 했지만, 그래도 올리기는 해야 할 것 같은 의무감으로 일단은 포스팅.

언제나의 혼웹박스그럼그렇죠. 완충제완충제 하나더!

코로나 상황이라곤 하지만, 그럭저럭 일본에서 오는 화물편은 작동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무슨 사정인지는 모르겠으나 9월하순 추석연휴에 발송 예정문자를 보내놓고 급히 일정을 연기하여 한달가까이 지난 오늘에서야 물건을 받아보게 되었다. 최근 택배업체들의 사정으로 인하여 추가로 일주일가량 더 시간이 걸린 것 같지만, 애초에 예정보다 한 달 가까이 밀린 시점에서 김이 빠지기 시작했던지라 그냥저냥 기다린 일주일이었다.

뭔가.. 싸보이는 박스아트등짝에는 정식수입품의 증거가오픈! 매뉴얼이 뭔가 적절한 느낌

간만에 보는 두 덩어리의 완충제를 마저 걷어내고 박스를 뜯고 런너를 모아 사진을 찍었는데.. 그런데... 이 때 눈치를 챘어야 했다..

같은 부품이 두 개지요! 즉, 뭔가 다른 부품은 하나 없다는 의미...

반다이의 가샤퐁을 사모으다 보면 종종 만나는 부품 누락/중복 불량에 당첨된 것인데... 이거 일반판의 10배 가량 가격이 나가는 한정판 아닌가요.... 뭐, 일단 고객센터에 사진과 설명을 모아 클레임을 보내뒀는데 어떤 결과가 될지는... 해당 부품은 백팩의 부스터를 고정하고 텅 빈 공간을 가려주는 역할을 하는 부품이라, 백팩의 부스터를 제외하고 일단 완성하여 사진을 찍어두었다.

뭔가 평소와 비슷하지만.. 사진이 후줄근한 느낌이 든다. ...딱히 고쳐 찍고 싶은 기분도 들지 않아, 일단 이렇게. 일반판으로 나왔던 S건담이나 S건담 부스터모드, 제쿠아인들과도 찍어볼 생각이었지만... 생각은 그저 생각일 뿐. 흠.

전용 베이스에 올려보았다.살짝 옆에서반대 쪽에서

언젠가부터 종종 들어가는 앙상블 EX전용 베이스는 이번에도 나름 기합이 들어간 조형과 기능을 보여준다. 숄더 아머에 붙어 있는 프로펠런트탱크를 받치는 받침대가 들어있고, EX-S 건담의 시그니처 포즈를 잡기 좋도록 빔스마트건을 정면에 거치할 수 있는 추가 받침대 부품도 하나 들어가고. 

특히, 앙상블 공통의 주먹손과 편손과는 다른, EX-S 건담 전용 편손이 추가로 들어있는데, 기존의 편손과는 인상과 디테일이 썩 다른 이 손은 바로 이 포즈를 위한 것. 엄지손가락이 분할된 부품으로 조립하게 되어 있어, 상당히 인상이 다른 손모양을 보여주지만 은근히 엄지손가락이 잘 떨어지기도 하니 접착하는 것을 추천.

제품 자체는 일반판 S건담과는 상당히 다른 느낌이라 기존에 발매되었던 풀아머건담 7호기와 중장 풀아머 건담7호기 소체 같은 느낌을 넘어서는 디테일을 즐길 수 있기도 하고, EX-S건담은 많은 팬을 거느린 인기기체이기도 한지라 이 제품에 들어간 기합을 느낄 수 있을 것을 기대했던 제품이었고 실제로 그 정도의 만족감은 줄 수 있는 킷으로 완성되었다고 생각한다. ...나라는 개인을 덮친 부품누락 문제만 아니면 말이지... 

Comment +2

  • chc... 2020.11.08 20:23

    저는 안면부가 누락이더군요. 결국 s건담 마스크 갖다 썼어요 T.T

가끔 웹서핑을 하다보면 가끔 이런거 한 번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장난감이 있다. 개인적으로는 가샤퐁에 사용할 수 있는 이펙트 파츠에 관심만 있는 편인데, 왜 관심만이냐고 한다면 관심은 있지만 정작 써먹거나 연출을 적용한 사진을 찍는다거나 하지를 않기 때문이다. 창의력이 없는 인간이라는 생각을 종종 하게 되는데... 그건 뭐 별 상관없는 이야기고, J드림이라는 개인적으로 좀 생소한 메이커에서 나온 이펙트트레이 라는 제품군을 구해보게 되었다. 사진에 사용한 미니 피규어는 아래 포스팅에 등장한 마이크로워즈

1. 불꽃 이펙트

말 그대로, 불꽃을 모티브로 한 붉은 색 이펙트 트레이. 이 시리즈의 크기가 별로 크지 않아서, 조금 크기가 큰 미니 피규어류에는 적합하지 않은 것 같다. 이건 뭐 전체적으로 공통 사항이고... 뭔가 불꽃의 크기가 좀 더 컸더라면...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반투명한 소재를 사용하고 있으므로 아래나 뒤에서 조명을 적용할 수 있따면 괜찮은 효과를 볼 수 있을지도..?

2. 파도 이펙트

원래 제목은 그냥 물 이펙트인데... 파도배경이라 파도 이펙트라고 적어두었다. 위의 불꽃보다는 조금 더 본격적인 파도라는 느낌이라서 괜찮아 보이긴 하는데,, 역시 사이즈는 조금 아쉽다.

3. 폭팔 이펙트

제목은 화끈한데, 불꽃이펙트처럼... 뭔가 사이즈가 많이 아쉽다. 피규어가 조금 더 커지면 가려져서 안 보일 것 같은 느낌...

4. 번개 이펙트

조명에 따라 효과가 극대화되는 소재라는 느낌인데, 역시 이펙트의 크기가 아쉽다. 조명에 따라 느낌이 상당히 달라지는 기묘한 이펙트.

5. 라이트업 바위


바위라고 되어 있는데, 우물같은 느낌. 하단에 전지와 스위치가 있어, 스위치를 켜면 색이 계속 변하는 조명이 켜진다. 라인업 중 가장 이질적이면서도 대단해 보이는, 그야말로 군계일학같은 제품. 다른 제품군을 위에 올려두두면 어떨까 싶지만, 은근히 다른 이펙트들의 바닥이 불투명한데다 계속 색이 변하다보니 조명으로써의 효과는 좀 미묘한 느낌이 든다. 

Comment +0

나올 때마다 아 이거는 사지 말아야겠다.. 해놓고는, 하비샵에 들르게 되면 지나치지 못하고 집어드는 제품군, 마이크로워즈. 그럴 듯한 파일럿 피규어가 스케일을 무시한 데포르메 스타일 MS에 탑승하는 기믹을 가진 식품완구...인데, 국내에서는 저 질긴 소다맛 껌을 만나보기는 어려워서 그냥 트레이딩 피규어 취급인 경우가 많은 것 같기도... 아무튼, 라인업이 좀 많아진 5탄 중에서 눈에 띄던 4종만 구해서 갖고 놀아 보았다.

MW-03 팬팬 & 파일럿

이게 나올 줄은 몰랐는데, 마이크로워즈는 이런 병기들을 입체화해주는 점이 참 고마운 것 같다. 지구연방군의 호버크래프트 항공기 팬팬. 일본어 표기가 ファンファン 이다보니 팡팡으로 읽은 경우도 많은데, 날개 부위의 거대한 팬(FAN)을 통해 호버링으로 비행하는 병기.. 인 것 같은데, 작품 원작이 그렇듯 이런 항공기는 그저 MS앞에서는 종이비행기 취급이었다. 다만, 팬팬의 경우 단순한 폭죽은 아니고 마틸다 아쟌의 연인이었던 웃디 대위가 쟈브로에서 화이트베이스 부대를 지키기 위해 탑승하고 나갔다가 전사하는 연출이 있어서 나름 인상에 남은 사람들도 있을 듯. 마이크로워즈의 특성에 따라, MS가 아닌 기체들에 주로 들어가는 파일럿 피규어가 3개 들어있다.

MW-04 돔

개인적으로는 아주 좋아하는 기체는 아니지만, 데포르메가 되면 인기가 상당히 많은 기체, 돔. 5탄 전체를 만져본 것이 아니라 단언할 수는 없지만, 5탄은 상당히 조형에 신경을 많이 썼다는 느낌이 든다. 아래에 적을 앗가이도 그렇지만 이 돔 또한  디테일과 프로포션이 상당히 훌륭하다는 느낌인데다 카메라 아이도 가동되고 무장도 2종이 충실하게 들어있어 제작진의 애정이 느껴진다고 하겠다. 다리와 발에는 스티커를 사용하게 되어 있는데, 재단이 잘되어 있는 느낌.

MW-05 앗가이

위에 언급한 돔도 돔이지만, 귀여움과 멋짐을 다 잡은 느낌의 데포르메가 돋보이는 것은 이 앗가이 쪽이 더 대단한 느낌이다. 파일럿 피규어는 아래에 적을 와파에서 가져왔는데, 원작의 아카하나를 재현한 듯한 피규어가 들어있어 느낌을 아주 잘 살려주기까지 한다. 스커트가 없는 구조인데다 볼관절로 되어 있는 고관절 덕에 은근히 가동범위가 괜찮기도 하고, 팔도 나쁘지 않은 가동성을 보여준다.

MW-06 와파 & 파일럿

사실 마이크로워즈 5탄은... 돔도 아니고 앗가이도 아니고 팬팬도 아니고 이 와파 때문에 다시 관심을 주게 되었더랬다. 요즘 숙제처럼 하루에 한 번은 꼭 해주는 건담 배틀 오퍼레이션 2 에서 일부 맵에 놓여있는 와파이기에.. 사실 와파 자체의 디테일은 HG 자쿠 지상전세트에 들어있던 손톱만한 것을 키워놓은 것 아닌가 싶은 아쉬운 디테일이지만, 함께 들어있는 파일럿 3종 중 2개가 검은 삼연성과 아카하나를 재현한 듯한 느낌이라, 의외로 기합이 들어가있다는 느낌이 들어서 좋았다. 와파는 AASD 카페에서 도색작례를 보기도 해서 도색을 좀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잠깐 했다가.. 내가 또 어느 세월에..하는 현실적인 생각을 잠깐.

마이크로워즈 5탄이었습니다.

5탄 이후로 마이크로워즈 신작에 대한 소식이 없어서 이대로 시리즈 종료인가.. 싶기도 한데, 딱히 주력으로 모으던 시리즈가 아니라곤 해도 은근히 사모은지라 종료된다면 조금 아쉬울 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뭔가 시리즈가 하나 종료되면 또 새로운 시리즈가 등장하는 법이니...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