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엄지손톱만한 소다맛 껌 하나 넣어서 장난감을 식품이라고 파는 식완. 가끔 땡기는 거 나오면 한두개씩 사는지라 풀셋 뭐 이런 건 리뷰할 일이 없는데, 문득 몇 가지가 눈에 띄어서 간단히 사진 찍어서 남겨본다.

1. 마이크로워즈 01탄 중 5번 마제라 어택

박스 전개박스 내부 매뉴얼

이 시리즈는 기체 내부에 탑승하는 미니피규어를 뭔가 쩌리다 싶은 거에 몰아서 넣어주는 느낌인데, 사실 마이크로워즈는 주역기체들보다 이 쩌리기체들이 좋다. 01탄에는 이 마제라 어택에 대응하는 연방육군의 꽃 61식 전차도 들어있는데, 일단은 마제라 어택만. 특별한 기믹이랄 건 없고, 포탑 뚜껑이 열리고 포신이 움직이고 포탑이 살짝 회전하는 정도.

 식완이 이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이 들면서도, 디테일도 충분하고 흔히 모형으로 접하기 힘든 마제라 어택을 만족스럽게 재현한 좋은 라인업. 물론, 61식전차도 동일한 감상이었다.

2. 마이크로워즈 03탄 중 2번 볼

박스 전개내부 매뉴얼. 매우 심플하다.

3탄의 연방군 쩌리 라인업 같은 볼. 하지만, 조립할 부품이 매우 적은, 거의 완성품 같은 느낌. 

포신이 고정축을 기준으로 회전하는 것 외에는 딱히 가동기믹이랄게 거의 없는 것이 아쉽지만, 뚜껑이 홀라당 열리는 것이 아주 시원한 느낌을 준다. 딱히 데포르메 된게 없는 것 아닌가 싶기도 한 그냥 볼.

3. 마이크로워즈 SP 중 01번 건담 리얼타입 컬러 & 연방군 파일럿


박스 전개박스 내부 매뉴얼


이런 제품군에서 종종 나오는 색놀이 라인업인 SP. 예전에 나왔던 건담을 리얼타입컬러라는 색놀이로 내놓은, 아주 왕도적 구성의 라인업.

정면살짝 옆에서
오픈 기믹기존 발매 건담과의 비교

구성 자체는 모두 동일하지만, SP에는 쩌리 라인업이 없는 관계로 파일럿 피규어가 추가로 부속되어 있다. 색놀이 자체도 건담이 등장하는 제품군에서 자주 등장하는 리얼타입컬러인지라 그리 새로울 것이 없다. 사실 이게 갖고 싶어서 산게 아니라, 아래의 짐과 묶어서 파는지라 어쩔 수 없이 영입한게 되었다. 딱히 싫을 것도 없긴 하지만.

4. 마이크로워즈 SP 중 2번 짐 리얼타입 컬러 & 연방군 파일럿

박스 전개내부 매뉴얼


위의 3번과 묶음 판매였던, 개인적으로 애정하는 연방군 양산기 짐. 건담과 마찬가지로, 리얼타입컬러라는 색놀이는 다소 왕도적인 구성이라 하겠다. 

정면살짝 옆에서오픈 기믹

기존 라인업 짐과 비교최근 발매된 포르테 11탄 짐과 함께

마음같아선 리얼타입컬러도 3개씩 소대구성하고 싶지만, 묶음 판매를 하고 있는데다 크게 새로울 것도 없는 구성이라고 애써 자제해 보았다. 앞으로 어떤 라인업들로 또 나올지 모르겠지만, 뭔가 또 지나가다가 눈에 띄었을 때 땡기면 구매하는.. 그런 제품군이 되지 않을까 싶은, 그런 마이크로워즈....


Comment +0

앙상블 4.5 미니북

미니북 뒷면. 딱히 새로운 내용은 없는 듯.

인기 좋은 가샤퐁들의 경우 종종 컬러링을 변경하여 리얼타입컬러, SP, *.5 등의 넘버링으로 발매하는 경우가 있다. 이번에 발매된 앙상블 4.5는 2018년 6월 경 발매되었던 앙상블04의 기본 색을 변경하고 일부 라인업은 마킹을 추가한 마킹플러스 버전으로 수록하여 발매한 제품군이다. 

083 뉴건담 (마킹플러스)

정면살짝 옆에서

등짝앙상블 04 뉴건담과 비교

포스팅을 위해 찾아보다가 놀란 부분이, 앙상블 04가 벌써 2년 전에 나온 제품이었다는 것이다. 생각보다 오래된 제품군이구나.. 하는 감상과 함께, 04의 뉴건담이 살짝 황변이 온건가 싶을 정도로 4.5 의 뉴건담이 매우 하얗고 확실히 검게, 그리고 노란 부분이 금색으로 도색되어 더욱 고급진 느낌을 강조한 느낌이다. 조형 자체는 전혀 변경된 점이 없는, 색놀이 버전이지만 마팅이 아주 많이 추가된 것은 아니지만 확실한 포인트가 존재한다.

084 부스터배드

무장을 제거한 상태로 04의 부스터배드와 비교부스터배드에 수록된 HWS는 이런 구성

앙상블 04때도 느꼈지만, 도대체 이게 뭔가.. 싶은, 무장 운송용이라는 느낌으로 수록되어 잇는 부스터배드. 실질적으로는 뉴건담 HWS용 추가무장을 위한 아이템 되겠다. HWS 용 무장들에도 마팅이 추가되어 있는 점이 포인트.

085 캠퍼 (마킹플러스)

정면살짝 옆에서
등짝앙상블 04의 캠퍼와 비교

앙상블 04와 비교하면 마킹만 플러스된 것이 아니라 색감이 정말 달라서 아주 새로운 느낌을 주는 캠퍼. 2종의 샷건이 들어있는 점도 좋고, 추가된 마킹들은 뉴건담과 마찬가지로 갯수보다는 포인트를 정확히 주는 느낌이라 만족스럽다. 뉴건담이 뽀샤시해진 느낌을 뛰어넘은, 번쩍이는 느낌.

086 운드워트 (티턴즈 컬러)

정면살짝 옆에서등짝

댄디라이언이라는 거대한 한정판에도 부속되어 나름 영화를 누린 운드워트. 발매 당시만 해도 모형화된 운드워트가 많지 않아서 AOZ 팬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았는데, 2020년 시점에서 보면 한정판이지만 배리에이션도 등장하고, 앙상블에서도 인레가 등장하는 등, 마킹이 추가된 부분도 없이 색놀이로만 나온 점이 다소 아쉽다. 그렇다고는 하더라도 흔히 접할 수 있는 기체가 아닌 것은 분명하고, 티턴즈 칼라라는 점도 나름 유니크한 부분.

087 MS 무기세트

우선은 뉴건담 HWS. 부스터배드가 주로 보이지만...무기세트에서 핀판넬과 뉴 하이퍼 바주카를 장비.

앙상블 04의 HWS 와 비교대형실드에도 마킹이 추가된게 보인다.

캠퍼에게 무기를 몰아줘 보았다.슈툼파우스트, 자이언트바즈, 체인마인을 장비

일단 무기세트에 운드워트를 위한 무기는 하나도 없다. 뉴건담도 부스터배드에서 가져오는 HWS 가 보여주는 외형의 변화가 극적이다보니, 핀판넬과 뉴 하이퍼바주카는 그닥 임팩트가 느껴지지 않는다. 나머지는 모두 캠퍼를 위한 무기들인데, 얼핏 보면 그냥 무기들이지만, 앙상블의 조인트 구멍을 활용하여 원본 캠퍼의 풀장비 형태를 그럴듯하게 재현할 수 있다. 사실 모두 앙상블04에서 보여준 부분인 관계로 새로울 것은 없지만, 앙상블이 이런 가능성이 있다는 걸 다시 한 번 보여주는 구성이라고 하겠다.

앙상블 4.5 였습니다.

기존 앙상블 04를 갖고 있다면 굳이 새로 구매할 이유가 없을 수도 있지만, 캠퍼와 뉴건담이 당시에도 인기가 높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새로워진 색감과 마킹, 여전히 훌륭한 구성과 확장성은 충분히 구매가치가 있는 괜찮은 제품군이라 하겠다. 14탄은 추가 발매간격없이 바로 다음달인 6월 발매라고 하니 즐겁게 또 지를 준비를...

Comment +0

11탄 미니북

미니북 뒷면. 변경된 구조가 반영되어 있다.

포르테 10탄 발매로부터 무려 8개월만에 발매된 11탄. 8개월 동안 시리즈 자체의 기본 구조와 구성품을 업그레이드하느라 시간이 걸...린 것이려나. 이러니저러니해도, 가장 좋아하는 기체인 이 라인업에 포함된 관계로 적당히 구해보았다.

관절과 기본 베이스가 완전히 개편되었다.

포르테 11탄은 10탄까지의 어깨관절구조를 버리고, 앙상블 시리즈의 그것을 연상케하는 구조로 변경되었다. 그러면서도 동체와 어깨를 연결하는 부분은 볼관절로 되어있어, 오히려 앙상블보다도 넓은 구조의 포징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갖게 되었다. 또한, 기본으로 제공되는 베이스도 보다 커지고, 확장성과 안정성을 모두 확보한 고급진 느낌이 되었다. 

F071 ZGMF-X20A 스트라이크 프리덤 건담

정면살짝 옆에서
등짝베이스세트의 무장으로 바꿔주었다.

등장한 작품의 평가가 나쁜 것과 관계없이, 등장 기체 중 데스티니 건담과 이 스트라이크 프리덤 건담은 다양한 입체물로 등장하고 있는데, 포르테에서도 드디어 첫 등장. NEXT와 DASH 시절의 뭔가 아쉬웠던 부분을 모조리 개선하여 등장했다고 할 수 있지만, 디테일과 조형이 좋아진만큼 부분도색이 아쉬운 부분도 약간 눈에 띄긴 한다. 기체 특유의 2개를 합친 라이플은 별도의 F076 베이스세트에 들어있어 그 쪽에서 가져오면 된다. 등짐의 날개는 가동식이긴 한데, 기본적으로 각도가 살짝 휘어 있어서 날개를 펴도 정면에서는 잘 티가 안나는 느낌이 있다.

참고로 NEXT 09NEXT SP 02NEXT 17DASH 03 에 이은 다섯번째 가샤퐁전사 스트라이크 프리덤인데, 푸시를 많이 받는다고만 하기엔 그만큼 인기가 충분한 기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F072 RGZ-91 리 가지

정면살짝 옆에서. 실드의 연방군 마크는 부분도색 좀 해주지..
등짝. BWS가 없는 건 좀 아쉽다.클리어 빔사벨은 베이스세트에서.

포르테 9탄이 샤아의 역습 특집이었는데, 11탄에 등장한 리 가지. 전체적으로 조형이 다 좋은데, 개인적으로는 얼굴이 정말 마음에 들게 나온 느낌이다. BWS 까지 포함되어 있거나 별도의 라인업으로 제공되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기본적으로 소체가 충분히 예쁘게 나왔다는 느낌.

F073 RGM-79 GM 짐

정면 머리통이 맘에 들게 크다.살짝 옆에서. 실드의 십자무늬까지 도색되어 있다.

등짝베이스세트에 들어있는 추가 무장은 하이퍼 바주카.

일단 나와주면, 어지간하면 지갑을 열게되는 1년 전쟁 후반 연방군 주력 양산기 짐. 사실 이 짐은 SD로 만나보기가 은근히 쉽지가 않은데, 포르테 11탄에서 드디어 만나볼 수 있게 되어 개인적으로 너무나 반가운 라인업이다. 위의 스트라이크 프리덤과 리 가지가 충분한 디테일을 가진데에 반해 다소 심플하긴 하지만, 짐이 보여줄 수 있는 심플함이 무척 좋다. 또한, 다른 기체들에 비해 뭔가 조금 더 큰 것 같은 머리통도 정말 좋다.

F074 MSM-07S 즈고크 (샤아 아즈나블 전용기) & F075 MSM-07 즈고크

정면살짝 옆에서등짝

정면살짝 옆에서등짝

포르테 11탄의 색놀이 라인업은 즈고크 2종. 기체 디자인 특성 상 베이스세트에 별도로 제공되는 별도 무장은 없는 점이 아쉽긴 한데, 포르테 11탄의 공통 관절 규격을 사용하고 있어서 어깨 관절의 가동이 은근히 괜찮다. 

F076 베이스세트(台座セット)

베이스와 추가무장들. 아랫줄만 추가무장.베이스 2개를 아래 위로 확장한 모습

NEXT 시절에 제공되던 별도 베이스세트가 포르테 11탄에서 대폭 업그레이되어 돌아왔다. 베이스 자체는 단품으로 두면 뭔가 안정적이지 않은 느낌이 있는데, 옆 위 아래로 확장해두면 꽤 그럴 듯한 장식용 베이스가 되어 줄 것 같은 느낌. 위에 언급한 것처럼 확장 무장세트도 추가되어 있는데, 이 부분은 포르테 11탄 특유의 어깨관절과 함께 앙상블에서 피드백 된 아이디어라고 봐야 하겠지?

가샤퐁전사 포르테 11탄이었습니다.

가샤퐁전사 시리즈가 포르테 라인업을 시작하면서 조형이 대폭 좋아졌는데, 8개월만에 등장한 11탄이 되면서 기존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하겠다. 이미 가샤퐁블로그 등지에서 13탄까지 예정이 되어 있다는 소식이 들려 오는데, 과연 12탄을 보려면 얼마나 기다려야 하려나?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