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미니북

 이젠 아무리 생각해도 가샤퐁전사를 충분히 앞질렀고, 가동성을 추가한 컨버지라는 인상도 이제는 꽤 다른 노선을 취하고 있으면서 나름 이 바닥을 선도하는 위치가 된 것이 아닌가 싶은 제품군, 모빌슈트 앙상블. 여기저기서 건담 앙상블이라고도 많이 불리우는 시리즈의 10번째 정규 라인업은 뭔가 의외의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063 스트라이크 건담

정면약간 옆에서등짝

앙상블 최초..인 것 같은데, 건담 SEED의 주역기 스트라이크 건담이 등장했다. 심플하지만 스트라이크 건담의 멋을 잘 살린 조형과 부분도색, 성의 넘치는 실드와 라이플, 그리고 가끔 등장하는 전용 상체 부품까지. 특히, 스트라이커를 장비하지 않은 상태의 등짝을 막아주는 전용 부품까지 도입되어 있어 스트라이크 건담이라는 기체에 대한 제작진의 열정이 느껴진다 하겠다. 특히 스트라이크 건담은 이번 10탄의 다른 라인업에 들어있는 에일팩 외에 런쳐팩과 소드팩으로 확장을 꾀할 수 있고 이 3가지 스트라이커를 장비한 퍼팩트 스트라이크 건담도 충분히 가능하며, 10.5 등의 색놀이로 스트라이크 루쥬, 루쥬라면 I.W.S.P라던가, 조형을 살짝 바꿔 라이트닝팩 등의 다양한 확장을 꾀할 수도 있으니 의외라고 느껴지면서도 한편 본격적인 확장을 꾀할 또 하나의 소체가 등장한 셈이라고 할 수 있겠다....

064 유니콘 건담(유니콘 모드) 

살짝 옆에서등짝

앙상블의 시작을 연 유니콘 건담이 10탄째가 되어서야 유니콘모드로 돌아왔다. 원래 심플한 모습이지만 상당히 잘 재현한데다, 전개하지 않은 실드나 백팩, 다소 눈부분이 커보이지 않나 싶은 머리 조형 등은 유니콘 모드의 심플함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멋진 선물이 될 듯한 라인업이라 하겠다.

065 기라 줄루

정면살짝 옆에서등짝

앙상블 제작진은 아무래도 U.C라는 시리즈를 정말 좋아하는 것 같다... 생각해보면 기라 도가보다도 더 확장성이 높은 설정을 지닌 기체다보니 기라줄루도 충분히 나올법하다 싶은데, 이번 10탄에서 가장 높은 확장성과 무장세트를 선물로 받은 라인업이라 하겠다. 다만 그렇다보니, 소체 자체의 확장용 구멍들이 거슬려 보일 수 있다는 단점도 있다고 하겠다.

066 스카이 글래스퍼 (에일 글래스퍼)

전투기의 정면은 참..옆에서 볼때 제일 예쁨등짝.. 이것은 그냥 에일팩의 등짝..

그냥 딱 봐도 스트라이크 건담에 에일팩을 주기 위해서 스카이 글래스퍼를 만들어 준 느낌이다. 앙상블 전종을 모은 것이 아니라 확실치 않지만, 최초로 하얀색으로 된 스탠드를 넣어준 라인업이라는 특징이 있는데, 이걸 뭐 특징이라고 해아할지... 스카이 글래스퍼 자체의 느낌은 꽤 좋지만, 구성 자체가 언젠가의 호버트럭처럼 분해해서 창의력 대장들을 위한 부품으로 쓸만한 구성이 아니라.. 아무래도 좀 아쉬운 느낌.

067 MS 무기세트

늘 뭔가 아쉬운 무기세트

이번 무기세트는 스트라이크 건담용 아머슈나이더 2개와 바주카,

기라줄루용 탄창 2개와 빔엑스, 스파이크 아머, 지휘관용 머리파츠,

그리고 범용 빔사벨 하나와 유니콘건담용 바주카로 구성되어 있다.

아머 슈나이더를 들려줬다사진 찍고보니 바주카 방향이;;스카이 글래스퍼는 이걸 위한 거였다.

 무기세트는 역시 다른 라인업들을 위한 라인업이긴 한데, 스트라이크 건담은 스카이 글래스퍼만 있어도 충분한 느낌이다. 건담 SEED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꽤 만족스러운 조형으로 즐길 수 있는 2개의 라인업이 되어줄 수 있을 것이다.

기라줄루는 풍성, 유니콘은 썰렁...

 기라줄루는 무기세트가 적용되어야만 비로소 완벽해지는 느낌이고 유니콘건담은 HGUC 유니콘건담(유니콘모드) 같은 느낌으로 바주카를 들려줄 수 있다. 

 앙상블은 정규 라인업보다 한정판이 더 많아진 느낌인데, 이 포스팅을 적는 2019년 08월 현재, SEED의 프리덤건담과 미티어 유닛이 각각 한정판으로 발표되었고, C3 에서는 참고출품이라고는 하지만 건담7호기와 중장7호기가 공개되기도 한지라, 일반 라인업과 함께 즐겨볼만한 다양한 라인업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겠다. 일단은 다음 11탄은 또 어떤 라인업과 조형, 구성을 보여줄지 기대하면서 기다릴 밖에. 

Comment +0

슈퍼컨버터!박스를 북북

 그 옛날 훼밀리 오락기 시절부터, 오락실처럼 조이스틱으로 게임을 즐기고 싶다는 욕망은 가정용 게임기를 즐기는 플레이어들에게 크건작건 깃드는 그런 감각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수많은 게임기 전용 게임들은 패드 플레이에 적합하도록 조작체계가 구성되어 나오게 되지만, 역시 슈팅-액션 게임장르.. 특히 대전격투게임 장르의 게임들은 조이스틱으로 즐기는 편이 조작 자체가 수월하기도 하고 여러모로 편리한 경우가 많다..고 하겠다.

 그런데, 원래 오락기에 들어있던 기본 조종기... 조이패드가 아닌 옵션으로 뭔가 구매해야 한다고 하면 아무래도 가격이 더 올라가기 마련이고, 조이패드보다 덩치와 무게와 부품단가가 달라지는 조이스틱이라면 더더욱 비싼 것이 당연한데, PS3-XBOX360 시절을 지나면서 조이스틱의 가격이 상당히 많이 올라가기도 한 것 같다. 그러던 것이, PS4/XB1/NS 시절인 지금은 조이스틱의 가격이 10만원은 기본이고 좀 쓸만하게 쓰려면 저렴한 제품에 원하는 옵션을 별도로 구입하여 스스로 개조해야 하거나, 아예 한 20만원 정도 투자해서 고급형 스틱을 골라야 하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그런 돈을 갖지 못한 가난한 나같은 게이머들을 위해, SFC 시절 QUICK SHOT 을 만든 대만은 아니지만 태국의 BROOK 이라는 메이커에서 이런저런 옵션들을 내놓고 있다고 한다. 

 대체로 이 회사의 제품들은, 구 기종의 주변기기(조이스틱, 조이패드, 레이싱휠 등)을 현세대 기종에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컨버터가 많은 것 같은데, 그 중 PS2용 조이스틱을 PS3와 PS4에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제품을 구매해 보았다. 은근 인기가 있는지 국내 많은 쇼핑몰에서 취급하고 있으니 본인의 포인트와 카드 혜택을 반영하면 상당히 저렴하게 구하실 수도 있을 것이고... 무엇보다 PS2용 조이스틱을 갖고 있는 사람에게나 쓸모가 있다는 그런 기기이긴 하지만.

 짝퉁 PSONE 용 듀얼쇼크 기판을 활용한 개조 조이스틱을 물려서 PS4PRO에서 스파5로 테스트해 본 결과, 인풋렉 없이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하였다. 창고에 처박혀 있는 다른 조이스틱들도 이것저것 테스트해보고 싶긴 하지만, 일단은 이 정도로 만족하는 걸로. 정작 스파5보다는 라이덴5나 칼라드리우스 같은 슈팅게임용으로 쓸 것 같은 그런 느낌. ....생각해보니 스틱으로 하면 더욱 재밌는 DOA나 버파...는 없구나. 흠흠.

'전자오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변기기] 스위치 너클그립  (0) 2019.09.24
[ETC] 요즘 하는 게임-190903  (0) 2019.09.03
[주변기기] BROOK SUPER CONVERTERS MAGIC BOX P4-SBK  (0) 2019.07.30
요즘 하는 게임 - 180530  (0) 2018.05.30
8Bitdo SUPER GAMEPAD  (2) 2015.11.02
PSP, NDSL  (4) 2012.09.03

Comment +0

 플래티넘 획득 후 종료 전 스샷. 그리 대단한 스탯은 아니지만..

이 포스팅을 끄적이는 시점에서, 이미 뽕을 뽑은 사람들이 넘쳐나는 블러드 스테인드. 세간의 평은 '짭마성' 이라는 한마디에 다 담겨있는 것 같다. 성능이 좋고 넓은 모니터를 가진 PC판 유저들이 가장 만족도가 높은 것 같고, 스위치 유저들은 속았다는 생각을 많이들 하시는 것 같고, PS4 유저들은 대략 납득하는 것 같은 그런 느낌. '짭마성'은 '짭퉁 악마성'이라는 비아냥과, 진퉁 악마성이 아니면서 진퉁보다 낫다는 숨겨진 의미를 모두 말하는 괜찮은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보스가 드라큘라 백작이 아니고 플레이어가 벨몬드 일족 또는 알루카드가 아니긴 하지만, 최소한 PS1(외에도 여기저기 이식되긴 했지만)의 악마성 드라큘라~월하의 야상곡을 플레이해본 사람들에게는 그 시절 그 손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그런 게임이었던 것 같다.

아마 무조건 얻게 될 첫 트로피외형 변경도 가능하긴 하다사역마 관련 트로피도 있다.

 일본식 액션 RPG들은 대체로 '자유도'와는 거리가 멀고, GTA 이후로 '오픈 월드'라는 장르를 즐겨본 현대의 게이머들에게 요런 액션게임은 자유도랄게 별로 없어 보이겠지만... 제한된 무대 안에서 탐험과 파밍, 강화를 반복해가는 재미는 결국 기종과 장르를 넘나드는 가장 흔하면서도 플레이어에게 충실한 재미를 주는 요소이자 장르일 것이다. 이 블러드 스테인드는 그런 재미를 주기 위해서 만들어진 게임임과 동시에, 저 '월하의 야상곡'을 기억하는 플레이어들에겐 추억팔이까지 겸하는 훌륭한 게임이라고 하겠다. 이런저런 사소한 버그들이나 뭔가 아쉬운 스토리, 기왕 만들거 좀 더 만들어 보지 그랬나..하는 아쉬움이 없는 건 아니겠지만, 셊곖쵮곲갮발삾콦낪밊... FUCKONAMI를 벗어난 제작자가 아무리 클라우드펀딩으로 많은 돈을 모았다고 하더라도 셊곖쵮곲갮발삾가 아닌 환경에서 만든 첫 작품(사실 아니지만)이라고 생각하면 대단히 훌륭한 작품이라고 봐도 무리가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

수지 할머니.. 참...이것은 배드엔딩2 입니다.쿠네쿠네는 여러모로 공포였다

매트로배니아 장르 게임을 플레이해 온 사람이라면 크게 어렵지 않게 플래티넘 트로피까지 달성할 수 있는 게임으로, 보스몬스터나 환경이 가혹하다고 느껴진다면 레벨을 올려서 도전하면 된다는 만고불변 게임의 진리를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게임이기도 하다. 그래픽과 버그, 허접한 시나리오 때문에 만듦새가 좀 아쉽게 느껴지긴 하지만, 이런 장르 액션 RPG가 가져야할 재미를 듬뿍 담고 있으면서도 자잘한 잔재미와 패러디를 놓치지 않는 모습은 제작자의 손풀기는 충분히 끝났다는 느낌을 갖게 한다.

지도 100% 달성마지막 트로피 달성이 장면... 기억하시는 분?

다음 블러드 스테인드.. '짭마성'이 어떻게 돌아올지, 어떻게 등장할지는 알 수 없지만, 제작사에서 공언한 추가 DLC 의 발매를 느긋하게 기다리는 게 우선일 것 같다. 한동안 게임으로 좀 달렸으니 당분간은 게임말고 뭔가 다른 걸 좀 해볼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