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포장된 정면포장된 등짝구성품은 USB-C 케이블과 패드.

옛날 사람이라 그런지, 이런 한정판 같은 주변기기가 국내에 정식으로 판매되는 걸 보면 참 격세지감을 느낀다. 이제 슬슬 게임이 완벽하게 한글화되어 발매되는 것도 나름 익숙해져가고는 있지만, 일본에서 다소 복잡하게 주문하거나 웃돈주고 비싸게 사야했던 요런 주변기기들의 정식발매는 참 고마우면서도 매번 놀라게 되는 그런 부분이 있다. 이 뭔가 긴 이름의, 간단히 말해 [스위치 및 PC용 슈퍼패미컴 컨트롤러 모양 무선 컨트롤러]... 무지 긴데.. 여튼 이 패드는 좀 이른 선물로 친우 SMOO 군이 전달해 준 것. ...언젠가부터 게임용 패드를 서로 선물로 주고 받는 것 같은... 아무튼.

패드는 일본과 한국, 유럽에 발매되었던 슈퍼패미컴=SFC=SUPER FAMICOM=슈퍼컴보이 용 패드에서 케이블을 제거하고, 닌텐도 스위치용 슈퍼패미컴 게임에 사용되는 ZL, ZR 버튼과 하단의 플레이어 표시용 LED, 페어링 버튼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시절의 미개봉 SFC를 갖고 있지 않아 정확한 비교는 어렵지만, 대략 SFC 패드의 느낌은 그대로 잘 재현하고 있...는 것 같다. 다만 처음 잡아본 느낌으론 십자키의 탄성이 많이 좋다고 느껴지기는 한다. USB-C 케이블을 이용하여 PC에 연결해보면 자동으로 드라이버를 잡는... 것 같은데, 실제 사용은 되지 않는다. 뭔가 과정이 필요할 듯...

몇 해 전에 구매해서 잘 굴리고 있는 8BITDO의 SFC 스타일 컨트롤러와 함께. 색감이 약간 다른건 손때를 타서 그런 것 같고, 조작감은 의외로 거의 비슷한 느낌. 8BITDO용도 닌텐도 스위치에 별도의 장치 없이 바로 연결할 수는 있는데, 버튼이 모자라서 슈퍼패미콤 게임을 즐기기엔 여러모로 애로사항이 있는 편이다. 그런데 정말 이렇게 나란히 놓고 보니, 8BITDO 제품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을 다시 해본다. 

 큰 의미는 없지만, 패드 상단 중앙의 로고부분의 표기가 국가마다 다르다고 한다.

  일본은 SUPER FAMICOM - 슈퍼패미컴

  한국은 슈퍼컴보이

  유럽판은 SUPER NINTENDO (이 포스팅의 제품과 동일)

  북미판은 컬러링과 X, Y 버튼의 디자인이 다르고 SUPER NINTENDO

인 것 같다. 큰 의미는 없다고는 했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큰 의미를 부여할지도... 아무튼, 종종 필요할 때 잘 써먹을 수 있는 패드가 하나 더 생겨서 기쁜 마음에 포스팅.



Comment +2

  • 볼커스텀 2020.01.28 22:53

    참고로 아날로그 스틱이 없어서. 일반 스위치 게임 할 때는 못쓰겠더라고요.
    테트리스는 되는데, 공격스타일 변경이 안되고...
    지제네 정도는 문제 없이 플레이 됩니다.

연말연시에 방구석에 처박혀서 뭔가 한 것 같긴 한데 남은게 없는 것 같아, 문득 2019년에 했던 게임들을 간단히 정리해서 포스팅.

1. 바이오 해저드 RE:2 [PS4]

 블로그에도 포스팅했었지만, 플래티넘 달성. 다만 안닌두부는 클리어 못했던 걸로 기억. 무척이나 재밌게 즐겼고, 나름 할거 다 해 본 것 같다. 2020년에는 3가 리메이크되어 돌아온다고 하니 마음의 준비를 해야지. 

2. 블러드 스테인드 [PS4]

 일부 계층에서는 짭마성으로 불리우는,  PS1의 우주명작 [악마성 드라큘라~월하의 야상곡]의 정신적 후속작. '매트로바니아'로 불리우는 이 장르의 팬들도 납득할만한 구성과 완성도를 보여주었다고 평가되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GBA판 악마성 모 작품 이후로 10여년 만에 다시 해보는 매트로바니아였는데, 푹 빠져서 즐겼더랬다. 역시 플래티넘 달성.

3. 스트리트 파이터 5  [PS4]

 울트라 브론즈를 언제 넘어서나 했는데, 실버 랭크를 굳히는데 성공한 한해였다. 주캐 라라(로라?) 가 2019년 연말 모 대회에서 우승자의 주캐이기도 해서 조금씩 흉내내면서 즐기는 중. 2020년 초 정식 서비스 예정인 챔피언 에디션을 미리 구매하여, 그 동안 멀리했던 다른 캐릭터들도 조금씩 만져보는 중. 2020년까지가 본 작의 유지보수 지원기간(...)으로 알고 있는데, 2020년에도 틈틈히 즐겨볼 예정.

4. 페르소나4 더 골든 [PSV]

 발매된지 거의 10년이 되어가는 게임이지만, 맥없이 잊혀져 가는 비타로 뭐 할 거 없나 뒤져보다가 저렴하게 구해놨던 중고로 뒤늦게 버닝. 왜 발매당시 비타의 희망으로 불리웠는데, 페르소나4 파생작들과 애니메이션들이 그렇게 많이 나왔는지 충분히 알게 되었다. 3회차를 들어갔다가 내려놨는데, 커뮤MAX를 비롯해서 올 트로피는 2020년에라도 따고 싶은 게임. 캐릭터들이 다들 너무 귀여워서, 파생작들과 애니메이션도 모두 즐겨보고 싶은 마음이 한가득.

5. 피트니스 복싱 [NS]

 구매하고 조금씩 하다가, 운동게임의 특성에 따라(...) 봉인했었는데, 여름에 시작한 친우의 성과를 보고 자극받아 하반기에 2달 정도 꾸준히 즐겼다. 체중이 많이 줄진 않았는데, 뭔가 몸이 정리되어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11월 중순 감기에 걸린 이후 어영부영 연말까지 땡땡이. 2020년도 시작되었으니 작심삼일부터 다시 시작 중.

6. 뱅 드림 ~걸즈 밴드 파티 [모바일}

 폰에서 지워지지 않고 꾸준히 용량을 차지하고 있는 리듬게임. 딱히 지울 이유가 없기도 하고, 수록되는 커버곡들이 다들 괜찮은지라 이벤트로 주어지는 캐릭터들만 얻자는 생각으로 즐기는 중. 다만 내 계정이 똥망계정인건지는 모르겠지만 10연가샤의 확률이 너무... 너무한다. 현질을 안해서 그런가.

7. 라인 건담워즈 [모바일]

 게임성을 언급할 수 있는 관리?숙제? 어플리케이션. 다만 지금 나와있는 모바일용 건담게임들 중에서 SD 체형의 MS들이 등장하고, 심지어 SD건담월드의 캐릭터들이 콜라보로 가끔 등장해 주고 있어서 지겨워지면 삭제했다가 소식듣고 다시 설치하는 패턴. 2019년에는 2번 지웠다가 다시 설치한 듯.

8. 파퓰러스 (SFC 판) [레트로]

 중딩 때 몇 개 즐겨보지 못한 PC용 게임 중에서 강렬한 추억으로 남아있는 바로 그 게임. 도스박스로 즐기는 방법도 있긴 한데, 사실 잊고 살다가 PS클래식의 확장기능(....)을 활용하여 패드로 즐기는 중. 딱히 아주 열심히 하는 건 아닌데, SFC 판 특유의 오리지널 디자인 스테이지들이 재밌어서 조금씩 진행 중. 이러다가 PC판 때처럼 도저히 컴의 성장속도를 따라잡을 수 없는 악랄한 맵들이 등장하겠지....

9. 메가드라이브 미니 수록작들

 열심히 즐겼다기보다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은 퀄리티라서 이것저것 다 조금씩 건드려봤더랬다. 연말에 양덕들이 확장기능(...)을 개발했다는 소식이 들려오긴 하는데, 그냥 PS클래식의 확장기능만 사용해볼까 싶음. ....과연?


적어놓고 보니 게임을 별로 많이 안한 것 같은 느낌인데... 과연 2020년에는 어떠려나. 기대되는 대작들이 많아서, FF7R,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 바이오 해저드 RE:3만 해도 한해가 훅 갈 것 같은 느낌.

Comment +0


표지와 등짝오픈

2012년에 발매된 게임을 2019년 마지막 날에 포스팅을 하는게 좀 민망하긴 하지만... 아무튼 이제서야 클리어 포스팅. PSV라는 기기도 단종되어 버렸고 페르소나도 5의 확장판이 나온 이 시점이라고 생각해보니.. 참.. 그래도 정말 재밌게 푹 빠져서 즐겼기에 클리어 포스팅을 남긴다.

 - 원래 페르소나4는 PS2용 게임이었다고 한다. 지금은 단종된 VITA로 발매되었을 때는 부진을 면치 못하던 VITA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나.

 - 개인적으론 PS1용 페르소나2 죄와 벌을 플레이했고 그 기억 때문에 3를 안했었는데, 4를 대략 마무리한 지금 시점에서 3도 다시 해봐야 하나 싶을 정도.

 - 워낙 우주명작으로 꼽히는 게임이다보니 주절주절 말할 것도 없긴 하지만, 이 작품의 주인공 동료들이 너무나 사랑스럽다. 내 나이 탓인지, 다들 마냥 귀여웠다.

 - 오랫동안 봉인했던 VITA 1세대를 이 게임 때문에 계속 꺼내놓고 즐겼는데, 배터리가 좀 심각한 수준이라 계속 충전하면서 플레이했다....

 - 2회차를 돌고 3회차를 시작했는데, 연속으로 돌려다보니 살짝 지치는 감이 있어 쟁여뒀던 댄싱 올나잇으로 팩을 교체하고 교체한 김에 이렇게 포스팅.

 - 게임의 템포는 '커뮤'를 쌓는 RPG 파트와 '페르소나'를 활용하여 이 게임의 몬스터인 쉐도우'를 물리쳐가며 던전을 탐색하는 파트로 나뉜다.

 - 전투는 다소 단순하지만 빡빡한 느낌이 있는데, 좋은 '페르소나'를 만들게 되면 난이도가 내려가는 느낌이 있다. 특히 요시츠네의 팔척뛰기....

 - 주인공의 능력치와 육성한 페르소나를 계승할 수 있기 때문에, 실제적으로는 2회차부터가 본게임이라는 느낌도 조금 있다. 물론 1회차에서도 진엔딩은 가능.

 - PS2용 게임의 확장판 개념이다보니, 지금 보기엔 그래픽이 조금 아쉽다. 그렇다고 못할 정도는 아니고.

 - 이 게임이 얼마나 히트했는지, 외전격으로 길티기어를 만든 아크에서 만든 격투게임이 2개, 유명 아티스트가 참여한 리듬액션 게임이 1개 나와 있었다...

2019년에 즐겼던 신작 게임도 있지만, 정말 뒤늦게나마 좋은 게임을 만나 열심히 즐겼다. 2020년에도 기대되는 신작게임이 여럿 있지만, 이 게임의 3회차를 마무리하거나, 파생작인 격투게임과 리듬액션게임을 열심히 하게 될 것 같은 느낌.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