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반다이 공홈 이미지 함브라비


 함무라비, 함브라비, 한브라이, 함쨩 등 여러 잘못된 이름으로 불리우는 Z건담의 홍어, 함브라비의 HGUC. 개인적으론 모노아이 계열을 그닥 좋아하진 않지만 Z건담에 등장한 악역 기체 중 가장 카리스마가 넘치는 이 푸른 홍어를 그냥 지나칠 수는 없었다. 뭐 그렇다고 3개를 사고 막 그럴 일은 또 없었지만서도...

01234

 
 실제론 만져본 적이 없는 구판과 비교할 수는 없었지만, 최신 HGUC 답게 단순한 가변기구와 입체적인 디테일을 매우 잘 살린 킷으로 발매되었다. 원작의 설정을 따라 비교적 규격화 된 손 파츠는 함브라비만의 손으로 새로 만들어졌는데, 종래 HGUC의 볼관절이 적용된 손목처럼 움직이진 않아도 오히려 튼튼하게 고정되는 점이 맘에 들기도 한다.

01234


 가오리 내지는 홍어로 불리우는 가변 형태는 각종 기괴한 형태로 변신하는 Z건담 시리즈의 TMS 들 중에서도 상당히 인상적인데, 검은 3연성의 뒤를 잇는 야잔 편대의 함브라비 3대는 작중에서 매우 다양하게 주인공들을 괴롭혔더랬다. 그 기괴하면서도 미운 인상이 아주 잘 재현되어 있는 느낌.

012

 

 우주에서 활약한 기체답게 스탠드에서의 포징이 아주 잘 잡히는 편이고, 종아리 바깥쪽에 달린 지느러미(?)의 구멍도 입체감 있게 잘 재현되어 있어서 여러모로 만족도가 높다 고깔같은 머리와 등짝의 날개 탓에 볼륨도 큰 편이고. 최근 HGUC로 등장하고 있는 다양하면서도 독특한 기체 중에서도 특이성이라는 면에선 무엇에게도 꿀리지 않을, 개성만점이면서도 좋은 품질의 킷인 듯.


 

Comment +8

  • eihabu 2012.10.15 08:57

    함무라비로 알고 있었는데!!! 무슨 법전도 아니고

  • JK 2012.10.15 23:35

    오 저 자신감 넘치는 파이팅 포즈! 정말 다시 봐도 참 희한하게 생겼어요.

    • 요즘은 오히려 이런 디자인 보기가 힘들지.. 시드 데스티니에서 오마쥬된 기체 바비는 뭐 아무도 모르는 수준이고...

  • 토미노피자 2012.10.18 00:37

    오죽 눈이 많았으면 메타스라는 이름이 붙을 뻔했다고...ㅎ;; 저는 상당히 좋아하는 녀석입니다. 티탄즈의 기체라 이후에 유니콘에서 소뎃츠키버젼이 나오긴 힘들것 같지만 4편의 마라사이처럼 은근슬쩍 지온쪽에 붙어서 나올지도 모르겠네요ㅎㅎ;;

    • ㅎㅎ건담군단의 쿠노이치 메타스가 함브라비의 이름이 될 뻔했군요. 마라사이는 나름 양산기라서 지온쪽에서 입수한 걸지도 모르겠지만, 야잔 편대 전용기 취급이었던 함브라비는 아무래도 어렵지 않을까요..?

  • osten 2012.10.22 17:22

    이 기체; 어깨에도 눈이 있는건 이번에 처음 알았습니다.

    • 사실 저도 만들면서 어라라? 했었습니다. 오랜 기간 알아온 기체지만 디테일한 부분은 많이 놓치고 있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