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조립이 필요한 건프라는 자주 사지만, 간단한 조립 후에 가동과 도색, 포름을 즐기는 액션피규어류는 잘 사지 않는다. 정확히는 사도 잘 못 갖고 논다고 해야 하나... 그래서 좋아하는 SD건담의 액션피규어인 SDX도 여러 종류를 구매해 놓고도 뜯어서 리뷰는 몇 개 하지 못했고, 그나마도 여러 포징을 즐기지도 못했다. 그런게 나하고는 잘 안 맞는 걸지도.

SD건담 월드의 일부 기체들을 리얼타입으로 만들어 내놓는 [메탈로봇혼] 시리즈도 전체는 아니지만 일부는 구매했었는데, 모두 혼웹박스도 열지 않고 그대로 봉인하기 일쑤였더랬다. 그런데, 이번에 오랜 기다림끝에 배송받은 이 사탄건담, 외래어 표기법을 존중하면 세이튼 건댐이 되는 이 제품은 바로 뜯어서 만져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이렇게 간단히 리뷰해 보게 되었다.

사탄 건담. 어느 종교의 이야기에 등장하는 대표적인 악마의 이름을 붙인 이 건담은, 나이트건담(=기사건담)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 [SD건담 외전]의 첫번째 에피소드 [라크로아의 용사]편에 등장하는 악역이다. 80년대 당시 일본의 국민적 RPG 게임 [드래곤 퀘스트]로부터 모티브를 잔뜩 받은 기획의 영향으로, 드래곤 퀘스트 1편의 보스 마왕과 상당히 닮은 모습니다. 본작에서의 명칭은 [마왕 사탄건담].

이 제품은 사탄건담과 그 진정한 정체인 [몬스터 블랙 드래곤] 양쪽을 일부 부품을 변경하여 재현하도록 구성되어 있는데, 사탄건담일 때는 온 몸에 망또를 두르고 몸을 가린 모습을 하고 있다. 망또가 펼쳐지면 블랙드래곤의 날개가 되는 기믹을 갖고 있는데, 이 날개를 접어 망또로 만드는 것이 약간 어려워서 보기 좋게 딱 맞물리게 하려면 동봉되어 있는 날개 고정용 부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래도 망또 윗부분이 갈라져 보이기 쉽다는게 문제지만...

날개를 펼쳐주고 머리와 어깨 부품, 꼬리를 교체하여 [몬스터 블랙드래곤]의 형태로 변경하게 되는데, 펼친 날개와 꼬리가 가진 부피감이 상당히 커서 화려하고 만족스러운 느낌을 준다. 날개의 고정성도 아주 튼튼하다는 느낌은 아니지만 썩 나쁘지 않아서 원하는 위치로 고정도 잘 되는 편이다. 다만, 날개 때문에 상체에 무게가 몰려있다보니 고관절의 고정성에 걱정이 되기는 한다. 어지간하면 동봉된 스탠드를 활용하여 전시하는 것이 좋을 정도.

기본적으로 마법을 사용하는 캐릭터라는 느낌이다보니 소체의 가동성은 좋은 편이지만 가동을 통한 멋진 포징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그와는 별개로 커다란 날개와 화려한 소체의 도색, 강렬한 머리 뿔과 거대한 꼬리 등 별다른 포징이 없어도 눈길을 잡아끄는 화려함이 돋보이는 액션 피규어라고 하겠다. 

마음같아서는 당장 오래전에 받아놓은 나이트건담을 찾아서 같이 전시하고 싶지만... 전시할 공간도 없고 무엇보다 지금 나이트가 어디에 있는지를 또 찾아야 하는 문제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