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한 달의 마지막을 실감하게 되는 29일 쯤 되면 어떤 생각을 하게 될까? 한살한살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가속도를 느끼게 되는 세월의 흐름? 지난 한 달 동안 무엇을 했는가에 따른 반성? 얼마 안 남아있는 시간 동안 해치워야 할 이 달의 목표? 월 구분 따위로 삶의 경계를 나누고 싶지 않다는 조금 튀는 생각?

 오늘 점심으로 간단한 백반을 먹고 나오면서 초보 유부남의 재정 상태와, 동시에 내 지갑을 들여다 보며 든 생각은 하나였다. .....월급받은 달이 아직 채 끝나지도 않았는데 어째서 여전히 가난한거지?

 재정상태를 스스로 관리해야 하고, 가장은 아니지만 가정 경제의 일부분을 당연히 떠안아야 하는 나이가 되어 보니 언제나 돈이 쪼달린다. 나름 유흥비도 캐지름도 잔뜩 하고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지만, 아무튼 언제나 가난하다. 월급쟁이들은 로또를 4주 연속 당첨되어도 만족하지 못하는 가난의 늪에서 살아간다는 말이 실감으로 와닿는 나날이 계속되고 있다. 그래도 밀리거나 깎이는 일 없이 꼬박꼬박 나와는 내 노동의 댓가에 늘 감사하고 있긴 하지만.

 6월부터 8월까지를 여름이라고들 하더라. 그렇다고는 해도 6월은 분명 초여름일텐데, 주말에 번화가를 나가보면 감사의 인사를 날리느라 걸음을 옮기기 힘들정도로 더운 날들이 계속되었더랬다. 헐벗은 언니들은 눈요기가 되긴 하지만 헐벗었다는 장난섞인 표현이 떠올라 마냥 즐겁지만은 않다. 물론 그 헐벗음이 가난에 기인한 것은 아니겠지만. 아니, 오히려 가난하면 헐벗을 수가 없겠지만. 이따금 가난에 대한 궁상맞은 자학이 치밀어 올라오면 감사의 인사를 날리다가도 쓴웃음이 올라온다. 실로 궁상맞기 그지없지만, 어쩌랴, 이게 내 삶인 걸.

 그래도, 부모님이 맞이해 주시는 집이 있고, 내가 굶지 않는 한 삼시세끼 챙겨먹을 수 있고, 총싸움하는데 필요한 총알도 살 수 있고, 건프라도 살 수 있다. .....여기에 연애가 끼어들면 어떨까? 부러워하긴 하지만, 연애는 재정상태의 빈곤을 초래하게 될 것이기에 당분간은 덕후놀이나 계속해야지 싶다.
 
 그나저나, 점심에 나왔던 파김치의 냄새를 지우려고 좋아하지 않는 껌을 오물오물 씹고 있자니 턱이 아프다. 그래도 파김치는 맛있다. 하루 남은 6월의 마지막에, 또 파김치가 되어 보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지. 7월에는 뭔가 좋은 일이 있기를.

Comment +19

  • 초보 유부남의 재정상태에 눈물이 멈추지 않는군... 평소에도 솔로일때보다 씀씀이를 줄였지만 뭔가를 질러야 할때는 과감히 무언가를 포기해야하는 선택이 정말 피를 말리더군... 지금도 뭔가를 지르고 싶지만 [그냥 다음에 여유가 되면...]이라고 미래지향적인 마인드(금연하여 담배값을 유흥비로 하자는 생각은 절대 안듬)로 헤쳐나가고 있지만 언제까지 헤쳐나갈수 있을련지...^^; 그나저나 덕후놀이도 좋지만 너나 키네도 슬슬 국수준비 해야하지 않을까?ㅎㅎㅎ 좋은 주말 보내기를...

    • 국수 준비..는 아직 먼 이야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직 20대인걸요.(수줍) 성님도 즐거운 주말 되십쇼!!!!

  • 오홍 뭔가 여러가지 언어유희...>_<
    그런데 수입이 얼마건 언제나 부족한 건 맞는 것 같아요. ^^;;;
    저도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된 어제오늘이군요. 햇볕이 쨍한 7월 맞으시길~

    • 역시 국문과!!! 그런데 무슨 생각을 그리 하셨는지... 라야의 비즈빠들에게 햇빛 비치는 7월이 있기를!!! ...그런데 누구누구는 블로그 타이틀에 햇빛이 싫다고 하던데 말이죠...

  • Jen 2007.06.29 14:54

    언제나 모자르게 보이는 돈...ㅠㅠ 눈물이 나올정도로 공감해버렸습니다.
    아직은 부모님이 전부 서포트해주는 꼬꼬마 대학생이지만 용돈/취미같은 건 역시 제가 번 돈으로
    써야 하기에 확실히 항상 돈이 없어 가난한 기분을 떨칠 수 없는..ㅠㅠ
    7월은 럭키 세븐 이니까 좋은일이 더 많을꺼에욤~_~)/ 간바레입니다!

    • 7월은 럭키 세븐!!! ....근데 제니님을 떠나보내야 하는 제 마음은... 크흑. 제니님도 힘나는 7월 맞이해 보아요~

  • antidust 2007.06.29 15:50

    살림하면서 씀씀이 수련하는 건 참 중요한 것 같어. 재작년도 올해도 참 버릇 잘들여서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고....서로 힘냅시다.

    • 그래도 가끔은 욕망에 충실하려무나. 금욕도 좋지만 젊을 때는 가끔 화끈해야 할 때도 있는겨. 서로 힘내자꾸나.

  • SMoo 2007.06.29 17:18

    취미 생활도 적당히..라는 거지. 우리들은 이제.. 어차피 시간도 없으니깐 말야. 딱 할 것만 구입해서 하고 치우는 게 돈 버는 일인 거 같어. 에휴.

    • 이 색히 양치질 하라더니 왜 바꾸는겨? 이런 줏대없는 색히... 한달에 게임 한두개 사는것도 사실 어떻게 보면 큰 사치인가 싶기도 하고 말이지.... 그래도 딴 건 안하니 다행이라면 다행이랄까... 한숨쉬지 말고 또 언제 스파라도 하자구.

    • SMoo 2007.06.30 03:14

      허 이섹히는 실시간이여? 일은 안하고 블로그질이냐아~ ..........나랑 같구나. 부히히

  • 해돌 2007.06.29 20:09

    너 또 300원 들고 쇼핑 나갔구나.....막 이러구 ㅋㅋㅋ~
    이럴때 렉시에 하늘위로에 랩부분 가사가 너무 마음에 와닿지.......아~울었어 T_T

    더 해지는 나이가 부담스러워 정말~
    갸벼운 내주머니 사정도오오~
    이제껏 뭐했나? 앞으론 어떡하나??

    끝없이 찾아오는 고민쏘오옥.........

    어디론가 떠나보는거야.....(어딜가니 젠장 내일 출근인데.....-_-;;;)

    • 저도 내일 출근이어요.... 이번주 다음주 무척이나 힘들 것 같은데.. 걱정입니다. 그래도 힘내봐야죠. 성님도 기운 나는 한 주 되십셔!!

  • 숙희 2007.06.29 21:43

    햇빛이 싫은 사람입니다 -_-
    돈을 안벌땐 몰랐는데 벌고 보니깐 벌면 벌수록 더 모자라다는걸 실감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벌고 있기 때문에 평소에는 꿈도 못꾸던것들을 질러야지 질러야지 하고 있는
    제 자신을 보면 좀 무서워 지더군요..

    • 확실히 정해진 수입이 생기면 전에는 생각지 못했던 소비패턴이 추가되면서 소비의 즐거움(지름)과 함께 책임(파산?)을 잘 고려해야만 하지... 지름신 물리치기는 무척이나 어려운 일이라구... 넘 걱정말고 차근하게 생각하며 지르시게나.

  • 사장 2007.06.30 02:11

    ㅋㅋㅋ주말에 로봇대전OGS 하세요 알트아이젠 죽입니다.

  • eihabu 2007.06.30 10:19

    나의 씀씀이 전략...
    하루 생활비 버스비 900원*2 = 1,800원 끝....
    점심/저녁 회사서 먹고...평일에는 여친 안 만나고
    퇴근하고 집에가선 조용히 위닝하다가 잠이 들고...군것질 없고, 장도 잘 안 보고...
    집에 냉장고에는 밑반찬 뿐...라면은 회사서 갖다 먹고...
    주말에만 모아둔 돈으로 데이트....
    옷 안삼, 지르는거 NDSL이후로 없음...(그나마 NDSL도 PSP팔고 산거고...)
    이렇게 해서 돈을 모으고 있다...
    사실 한달에 어머니한테 100만원 붙여주면...이렇게 살수 밖에 없음...

    유흥비고 술값/담배값 전혀 없는데도...빡빡하구만...
    진이 말대로...서로 힘냅시다 ^ㅁ^;

    • 우리 또래 라면 다들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푼돈이라도 모으면서 알아서 아끼고 쓰고 그래야지 뭐. 서로 힘내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