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실향민

이야기2008. 10. 28. 22:40

고향이 그리워도 못 가는 신세인 분들이 아직 많은 대한민국에서, 재개발로 인해 오랫동안 살아온 동네에서 쫓겨난 사람들은 실향민이라고 말하긴 거창하긴 하지만... 그래도 지금 내 기분을 굳이 말로 표현하자면 실향민이라는 말이 딱 적절하다고 본다.

 휴전선 너머 이북이 고향인 우리 아부지도 그렇고, 결국 고향에 다시 찾아가보지 못하고 돌아가신 우리 할머니... 그 분들의 자식인 나도 비슷한 감상을 겪는게 어색한 것은 끼워맞춘 아이러니일지도 모르겠지만, 25년간 살아온 집을 떠나면서 짐을 쉽게 꺼내기 위해 약간의 파괴를 자행한 것이 독하게 맘먹고 연을 끊어내는 행동이었던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

 가마성운에서 온 침략자 케로로 중사의 일갈에 따르면 버리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했던가. 질러두고 한동안은 즐기고 가까이 두었던 것들을 막상 움직여야할 순간이 되자 주저없이 던져버리는 자신을 발견했을 땐 스스로에게 경악하기도 했고, 꺼내도꺼내도 나오는 미개봉 건프라 박스에는 다른 의미로 질려버리기도 했다. 잃어버렸다고 생각했던 아이템들이 과연 격언 그대로 여기저기서 기어나왔고, 나름 손 닿는 곳에 잘 두었던 물건들은 냉정한 가치판단에 의해 방바닥을 굴렀다. 그 순간적인 가치판단이 나중에 어떤 감상으로 다가올런지는 알 수 없지만, 스스로의 그런 모습에 많은 반성을 하던 순간이 이어졌더랬다.

 움직이는 걸 싫어하고 변화를 달가워하지 않으며 이사라는 행위에 익숙하지 않다보니 지금도 마음이 영 안정되지 않는다. 눈 감고도 찾아갈 수 있을 것 같은 익숙한 풍경은 이제 찾아갈 일 없는 곳이 되었고, 그곳의 하늘에 떠오르던 오리온 자리도, 봄이 되면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던 앵두꽃도, 가을이 깊어지면 구린내와 함께 떨어져 내리던 은행 열매들도, 해캄과 이끼가 잔뜩 끼었지만 고맙게도 샘 솟았던 우물물도, 귀가와 함께 닫던 안채의 나무 대문도, 그리고 온갖 덕후아이템들이 내려다 보던 내 방의 내 이부자리도, 이젠 다시 만날 수 없는 추억 속의 풍경으로만 남게 되어 버렸다.

 매 순간 살아가는 일각의 시간이 모두 곧 과거로 화하고, 그 과거를 딛고 밟으며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지만, 사람의 생활을 지배하던 환경의 침강을 그저 잊어야할 과거로만 돌리기엔 너무 많은 기억과 추억과 상념이 그 풍경안에, 그 환경안에 있다. 그리 멀지 않은 미래에 나는 또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여 살아가겠지만, 그 때가 올 때까지 좀 방황해야 할 것 같다. 살던 집을 뒤로하고 몇 번이고 뒤를 돌아보며 어둠 속의 풍경이 되는 것을 바라보았던 며칠 전의 시간이, 차라리 소중했던 것만 같은 이 기분을 끌어안은채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pe.kr 2년간 무료 도메인 이벤트.  (12) 2008.12.12
CP1215 체험기  (10) 2008.11.17
실향민  (14) 2008.10.28
휘영청 달 밝은 밤에  (4) 2008.10.14
50,000  (8) 2008.09.10
40,000 Hit...  (10) 2008.07.07

Comment +14

  • antidust 2008.10.29 09:42

    역마살이 끼었는지 대학 입학 이래 밖으로만 돌았던 나는 떠나는 자리에 조차 있을 수 없었다는 게 행운인지 불운인지 모르겠네...고생했어.

    • shikishen 2008.10.30 22:25

      역마살은 아녀... 지금은 잘 정착해서 살고 있잖냐. 고맙다.

  • SMoo 2008.10.29 12:10

    음.. 고생했구먼..
    그래도 그렇게 또 살게 되더라. 기운 내라고.

  • Jenny 2008.10.29 16:42

    이사하셨군요 고생하셨어요;ㅅ;
    저도 시키센님만큼 오래는 아니지만 나름 10년 넘게 살았던
    어렸을 때 기억이 잔뜩 남아있던 동네에서 거의 쫒기듯(-_-;;) 이사가니
    참 씁쓸했었는데....
    지금 가 보면 기억하고 있는 것은 단 하나도 안남아있다는게 많이 우울해요 ㅠ

    그나저나 어디쯤으로 이사가셨나요? 갈현동정도?

    • shikishen 2008.10.30 22:26

      젠찌가 느꼈던 상실감을 이제는 절절히 공감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이사는 가까운 곳으로 했어요. 갈현동 정도로 가면 참 좋겠지만서두...

  • eihabu 2008.10.29 19:42

    형의 고향이기도 하고,
    나의 유소년기의 추억이 서려있던 장소기도 하지...
    글을 보니 맘이 짠하네...
    이사하려면 이것저것 신경쓸게 많을텐데...잘 마무리하고
    담에 서울가면 얼굴 함 보자구~!

    • shikishen 2008.10.30 22:31

      그려그려... 아님 내가 그쪽으로 함 가야지말여...

  • 해돌 2008.10.29 20:49

    월래 5월한정 기간한정 추억세일터였지만~

    어찌어찌 해서 조금 더 끌어오다 급작스런 난조로 인해 변화된 생활~

    내년까지인가 라며 그해겨울도 예전과 똑같았네 라고 생각하는 순간~

    방심의 헛점을 날카롭게 찌르고 들어온 24의 고뇌..........~

    그는 그곳의 뜨거운 추억을 언제까지나 잊지않겠다 다짐하며 ~쓸쓸히

    아직 익숙치 않은 새집을 향해 무거운 발걸음을 내딛었다...........

    • shikishen 2008.10.30 22:31

      오오... 무슨 게임 프롤로그나 에필로그 같아요.. .어흑..

  • 지로 2008.10.30 14:40

    혹시 싴횽네 동네도 개발 바람때문에?

  • 고생했다..친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