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지난 세기 마지막에 아케이드에 조용히 등장하여 화려한 시기를 맞이하고 아케이드 업계 전체의 축소를 몰고 온 사연많은 장르 리듬액션. 그 리듬액션의 선구자였던 비트매니아 시리즈의 정통 후속작이 PS2로 이식된 최신작품이 이름도 기나긴 비트매니아 2DX 16TH 스타일 임프레스(헉헉) 되겠다. 리듬액션 게임의 역사와 비트매니아 시리즈에 대해서만 언급해도 몇 개의 포스팅은 될  정도의 방대한 이야기가 될테니 이정도로 접어두고, 국내 정식발매된 가정용 비트매니아 시리즈의 최초이자, 공식적으로 밝힌 비트매니아 가정용 이식판의 PS2 마지막 게임이기도 한, 제목처럼 사연도 기나긴 게임되겠다.

 작금에 와서 비트매니아 2DX를 즐기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는가 싶지만(가장 활발한건 역시 드럼매니아와 국산 리듬액션인 디제이맥스 덕후니까테크니카가 아닐까?) 무려 정식 발매 작품이자 코나미 한국지사가 리듬액션 및 가정용 게임 시장의 시장조사인 듯한 인상을 강하게 풍기는 발매였기 때문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에 예약 구매를 하게 되었더랬다.
012345
 플레이해본 소감은, 나름 PSP용 디맥에 적응되어 있다고는 하지만 패드로 조작하는 느낌은 역시나 좀 아니다. 구석에 처박혀 있는 비트콘(박힘콘)을 꺼내어 해보면 제일 좋겠지만 현재 게임 환경에서 오리지널 컨트롤러를 꺼내어 올려놓고 하기는 좀 좁은 감이 있기도 하고... 건담전기 노가다에 빠져있는 요즘이라 과연 얼마나 할까 싶기도 하고.
0123
 이 바닥에서 노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코나미하면 돈독 오른 제작사라는 느낌이 강한데, PS2 마지막 이식판이라는 부제를 달고 있는 탓인지 무려 프리미엄 베스트를 포함한 2장짜리 풍성한 구성을 자랑한다. 잠시 플레이해본 결과 비매니 시리즈의 오랜 팬이라면 상당히 오랫동안 가지고 놀 수 있을 만한 구성이라 하겠다. 그러고보면 굳이 비트콘이 없어도 조이스틱을 이용한다거나 한때 유행했던 저렴버전 파픈콘을 이용한다거나 하면 저렴하면서도 충실한 감각으로 플레이할 수 있을것 같기도 하고 말이지.

 그러고보면 대락 10년정도 전인 것 같다. 비트매니아를 아케이드에서 처음보고 홀딱 빠진 후 PS1 이식판과 조이스틱을 이용해서 연습에 몰두하던 시절이 말이지. 정직하게 말하면 푸짐하고 충실한 구성과 저렴한 가격, 성의있는 정발이라는 여러가지 장점에도 불구하고 아무래도 진득하게 플레이할 것 같지 않은 게임이었지만, 10년 전에 오밤중에도 건반을 두드리게 했던 비트매니아에 대한 추억이 이 타이틀의 구매를 이끌었던 것 같다. 이렇게 적어놓고 또 건담전기를 안하는 시간에 이 게임의 수행에 빠져들지는 또 모르는 일이지만.

....아무래도, 조만간 리듬액션 게임 시리즈에 대한 추억을 포스팅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과연 그게 언제일지는 모르겠지만.

Comment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