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박스아트

샤이닝핑거를 시전하는 수퍼모드를 재현한 박스아트


 은근히 이 블로그에서 자주 등장하는 것 같은 키워드인 기동무투전 G건담. 등장 당시 전작이었던 V와는 판이하게 다른 인상과 혁명적인 작품 분위기로 인하여 역적취급을 받던 시리즈의 첫 주역기체가 기술력의 발전이라는 은혜를 입어 HG로 발매되었다. 이미 기존에 갓건담(서양이름으로는 버닝건담)과 노벨건담이 발매되어 있었지만 보다 나은 모습으로 발매되었는데, 몇개 안 만들어본 MG보다 보기 좋지 않나 싶은 모습이어서 만들고 나서 감탄하게 되더라.
 

0123


  기동무투전의 방영당시 발매되었던 1/144 스케일 프라모델은 V건담에 이어 15미터급으로 작아졌다는 설정에 충실하게 작고 아기자기하게 발매되었는데, 첫 발매작이었던 샤이닝 건담은 굉장히 애매한... 좋게 봐주려고 해도 이쁘게 나왔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 매우 미묘한 프로포션을 가지고 있었더랬다. 이후 발매된 1/100 HG 시리즈에서는 그러한 면을 만회하긴 했지만, 멋지게 잘 나왔다는 생각이 들게 된 건 G제너레이션 NEO 시리즈로 나온, 롱다리 SD의 원조에 해당하는 SD샤이닝과 MG샤이닝에 이르러서야 가능했더랬다. 그리고 RG를 비롯한 144 스케일 사이즈에 다양한 기술이 적용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발매된 HGFC 샤이닝은 기발매된 노벨이나 갓과 비교해도 결코 꿀리지 않는 느낌.

012345678910


 어딘지 모르게 아쉬움이 느껴졌던 갓과 비교하면 발전한 느낌을 받게 되는 HGFC 샤이닝이지만, 144스케일 이라는 라인업을 좋아하다보니 오버스케일인 사이즈가 조금 아쉽다. 더 작았더라면-스케일에 충실했더라면 더 좋아겠지만 그랬다면 그건 또 그 나름대로 불만이 남았겠지... 오버스케일이라는 단점을 덮을 정도로 가동성과 프로포션, 기믹의 3박자를 모두 잡았다고 할 수 있겠다. G건담을 싫어하지 않는다면 잘 움직이고 노멀한 느낌의 건프라를 하나 만들어보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할 만한 좋은 킷.

 장점 : 예쁘고 잘 움직인다.
 단점 : 수퍼모드로 바꾸면 몇몇 부품의 고정이 약해서 잘 떨어진다.

 

Comment +2

  • eihabu 2011.09.17 13:05

    샤이닝그 핑거 소오드~!!
    슈패로 불태웠던 기동무투전 G건담(맞나?)
    셋이 돌아가면서 대전하면서 참 재밌었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