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1991년, 갓 중딩이 된 똥똥한 꼬맹이가 있었다. 정장 비슷한 교복을 입게 되었고, 중학생이라는 신분을 손에 넣은 그 중딩과 그의 친구들은 그 신분을 이용한 무언가를 행동으로 옮기고 싶었고, 월정고사가 끝난 어느 날, 그들은 그것을 결국 행동으로 옮겼다. '중학생 이상 관람가' 영화 보기. 똥똥한 꼬맹이는 생일이 빨라서 한 살 빨리 학교에 들어간지라 조금 걱정이 되긴 했지만, 중학생인 것도 틀림이 없었기에 친구들과 함께 익숙하지 않은 시내 나들이에 나섰다. 목적지는 종로3가 서울극장이었다. 고른 영화는 람보와 코만도 중 코만도가 나오는 영화, 터미네이터2 - 어려운 영어 데이였다.

 그리고 20여년의 세월이 흐른 2013년, 그 때보다 키만 커진 한 뚱땡이는 마지막 장면에서 친구들과 펑펑 울었던 기억을 떠올리며 다시 극장으로 향했다. 목적지는 명동역 KGB(광고 차단 자체 필터링)이었다. 

 - 10월 중순 재개봉 소식을 듣고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가, 개봉 소식을 듣고 찾아보니 딱 1주일 상영.

 - 그나마도 개봉관에서 하루 종일 거는게 아니라 드문드문. 모든 체인점에서 상영하는 것도 아님.

 - 푸대접은 서러웠지만, 니들이 아무리 그래도 전설은 전설.

 - 서경석-이윤석 콤비가 진행하던 '옥의 티' 덕분에 몇몇 장면은 더욱 눈을 부릅뜨고 보게 됨.

 - 감독판은 이미 DVD와 브루-레이로 발매되어 있고, 브루-레이도 갖고 있는지라 변경된 엔딩의 감동은 좀.

 - 삭제 장면이 대폭 추가되어 있는데, 전혀 새로운 장면이라기 보다 흐름상 빼도 되는 소소한 연출이 보강된 느낌. 

 - 확실히 요점 CG와는 다른 어색한 느낌의 CG가 우습긴 하지만, CG를 쓰지 않은 장면들의 느낌은 요즘 영화 못지 않다.

 - 옛날 영화를 보면 컴퓨터들이 참... 저런걸로 스카이넷도 개발하고 에일리언 잡으러 우주도 가고 하지.

 - 주지사님 리즈시절은 진챠ㅠㅠ 너무 멋지다ㅠㅠ

 - 에불레뽈롱 리즈시절은 진챠ㅠㅠ 아...ㅠㅠ 

 - 린다 해밀튼 하면 사실... 그의 이름은 빈센트...가 떠오른다. 이거 아는 분? ㅎㅎ

 - 그러고보니 무척 좋아하는 에일리언2도, 타이태닉도, T2도 전부 같은 감독...

 - T-1000을 연기한 배우 로버트 패트릭은 이 영화 이후 T-1000의 이미지가 너무 굳어져서 후속작이 없다던가..

 ...아무튼, 키만 커진 뚱땡이는 20년전처럼 울진 않았지만 여전히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리던 IT-101의 마지막 모습에 콧날을 시큰거리며 스탭롤을 다 보고 나왔더랬다. 에일리언2는 이런거 안해주려나?

Comment +9

  • kyung 2013.11.18 18:31

    아아아..에드워드 펄롱..ㅠㅠ.. 아메리칸 히스토리X까지만해도 미모가 굉장했는데..최근 법정출두사진보고 눈물이 앞을 가리더군요 ㅠㅠ. 아까운 배우에요. 그 얼굴 연기력 그대로 끌고 나가면서 곱게 늙었으면 좋은 배우로 잘 살아있었을텐데. 린다 해밀턴 하면 빈센트가 떠오르는 사람 저요!저요! 미녀와 야수 드라마 진촤 재밌게봤었어요. 론 펄먼 아자씨도 멋졌고욤. 그 아자씨 얼굴이 특수분장을 벗겨도 특수분장 한것 같은 얼굴이란걸 알게되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지욤. ㅋㅋㅋㅋㅋ .

    • 같은 시대를 헤쳐나온 공감이 팍팍 전해져옵니다^^ 저도 미녀와 야수 너무 재밌게 봤었지요. 마지막회에선 정말ㅠㅠ 그런데 그림 덧글 신박하네용 ㅎㅎ

  • eihabu 2013.11.18 22:38

    난 큰누나와 당시 큰누나 남친과 같이 가서 봤는데...
    (왜냐면 큰누나와 둘이 T1을 비됴로 아주 잼나게 봤기때문에...작은누나나 어머니는 별로 안 좋아하셨지)
    마지막 장면에서 눈물을 참느라 혼났던 기억...(왜 남자가 흘려야 할 것은 눈물만이 아닌건지..? 왜 울면 안되는데?)
    내 인생 베스트5 안에 드는 영화...(곧 나올 핫토이 T2 T800배틀데미지 버젼도 예약해 놓았음)

    그나저나 "미녀와 야수" 드라마 시리즈를 너무 재밌게 보고있던차에 형네집에서 같이 보자고 억지로 티비앞으로 끌고 갔는데...
    하필 그날 에피소드가 유난히 재미없었지. 형은 이게 뭐가 재밌냐고 그러고...난 억울해하고..
    그런데..빈센트를 형이 기억하고 있을줄은 몰랐네 그랴..

    • T2는 그 시절을 살아온 사람이라면 역시 기억속의 한 페이지 속에 남아있구낭ㅎㅎ 이번 재개봉판 추가 장면 삽입버전 브루-레이가 다시 나올 것 같아서 두렵 ㄷㄷ

      미녀와 야수랑 그런 에피소드가 우리에게 있던가;; 그런데 그 이후였겠지만 푹 빠져서 재밌게 봤음. 내 기억 속에선 우리반 친구들이랑 미녀와 야수를 모르면~ 화제에 끼일 수 조차 없다해서 봤던 것 같기도 ㅎㅎ 마지막화는 감동받으면서 본 기억~

    • eihabu 2013.11.18 22:57

      슬래앰 덩크를 모르면~ 화제에 낄 수 조차 없다는데..?
      드립 살아있네 ㅎㅎㅎ
      형도 미녀와 야수 재밌게 봤다니 다행~!!

  • 장춘수 2013.11.19 08:48

    미녀와야수 ㅋㅋ 소녀의 감성으로 중학교 1학년때 가슴졸이며 보았던 ㅋㅋ ,

  • 지나가는이 2015.05.06 12:25

    린다해밀턴하면 미녀와 야수에서 빈센트를 빼놓을 수 없죠 ^^
    글구...T2에선 린다해밀턴의 쌍둥이 언니인가 쌍둥이 동생인가도 나왔었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