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발매 직전 선행체험판 설치일판이라 일어자막아는 사람은 아는 크리스 자리

 2019년 01월 25일에 질러서 이제 대략 마무리했다는 생각이 드니, 한 4개월 동안 짬짬이 이것만 달린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워낙 좋아하는 시리즈라 기대도 있었고 의무감도 있었고. 선행 30분 체험판을 하면서 내가 알던 게임이면서 또 이렇게 달라졌구나 하는 감각을 익히고 본편 기다리던 것도 이미 다 지나간 과거의 시간이 되었고, 나름 이 게임에서 나름대로 할 건 다 했다고 생각하며 졸업하는 김에 클리어 포스팅.

본편 설치공략 보지 않고 첫 클리어클레어 편 첫 클리어

 이미 단물 다 빠진 게임 취급이라 이제와서 적어놓기는 많이 늦은 감이 있지만, 여러모로 근래 10년 정도의 시간 동안 게이머들에게 실망과 혹평을 쏟아내게 만들었던 캡콤이 다시 한 번 도약하는 계기가 된 게임 중 하나가 이 바이오 해저드2 리메이크라는 것이 시리즈의 팬에게 참 기쁜 이야기이기도 한 것 같다. 게임성 또한 오리지널2가 공포 연출보다는 다른 부분의 발전이 더 높은 평가를 받았던 것에 비해, 1회차 플레이를 할 때면 누구나 공감할 서바이벌 호러게임의 원조가 제대로 돌아왔다는 게임성을 보여주는 것도 역시 기쁜 부분이었고.

012345

 게임을 하면서 트로피에 목숨거는 편은 아니지만, 좋아하는 게임이고 해볼만하다면 도전해 보는 편이기도 하다. 이 게임 역시 하다보니, 트로피 해볼만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도전했다가 결국 무료 DLC 모드의 트로피까지 모두 정복하는데 성공했다. ...트로피와 관계없는 B루트 하드코어와 행인두부모드는 클리어하지 않았다는 건 함정... B루트 하드코어는 이제와서 정석으로 도전하긴 좀 그렇고, 무한무기 학살플레이로 클리어만 해둘까...하는 생각은 있다. 행인두부는 도저히 클리어할 엄두가 나지 않아서 그냥 이대로 봉인할 듯.

제4의 생존자 헝크편 클리어헝크를 깨면 나오는 두부 클리어두부를 깨면 나오는 우이로모찌 클리어
우이로모찌를 깨면 나오는 푸딩 클리어유령생존자 3개를 깨면 나오는 사면초가 클리어사면초가 핸드건 60발 이내 클리어

 본편 클리어를 꽤 늦게 한데다, S+공략도 꽤나 시간이 걸려버려서 자동업데이트된 유령생존자 모드도 얼렁뚱땅 연속해서 플레이하게 되었는데, 악명높은 사면초가 모드 클리어에 상당히 오랜 시간을 투자한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유튜브 공략을 꽤 참조했는데, 루리웹 게시판에선 유명한 과일샐러드 님의 공략을 반복시청하면서 클리어할 수 있었다. 너무 어렵다고 생각했었는데, 끝끝내 달성할 수 있어서 무척 기뻤다.

트로피 완료

 이리하여, 바이오 해저드2 리메이크를 내 나름대로 끝낼 수 있었다. 워낙 유명해진 게임이고, 요즘의 추세는 유튜브의 동영상 공략들이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지를 언젠가의 이블 위딘에 이어 다시 한 번 체감했던 것 같다. 벌써 3 리메이크에 대한 기대가 여기저기서 들려오는데, 뭐가 되었건 새로운 바이오 해저드 시리즈가 멀미없이(...)나와주면 정말 좋겠다. 다만, 이 게임을 하면서 확실히 이젠 나이를 먹긴 먹어서 게임에 필요한 피지컬도 좀 아쉬워졌구나...하는 생각이 들어, 좀 더 빠른 시간안에 나와주기만 하면 참 고마울 듯... 이제 다음번 게임은 뭘 해볼까나?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