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가끔 프습의 mp3 를 정리하다보면, 우리 나라 노래를 정말이지 찾기가 힘들다. 파주시민의 자랑 도현형님의 노래라던가, 고등학교 시절에 많은 빚을 진 패닉(이적-김진표 두 형님에게 모두)이나 아예 흘러간 명곡 한두곡을 제외하면 죄 일본노래, JPOP이다. 많이 대중화 되었다고는 해도 역시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기 힘든 취향인지라 대놓고 이야기하지도 않는 편인데, 문득 어째서 대중가요에 대한 내 관심사가 이렇게 일본 노래 일색이 되어버렸는지 궁금함이 들었다. 15년도 더 된 서태지 1집은 지금 들어도 흥겹고 좋다고 느끼는데 기술이 엄청나게 발전된 요즘 노래들은 애초에 관심조차 가지 않는 것은 어째서일까.

 타이틀의 일빠를 먼저 생각해 보면... 기본적으로 일본에서 만들어진 모든 문화적 컨텐츠를 포용하고 사랑하며 무조건 적인 숭배를 바치고 그 외의(심지어 조국의 것들까지도) 것들을 배척하고 무시하는 태도를 지닌 사람 정도로 정의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무조건적인 배척까지는 아니지만 신인들의 곡이나 여성 댄스가수라고 하면 일단 뻔하겠다는 선입견이 들긴 하는걸 보면 일빠의 범위에 들어갈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지금도 현역으로 뛰고 있는 파주시민의 자랑 도현형님이나 패닉, 이승환 아저씨, 서태지, 해처리마왕님 등등의 곡들은 관심도 가고 공감도 하는 걸. 그래도 좋아하는 노래를 꼽으라고 하면 JPOP(중에서도 B'z와 우루후루즈)을 먼저 꼽게 되니 일빠라고 몰아붙이면 반박의 근거가 아무래도 적으려나.

 다시 처음의 이야기로 돌아와서, JPOP에 관심이 많은 것은 좁은 창구와 넓은 폭이라는 말로 정의 내릴 수 있겠다. 뭔소리냐 하면... 우리나라에서 JPOP(외에도 미국POP이나 제3세계 음악이나 마찬가지라고 보지만)을 접할 수 있는 창구는 몇몇 유명 인터넷 사이트를 기준으로 할 수 있겠다. 다움과 나베르에 잔뜩 깔려있는 아이돌 및 아티스트 팬카페의 수를 헤아려 보면 좁은 창구라는 말이 틀릴 수도 있겠지만, 노래만 좋으면 출신따위는 OK라고 생각하는 내 입장에서는 종합적으로 JPOP을 다루는 커뮤니티 사이트의 수는 매우 적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좁은 창구를 두드리고 들어가 보면 그 안에서 정말이지 다양한 가수들을 접할 수 있고, 또 노래들을 추천받을 수 있고 만나볼 수 있다. 요즘은 업로더들도 무차별적으로, 혹은 마이너한 가수들을 알리고자 하는 취지로 다양한 PV와 곡을 올리기 때문에 정말이지 다양한 노래들과 가수들의 퍼포먼스를 접할 수 있다 하겠다. 지난 4월을 휩쓴 秋川雅史의 千の風になって의 경우 고등학교 시절 그 집 앞 혹은 보리밭 이후로 거의 접해보지를 못한 테너가수의 가곡이었고, 처음에는 황당했지만 새로운 느낌으로 진지하게 들어볼 수 있었다.

 굳이 클래식 장르의 곡만이 아니라, 국내에선 홍대를 자주 들락거리거나 하지 않고는 쉽게 접하기 힘든 락 밴드의 다양한 기교와 장르라던가, 점점 획일화 되어가고 있는 섹시 여가수(이 표현 볼때마다 당사자들과 그녀의 부모님들이 참 안쓰럽다.)들의 퍼포먼스 혹은 노래와는 다르게 창법이나 보컬을 즐겨볼만한 여자 가수들의 노래들이라던가, 우울한 사랑타령과는 다른 차이를 느낄 수 있는 희망적인 사랑타령이라던가, 연주력-라이브를 맛 볼 수 있는 TV 무대라던가.

 국내 TV를 고등학교 시절(10년전이로구나..)의 1/5도 안보는 지금 우리나라 가요프로그램들이 어떻게 흘러가는지는 잘 모르지만, 파주시민의 자랑 도현형님의 연애편지나 이따금 케이블에서 진행하는 음악 프로를 보면 일부 힙합 계열 가수와 전부터 알고 있던 가수들 몇몇을 제외하면 영 땡기는 얼굴들을 만나기가 힘들다. 점심밥 배불리 먹고 와서 뭔 소리를 일케 주절거리는지 나도 모르겠지만, 암튼 어떤 일빠의 궁색한 변명 정도로 읽어주시면 감사하겠다. 그래도 최근 MC스나이퍼, 에픽하이, 포지션의 곡들은 참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

....문제는, 너무나 좋아하는 B'z의 신곡을 보이콧하기로 마음 먹은 탓에 PV를 보지 않느라 알게 모르게 쌓이는 욕구불만과 노래방을 못간지 어언 한달쯤 된 것 같다... 아악!! 점심만 잘 먹으면 뭐해!!

Comment +18

  • 이상권이 2007.05.04 14:42

    이번에 우루후루즈 새노래였나? 트리븃 노래였나.
    아무튼 좋던데 들어 보셨습니까?

    글고 아지캉 한국 온답니다 켜켜켜켜

    • 수트를 입고 마라톤 트랙을 달리는 PV라면 신곡 죠네쯔어 고고다. 노래 정말 좋지.

      ...내가 아는 모 아지캉 덕후가 뒤집어지겠군...

  • antidust 2007.05.04 15:09

    옛날에 가요프로그램에서 누군가 말했지.
    독창적으로 살아.
    완소 종서 형님이 스카 시작했다가 배척당했을 때 우리나라 가요에 대한 일말의 기대는 이미 끝났어.
    벗어제끼는 거 아니면 워우워어어예이예에 아니면 떼거리로 몰려나와 춤하고 얼굴 파는 거 보기도 싫어.

    우리나라에서 데파페페 같은 애들이 가요 프로그램 나오면 인정해주지 흥흥.

    그리고 내가 아는 일빠라면 비즈나 우루후루즈도 모를걸?
    하루히 테마송은 줄줄이 꿰겠지만.
    내지는 쟈니즈를 줄줄이 꿰거나.

    • 개그프로 아녔나.... 뭐 아~~무 이유없지!

      하루히나 쟈니즈가 나쁜 건 아닌데, 거기에 모에를 외치는 빠들이 문제인거지 뭐.. 암튼 울나라도 다양한 노래가 나올 수 있는 교양적 배경과 음반을 돈 주고 사는 문화적 배경이 좀 더 깔릴 수 있도록 내수 산업이 안정되기 위해 통일이 되었으면 좋겠다. 쩝...

  • 키란 2007.05.05 00:11

    우리나라 노래는 옛날에 사뒀던 CD만 듣고 제 엠피에서도 우리나라 노래가 별로 없어요.
    엠피에는 일본어 아니면 영어 일색이어서 안되겠다 싶은 마음에
    유행하는 노래를 들어보려고 가요 프로그램을 보면
    요새는 다 워우워우 울어대서......노래부르는 모습을 보기가 노래를 듣기가 참 힘듭니다.
    다 같은 패턴-_-;

    지인중에서 작곡을 하는 오빠가 있는데
    그 오빠의 어머니가 저에게 이런 말을 하시더군요.
    "사람마다 다 좋아하는 발라드의 종류가 다르니까 발라드는 무궁무진하다 너는 어떤 발라드가 좋니?"
    라고... 아무래도 이 말은 그 작곡하는 오빠가 심어줬을(?) 듯 합니다.
    발라드가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너도나도 다 발라드를 들고 나오는데 앞으로도 발라드라니...
    우리나라 노래는 앞으로도 계속 벗거나 혹은 발라드 가수 투성일까요 끔찍합니다ㅠ

    • 저와 비슷하시네요. 저도 가끔 별 생각없이 리스트를 보다보면 이건 좀 아니지 않나 싶어서 찾아보면 실망만 하게 되더라구요. 그래도 최근엔 에픽하이나 이적 2집, MC스나이퍼 새앨범(몇집인지는...)을 듣고 희망을 가졌더라죠.

      사실 발라드도 좋지요. 발라드라고 해도 편곡이나 멜로디의 스타일이 많으니까요. 하지만 그 다양함은 보사노바를 가도, 힙합을 가도, 락을 가도 그만큼의 다양함은 취할 수 있는 것 아닐까 싶어요. 언젠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적은 노력으로 최대의 이윤을 낼 수 있는 장르가 발라드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네요. 댄스곡 같은 빠른 비트의 곡보다 음표도 적게 쓰고, 멜로디 라인 하나만 잘 잡아서 후렴구에 넣어주고 적당히 편곡해서 괜찮은 목소리의 싱어한테 맡기면 적당히 히트한다는게 이유라던가요. 오히려 정말 신나는 댄스곡을 만들기가 어렵다고도 하던 것 같은데.. 시장이 좀 더 커지고 10년 전 만큼만 사람들이 음반을 사주는 습관이 들면 좋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막연한 생각이지만요.

  • 저 역시도 mp3 안에는 90% 정도가 B'z나 jpop... 10% 정도는 pop... 가요는 1~2% 쯤이겠군요.
    B'z 신곡에서 영원의 날개는 젖혀두더라도, 미국에서 발매된 EP 버젼 신곡과 프릭션 들어보십시오. 쓰러집니다. ;ㅁ;b
    하악하악... 저도 노래방...

    • 오네쨩도 역시...

      프릭션은 존재 자체를 어제 알았는데, 외로운 별들아와 더불어 기대가 되는구먼.

      ...노래방 갔다 오긴 했는데 또 가고 싶...

  • 해돌 2007.05.05 22:15

    한국에선 일본어만 써도 일빠야 몰랐어? 난 씹덕후에 일빠다!!!!!!!!!!! (제길)

  • 중년 2007.05.06 02:07

    희준 센빠이 저도 그럼 일빠라능...(먼산)
    경우의 바보! 난 덕후체를 쓰지 않으면 안되는 사람이니까 어쩔수 없어!
    하지만 역시 일빠랑 덕후는 구분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능....그렇다능....


    후 머리가 아프네요

    • 일문 전공들은 좀 그런 비난을 본의 아니게 받게 될 때가 좀 많긴 하겠다. 그나저나 덧글 윗단락은 일어체+덕후체 피버구먼...

  • 우진 2007.05.06 03:34

    그냥....."너 부르고 싶은데로 부르시던지...일빠든 뭐든..."하고 무시해버려요....
    뭐 이래저래 설명할 이유도 없지 않나?

    • 누가 나를 그렇게 불렀다는게 아니라 MP3 리스트를 보다가 자문자답 한거란다. 어젠 잘 들어갔냐?

  • SMoo 2007.05.06 20:42

    MC스나이퍼 이번 앨범은 4집이었지. 공연한다는데, 언제 찾아가볼련지 모르겠다. 근데 드래곤애쉬는 갈거냐?

    • 드래곤 애시 정보는 보름쯤 전에 들었는데, 아무래도 아는 노래가 적다보니 뭐.. 시즈카나-그레잇풀 두곡 듣자고 공연 가긴 좀 글타아이가.

  • 말그대로 하나만 파먹는 형이여서;
    일본음악은 B'z님 외에는 애니 게임 노래고 -_-;
    한국음악은 승환님거만 듣는군요.하핫;
    요샌 각트도 섞어듣고는 있지만 편식...

    전에 회사 다닐때 일본음악만 듣는다고
    매국노라는 식으로 절 부르던 언니가 생각나네요;
    사이는 좋았지만서도

    • 프습으로 이동중에 PV 인코딩해서 챙겨보는 재미에 신곡들을 본의아니게 체크하게 되더라구요. 정작 깊이있게 듣고 있는 건 없지만요.

      일본음악만 들으면 매국노 취급당하기 십상이죠. 대한민국에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애니-게임송과 더불어 접할 수 있는 신곡의 양과 장르의 규모가 전혀 틀린걸 어쩝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