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 늘 가는 백반집 반찬으로 김칫국이 나왔다. 이 집은 다른 음식엔 별다른 아쉬움이 없는데 김칫국만큼은 늘 닝닝하다는 생각을 하곤 했다. 그런데 오늘 나온 국은 걸쭉하면서도 돼지비계의 고소함이 느껴지는 긍정적인 국물이었다. 밥을 다 먹고도, 국물을 호록호록 떠 먹게 되는 좋은 맛이었다. 이런 김칫국을 만나기는 쉽지 않은 일인데. ....써놓고 보니 참 시덥잖군....

 - 주말엔 오랫만에 신촌에서(...) 친구녀석이 쏘는 고기를 먹었다. 모가수의 팬카페(라야의 비즈빠들 만세!!)에서 지난주에 모임을 가졌던 고깃집에 갔는데(그때 못 간 한을 풀러...) 가격은 내가 계산을 안해서 모르겠지만 오랫만에 씹는 맛이 있는 삼겹살을 먹어본 것 같다. 언젠가부터 삼겹살이라는 종목이 참 얇아지기 시작했다는 생각을 새삼 다시 하게 되는 느낌의 두터운 고기였다. 식사로 주문한 물냉면도 생각보다 괜찮았고, 후식으로 제공되는 홰히바가 좋아서 매우매우 좋은 인상으로 남았다. 가격표를 보지 않았고, 내가 계산하지 않았기 때문에 더 그러했는지는 모르겠지만.

 - 일요일에는 언제나처럼 서바이벌 게임을 했다. 게임 자체는 재밌었지만 전반적으로 분위기가 좀 늘어지는 경향이 있었다. 태양이 내리쬐고 하늘이 맑았으니 더워서 그랬던 것 같기는 하지만 지나놓고 돌아보니 두어게임은 더 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충분히 좋기는 했지만. 게임을 마치고 총을 닦고 뒷정리를 하다가, 6개월 이상을 방치해 둔 FA-MAS 라이플을 꺼냈다. 이 녀석은 6개월 쯤 전에 연발이 되지 않고 단발만 되는 고장이 발생한 녀석으로, 이미 주력총기로 다른 녀석을 쓰고 있었기 때문에 걍 방치해 둔 상태였다. 시간도 남고 어쩐지 의욕이 발동하여 살짝 뜯어 주었더니 접점 부분에 문제가 있어 간단히 수리해 주었다. 그러고 나니 쌩쌩하게 연발이 부활!! 기분 좋게 300발을 연사로 날리고 나니 쌍콤한 기분이 되어 하루를 마무리 할 수 있었다. 토욜도 일욜도 피곤하긴 했지만 충분히 좋았다.

 - 봄이 깊어지다 못해 바람에서 여름냄새가 나기 시작하니, 여기저기서 결혼-솔로부대 탈영 등의 좋은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밀려있는 일들 덕분에 바쁘게 움직여야 하지만, 간간이 들려오는 좋은 소식들과 좋은 점심 식사 덕분에 막연히 좋은 기분이 되었다. 이번 주에는 좋은 일만 있기를.

Comment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