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234

파이널 판타지 12에 빠져 한동안 등한시 했던 건프라 복귀작(?)은 무자 백사귀 형제. 원래 기동전사 Z 건담에 등장했던 곽달호크와트로 버지너 대위의 기체 백식(百式)을 모티브로 한 기체인지라 금빛이 번쩍번쩍한 맥기를 사용한 것이 포인트인 킷이다. 지금도 그렇지만, 벌써 20년 가량 전에 SD 킷의 런너 한 벌이 통째로 금맥기로 되어 있다는 것은 제법 놀라운 일이었을 것이다.

  이 킷의 재미있는 점은 SD 전국전의 설정에 등장하는 무자 백사귀 형제인 형 무자 백사귀(일어 발음으로 햐쿠시키[백식]와 같은 발음이다)-동생 백귀환(햐키마루) 중 취향에 맞는 하나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머리와 어깨 장갑-가슴받이, 무장을 제외한 몸통과 양팔, 양발은 동일한 구성으로 되어 있어 어느쪽이건 마음에 드는 녀석을 만들 수 있게 되어 있는데, 기본적으로 몸통-팔-발은 금맥기 런너로 되어 있는지라 그대로 햐키마루를 만들면 아무래도 어색하기 마련이다. 게다가 내 경우엔 형제라는 설정을 매우 좋아하기 때문에 양쪽 다 포기할 수 없어서 공유 파츠인 몸통-발-팔을 제공해 줄 국산 카피 프라를 기다리고 있던 참이었다. 그러던 것이 자주 가는 고전프라 쇼핑몰에 하나가 운 좋게 입고되어 손에 넣을 수가 있어, 오랫만의 건프라로 선택하여 만들게 된 것이다.

012
 왼쪽의 햐키마루는 국산의 몸통과 양팔, 양발, 가슴받이, 어깨 장갑, 쌍인도를 건담컬러 스프레이 중 티턴즈 블루 4번 및 건담마커로 도색하여 만들었다. 머리와 백팩을 제외하고는 모두 국산인 셈인데, 가장 불안했던 폴리캡은 튼튼한 반면 플라스틱의 재질이 특이하여 마커의 도료가 잘 입혀지지 않아 수차례 반복 도색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 맥기의 색을 벗길 필요도 없고, 어두운 색을 주로 사용하는 도색이었던지라 반복 도색의 필요는 없으리라 생각했던 것에 비해 자잘한 잔손이 많이 갔던 느낌.
 오른쪽의 햐쿠시키는 백팩을 제외한 모든 파트가 일판 킷 그대로. 햐키마루를 만들 수 잇게 된 부품 제공의 고마움과는 별도로 플라스틱의 재질과 미미하지만 완성도의 차이를 느낄 수 있는 금형의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과정이었다. 햐쿠시키의 발부분을 건담마커로 붉게 칠해주기 전에 건담마커 지우개펜으로 맥기를 살짝 녹여서 닦아주면 도색도 잘먹고 효과도 좋다.
0123456
 원래 Z MSV에서 등장한 백식改는 역시 금빛 번쩍한 기체인데, 무사건담 시리즈로 만들면서 어둠의 닌자로 바뀌었다. 개인적으로는 형제가 각기 다른 속성을 가지고 하나의 속성으로 싸워나가는 모습을 좋아한다. 그런 의미에서 유유백서의 토구로 형제도 좋아했었고, 가장 좋아한느 울트라맨인 울트라맨 레오-아스트라 형제도 좋아한다. 옛날 인기 보드게임시리즈 였던 SD건담 디럭스 2편의 카드에 그려져 있는 '형제사랑'카드의 백사귀 형제가 귀여우면서 보기 좋았던 어린시절의 기억이 난다.

 킷 자체의 이야기를 조금 더 하면, 국민학교 4~5학년 때 쯤, 여기 사용한 강남모형과는 다른 곳에서 같은 킷이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거기엔 몸통이 두개 들어있어서 하나를 사서 동생과 나누어 가졌던 기억도 나고. 이번에 고전프라 쇼핑몰에서 이 킷을 구매하면서 내심 그녀석을 기대했지만 이 강남모형제 킷은 원작의 충실한 카피였던지라 몸통은 하나뿐이었다. 그래도 국산 킷(후기 아카데미도 피해갈 수 없었던)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잘 깨지는 폴리캡과는 다른 튼튼하고 질긴 폴리캡이라 다행이었다. 허접한 도색이지만 이렇게 형제킷을 비교적 간단히 완성하고 나니 무척이나 뿌듯하다. 다음번에 준비하고 있는 건....

Comment +8

  • 오우.. 형제 건담이군요.
    사진 각도를 잘 조절해서 역동적 ...이지는 않지만 뭔가 형제애가 물씬 납니다...

  • 석민 2007.06.05 09:48

    제가 갔을때 열심히 칼칠하고 있던 녀석들이로군요..ㅎㅎ
    사진으로 보니 실물보다 나은(?)듯...?

    • 그것이 바로 사진빨 제1법칙이지.... 여튼 이렇게 결과물이 나왔다네~ 그날은 잘 들어갔냐?

  • eihabu 2007.06.05 10:32

    오우..벌써 완성했군~!!
    폴리캡 깨져서 팔관절 덜렁덜렁 했던 기억이 많이 나네..
    토구로 형제의 설정은 지금 봐도 멋진듯 ㅎㅎ

    • 초창기 아카데미는 안그랬는데 말야.

      유유백서의 토구로 형제는 지금 봐도 참 멋지지. 음.

  • 해돌 2007.06.05 22:29

    무샤 햐쿠사쿠준과 무샤 백사기진이로군....형제는 용감했다
    그나저나 용산 건담베이스에서 매주 건프라 조립 스피드 대회 같은거 하나 보던데~

    언제 짬나면 가서 함 하지.........자네의 주특기인 HG 위주?(그 이하??) 5분동안 조립 하는거던데
    우현히 티비로 건프라 스피드 조립대회를 보고 딱 니가 떠올라~짝짝짝

    • 저랑 진이는 둘이서 하나죠. 토구로 형제도 두렵지 않아요. 우후후. 조립 스피드 대회라면... 수전증이 있는데다 느긋하게 만드는 편인지라 저랑은 관계없는 것 같아요... 다리는 좀 괜찮으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