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80년대 후반과 90년대 초중반을 지나온 소년들이라면, [지아이 유격대]라는 이름을 잊을래야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아프큰(AFKN)에서도, 명절 특집 [용감한 팰콘 중위]로도, 너무나 익숙한 CM송 [코브라 군단 덤벼라~ 지아이 유격대]로도, 무엇보다 형힐헙에서 발매했던 3.75인치 사이즈 액션피규어(인형)으로도. 나 역시 그런 소년들 중 하나여서(참 가지가지 한다...) 5~6개의 인형과 1개의 탱크(전문용어로는 유닛이라고 한다더라)를 가지고 있었고 동생 ANTIDUST도 그정도 가지고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우리 형제는 뭔가 하나 사면 비슷한, 혹은 라이벌에 해당하는 걸 같이 사곤 했었으니까. 내가 건담이면 ANTIDUST는 자쿠 하는 식으로 구매했었기 때문에, 나는 지아이 유격대 쪽을 모았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좋아했던 것은 스톰쉐도우(섀도우?셰도우? 암튼 STORM SHADOW) 라는 이름의 닌자 피규어.

국내에서 인기가 식으면서, 형힐헙에서도 자연히 수입물량이 적어지고, 그래서 인기는 더욱 적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어 이제는 거의 잊혀진 장르였던 이 지아이 유격대는, 놀랍게도 지금까지도 꾸준히 명맥을 이어오고 있었고 2005년에는 사이즈와 디테일을 대폭 키운 8인치 시리즈가 발매되었다. 새로운 8인치 시리즈의 이름이 바로 SIGMA6(시그마6-시그마식스)로, 얼마전 웹서핑 중 우연히 발견한 모 피규어 샾에 있는 것을 발견해 하나 질러 보았다. 당연히 어릴 적 가장 좋아했던 스톰쉐도우로.

파트너를 맞춰주기 위해 스네이크 아이즈도 하나 사볼까... 싶긴 하지만, 일제 수입품들은 가격이 많이 내려간 반면 이 지아이유격대가 생산되는 하스브로사는 미국에 있는 관계로 가격이 상당히 비싸다. 뭐, 당장 급하게 목을 메고 있는 건 아니니 나중에 천천히 한  구해봐야겠다. 과거와 현재의 모든 지아이를 구경해보고 싶은 분들은 http://www.yojoe.com/sigma6/files/  를 방문해 보시라. 지아이와 추억을 함께 했던 분들에게 좋은 시간이 되시길. 아,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거대화 한다. 뫼비우~~~스!!!!

'구암뿌루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몇가지 처분합니다.  (14) 2006.12.08
HCM PRO 33 - RX-93 뉴건담  (24) 2006.11.13
G.I.JOE - SIGMA6...STORM SHADOW  (14) 2006.11.11
MG 샤이닝 건담 with 모노노후  (8) 2006.09.17
SEED STARGAZER - 스트라이크 느와르  (2) 2006.08.23
MG 짐커스텀  (6) 2006.08.22

Comment +14

  • elfir 2006.11.11 15:58

    예전에 영실업에서 수입했던 것 같은데 맞나요?
    저도 정말 좋아해서 몇 개 정도 구입했고, 탱크 같은 것도 구입했던 기억도 있어요.

  • 2006.11.11 16:00

    아, 지아이유격대!!! 어렸을 때 동생이 정말 좋아했던 기억이 나네요. 가격이 그 당시로서는 정말 비싸서 자주 사지 못했던 것도 기억나요. 와아~ 그리워라~
    그 당시 저는... .....인형이었나? 뭐에 빠져 있었을까요?;; 어머, 기억이.. -ㅅ-;;;

    • 지금도 결코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요... 예전에도 정말 비싼 편인 장난감이어서 부모님들께 섣불리 사달라고 할 수도 없었지요. 정말 사내아이들은 지아이를 싫어하지 않았을 듯.. 텐사마는 아저씨들을 좋.... ..죄송합니다.

  • JK 2006.11.12 00:39

    저도 이거 굉장히 좋아했습니다. 물론 어릴때의 자금사정이 있으니 많이 사진 못했지만
    몇 개 가지고 재밌게 놀았던 기억이 나네요. 아 좋다. GI JOE~

    • 지금도 결코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는 시리즈는 아니지. 그래도 이렇게 하나 질러놓으니 정말 좋긴 해.

  • kyung 2006.11.12 02:41

    와. 지아이죠! 완전 업그레이드 되었군요.

    • 그렇죠. 대단한 업그레이드... 유명하긴 했나봐요. 여자분들도 많이 아시는걸 보면..

  • AyakO 2006.11.12 04:05

    스톰섀도우와 그 주변인들은 참 여러 번 진영을 갈아타는 비운의 존재들이죠(...)
    저는 코브라 파 였기 때문에 순전히 그네들만 모았었습니다.
    고무줄 허리도 참 많이 분질러먹었군요...

    애니메이션 중에서는 몇 기인지는 까먹었지만 'The Revenge of Cobra'편이 참 강렬하게 인상에 남았습니다. 무려 오프닝 보컬의 가사가 다르죠(...노래 자체는 똑같지만...)

    참, Cobra Commander가 원래는 외판원이었다더군요

    • 저야 뭐 아프큰에서 해주는 것들 알아먹지도 못하는거 그림이랑 분위기로 때우면서 보느라 자세한 내용은 잘 몰랐습니다. 최근 국내 지아이죠코리아 홈페이지나 위의 요죠닷컴에서 보는 파일카드와 스토리다이제스트 보고 이제서야 파악하면서 즐기고 있지요. 예전 아야코님의 바로넷사(맞는지...) 관련 리뷰가 생각나네요.

  • 사장 2006.11.12 16:22

    ㅋㅋㅋ 형! 오늘 어디로 사라지셨어요!!!

  • 국내에서는 구하기 힘든 GI유격대 시리즈로군요. 코브라군단 덤벼라~ ㅡ.ㅡ;
    관련 애니는 한두편 본 것 같은데... 프라모델은 비싸서 못구했었습니다.
    4인용 아케이드 게임도 있었지요. 재밌었는데...

    • 코나미의 지아이죠는 스네이크 아이즈가 주인공이라 사실 싫어했었지요..그래도 인기는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