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MG] FAZZ

구암뿌루와2011. 8. 28. 22:27
 원래 MG는 가격과 조립시간, 만족도, 전시 및 보관 공간 등등의 이유로 잘 만들지 않는 편인데, 친한 형님 decker431 의 부탁으로 가조만 진행한 녀석. 내게 전달될 당시 이미 약간의 조립이 끝나 있던 관계로 퇴근 후 조금씩 슬슬 만들어서 가조 완성.
FAZZ

수령후 셋째날이었던가..

FAZZ

자잘한 부분을 제외하고 일단 완성.

 

 지금은 메이저 중의 메이저인 SF 메카닉 디자이너 카토키 하지메의 출세작 건담 센티넬에 등장하는 ZZ의 아종에 해당하는 기체가 이 FAZZ로, ZZ본편의 마지막에 등장한 풀아머 더블제타건담과 매우 닮았지만 약간 다른 기체이다. 건담 센티넬 작품 중 3대가 등장하며, 생긴 것에 비해 그리 큰 활약은 없던 걸로 기억...하는데 아니면 낭패;; 원작의 풀아머 더블제타와는 다르게 가변기구가 생략되어 있어 생산단가를 낮추고 어쩌구 하는 설정도 있던 걸로 기억하는데 아무튼 풀아머 더블제타와 이 FAZZ는 다른 녀석. 과거 아카데미에서 나왔던 무장형더블제타칸담도 FAZZ였던 걸로 안다.

0123456


 FAZZ 특성상 가변기구는 생략해도 상관없겠지만 원작 킷을 우려먹는 것이 더 싸게 먹힌다고 판단한 건지 서비스인지는 모르겠지만 조립과정을 보면 원본 ZZ의 기믹이 모두 들어가 있다. 뭔가 요상한 느낌. 장갑을 모두 벗기고 ZZ 스타일로 둘 수도 있지만 사이드 스커트, 실드, 숄더 아머 등 없는 부품이 의외로 많고 백팩의 마운트 부품도 다소 상이하여 보람은 없을 듯.

 손이 많이 가는 것 치고는 조립과정에 들어가는 기믹들이 90% 이상 묻히는 지라 완성후의 존재감을 제외하면 보람은 적은 편... 이지만 확실히 MG가 갖는 덩어리감(?)은 과연 남다른데가 있다. MG EW판 헤비암즈 정도가 간만에 사고 싶은 생각을 갖게 하는 MG였는데 쟁여놓은 ZZ나 사병용 볼쟈논을 꺼내 만들까 싶게 만드는 조립이었다. ...그나저나 이거 4살짜리 조카놈한테 갈 것 같은데 5분이나 버티려나;;;

Comment +8

  • AyakO 2011.08.29 13:49

    FAZZ 부대가 출격했으나 뉴 디사이즈에게 쳐발리고 녹아버리는 야라레메카였죠... 건담계의 수치(?)

    무장형제트제트칸담 추억이 돋아나는군요... 그 땐 그게 울트라짱센 괴물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캐 잉여...

    • 저도 어렸을 쩍에 무장형더블제트칸담 딱 보고 김왕장인 줄 알았는데... 그것이 먼 훗날... 그랬었지요. 원래 ZZ를 좋아하다보니 또 다른 ZZ를 뭐 하나 만들어보고 싶어지긴 합니다.

  • eihabu 2011.08.30 17:46

    용산 건베 갔었는데 막 사고 싶은거 꾹 참고 부산 내려왔다능...
    용산은 거의 15년만에 가는건데...구경할 시간이 없어서 참 아쉬웠다는...

    PS. 나이 먹은 지금도 뭐 보러 오셨어요? 뭐 찾으세요? 는 참 부담스럽더라..
    얼마까지 알아보셨어요? 는 안 하더군 ㅎㅎㅎ

  • 개인적으로 상당히 좋아하는 메카 입니다. 표준장비인 하이퍼메가캐논은 MS로서는 당대 최강의 화력을 자랑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강력해도 적을 맞추기 힘들다는 것이... ㄷㄷㄷ

    화력이 아무리 강해봤자 맞추지 못하면 아무 소용이 없군요... ;;;

    • 저도 쌍제타를 무척 좋아하다보니 파즈도 좋아라하긴 합니다만 설정상의 활약도 좀 그렇고 프라모델이면서 가동성이 모조리 희생되어 있는 점도 그렇고... 좀 아쉬운 킷이었습니다. 그냥 MG ZZ에 도전해 보고 싶어지던 조립과정이었습니다^^

  • 23131 2012.10.09 22:54

    생긴것도 그렇고 전부 마음에드는데

    소설에선 건담mkV의 인콤특공에 멸살당하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