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234

 PS1에서 시작하여, 프롬 소프트웨어라는 회사를 널리 알리고 유명세를 태워준 게임 시리즈, 아머드 코어. 넘버링이 붙은 시리즈마다 확장판을 내놓아 그 마저도 호평을 받았던 메카닉 액션 게임으로, 3와 4 시리즈에 등장한 기체 디자인은 고토부키야에서 프라모델로도 내놓아 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다. 그리고 2012년 4월, PS3 와 엑박한바쿠로 신작 5편이 발매되었다.

 개인적으론 4편을 초반에 겉핥기로 즐기고 포기한지라 4편과의 변경점이라던가 하는 점은 제대로 짚어볼 순 없지만, 오프닝화면과 게임패키지에서 흐르는 어둡고 검은 분위기, 튜토리얼로 잠시 즐겨 본 첫 스테이지의 감상은 암울한 가운데 AC 하나 믿고 해쳐나가는 용병의 이야기가 또 다시 시작됨을 느낄 수 있었다.

 좀 더 즐겨봐야 알겠지만, 매뉴얼과 오프닝, 인스톨 후의 메시지 등에서 열심히 떠들고 있는 온라인 연계 플레이의 중요함에 비해 역설적으로 서버가 열리지 않은 황당함이 아쉽다. 다만, 이번엔 기존 시리즈에서 특정 스폰서, 기업, 고객들과 친해지면서 미션과 시나리오가 바뀌던 것과는 조금 다르게, 소속된 팀에 따라서 지역을 쟁탈하고 아레나 순위를 겨루는 등의 요소가 탑재되어 있는 듯 하여 고전 명작 게임만화 브레이크 에이지와 같은 플레이어들의 연계플레이가 펼쳐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품게 된다.

 AC의 디자인은 날렵하다 못해 뾰족했던 4 시리즈와는 달리 뭉툭하고 단단해 보이는 이미지의 기체를 초기에 다룰 수 있는데, 과연 이후에 내가 조립하고 다루게 될 기체는 3시리즈까지 그랬던 중장 2족형태일지 어떨지... 기대를 품어본다.

 ...그런데 왜 반다이의 이름으로 발매된거냐..... 덕분인지 한글자막이 지원되는 것은 대환영이지만.

Comment +6

  • 온라인은 서버가 열린다해도 현실적으로 시간을 맞춰야 한다는 벽이 높아서...

    • 건담전기를 했던 경험에 의하면, 게임이 인기가 있으면 모르는 사람들과도 얼마든지 co-op이 가능하고, 지인들과 타협을 잘하면 매일 저녁 정모방이 열리고 그렇더라구. 뭔가 정신없이 빠르던 4와는 달리 약간 적응할 시간을 주는 것 같은 첫인상이라 일단 즐겨볼까 함... 혹시 시작하게 되면 일주일에 두세번이라도 같이 시간 맞춰보자~^^

  • eihabu 2012.04.08 22:09

    아코1은 정말 잼나게 했는데...
    우리집에서 형하고 진이하고 플스2대, 씨디2개, 티비2개로 대전 즐겼던 기억이 새록..

    • 아코1 통신대전은 정말 재밌었지. 이번 5는 아예 팀 방식으로 온라인 플레이를 운용하게 되어 있더라구...

  • osten 2012.04.22 22:38

    못알아듣는 음성과 빠르게 읽을 수 있는 한글과; 알아 들을 수 있는 음성과 읽는데 꽤 시간이 걸려버리는 일본어 사이에서 어느걸 사야 할지 딜레마에 빠져버렸습니다 -_-;;;

    • 저는 영문음성일거라곤 생각을 안한데다... 요즘은 가격도 좀 부담이라 정발을 그냥 선택해 버렸습니다. 드문드문 재밌게 하고 있어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