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앙상블 03 미니북


 국내에 정식으로 풀리지 않는게 무척 아쉬운 500엔짜리 가샤퐁 시리즈 건담 앙상블. 고가인데다 덕지덕지 확장해나가는 컨셉, 01의 라인업 등이 썩 맘에 들지 않아 포기하려고 했으나 02의 짐과 03 라인업 덕분에 스멀스멀 모으게 되고 있다..는, 참을성 없는 지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이야기.


013 헤이즐 개량형 


 얼마 전에 FW 건담 NEO 제품군으로도 등장했던 헤이즐 개량형이 앙상블에도 등장. TR 로고가 실드에 제대로 새겨져 있는 것도 인상적이고, 앙상블 특유의 조립성과 확장성이 드러나는 구조로 되어 있다. 그리고 무려 한정판으로까지 이어지는, 앙상블 제품군에 있어서 가능성의 짐승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존재감.


014 흐루도도 (흐루두두)

 

 한 10여년 전에 잡지 부록으로 등장해서, 당시 형성된 높은 프리미엄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잡지부록 파츠를 이용한 공식 설정 재현'이라는 공식을 대중이 받아들이게 만든 옵션. 당시 하나면 되겠지.. 하고 구매했던 사람들이 잡지에 3~4개까지 확장하는 작례를 보고 당했다...라고 생각했더니 그 일부가 공식 설정이 되어버려서 중고 가격이 치솟았다는 이야기도 있고. 아무래도 이번 앙상블을 제대로 즐기려면 이게 농담이 아닐 것 같은... 그런 라인업.


015 Z건담

 

 2017년에 은근히 가샤퐁으로 나오고 있는 Z건담. 앙상블 03은 대놓고 헤이즐 밀어주기인지라, 평범하게 준수한 앙상블 라인업이지만 존재감이 좀 묻히는 느낌. 사출색이 약간 옥색이라, 웨이브 슈터 설정을 처음 적용한 구 HG Z건담이 살짝 생각나기도. 


016 앗가이


 SD에서도 노멀월드에서도 귀여움을 어필하던 인기기체 앗가이가 좀 뜬금없이 등장. 발목과 다리의 가동성이 예상 이상으로 대단하고, 아이언네일 한짝이 추가로 들어있다. 사진은 오른손을 아이언네일로 바꿔줬는데, 기본적으로는 왼손과 같은 손을 달고 있다. 다만 팔과 머리의 가동이 기대보다 아쉽다.


017 MS 무기세트


 무기세트라고는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오로지 013 헤이즐만을 위한 세트. 헤이즐 개량형을 어드밴스드, 헤이즐라, 트라이부스터 모드 등으로 바꿔줄 수 있는데, 트라이부스터 모드를 재현하려면 무기세트도 두 짝이 필요하게 되는게 함정. 일단 이렇게 어드밴스드 헤이즐을 재현할 수 있다. 프론트 스커트의 숨은 팔도 가동하고, 투명 클리어지만 빔사벨도 포함되어 있다.



 흐루도도 한 세트와 무기세트를 모두 활용하면 이렇게 헤이즐 라 1형태를 만들수 있다. 왼팔의 라이플이 길어져서 팔꿈치를 활용하기 어려워지지만, 원래 헤이즐의 컨셉인 덕지덕지와 앙상블의 컨셉이 맞아떨여져서, 아주 만족스러운 형태를 보여준다.


01234


 그리고 원래 설정처럼 흐루도도 한 세트를 추가로 적용하면 만들 수 있는 헤이즐 라 제2형태. 한정판으로 예약받던 앙상블 EX03 에 들어 있는 부스터를 적용하면 크루저 모드까지 재현 가능하다고. 앙상블 03의 헤이즐에 관한 설명은 gashapon.jp/ensemble/ 에서 좀 더 자세히 볼 수 있다. 


NEO 헤이즐 개량형과 비교포르테, NEO와 함께앙상블 03이었습니다.


 안 모으려고 결심했던 제품군을 이렇게 추가 구매까지 하게 될 줄은 정말.... 다만 제타와 앗가이가 상당히 잉여로워 보인다는 점과, 흐루도도 1세트는 꼭 추가하는 걸 추천하게 된다는게 좀.. 미묘한 느낌. 라인업이 발표된 04는 다행히 크게 끌리지 않아, 운드워트 하나 정도만 구해볼 생각.



Comment +2

  • antidust 2017.08.08 12:25

    앙상블도 프로포션 이쁘네...근데 이런 류 시리즈가 너무 이것저것 있어서 선뜻 모으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