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TAITO... 타이토라고 하면 멀리 뉴질랜드스토리부터 사이킥포스까지 여러가지 게임들이 떠오르지만, 요즘은 어째 일본의 오락실 [타이토 스테이션]에서 제공되는 크레인게임용 경품피규어만 생각난다. 4월말에 구하긴 했지만 벚꽃이 다 져버린 여름냄새마저 나는 5월이 되어 올리는, 피규어 포스팅.

요런 피규어는 사서 어서 전시하고 즐겨둬야 이득이라는 생각에 얼른 오픈해보았는데, 벚꽃을 이미지로 한 핑크핑크한 클리어파츠나 베이스까지 참 대단한 조형과 도색이다 싶다.

조명이 부족한 건지 사진이 구린건지.. 아이같은 얼굴과 길쭉길쭉한 몸이 약간 어색한 것 같기도 하지만.. 뭐, 피규어는 예쁘면 그만이지.

올해는 미쿠 피규어가 더 늘어나진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잠시 했었는데, 부담없는 가격의 깔끔한 퀄리티의 사쿠라 미쿠가 하나 덥썩 장식장을 차지하게 되었다..라는 뭐 그런 이야기. 지름에 이유가 있나요. 이쁘고 지갑이 허락하면 사는거지... 

...미...미쿠쨔응!! 미쿠쟈응은.. 카와이이하고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