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MG 짐커스텀

구암뿌루와2006. 8. 22. 23:59

건담 프라모델에는 스케일이라는게 붙어있다. 녹-비늘-물때 등을 뜻하는 스케일이 아니라, 어떤 물건을 일정 비율로 축소시켰다는 축소율을 말하는 스케일. 나는 기본적으로 1/144 스케일 지지파이다. 1/144라는 것은 말 그대로 어떤 사물(여기서는 건담 등의 로봇)을 144분의 1의 크기로 축소시켰다는 의미다. 내가 1/144 스케일을 지지하는 것은, hg라는 등급을 통해 어느정도의 퀄리티를 확보한 키트들이 많기도 하고, 생각외로 많은 종류의 키트들이 발매되어 선택의 폭이 넓기도 하고, 컬렉션이라는 측면에서 보아도 모아볼 만한 킷이 많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여기서 소개하는 것은 1/100 스케일 mg(마스터 그레이드) 킷으로, 킷을 제공해 준 yuirin 형님 덕분에 아주 오랫만에 만들어 보게 되었다.

01234

짐(GM)이라는 기체는 오덕후들이 숭배하는 로보트 만화영화의 성전, 기동전사 건담에서 등장했던 양산형 기체이다. 경이적인 성능을 보여준 건담에서 몇가지 기능을 빼고 대량생산에 용이하도록 마이너다운시킨 기체로, 작중에서는 '폭죽'이라는 오명이 붙을 정도로 그저 당하기만 하는 기체로 그려지고 있지만 실제 스펙은 상당히 좋은 기체라고 한다. 위 사진의 킷 짐커스텀은 최초의 건담으로부터 4년이 지난 세월의 '별똥별 작전'이라는 전쟁을 배경으로 한 작품 건담 0083 ~ 스타더스트 메모리 에 등장했던 짐으로, 최초의 짐에 비해 상당한 업그라운드가 진행된 기체라고 하겠다. 그러거나 말거나, mg 라고 하기에는 많이 부족한 다리 가동성과 좀 없어보이는 무장들이 아쉬운 킷인데, 다리부분의 장갑판을 떼어내면 상당한 움직임을 보여주는 내부 프레임이 마냥 아쉽기만하다. 하긴, 잘 움직이는게 갖고 싶으면 스트라이크 건담이나 갓건담을 사면 될 터이고 무장이 풍부한게 갖고 싶으면 건담을 사면 되는 일이긴 하지만.

'구암뿌루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몇가지 처분합니다.  (14) 2006.12.08
HCM PRO 33 - RX-93 뉴건담  (24) 2006.11.13
G.I.JOE - SIGMA6...STORM SHADOW  (14) 2006.11.11
MG 샤이닝 건담 with 모노노후  (8) 2006.09.17
SEED STARGAZER - 스트라이크 느와르  (2) 2006.08.23
MG 짐커스텀  (6) 2006.08.22

Comment +6

  • 사장 2006.08.23 02:40

    아싸~! 일빠!! ㅋㅋㅋ. 저 기체만 보면 우리 불상한 버닝형님 생각나서 안습...근데 확실히 MG라고 볼 수 없는 가동률이 아쉽네요.

    • 버닝대위님... 흑흑.. 허벅지와 종아리 장갑이 워낙 두텁다보니 움직이미 엄청 제한되더라구. 팔도 사실 헤이즐 이후 요즘 HGUC와 그리 큰 차이는 없어. 구조적으로는 훨씬 정교하긴 하지만서두.

  • 우진 2006.08.23 21:48

    가동율도 굉장히 괜찮아 보이는데요? 근데 업그라운드의 압박 ㅎㅎ..업그레이드 아니었으?

  • 우진 2006.08.24 20:36

    오인용이 아직도 나오고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