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만으로는 아직이지만 어쨌거나 이제 어디가면 올해로 서른이라고 소개하게 된 서글픈 2008년. 새로 버전업 된 바쁜척쟁이 shikishen 2008입니다. 만나서 반가워요. 벽두 첫 포스팅부터 헛소리로 시작하고 있습니다. 마이크췤후 원투.

 어디 가면 후배들보다는 아무래도 선배님들-형님들과 노는게 뭔가 더 배울점이 많다고 생각하고 살아왔지만, 언젠가부터는 후배들에게도 배울 점이 많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형님들은 오래전부터 그러했듯 나보다 조금 더 먼저 세상을 살아왔고 그러기에 경험적으로 학문적으로 실험적으로 알고 있는게 많고 또 배울 점도 많고 그런데, 요즘은 후배님들, 나아가 어딘가에서 알게된 다양한 계층의 손아랫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나와는 전혀 다른 신선한 시각-나도 한때는 가지고 있었을 그런 종류의 것을 포함해서-을 배우게 되고 내가 그들의 나이였을 때는 조금도 눈길을 주지 않았던 영역의 이야기들을 하고 있는 그들을 볼 때면 경외심조차 든다. 어쨌거나, 에가와 테츠야의 쓰레기 만화 홀흔호히의 주인공 입버릇처럼 세상에는 공부할 수 있는 대상, 배울 수 있는 대상들이 차고 넘친다.

 갓 서른이 된 햇병아리 인생 3학년이 호기롭게 외쳐보건데, 진리는 없다. ...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대한민국에서는, 지금은 이미 사람들이 살아 남기 위한 걱정에서 벗어나 개개인이 사상과 이데올로기를 가슴에 품는 차원을 넘어서서 다시 원시적인 건강함을 찾기 시작한지가 오래인 사회다. 20년쯤 전에 하루키 선생님이 리바이스와 맥도날드와 던킨 도너츠를 문장으로 엮어내며 고독과 방황을 읊어내기 시작하셨던 것도 이젠 옛날 이야기다. 여전히 청춘 3부작에서 이야기했던 고도 자본주의 사회는 더욱더 고도로 잘만 돌아가고 있지만. 그러다 보니 세상에 절대적인 시각의 절대적인 진리는 없다. 언젠가 포스팅했던 것처럼 오지랍넓은 한량은 포용력과 배려심을 갖춘 군자와 통하고, 자신감을 갖고 가슴을 펴고 당당한 태도로 말하는 사람은 X도 모르면서 들이대기나 하는 캐초딩일 수도 있는 법이다. 유유백서상종이라고 비슷한 성향과 사상을 가진 사람들끼리 뭉쳐서 관심사를 진지하게 이야기 하고 있으면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오덕들의 씹덕쿵 모임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 법인 게다.

 다시 한 번 이야기하지만 진리는 없다. ..라고 이렇게 적어놓으면 바로 위에 적은 것처럼 누군가는 X도 모르는 초딩색휘가 잘난 척 한다고 침뱉고 갈 수도 있고 악플달고 갈 수도 있고 또 누군가는 공감하면서 과연 그러하군요 라고 무릎을 칠지도 모르는 일이다. 또 누군가는 진리가 없긴 왜 없냐, 우리 교회에 나오면 주님의 은혜가 어쩌고..라고 설교하면서 십일조를 내라고 삥을 뜯으려 들지도 모르지. 아무튼... 절대적인 진리라는 것에 대해서 어떤 절대자의 설교를 들으면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회개할지도 모르겠지만, 내가 생각하는 단 하나의 진리는 '진리라는게 없다'인 것 같다. 모든 사물-사건-사상은 양면 이상의 속성을 가지고 있고, 이론은 언제나 실제와 다르고 실제는 언제나 타협과 정론의 사이에서 방황한다. 뭐, 그런 것 같다.

 야근과 주말 출근이 함께 하는 2008년 새해 벽두이고 초반이 될 것 같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고 생각하는 진리가 그래도 어딘가에는 있을 것이다. 나는 적어도 사람은 사람을 만나기 위해 태어났다고 생각하고, 그러기 위해 몇천년전부터 사회라는 것이 생겨나서 그 속에서 사람들은 살아오고 있고, 적어도 나는 부모님의 아들이고 내 동생의 형이고 내 지기들의 지기다. 지금까지 살아온 세월 속에서 만난 사람들과 잘 해오고 있기도 하고 잘못을 저지르기도 했고 실수를 하기도 했지만, 어쨌든 유기적으로 얽혀져서 살아오고 있다. 결국 알몸으로 태어나서 흙으로 돌아가는 존재인 생명체이자 동물이자 인간이기에 그 근원적인 절대적 고독은 가슴 한 구석에서 찬 바람을 불어대고 있지만, 회사에서 주어진 일을 하고 그 댓가로 무언가를 지르면서 만족을 얻기도 하고, 자아성찰을 하고, 친구들과 선물을 고르기도 하고, 결론 내리지 못한 가슴앓이를 하기도 하지만... 그 모든게 태어나서 얻은 축복이고 사랑이고 순간과 시간을 아우르는 고독의 대극이고 행복이라고 생각한다.

 당신만이 절대적인 고독속에 잠겨있다고 생각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당신이 엄친아-엄친딸이 아니고 드라마와 만화 주인공이 아니듯, 당신만이 절대적인 고독과 지옥속에서 쇠사슬로 묶여져 몸부림치고 있는 것이 아니다. ..라고 생각한다. 구원은 언제나 의외로 가까운 곳에 있고, 당신이 먼저 말 걸었을 때 차갑게 뺨을 때리는 사람 또한 의외로 많지 않다. ..그런 것 같더라. 살다보니까. 물론 나는 소심한 A형이라 먼저 말을 걸기는 커녕 늘 눈치만 보고 스스로의 소심함과 내성적인 성격과 숫기없음을 자책하고 있을 뿐이라서 2008년엔 좀 바꿔보려고 다짐하고는 있지만.

 ....진리는 없다고 해놓고 뭐라뭐라 잘도 떠들어 댔다. 이게 다 포스팅 스트레스 때문에 휘갈겨 쓴 포스팅입니다.(갑자기 존댓말?!?!?) 무척이나 늦었지만 새해 복들 많이 받으시고 많이 받으셨으면 저 좀 나눠주세요. 거 좀 나눠씁시다. 좋은 거 가지고 계시면. 쩝쩝.

'열어보고 싶은 대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라쟁이! 구라쟁이! 를 위하여  (16) 2008.06.14
광채를 잃었다  (24) 2008.01.22
진리는 없어  (12) 2008.01.06
다음달 크리스마스의 원대한 계획  (21) 2007.11.28
몇 년 전, 중고 게임 매매 행위를 하다가  (18) 2007.10.17
PSP 팝니다.  (10) 2007.09.04

Comment +12

  • 그럼요. 진리는 없죠. 저도 이 말을 어디선가 썼던 것 같은데... 잊었습니다.
    이 글은 미괄식인 건가요... 호오. 아무튼 뭐... 절대적인 것은 없죠.
    자신에게 별 거 아닌 것이 다른 사람에게는 중요한 것일 수도 있듯이요.
    생각은 이렇게 해도 표리부동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겠네요.
    진리가 없다는 것이 바로 진리라는 생각이 들 때도 있습니다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 역시 국문학도의 분석력.. 미괄식이라는 말 참 오랫만에 듣는 것 같습니다. 시내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조만간 오프에서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얼굴 잊어먹겠사옵니다요..

  • 공감!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변하는 진리...

    절대적일수도 절대적이지 않을수도 있다고 보아~


    파일 잘 받았고 리플 고맙다..

    • 답글이 늦어 미안하네. 진리 탐구도 좋지만 일단은 그 상황에서 최선을 찾는게 맞는게 아닐까 싶어.

  • SMoo 2008.01.08 09:02

    그러니 다른 사람의 생각들도 잘 들어줘야 한다니깐. 좀 더 노력해야제.

  • kyung 2008.01.08 10:58

    웅아. 공감해요.

  • 해돌 2008.01.09 18:57

    대부분 공감하겠는데.......희준이가 소심A형이 말못하고~이건 좀

    어젯건 인생에 의미를 찾는 여행속에서 진리탐구에 대한 끝없는 목마름에~
    난 오늘도 별 의미없이 하루를 보내지만...........~

    의미없이 보낸 하루하루가 또 다시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한 과정일까낭.~_~:

    근데 나 요즘 머리가 완전 굳어가는중이라 매우 걱정......흑흑흑
    이래서야 상대방 말에 0,5초안에 받아쳐야 되는 해돌개그 존망의 위기가~

    • 요즘 들어 갑자기 다들 제가 내성적이 아니라고들 하는 바람에 혹시 정말 그런게 아닐까하는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긴 합니다... 그나저나 형님에게서 해돌개그를 빼면... 으음.... 생각하고 싶지 않아요..

  • fuse7 2008.01.15 14:33

    뭐 네가 내성적이다 라는 것은 해석 나름이지만 언제나 한발 정도 뒤에서 빠지거나 은근 슬쩍 본질 회피를 하는 모습이 없지는 않지. 뭐랄까 위의 글은 미괄적이지만 실제 너의 언행은 두괄적이지. 에...뭐 그렇다는 것이고 진리에 대한 상대성인 이야기를 하자만 끝도 없고 비슷한 말들이 많으니 패스.
    수고함세~(유니콘 데칼은 지옥이네..진짜!!)

    • 역시 성님은 저의 내성적인 모습을 알아주시는군요. 크흑.. 그나저나 유니콘 만이 아니라 버카 시리즈는 데칼링으로 끝장을 보지요.. 에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