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더블오를 통틀어 첫등장과 마지막이 가장 다른 캐릭터를 꼽으라면 역시 그라함 에이커일 것이다. 유능한 엘리트 파일럿이라는 이미지로 등장했던 첫등장에 비해 일본병에 걸린 어설픈 사무라이 아저씨가 되어버린 불쌍한 캐릭터. 시즌2에서 무려 미스터 무사도가 되어버린 것은 집어치우고, 그가 가장 멋졌던 시즌1 중반에 탑승했던 전용기, 커스텀 플래그를 만들어 보았다.
012345
 전에 만들었던 티에렌도 그렇지만, 유니온 플래그도 처음 등장시에는 도저히 건담 계열로는 보이지 않는 디자인으로 많은 질타를 받았지만, 플래그-커스텀 플래그-오버 플래그-GN 플래그로 개량되어 가는 과정이나 항공기 같은 느낌의 밀리터리적 요소가 나름 인정받은 기체라 할 수 있겠다. 뭣보다 개성넘치는 대사들과 행동으로 매력을 발산한 그라함 에이커(그레이엄이건 그러햄이건 간에)라는 캐릭터가 극 중에서 보여준 활약 덕분에 깡마르고 약해보이는 첫인상과 달리 지금은 약한 기체는 아니라는 느낌을 가지게 되었다고나 할까.
012345
 시즌1에서 한 축이었지만 싱거운 결말을 맞은 트리니티 팀의 건담 쓰로네 아인(1호기)과의 전투에서 아인을 압도하고 오른팔을 절단하여 빔사벨을 탈취하며 신들린 듯 에이스 파일럿의 분노를 잘 보여주었던 그라함 에이커는, 시즌2에서는 뭔가 엇나간 센스로 일관하다가 싱거운 결말을 맞이했더랬다. 2009년 6월 현재 그 마지막 탑승기의 HG 프라모델도 발매되었지만, 어째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은 전혀 안든다. 차라리 시즌1의 마지막 탑승기였던 GN 플래그가 나와주면 좋을텐데.
012
 이미 오래전에 후속기체인 오버플래그도 발매된데다, 더블오의 TV 시리즈도 이미 종결된 관계로 슬슬 작례를 찾아보기 힘든 킷이 되어버렸지만, 설정 컬러링이 단순한 덕분에  스티커만 잘 써도 부분도색없이 간단히 완성해 볼 수 있는 괜찮은 킷이라 하겠다. 뭣보다 망가지기 전의 그라함이 몰았던 기체인 만큼 간단히 도전해 보기 좋은 킷.

Comment +4

  • 송양 2009.06.21 18:52

    우왕~ 커스텀 플래그군여~ 플래그-커스텀플래그-오버플래그-GN 플래그 의 차이는 전혀 모르겠지만 ㅋㅋ 플래그의 디자인을 이어간다는건 대애충 알겠어요 ㅋ
    1기때 그라함이라는 캐릭터의 신선함에 놀라(매우 놀람-_-; ) 좋아라 했었는데 2기때는 좀 실망스러웠다죠 ㅠ 나름 1기 메인보스축이었는데 2기에서는.....사무라이 덕후가 되더니 몇번 나오지도 않고 명대사도 별거 없고~
    여하튼 극장판에서 매력을 다시 찾을지.. 조금..만.. 기대해봅니다.
    더블오 포스팅 많이 해주세요 ㅎㅎㅎ 직접 프라모델을 만들지 못하니 이런식으로 대리만족을 느끼네요~^^

    • shikishen 2009.06.21 19:28

      저도 세르게이 대령과 함께 상당히 기대했던 캐릭터였습니다만 본문에 적었듯 미스터 무사도가 되더니 이건 뭐.... 극장판에서 뭔가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답니다. 시즌1에서 아수라를 넘어선 분노를 또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antidust 2009.06.21 21:42

    요즘 요도바시 가면 더블오 HG가 쏟아져나와서 살까말까 망설여지는 것이 한 두번이 아니라지...특히 스사노오와 0건담은 좀 끌리더군.

    • shikishen 2009.06.21 22:36

      O건담 생긴건 RX-78 오마쥰데 관절 움직임이 더블오급이더라구..ㄷㄷㄷ 엑샤R2도 나름 괜찮은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