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1. 토니 타케자키의 건담만화, 역습의 샤아
 
 사실 이 두개를 하나로 묶기에는 두 책의 성질이 너무 다르다. 토니 타케자키의 건담만화는 건담을 단지 알고 있는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1년전쟁을 무대로 한 기동전사 건담이라는 작품(소위 퍼스트라 불리우는 그것)을 꽤 잘 알고 있어야 전체를 웃으며 볼 수 있는 패러디 만화로, 과거 일본의 건담 관련 만화 월간지 건담에이스에 연재되면서 인기를 끈 작품이다. (현재는 연재되지 않는 듯?) 건담 애니메이션 본편을 숙지하지 않고 있거나 어설프게 알고 있는 사람들은 몇몇 에피소드에서는 어리둥절한체로 책을 덮게 될지도 모르겠다. 은근히 패러디의 수위도 높아서 전연령은 무리일 듯. 하기사 나이 어린 친구들인 이 책의 패러디를 제대로 받아들일리가 없기도 하겠지만.

 역습의 샤아는 과거 텍스트파일 번역판으로 웹에서도 가끔 돌아다니던 소설의 완역 정식 발매판으로, 이제는 정식 설정이 된 하이뉴 건담의 정체 논란을 불러일으킨 일러스트가 실린 책이면서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기동전사 건담 - 역습의 샤아의 원작에 해당하는 소설이다. 번역의 질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느낌이 다를 수 있을 것 같긴 한데, 꽤 불만이 많았던 전작 건담 소설판, Z건담 소설판에 비해서는 꽤 괜찮아진 것 같다. 다만, 일본어 어순 그대로 적은 저 '역습의 샤아'라는 제목은 저 제목에 20년 가량 익숙해진 지금도 고개가 갸웃해 진다. 제대로 된 의역과 영문명을 따르자면 '샤아의 역습'이 맞을텐데 말이지. 건담, Z건담 소설판과 마찬가지로 애니메이션판과는 일부 등장인물의 이름과 역할, 등장 MS가 다르니 애니메이션판과 비교하면서 읽어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

 2. SD건담 삼국전 브레이브 배틀 워리어즈 창세기 유비편
삼국전 창세 유비편

표지와 동봉 프라모델

삼국전 창세 유비편

책과 프라모델 뒷모습


 동봉 프라모델로 오리지널 SD건담 프라모델 장세평 짐(한랭지형 짐)을 만들 수 있다고 홍보한 덕분에 많은 사람이 낚인 책..되겠다. 국내에 풀린 가격이 1만 5~8천원 가량으로 알고 있는데, 설산장비사양 유비건담 또는 장세평 짐을 만들 수 있다는 메리트를 제외하면 상품의 가격이나 만화의 퀄리티는 다소 돈이 아까운 수준. 프라모델 자체는 한정판이라는 가치는 있겠지만 설산장비 사양 유비건담(G-3 건담 모티브라고는 하지만)은 도색파 모델러들에게는 전혀 의미가 없는 것이고, 장세평 짐을 위한 파츠 구성은 예상 이상으로 조촐한 관계로 케이스를 열어보고 책을 다 읽고 나면 참... 좀 그랬다. 기왕 돈이 아깝다고 느낀 만큼, 그냥 뜯어서 만들어버리는게 나을 듯. 이걸 보고 후속작인 노숙 건담마크3(근데 주유 백식이랑 너무 똑같다) 동봉판 창세기 2편 주유편은 가볍게 패스하기로 했다. 

Comment +5

  • AyakO 2010.07.20 11:17

    벨토치카 아이들(...하나인데 왠 아이"들"?)은 하이뉴 건담이 사이코 도가에 건담 껍데기 씌운 거에 가까운 설정이라던가... 벨토치카의 아이가 실은 태아 상태에서도 원격 AT필드를 펼치는 사도였다던가... 하는 것 때문에 개인적으로 좀 많이 꺼림칙해하는 작품이네요. 뭐 대머리 영감님의 원작 건담 소설은 다 좀 꺼림칙한 면이 있지만서도(...)
    그래도 전 "역샤"라는 그릇된 어순에 익숙해져 있어서 "샤아의 역습"이 어색하게 느껴지는 1人 ㅎㅎ 영어로 Char's Counterattack은 괜찮은데 왜 이러지...
    ...그래도 건담은 영어는 제대로 써놓기라도 했지, 코드기어스 반역의 를르슈는 영어도 Rolouch(던가 이름 스펠링은 넘어가고) of the Rebellion 이라는 그야말로 막장 Engrish 테크트리를 탔죠 ㅋㅋㅋ

    • 세월이 흐르고 보니 극장판과는 약간 다른 전개나 인물들의 묘사가 즐겁더군요, 결말은 여전히 슬프지만.. 부천영화제에서 극장판으로 못보는게 좀 억울하긴 하지만 다른 쪽에서 채워볼까 합니다. 그나저나 반역의 누구슈 영문명은 센스대폭발이군요;;

  • dung 2010.07.21 18:02

    토니 타케자키의 건담만화의 개그의 그 깊은 맛을 잘 몰라서 저는 울었죠. 건담을 잘 모르니... 알턱이;;
    신랑이 이 녀석이랑 오와다 상의 건담만화랑 두개를 잡으면 떼굴떼굴 굴러서 부러울 따름이에요. ㅠ_ㅠ 토니~쪽은 그래도 개그가 좀 먹히는데 오와다상쪽은 더 고급개그인지 더 어렵더라구요. 흑흑.

    • 신랑되시는 분이 덕력이 좀 되시나봅니다;; 건담 개그는 일본에서도 30년간 숙성을 거친 덕력이 함축되어 있는데다 계속된 패러디와 2,3차가공 개그들이 많아서 초보자가 따라가기는 많이 어렵지요...

    • 네... 그렇더라구요.
      어제부터 함께 퍼스트 건담을 보기 시작했는데요. 주제가를 따라 불러서 깜짝 놀랐어요. ^_^;; 뭐 저도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은 주제가를 따라 부르긴 했지만, 이정도 레벨인줄이야. ㅎㅎㅎ

      암튼 그래서 1화 2화를 보면서 옆에서 설명도 들은 덕분에 몇가지 내용들은 이제야 이해가 되더라구요.

      +
      <건덕후 그녀>는 보셨나요? 이건 완전 빵빵 터지던데.ㅎㅎㅎ 잘 몰라도 웃기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