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마감문답

펌질 혹은 바톤2006. 12. 19. 19:01

딱히 어디서 받았다고 하기 힘들 정도로 여기저기서 뜨고 있는 2006년 마지막 다크호스 문답.
--------------------------------------------------------------------------------------------

이 문답은 2006년 12월 31일 이후에는 돌리지 말 것.
멋대로 날짜를 수정해서도 안됨.
반드시 2006년 12월 31일 23시 59분까지 작성을 완료할 것.
등록시간 변경이라는 치트키는 사용 불가.

7. 이 문답을 받아주었으면 하는 사람!

- 사랑하는 아우 사회 초년생 도로로 병장 antidust, 월드게임패밀리의 케로로 중사 Yuirin 형님, 라야 차세대 인천사랑 자매 훈녀 미르시내님-키란님 그리고 포스팅 거리가 없던 차에 간단하니 잘 되었다 싶은 당신.

'펌질 혹은 바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펌] 짐승이 되어 봅시다.  (20) 2007.01.03
[펌] 중세 시대 나의 직업은?  (26) 2006.12.21
마감문답  (22) 2006.12.19
[펌] 내가 여성을 유혹할 때 성공할 확률?  (20) 2006.12.12
[펌] 한국영화 50선 몇편이나 봤니?  (14) 2006.10.07
[바톤] 지정바톤  (26) 2006.09.20

Comment +22

  • 존슨 2006.12.19 19:43

    빚 청산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나쁜일 없이 계속 청산되길..

  • 키란 2006.12.19 20:27

    저도 헌내기..07학번 수시생들 봤는데 06학번보다 늙어보여요.
    성숙한게 아니라 노쇠(?)한 정도-_-;;;
    계속 새내기이고 싶은데ㅠ
    문답은 시험끝나고 받아갈게요*^^*

    • 주기적으로 그런 학번들이 있죠.. 1년 선배들보다 어쩐지 삭아보이는 학번...이 아니라, 표본집단에 문제가 있는 결론이길 바랍니다. 싱싱한 새내기들을 선배들이 타락시켜가는 것이야말로 대학 생활의... 농담입니다. 시험 잘 보세욥~

  • 부상의 아픔을 딛고 새롭게 전선에 복귀하시는 겁니다...!
    이니셜D는 나중에 차량 추천과 플레이 조언 좀 해주세요.. ^^;

    • 조언을 해드릴만큼 실력이 되지도 못합니다. 그나마도 프습용으로 전환하고 팔 부상 당하면서 감각 다 잃어버린데다 임프레자가 아니면 실력 발휘도 안되는지라.. 담번 정모때 프습용 이니디 들고 가서 기회가 되면 코스 공략 정도는 알려드릴께요. 근데 프습용은 감각이 또 달라서리...

  • JK 2006.12.20 01:08

    문답 받을 사람 목록은...왠지 타임지 패러디-0-

  • 존슨 2006.12.20 09:51

    인천자매 모에! (시키센 톤으로)

  • 아, 팔...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무려 하반기;였던 건가요?;
    하긴 추석 때도 기브스 하고 계셨죠; 내년엔 활기차게 나아가시길~
    7번에 키란님이 있네요. >_<

    • 즐거웠던 여름이 사그러들자마자 9월 말에 다쳐서 가을을 홀랑 나려버렸지요.. 아직도 완치가 안된 상황이라... 인천 자매는 이젠 떼어놓고는 생각할 수가 없어서... 문답 받아가십셔~

  • antidust 2006.12.20 12:41

    근데 저 모에는 시키센 톤이 아니라 그냥 일본 TV 프로그램에 나온 덕후 톤인디?

  • SMoo 2006.12.20 16:47

    2007년은 우루후루즈 라이브라도 갔으면 좋겠구먼. 상황이 어떨지...?

  • 해돌 2006.12.20 17:09

    헐헐....타이밍 좋게 나도 했구먼....그나저나 너나나나 올해는 부상으로 인해 잊을수 없는 해

    내년과 앞으로 남은 인생을 위한 강한 액땜~!!!!!!!! 그것이외는 나름 즐거운 해였지

    • 아아.. 그러고 보니 성님과 나그는 부상병 동지였군요. 내년에는 건강하게 뛰어댕겨 보아요~

  • 숙희 2006.12.21 00:03

    라야 비즈빠 만세!

  • kyung 2006.12.21 02:33

    ..올해도 참으로 많은일이..내년에는 조금 홀가분하고 의미있는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 전 스스로 어느정도 무게를 좀 더 싣고, 그 무게를 충분히 버틸 수 있는 한해였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홀가분한 기분이 되는 거죠.. 결국 같은 말이려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