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2

 
 2011년 가을 아이폰용 소셜 게임으로 등장하여 나름 조용한 인기를 모은 건담 에리어 워즈. 뭐 사실 아는 사람만, 하는 사람만 하는 게임이었지만 그거야 대부분의 건담게임이 그렇고... 등장 당시 아이폰의 지도 기능과 GPS를 연동하여 실제 이동 거리를 적용하여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등 나름 다양한 시도가 있었던 게임이지만, GPS 미션의 경우 실제 이동해야 하는 거리가 상당하기도 했고, 게임 자체의 얼개가 상당히 단순하여 이따금 여는 이벤트에서 특별한 기체를 얻거나 하는 정도의 재미를 빼면 금방 시들해지거나 재미보다는 관성적으로 시간 때우기식 버튼 연타로 전락해 버리는 경우가 많았다.

 게임 디자인 상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2012년 봄, 더 이상의 이벤트나 특별한 업데이트 대신 [대형 업데이트]가 가을에 있을 것이라는 공지를 띄운 후 단지 서버만 열어놓고 있는 수준의 운영을 계속하다가 드디어 9월 말 [대형 업데이트]가 적용 되었고, 게임은 단순히 [업데이트]가 아닌, 기존 유저의 플레이 데이터를 승계한 새로운 게임이 되어 돌아왔다..는 이야기.

 새로운 에리어 워즈에서 플레이어가 해야할 일은 크게 3가지로 나뉜다.

012345


그리고 대형 업데이트가 이뤄진 후 첫 이벤트인 아-바오아-쿠 공략전이 빨리도 시작되었는데, 기존 버전의 이벤트보다 대폭 줄어든 3개 대대에 소속되어 서로의 제압포인트를 겨뤄 보상을 받는 식이 되었다. 기간은 10월 01일부터 10월 15일 오후 2시까지이며, 경험치나 이벤트용 특별 가샤 티켓이 자주 주어지므로 플레이어들은 이 기간동안 이벤트에 주력하는 것이 여러모로 도움이 될 듯...

 ...업데이트가 이뤄진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첫 이벤트가 오뎃사도 아니고 솔로몬도 아니고 아 바오아 쿠 라는 것은.. 어서 정리하고 Z 시대로 넘어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읽어야 할 것인가, 아니면 이벤트는 이벤트일 뿐으로 해석해야 할 것인가... 10월 중순이 지나보면 알겠지 뭐. 아무튼, 시간 때우기용 게임이 하나 또 늘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