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
날씨가 미친 건지 꽃샘추위가 뭔지 보여주려는 건지, 눈발 날리는 날이 절반을 차지했던 한 주였다. 그러더니 토요일인 오늘은 비가 와서 남아있던 눈의 흔적을 말끔히 녹여버렸다. 그나마도 지금은 그쳐, 구름은 꾸역꾸역 끼어있지만 햇빛도 나고 있다. 비 그친 하늘은 상쾌하지만, 조금 남아있던 눈의 흔적이 사라진 것은 아쉽다.

그러고 보면 3월 초쯤에는 폭설이 내리는 날도 제법 있었던 것 같다. 심각할 때는 4월에도 그랬고, 어느 먼 과거에는 5월에 눈발이 날린 날이 있기도 했다. 어느 처녀가 그렇게 한을 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녹은뒤의 질척질척함과 더러움은 치워버리고, 나는 눈을 좋아한다. 비는 싫어하는 편이지만, 아직까지는 눈이 소복소복 내리는 속을 우산없이 걷는 것을 좋아한다. 옷을 버려도 관계없는 상황에서라는 전제가 붙기는 하지만. 지난 겨울 어느날에는 하염없이 내리는 눈을 맞으며 거리를 걸어보기도 했고, 그런 날들이 해마다 하루씩은 있으니 나름대로 보람찬 겨울을 보내고 있는 셈이다.

시골틱한 우리동네와 우리집을 3월에 내린 눈이 살짝 덮은 광경을 출근길에 똑딱이로 얼른 찍어보았다. 볼만한 풍경은 아니지만, 내 삶의 작은 LOG로 남겨보려고 작은 썰을 풀어보았다. 아직 꽃샘추위는 남아있다니 또 눈을 기대해 봄직하지만, 저 사진속의 눈은 이미 녹아버리고 없다. 뭐, 인생이 다 그런거지. 녹아내리고, 비가 되어 흐르고, 또 얼어 눈이 흐르고. 물의 상태변화와 기상변화... 그리고 사람의 변화와 내 인생의 변화.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변화무쌍한 인생이, 아직은 즐거운 것 같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한 번 주말은 가고  (4) 2007.05.13
정신차려보니 1만 힛!!  (12) 2007.05.09
비가 오니 눈은 녹고  (10) 2007.03.10
오리온이 작별을 고할 때  (12) 2007.03.09
낮잠, 그 개운치 않은 범죄  (14) 2007.03.03
서바이벌 게임 3년차에 접어들면서  (15) 2007.02.26

Comment +10

  • 해돌 2007.03.10 17:38

    삶의 작은여유 속에서 찾는 즐거움..........
    각박한 사회생활중 나름 스트레스 해소책이 있어야겠지
    나는 비가... 어디 나갔을때나
    서바 잡은 일요일에 오는건 절때 싫어하는데~

    집에서 조용히 자빠져서 만화책이나 보고 늘어져 있을때
    비가 와서 마른땅을 적시는 냄새가 좋음
    촉촉한 비 올때 어스름한 저녁때쯤
    약간의 한기를 느낄때 먹는 라면과 공기밥.....캬~

    눈이 오면 하는 해돌의 놀이 .......동요를 부르며 걷곤하지~

    하얀 눈위에 맨발 발자국 해돌이가 걸어간 맨발 발자욱 ~
    누가누가 이새벽에 출근하나아~새에에하야안 새벽길에 맨발 발자아욱~

    이른 새벽에 출근이라 아무도 밟지 않은 눈위에 맨발로 걷다보면 참....(발시려...T_Y)

    • 비가 와서 마른 땅을 적시는 냄새. 그 정취를 이해하시는군요. 동요와 함께 비의 낭만을 즐기는 형님이 진정한 라군 왕형님이십니다!!

  • 사장 2007.03.10 20:06

    으음...저는 별로 안즐거워요...아아아...눈꼴시려운 캠퍼스 라이프...한국에 총기휴대가 되었다면 지금쯤 캠퍼스는 피바다로...

    • 어서 초탈해서 보기만 해도 흡족해 할 수 있는 경지에 오르거라. 난 요즘 대학 새내기 처자들은 보기만 해도 흐뭇하더라. 커플도 남자는 보지 말고 여자만 보라구. 흘흘.

  • 눈이 얇게라도 꽤 쌓였네요? 와아~
    그러고 보면 3월에 갑자기 눈 내리는 일도 꽤 있긴 했던 것 같아요 으하하.
    저도 눈 참 좋아하는데^^; 며칠 전에 눈 내리는 거 보면서 '쌓였으면 좋겠다~'이러니까
    애들이 질색을 하더군요. 도로만 빼고 쌓이면 괜찮다고...-_-;

    • 확실히 도로에 쌓이면 다니는데 거추장 스러운 것은 있습니다만 그래도 눈이 쌓이는 것은 그 자체로 기분 좋은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말이죠. ..북해도에서 살다온 어느 총각은 눈이라면 질색을 하지만 말이죠.

  • 중년 2007.03.13 00:26

    봄이 오긴 오는 거 같은데 옥탑방에는 아직도 추위만이 후덜덜..
    36.5C 생체난로는 커녕.....
    우리나라에 배틀로얄법이 지정되면 전 이미 한마리 야수가 되어
    남자놈들은 다 죽이고 여성분들은 으흠흠..........하는 전사의 길을 걷고 있지않을까요.
    아니 그 전에 총 맞아서 사망하려나....

  • eihabu 2007.03.13 14:26

    눈발 날리던 그날...여친과 에버랜드를 갔어

    눈발이 날려서 사람이 하나도 없었어...덕분에 기다리지 않고 놀이기구를 탈 수 있었지...

    근데...늙어서인지...인제 놀이동산 힘들다..

    • 난 작년 여름에도 오전부터 가서 뒹굴렀는디... 올 여름에도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다. 일단 진이한테 가는게 최우선사항이다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