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초콜릿 님께 받아왔습니다~

바톤이나 펌질을 좋아하는 편이라서 카테고리까지 따로 분류해 뒀는데, 해본 모든 바톤을 통틀어 가장 난감했던 질문이 많은 바톤이 아니었나 싶다. 덕분에 짧게 끝나긴 했지만 바톤을 넘겨주신 초콜릿님께 성의 부족으로 보여질 것 같아 죄송스러울 따름.

'펌질 혹은 바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펌] 나쁜놈 테스트  (36) 2006.09.01
[바톤] 팬터스틱 문답이라네요.  (12) 2006.08.28
[바톤] 이웃문답  (6) 2006.08.20
[펌] 랜덤 음악 바톤  (30) 2006.08.18
[펌] 이름으로 사고 해석  (16) 2006.08.17
[바톤] 잠자리 문답  (8) 2006.08.10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