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열번째 손전화

이야기2020. 11. 19. 23:26

2017년 11월 30일에 들였던 아이폰X(텐)에 이어 3년만에 핸드폰을 교체하기로 했다. 중간에 건너뛰고 [아이폰12 프로] 로. 이번 아이폰 12 시리즈는 라인업이 무려 4종류로, 아이폰12 / 아이폰12 미니 / 아이폰12 프로 / 아이폰12 프로맥스가 그것인데, 나는 그 중 아이폰12 프로 (골드, 256G)를 선택하였다.

박스가 얇아졌다.내용물이.. 매우 부실하다사과 스티커는 대체 왜 주나...

X와 함께 찍어보았다.인덕션이 눈에 띈다..조명 때문에 금색 테두리가 그닥..

사실 X도 성능에 크게 불만이 없긴 했지만... 아무래도 카메라와 폰의 용량에 욕심이 났던 것이 사실이고, 한 기종을 3년쯤 쓰다보니 한 번 바꿔줘야 하지는 않겠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더랬다. 큰맘먹고 바꿨으니 이것도 한 3년 이상은 써야 할텐데... 부디 큰탈없이 망가지는 일없이 잘 사용할 수 있기를. ...근데 3d 터치는 돌려주면 안되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번째 손전화  (0) 2020.11.19
방탈출 게임  (4) 2018.05.14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이 끝나고  (0) 2018.02.25
'shikishen의 기억 제4막'의 2017 결산  (0) 2018.01.05
9번째 손전화  (0) 2017.11.30
광명역, 울창한 작은 숲길  (2) 2016.06.18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