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간만에 최근 구입했던 만화책 몇 권에 대한 이야기.
DMC 1권 표지. 마빡에 殺을 써 넣은 크라우저씨.

표지는 보컬 크라우저님.

1. 디트로이트 메탈 시티 - D M C 1권

 이 작품의 존재를 알게 된 것은 비록 1달이 되지 않지만, 이 작품이 내게 던진 임팩트는 최근 1년간 보았던 작품들 중 최상위권에 들어간다 할 수 있겠다. 초창이 이나중을 연상케 하는 다듬어지지 않았으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익숙한 그림체보다는 3인조 데스메탈 밴드 중 멤버 한 명이 어쩔 수 없이 품고 살아가야 하는 이중성이 던지는 개그 코드에 미친듯이 웃어줄 수 밖에 없다 하겠다.

 23세의 소심한 대졸 청년 네기시 소이치는 아직까지 작중에서는 밝혀지지 않은 이유로 3인조 데스메탈 밴드 DMC를 결성하여 가발과 두꺼운 화장으로 본 모습을 감추고, 요한 크라우저 2세라는 예명으로 활동한다. 작사-작곡-보컬-기타를 맡고 있는 대단한 아티스트라는 설정인데, 실은 스웨디시 팝(잘은 모르겠지만 다소 닭살스러운 장르가 아닐까...)을 하고 싶어하는 네기시 소이치의 일상과 미친 놈이라는 말 외에는 표현할 길 없는 크라우저의 행각이 가진 극단적인 양면성을 그려나가는 것이 작품의 대략적인 내용. 밴드를 소재로 하고 있기는 하지만 작중에 묘사되고 있는 데스메탈 인디 밴드의 행각은 실제 데스메탈 밴드의 그것과는 상이한 면이 많으므로 음악에 대한 지식에 관계없이 개그코드가 독특하더라도 웃으며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하겠다.
 현재 일본에서는 3권까지 나온 모양이던데 국내에는 일단 1권이 최근 발매되었다.

 2. 신암행어사 외전

띠지를 두른 표지.

띠지를 두른 표지.

띠지를 제거한 표지. 춘향이 이렇게 노출이 없는 것은 처음이 아닐까...

띠지를 제거한 표지.


 뜨긴 떴다. 신암행어사. 개인적으론 줄여서 시나맹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외전이라는 이름으로 수록된 것은   첫번째로 본편 초반에 죽은 수의사 몽룡과 16권 현재 아지태의 손아귀에서 놀고 있는 문수의 산도 춘향이 만난 이야기. 음란한 복장으로 일관하던 모습에 비해 다소 순박해 보이는 춘향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두번째는 시나맹 등장인물 중 가장 불우한 인물이라고 할 수 있는 미청년 검사 원술의 과거. 약간 키노의 여행 삘도 나긴 하지만 암튼 원술 이 총각은 삶이 불행으로 점철되어 있는 것 같다...
 세번째는 본편에 몇 번 언급된 방자의 첫번째 암행어사의 이야기. 방자의 이야기라고는 하지만 아깝게 죽은 꽃미남 어사의 이야기라고 보는게 맞을 듯. 방자가 가지고 있는 강한 사명감에 대한 언급도 강하긴 하지만... 뭐 그건 방자라는 캐릭터의 존재감 그 자체이니 그리 크게 다가오지는 않는 듯.
 네번째는 문수-해모수-계월향의 소년기 이야기. 본편 중에서 이들의 아동 시절 모습은 몇번이고 그려졌지만 사춘기를 묘사한 모습은 없었던 것 같은데, 아무튼 문수가 칼질의 고수가 된 사연이 소개되는 것이 포인트. 막판에 계월향과 문수의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주긴 하는데 본편의 그들이라고 생각하기 어려운 것이 재미랄까 개그랄까...
 다섯번째로 일본 진출 첫 작품이라는 THE FOOLS 라는 오리지널 단편이 수록되어 있는데.. 평가는 읽어보시고 내리시면 될 듯.
 타이틀에서 느껴지듯이, 시나맹의 팬이라면 한 번 쯤 읽어볼 만한 한 권이라고 본다. 당연히, 본편을 모르는 사람은 '이게 뭐?'라고 밖에는 느낄 수 없을 듯.

3. 건슬링거 걸 8권

012

 불행한 운명에 휘둘리는 총잡이 소녀들의 이야기...라고만 하기에도 뭔가 설명이 안되는, 복합적으로 우울한 드라마 건슬링거 걸. 이거 건슬링어 걸이 맞는 건가? 아무튼...
 7권에서 처음 등장한 2기 의체 페트르슈카와 그녀의 담당관 알렉산드로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이야기. 6권까지 보여주었던 1기 의체들의 이야기와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는 페트르슈카의 이야기가 신선하면서도 애절하게 와닿는다. ...애절하게까지는 아닌가?
 아무튼.... 일러스트와 설정만 보고 '건 오타쿠들을 노린 모에물'이라고 섣부른 판단을 내리고 멀리하는 사람들이 많은데,(나도 그랬다) '키노의 여행'과 견줄만한 예측 불허의 우울한 드라마가 잔뜩 이어지므로 한번씩 접해보시기를 권한다.

Comment +18

  • 꼬마여신 2007.08.03 13:26

    신암행어사....외전 표지가 예쁘네요ㅠ
    이거 그림체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몇권 본 기억이 있는데.. 벌써 16권..이제는 그림체도 기억이 잘 안나는군요;
    완결된건가요~_~

    • 완결은 아니고..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 것 같은 느낌인데 또 어디선가 20권 이후 완결된다는 이야기도 있다더군요. 항상 표지는 나름 멋진 그림들이었는데 외전은 참하고 정적인게 예쁘고 좋더라구요.

  • SMoo 2007.08.03 15:13

    그러고보니 시나맹 외전은 아직 안 샀네. 얼렁 주문을. ㅎㅎㅎ

  • DMC도 구입하셨군요. 저 충격과 당혹감과 경악을 안겨줬던 작품...
    건슬링거걸은 표지가 살짝 이뻐서 끌리기도 하는데 추천하시니 조만간 봐야겠습니다.
    신암행어사 외전도 당연히...

    • 충격과 공포로 나를 그지깽깽이로 만들어 버렸지... 음음... 건슬링거 걸은 강추라네. 꼭 한번 보길!

  • 이 작품의 존재를 알게 된 것은 비록 1달이 되지 않지만, 이 작품이 내게 던진 임팩트는 최근 1년간 보았던 작품들 중 최상위권에 들어간다 할 수 있겠다.
    ...............으하하하하하하하하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 또 내용 생각나려고 하네요. -_-;
    신암행어사 외전 표지 예쁘네요. 샤방샤방 순수하게 나온...;

    • 머리맡에 두고 자기전에 한챕터 정도 읽고 자는게 습관이 되어버려서... 정상적인 사회활동에 있어 지장이 막대한 대사들이 자꾸 머릿속에 맴도네요.. 큰일입니다.

  • Jen 2007.08.04 19:00

    1번 만화는 마츠모토씨때문에 읽어보려고 생각중이지만 도대체 어디서 구해 볼지 ㄱ-...
    2번 만화는 이름은 많이 들어봤지만 감히 건드리지를 못했네요 ;ㅅ; 굉장히 재밌다고들 하던데 한번 읽어보아야 하려나~
    3번 만화는 처음 봤는데 그림체 이쁘네요 +_+ 하악하악한 그림체...저,저것도 봐야 쓸려나 @_@

    • 제니님 리플보고 문득 생각났는데... 마짱도 같은 개그코드를 가지고 있다는 뜻이려나요... 설마하니 B'z 다음 싱글이나 마짱 솔로는 'SALHAE'? 신암행어사나 건슬링거걸이나 그림과 스토리 모두 출중한 걸작이라지요. 도전해 보셔요~

  • 해돌 2007.08.04 22:47

    신암행어사 13권까지 봤던가....여튼 그림체는 좋은데 뭔가 스토리라인이 살짝 짜증나서~

    집에 굴러 다니는거 지나가던 중딩 줘버렸음.......럴수 럴수 이럴수
    건슬링어걸 8권 나왔군화~이런 덕후 이런거나 사고~나도 쭌에게 지지 않게 사야징~

    • 권이 거듭될수록 치밀하다고 보긴 어려워도 뒤통수 팍팍 때려주는 설정-전개를 보여주는 작품이지요.... 나중에 완결되면 찬찬히 한번 훑어보셔요.

  • 미령 2007.08.05 13:29

    오웃! 첫번째 만화가 막 땡깁니다!!!
    꼭 봐야겠네요!!! 가르쳐주셔서 감사해요~!!!
    요즘 저는 계속 소년만화만 파고 있는 듯한...-_-;

    • 소년만화도 좋지요~ 상기 3권은 모두 개인적인 추천작이랍니다. 여유되시면 모두모두 도전해 보셔요~

  • 신암행외전은 아직 못봤네요
    건슬링거걸 진짜 숨겨진 명작이죠.. 불쌍한 아가들....

    • 건슬링거걸을 보셨군요... 진짜 불쌍하면서 처절하기도 하고 애처롭기도 하고 그렇지요...

  • 주사위 2007.08.31 20:27

    스웨디시 팝이란 팝그룹 카디건스나 일본에 롤리타 팝계열-만화에서 언급되는 카히미 카이레인가? 코넬리우스랑 같이 음악하는 아가씨풍으로 이해하면 될듯..실제 싸운드도 말랑말랑해~) 음악 정도를 생각하면 될 듯. 그리고 데스메탈하는 양반들 그정도로 가사 쓰는 인간들 있을듯...Deicide라는 팀 찾아서 보컬아저씨의 행태보면 '흠....'이라는 한숨과 디트로이트 메탈시티의 센스가 이해가 될 지도 몰라. 하여간 느그집서 잼께 잘봤당께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