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점심을 먹으려고 사옥을 나서다, 쌀쌀한 바람에 다시 들어가서 회사 잠바를 걸치고 나왔다. 회사 잠바는 걸치는 순간 겉보기 등급 +20을 해버리는 무서운 아이템. 그러거나말거나 공돌이들이 즐비한 이 동네 점심시간에는 흔하디 흔한 훼션.
012
 점심으로 짜장이 맛나게 된 볶음밥을 먹고 30분도 안되어 끝난 점심 식사에 스스로 만족을 느끼며 회사로 돌아오는 길에 미친듯이 푸르른 가을 하늘과, 이제야 지금이 9월 하순이라는 것을 깨달은 듯 황급히 추워진 공기에 미묘한 즐거움을 느꼈다. 한살한살 나이를 먹을 때마다 차가운 공기가 싫어지는 것은 별개의 이야기로 하고.
012
 아직도 우리 어머니는 이따금 나를 내새끼, 우리 강아지라고 부르신다. 강아지라고 보기엔 너무나 늙어버린 지금이지만, 라이브로 지인들에게 들려주긴 부끄러우면서도 한편으론 묘한 안도감이 든다. 태어나서 30번째 맞이하는 이 가을에 볶음밥 잘 먹고 입안에 남아있는 양파와 춘장의 냄새를 커피 한 잔으로 지워보면서 하늘을 올려다보니, 그래도 아직 기댈 수 있는 구석, 비빌 언덕, 돌아갈 집, 우리 아버지 어머니가 계시는구나 하는, 그런 안도감을 느꼈다.

 킨키의 츠요시, 토키오의 고쿠분이 주연을 맡아 화제가 되었던 영화 판타스티포는 지독히 재미없는 영화였지만 기억에 남는 장면 중의 하나가, 이제 어른이 된 게 아닐까 하는 토라지(고쿠분)을 비웃는 주변 친구들. 나잇값을 해야하고, 이제 좀 남자답게 살아야 하고, 슬슬 현실적으로 신부감을 찾아봐야 하는 나이라는 주변의 이야기와 평가.... 아직 배가 부르고 아쉬울게 없는 강아지 같은(차마 개X끼라고는...)이기에 귓등으로 흘리고 좋을대로 살고 있는 것 같긴 하지만 분명 비웃음을 사고 있을 것 같기도 하고.

 또 요즘 재밌게 보고 있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강 마에스트로(김명민)을 보고 있으면 슬슬 자신의 직업에 진지하게 프로의식을 가지고 완벽을 추구한 결과,  미친 듯이 까칠하게 굴면서 실력으로 깔아뭉개도 반항하지 못하게 하는 인간이 되어 봐야 하는게 아닐까 싶기도 하고.

 하늘이 퍼렇다 보니 공기가 차갑고, 가을을 의식해 보니 또 능숙하게 가을의 파도를 크롤로 올라탄 것이 느껴진다. 가을이구나. 남자의 계절, 외로운 계절, 살찌는 계절, 활자가 땡기는 계절, 가을이구나. 이제 또 눈이 오는 계절이 되면 강아지처럼 뛰어놀겠지. 일단 이번 주말에는 마당에 앉아서 뭔가 해 봐야겠다. 강아지처럼.

Comment +12

  • JK 2008.09.26 23:26

    강아지 참 귀엽네요. 저희집 강아지는 3개월 지나니 거의 다 커서
    처음의 귀여움이 살살 사라지고 있습니다.
    저도 현실적인 이야기 속에서 살짝 압박을 많이 듣고 있으나..
    저 좋을대로 살고 있음에 동감하며 아직은 좀 더 방황하고 즐거움을
    좇아 살고 싶은 마음이에요.

    • shikishen 2008.09.28 19:58

      강아지들은 금방금방 크니깐. 그대의 ACTION에 감탄하고 부러울 따름이라네. 후회없는 청춘을 위해서 달려 보자구~

  • Jen 2008.09.27 09:17

    으하암하아아가마악 ;ㅁ;!!! 멍멍이이이이!!!
    너무너무너무너무 귀여워서 꽉 깨물어주고 싶을정도네요 ;ㅁ; 흠ㅇ허아가마!!
    시키센님은 미션(?)을 다 해나가시면서
    하고싶은 거 하시고 즐겁게 사시는게 보기좋아요~
    (....라고 이제 20대 들어간 제가 할 말은 아닙니다만...OTL)
    화이팅입니다 'ㅂ' 이힛

    • shikishen 2008.09.28 20:00

      깨물어 주고 싶어도 이미 다 분양해 버려서 깨물수가 없네요.. 미션을 해나가는건 안하면 굶어야 하니까 어쩔 수 없는 일이랍니다. 젠찌는 지금의 좋은 시절을 충실히 즐기는게 당연한 일인 것처럼 말이지요. 젠찌도 홧팅!!

  • 이카수 2008.09.27 15:44

    강아지 귀엽네... 애완동물에는 관심은 없는데도 왠지 모에~해진다.^^;

    • shikishen 2008.09.28 20:00

      태어나서 저 아장거리는 튼실한 다리를 보고 모에해지는 건 당연한 것 아닐까나요~ 조만간 뵙겠습니다~

  • 해돌 2008.09.27 17:00

    이카수님/// 모에 하면 해진이죠................(죄송 죄송)

    이곳 방장인 방짱~해돌개그 강아지~가금씩 멍 때리지~멍멍

    아깝네 낼 아침에 너네집에서 개 숫자 파악하고 있을때
    희준: 뭐하세요?? 해돌: 개세요~ 쭌: 응? 일단 안녕하세요 번너클입니다~

    몇마리세요? 한마리 두루마리 쉬마리~야구치마리~보쿠나 마리~항가항가

    • shikishen 2008.09.28 20:01

      그니깐 저 강아지들 이미 다 분양해 버려서...야구치 마리.. 오랫만에 들어보는 이름이네요.

  • PAXX 2008.09.28 18:58

    엄청 귀엽네요^^; 우리집 깜지랑 친구하면 되겠어요ㅎㅎ

    • shikishen 2008.09.28 20:02

      PAXX님도 강아지를 키우시는군요~ 이미 분양해 버려서 친구시키긴 어렵겠지만 깜지 많이 예뻐해 주시길~

  • eihabu 2008.10.05 10:52

    예전에 대딩때 집에 친구와 함께있는데
    어머니께서 귀가하시면서 "우리 강아지 밥 먹었어?"
    했는데...
    그 친구는 그때 울집서 키우던 개(마리)를 쳐다봤다는...
    근데 대답은 내가 했다는...
    큰이모도 형한테 강아지...라고 불르지 ㅎㅎ

    • shikishen 2008.10.06 11:15

      말하자면 집안 내력? 조만간 강아지들끼리(?) 한번 보긴 봐야할텐데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