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기억하는 사람들이 있을까? 우주빔커터. 당시에는 우주빔캇터라는 발음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드래곤볼로 대표되는 서유기를 모티브로 한 일본산 애니메이션 중에서도 80년대 대한민국에서 대단한 인기를 구가했던 별나라 손오공(원제는 스타징가였던가...) 에서 주인공 손오공이 사용하던 여의봉같은 무기가 저거였던 것 같다. 우주빔커터.  무기 이름이 아니라 필살기였던가.. 아무튼간에.
 
012
 언젠가부타 작은 철공소를 경영하시면서 생계를 꾸려오신 아버지가 가지셨던 소망 중에는 나와 동생이 험한일을 하지 않고 책상앞에 앉아서 일하는 것도 있으셨다고 한다. 어쨌거나 저쨌거나 나와 동생은 책상 앞에서 일을 하고 있으니 나름 그 소망은 이루어진게 아닐까 싶다. 평생 직장 개념이 없는 요즘 세상에서는 과연 이게 평생 갈 수 있을까 하는 의문도 들긴 하지만 사람은 눈에 보이고 밟을 수 있는 현재를 살아가는 거 아닙니까?
 
 말 그대로 사무직이다보니, 저 흔하디 흔한 커터로 하루에도 수십장의 종이를 칼질하는 경우가 많다. 언젠가부터는 커팅매트라는 것을 책상 바닥에 깔아서 칼날의 수명도 늘리고 종이도 편리하게 자르고 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커터 칼날 하나를 온전하게 다 쓰는 일도 자주 보기는 어려운 일 중 하나였는데, 이번에 그 기념비적인 현장을 맞아하게 되었다..라는 이야기 되겠다.

 우리가 주변에 소비하는 물건 중에 온전하게 제 수명을 다 하도록 사용하는게 얼마나 될까. 사람은 장난질을 좋아하고 지적 유희를 즐기는 짐승인지라, 지정된 용도 이외에 무언가를 사용하여 제 수명을 깎아먹고 다치고 하는 경우가 참 많다. 모든 것은 주어진 이치대로, 순리대로, 원리원칙대로 처리해 나가면 별 문제 없이 다 마칠 수 있을 텐데, 욕심인지 정인지 성질머리일지 모를 방법으로 일을 망치고 타인을 화나게 하고 고향을 갈아엎고 사기꾼이 표결에서 이기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그저 제 용도대로, 순리대로, 이치대로, 정정당당하게, 거짓없이, 가열차게, 있는 그대로, 떳떳하게 나서고 말하고 행동하면 아무 문제없이 모두가 행복할 것을.

 기묘한 맛의 오징어 젓갈이 인상적이었던 백반을 먹고 와서, 마침 다 떨어진 칼날을 보고 나니 손오공이 스타크로를 타고 와서 우주빔커터로 좀 잘라내 주었으면 하는 소식과 뉴스와 전언들이 보여서 잘 먹은 속이 불편해지는 느낌이 들더라. 누구와 무엇을 위해 희생되었는지 모를 분들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 +8

  • antidust 2009.01.20 14:42

    난 최근에 립크림 하나를 끝까지 다 쓴 것에 엄청난 만족감을 느끼고 있었는듸, 비슷한 경험을 하셨구려.

    • shikishen 2009.01.21 13:06

      무언가를 똑 떨어지게 다 쓰는 경험도 참 새롭지. 음음.

  • eihabu 2009.01.20 16:31

    나의 세인츠로우2는 15시간 정도 플레이 시간이
    세이브파일과 함께 날라가는 바람에
    엔딩을 보지도 못한채 (도저히 중간부터 다시 못하겠음...)
    오늘 저녁 8시 개인거래를 통해 내손을 떠나게되니...
    소임을 다하지 못하여 못내 아쉽네 그랴...
    미안하다 세인츠로우..난 정말 너와 끝까지 함께하고 싶었다구..

    • shikishen 2009.01.21 13:07

      헉... 15시간이나 한 게임 세이브 파일이 날라가면 누구라도 집어던지게 되지.. 나 파판7 한 번 그래가지고 한 번 접었다가 다시 했었는데. 어제 8시면 벌써 처분했겠구나. 다른 게임으로 넘어가면 되지 무얼. 힘내그라.

  • 이카수 2009.01.21 10:08

    [키쿠치커터]라는 작년에 들리던 썰렁한 유행어가
    자꾸만 머리속에서 떠오르는 포스팅.ㅎㅎㅎ
    커터날을 저정도로 쓰다니 대단하네.
    쓸데는 없지만 저런 고무판을 책상위에 올려놓고 싶네.ㅋㅋㅋ

    • shikishen 2009.01.21 13:07

      키쿠치커터는 뭔가요? 처음 들어봅니다... 커팅매트 하나쯤 책상위에 올려두면 편하긴 하더라구요. 감촉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어쩔 수 없겠지만요...

  • 해돌 2009.01.22 19:13

    후후~난 보통 한번 사면 잘 고장안내고 잘 쓰는 ~

    신기한 능력이 있는데 먼지 잔뜩에 개판인 상황에서도~

    내 엑박은 3살이 되었고..........2006년도 1월26일생 ~

    윈도우95 시절 한번 깔고 3년동안 컴업글 할떄까지 안밀고 썼음~

    현재 가장 오래 된것은 일단 헤어드라이기 89년도1월생 빠른 89임

    밥통도 92년도에 산것 보온이 안되지만 아직 현역

    세탁기는 94년도에 샀고.....티비는 10년은 기본 ~하악하악

    여튼지간 뭐든 한번 쓰면 고장날때까지 써주는게 물건에 대한 도리!!!!

    • shikishen 2009.01.22 21:41

      여튼지간 뭐든 한번 쓰면 고장날때까지 써주는게 물건에 대한 도리!!!! 격하게 공감은 합니다만 제가 마이너스의 손인지 제 손에 들어오면 제깍제깍 잘도 고장나더라구요.. 서럽습니다. 어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