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피규어보다는 프라모델을 선호하는 탓에 잘 사진 않지만, 어쩌다 삘이 꽂히면 무심코 지르는 트레이딩 피규어 제품군. 건담워 카드를 지르러 갔다가 눈에 띄어서 지른 이 코스모 플리트 컬렉션은 보면 알겠지만 건담에 나오는 전함의 피규어 되겠다. 예전에 인터넷 공간 어딘가에서 이 전작에 해당하는 전함들을 보고 물욕을 자극당한 적이 있는데, 그냥 지나치기엔 매력적인 전함이 있어서 2개 질러 보았다.
0123
 트레이딩 피규어나 캡슐피규어-가샤퐁을 질러본 적이 있으신 분들은 공감하시리라 생각하는데, 요런 것들의 나쁜 점은 도무지 내용물을 알 수 없다는 점이다. 그리하여 상자에 넣어져 진열되어 있는 트레이딩 피규어들의 경우에는 흔들어보고 무게를 느껴서 조금이라도 원하는 것을 고르는 풍경을 쉽게 볼 수 있는데, 고맙게도 이 코스모 플리트 컬렉션의 경우에는 박스 상단에 뭐가 들어있는지 다 씌여져 있어 고마웠다. 20년도 더 전에 홋헤제과의 슈퍼조인트를 모으던 기억이 확 되살아나는 느낌이기도 했고 말이지.
01234567891011
 내가 골라서 지른 것은 두 개였는데, 그 첫번째가 위에 보이는 반지구연방조직의 기함 아가마이다. 건담에 등장하는 전함 중에서 비교적 좋아하는 녀석으로, 이 시리즈에는 주거블럭을 전개하고 저속 순항시를 재현한 모습과, 주거 블럭과 메인브리지를 접고 고속 순항 혹은 전투형태를 재현한 모습의 두 가지가 제공된다. 전투형태를 재현한 모델에는 시리즈의 주역 Z건담 미니피규어가 부속되어 있었는데, 내가 고른 저속 순항형태에는 백식의 미니피규어가 부속되어 있었다. 이는 성비를 중시하고 라이벌 또는 파트너를 중시하는 내 성격탓인데...

01234567891011
 그리하여 함께 지른 또 하나의 전함은 액시즈의 기함 그와단. Z건담 3대 세력 중 하나로 하만 칸이 이끄는 액시즈의 상징적인 기함이며, 부속되어 있는 미니 피규어는 샤아 아즈나블=콰트로 바지나의 과거 연인이자 액시즈의 총수 대행 하만 칸의 애기(愛機) 큐베레이. 사실 그와단의 경우 전함을 좋아한다기보다는 이 시리즈에서 짝을 맞춰볼만한 기체를 찾다보니 백식과 큐베레이를 고르게 되었다는 편이 맞겠다.

 박스 아트의 정교하고 멋진 퀄리티에 비교할 때 도색상태나 마무리가 썩 맘에 든다고는 하기 힘들고, 접사로 찍어보니 처참한 퀄리티가 눈에 띄이지만 실제로 전시해 보면 제법 그럴싸한 컬렉션이라 할 수 있겠다. 가격은 용산의 헌함헤히흐에서 1만원대 초반인데, 현지에서 할인+포인트로 지르는 걸 생각하면 다소 속이 쓰리긴 하지만 전체 구매보다 원하는 하나 두 개 정도는 질러볼만한 퀄리티라 하겠다.

 사실 언젠가 솔레이유나 넬 아가마, 아크엔젤이 나와주면 좋겠다 싶은데.. 아마 나오겠지? 이미 나왔으려나...

Comment +6

  • 해돌 2009.10.09 17:45

    HG 사이즈는 수납 가능한 전함이 나오면 넘 비싸려나~

    애니는 애니일뿐 현실화 하는건 좀~애같으려나~~므흣

    사이즈 때문에 그냥 코아파이터 같다~막이래 ㅋㅋ

    • 色仙 2009.10.12 09:35

      예전에 어떤 일본인이 그런걸 만들어 놓은걸 본적이 있어요.. 디자이너던가.. 전문직 종사자 였는데 집을 건담관련 디오라마로 꾸며놓은 사람이었어요. 144 스케일 화이트 베이스를 자작해서 전시했었는데 사이즈가 엄청나더군요....

  • PAXX 2009.10.11 11:17

    트레이딩 피규어는 한번 건드리면 빠져나오지 못할것같아서 자제하는중입니다^^; 멋진 제품이군요~!

    • 色仙 2009.10.12 09:36

      2003~4년쯤 가샤퐁 상륙 초반에는 닥치고 풀콜렉팅을 목표로 한 시리즈가 몇개 있었습니다만 요즘은 예뻐 보이는거 한두개도 잘 안지르게 되어라구요. 접사 해 놓으니까 허술해 보이지만 실제 사이즈가 작기 때문에 상당히 멋져 보이더라구요~^^

  • amano80 2009.10.30 17:16

    큐베레이 눈이 귀여워요;; 0ㅂ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