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 사진은 극장 비치용 팜플렛을 스캔한 것. 클릭하면 커짐.

 - 1보다 나은 속편 없다.

 - 원작을 알고, 아이언맨을 알고, 토니 스타크를 이해하는 사람들을 위한 영화

 - 이반 참 멋지더라. 은근 토니 스타크를 닮은 듯.

 - 근데 이반... 마지막이 넘 짧고 허무하지 않았나...

 - 워머신 원래 경쟁자가 만들어 준 거였나? 토니가 만들어 준 거 아녔나?

 - 워머신=로드 배우가 바뀌었는데, 적극적인 면은 더 어필하는 듯.

 - 곳곳에 깔린 개그 코드는 썩 마음에 들었다.

 - 토르랑 미국대장에 대한 떡밥은 잘 알겠는데.. 헐크 떡밥이 있다고 들었는데 그게 뭔지 아시는 분?

 - 스칼렛 요한슨 별로 관심없었는데... 이쁘더라. 음...

 - 기네스 펠트로는 여전히 아름답더라.

 - 드론들을 보고 있자니... 어쩐지 건담X의 도토레스가 떠오르더라.

 - CG로 처리된 아이언맨과 실제 수트를 입고 연기한 듯한 부분의 괴리가 은근 보이더라. 기분 탓인가?

 - 이 영화의 테마는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숨기거나 거짓말하지 말자'

 - 또 하나의 테마는 '아버지의 사랑은 깊고 크다' ..근데 한 명의 아버지는 아들을 구하고, 다른 아버지는 아들을 말아먹...

 - 1편을 재밌게 봤고 2편에 대한 기대가 커서 그랬는지 영화의 밀도가 좀 떨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좀 더 빠르고 시원하게 연출할 수도 있었을텐데.

 - 나름 재밌게 봤고 실망한 부분도 있고 해서 전체적인 느낌은 '1편보다 딸리네효'

 - 극장에서 팔던 아이언맨콤보세트를 사면 피규어와 빨대가 첨부된 컵을 파는데.. 워머신과 아이언맨의 두가지 타입 상반신 피규어가 붙어있다. 나는 워머신 하나만 질렀다...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