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23

  사실 별로 볼 생각이 없었고, 그닥 기대를 안해서 그런지 집중하면서 보고 왔다. 집중했다는 표현은 이 영화를 재미있다고 말하기는 좀 그렇기 때문이다.

 - 다들 이정재 연기를 까던데... 와인 마시는 것도 그렇고 순간순간 표정 일그러뜨리는 거 괜찮던데 왜들... 

 - 피아노 장면은 이제까지 봐온 악기 연주 연기들 중에서 가장 떨어지는 듯... 멋있어 보이긴 하더라.

 - 역시 남자는 옷빨이 서려면 몸빨이 되야 하는 듯.

 - 전도연은 참.. 여배우 안 같다. 그냥 시장통에서 일하다가 하녀로 들어간 맹한 여자 그 자체더라.

 - 서우라는 배우는 여기서 첨 봤는데(요즘 들마를 안봐서) 걍 앙칼지고 못돼보이는 건 괜찮은 듯. 근데 18금 연기는 쫌...

 - 영화는 주구장창 찝찝하고 불편하고 더러운 기분을 선사해 준다. 생각할 여지도 좀 있어보이고.

 - 장모 참 꼴보기 싫더라. 나름 구구절절 옳은 말 같긴 하지만 정말이지 미운. 이 영화에서 가장 순수하지 않은 캐릭터인 듯.

 - 조여사는 마지막에 뉘우친걸까 단지 진절머리가 난 걸까.

 - 클라이막스에서 불 붙는 장면이 뭔가 아쉽다 했더니 CG라더라. 실감나게 불을 질러줬으면 좋았을 것을.

 - 잘 만든 영화와 재미있는 영화는 다르다는 걸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해 준 영화. 이 영화는 잘 만든 영화 같았다.

 - 그나저나 엔딩(에필로그?)는 무슨 뜻일까? 꼬마 나미의 시선은 어디를 본 것일까?

 - 그리고... 팜플렛과 포스터에서 받은 느낌과 이미지는 실제로 영화에서는 거의 안나온다. 특히 서스펜스 스릴러라고 적어놓은 것은 90%쯤 뻥.

 - 이 영화를 위해서 디자인 했다는 하녀복은... 의도가 제대로 먹힌 듯. 다 가렸지만 벗은 것보다 섹시하더라.

 - 결론. 볼만한 영화인 건 사실이지만 재밌다고 추천은 못해주겠다.

'활동그림들 > 활동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저씨 - 2010,원빈  (4) 2010.08.24
2010년, 기동전사 Z건담을 다시 보고  (10) 2010.06.07
하녀  (7) 2010.05.18
케로로 중사 초극장판5 - 기적의 시공섬=기적의 사차원섬  (2) 2010.05.03
IRONMAN2 - 아이언맨2  (8) 2010.05.02
베스트셀러  (6) 2010.05.01

Comment +7

  • eihabu 2010.05.18 19:50

    일단은 영화홍보가 문제인거 같아..
    대단한 노출이 나올듯, 대단한 복수극/서스펜스가 있을듯이 홍보해 버리니 기대심리란게 있잖아...
    영화를 만든 감독의 의도와는 많이 다른듯...
    다행이 그런 기대심리가 없어서인지 괜찮게 봤어...지인들에게 추천은 못해주겠지만 ㅋ

    이정재 연기 다른건 모르겠고, 형 말대로 피아노 연주 연기는 정말 아니었어.

    • 음. 만약 나도 기대를 품고 봤으면 제법 실망했을 것 같은데... 기대치가 낮았던 탓인지 제법 집중했어. 피아노 연기는 역시;;

  • 해돌 2010.05.20 17:32

    요즘 서우가 여기저기 마니 나오더구먼~

    츤데렐라 언니에서 ~나름 열심히 하는것이 ~므흣

    그나저나 저 입 삐죽 내미는것 좀 고만 했으면~아악

    작은키에 몸비율이 참 좋은듯 ~살짝 일본 그라비아 스타일 ㅋㅋ

  • kyung 2010.06.11 12:16

    제 동생은 이 영화보고 전도연과 이정재가 싫어졌다고 해요..-_-; 전 임상수 감독을 좋아하기 때문에 볼까..했는데, 김기영 감독의 원작을 굉장히 굉장히 좋아라 해서 왠지 임상수 감독 버전 보다가 엄청나게 실망할것 같더라구요. 못보겠어요. 선뜻 선택 못하겠어요.
    원작을 강력하게 추천합니당.

    • 본문에 그런 느낌을 적긴 했지만... 정말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지는 못할 작품이었어요. 나름 집중해서 보긴 했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