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문득 떠오른 김에 PSP로 짬짬이 다시 본 Z건담. 최초로 전편 다 보았던게 얼추 10년이 되어가는 관계로 다시 보았더니, 문득 새롭게 느껴지는게 있어서 적어본다.

 - 작중에서의 묘사를 볼 때 MK2는 그다지 좋은 기체가 아닌 듯.

 - 아무로, 샤아, 카츠, 카미유, 제리드 등등 찌질이들이 왤케 많은지.

 - 시로코 느끼한 나쁜 남자더라. 알고는 있었지만 속을 알 수 없는 것 같다가도 좀 바보 같은 듯.

 - Z(제타)는 정말 다양하게 오래도록 굴려먹더라. 이게 ZZ까지 이어지니 가장 오랜 기간 굴려먹은 기체에 들어갈 듯.

 - Z의 활약과 보기와는 다른 범용성을 볼 때 0093에서 아무로가 리가즈이를 수령받고 Z를 원했다는 대사가 좀 납득.

 - 엔딩은 다시 봐도 마음아프다. 극장판의 존재 가치를 다시 깨닫는 엔딩.

 - 에마 신의 성우는 연기력이 아쉬웠다. 특히 카츠 사망신에서는 더더욱.

 - 에마 신은 결국 헨켄을 사랑했던걸까, 카미유를 사랑했던걸까. 헨켄에게는 미안하고 카미유한테는 아쉬웠던 듯.

 - 사라 자비아로프 은근 존재감 없는 듯. 한 건 많은데 이상하게 뭘 했더라 되짚어보면 한게 없어 보인다.

 - 로자미아 바탐의 본명은 로자미일까 로자미아일까.

 - 그래서 게이츠 캐퍼는 어떻게 된건데? 도고스 기아가 격침되었으니 갈 곳 없이 죽은걸까?

 - 시드 데스티니가 Z를 참고한 부분이 부분부분 보이더라. 신 아스카는 제리드를 오마쥬한 듯.(...)

 - 은근히 주먹질이 난무하는데, 군대에서 남녀 모두 그렇게 폭력을 휘두르지는 않는데... 80년대라는 시대상은 그랬나보다.

 - 포우는 정말 제대로 매력적이었다.

 - 그러나 최후의 승자는 화. ...아니 그건 승자가 아닌가?

 - 아직까지도 샤아가 0093년에 액시즈 떨구기를 결심하게 된 계기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는데, 아무래도 카미유의 성장과 뉴타입의 올바른 육성이라는 명제가 그를 괴롭힌 듯. 

 - MK2보다 릭디어스가 더 좋은 기체로 느껴지더라.

 - HGUC 보리노크 사만, 바운드 독, 함브라비의 발매가 시급하다. 바운드 독은 MIA로라도 구해볼까 생각 중...

 - ZZ를 보기 시작해야 하는데, 마침 곧 HGUC ZZ의 발매가 눈앞이다. 이런 것을 보고 운명이라고 하나보다.

 - 브라이트 함장은 정말 희대의 명 함장님인 듯. 

 - 레코아는 다시 보니 더 망할뇬인 듯. 그래도 마음이 이끄는대로 갔으니 단순히 보슬아치 취급할 수는 없을 것 같고.

'활동그림들 > 활동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U RAY] 아저씨  (2) 2011.02.26
아저씨 - 2010,원빈  (4) 2010.08.24
2010년, 기동전사 Z건담을 다시 보고  (10) 2010.06.07
하녀  (7) 2010.05.18
케로로 중사 초극장판5 - 기적의 시공섬=기적의 사차원섬  (2) 2010.05.03
IRONMAN2 - 아이언맨2  (8) 2010.05.02

Comment +10

  • SMoo 2010.06.08 14:58

    TV판을 봤다는 얘기였구나. 웬지 슈로대 알파라도 다시 하고 싶은 내용일세.

  • 저는 작년에 처음으로 다 봤는데, 생각보다 내용이 좀 우울하더군요^^;

  • JK 2010.06.08 22:50

    저도 요새 Z건담을 보는 중인데.. 처음부터 주먹질이 막 나와서 카미유가 미친 놈인 줄 알았습니다 -_-;;
    근데 다들 막 두들겨 패는 분위기라 좀 의아했지요. Z건담에 나오는 기체를 얼른 구입하고 싶습니다. 덜덜덜..

    • 지금 시각에서 보기에 가장 어색했던게 바로 아무나 주먹질 아무나 싸대기더라구. z건담 프라모델은 일단 그리프스워 합본 세트부터 지르고 보게나. 제타, 마크투, 백식 3개 합본인데 동봉 스티커가 아주 좋고 백식의 은은한 멕기는 예술이라네.

  • AyakO 2010.06.09 00:56

    근데 마크투도 똑같이 ZZ 막판까지 굴렸으니 Z보다 더 롱런한 기체 아닐까요
    백식이야... 비챠가 타던 건 크와트로가 타던 거랑 다른 기체지만...

    리가지는 결국은 제타의 염가판 짝퉁에 지나지 않고... 바이오컴퓨터도 안 달렸으니...

    샤아는 그리프스 전역 후 숨어서 가만히 관찰해보니 승자였던 에우고가 연방군에 흡수통합되면서 결국은 그나물에 그밥(아닌 인물들이 다 사라졌으니)인 꼴을 보고 떨구기로 작정했다고 믿으렵니다...

    • 그러고보니 막투도 끈질기긴 합니다만 막투는 여기저기 해먹운 부분이 많고 에마 신에게 넘어간 후에는 이렇다 할 활약이 없다보니 Z보다 덜 굴려먹었다는 인상이 남더군요. 샤아가 네오지온 총수에 취임하기까지의 과정이 요번에 새로 시작하는 건담에이스의 나나이 외전에서 다뤄지면 좋겠습니다만 그쪽은 어쩐지 기대가 안가다보니...

  • deepthroat 2010.07.16 19:56

    주먹질 군대는 왜놈들이 가진 군대 환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