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연휴가 끝나고, 많은 사람들이 일상에 복귀한 화창한 화요일. 아침 8시에 느즈막히 눈을 떴다. 평소 같으면 회사에 거의 도착해 가면서 마을 버스가 제 시간에 오기를 기도하고 있을 즈음의 시간이지만, 오늘 아침은 여유가 넘친다. 강제로 전원이 휴가를 하루 사용해서 쉬기로 정한 날이기 때문에. 연차에서 하루가 까지는 걸 생각하면 좀 속이 쓰리지만, 그래도 어쩐지 공짜로 얻은 하루라는 생각에 흐뭇한 아침이었다.

던져뒀던 프습을 집어들고 지제네를 하며 멍한 머리를 깨우고, 클박에 올라온 울트라맨 뫼비우스 44화를 다운받아 본다. 지제네는 이제 턴에이 시나리오의 마지막화의 총 출격을 행하고 있으니 대략 2주 정도면 시드 데스티니까지 제대로 끝낼 수 있을 것 같다. 그 뒤에는 아마도 수퍼로봇대전W를 달리게 되겠지. 30분 정도 지제네 노가다를 마치고 다운이 종료된 뫼비우스 44화를 돌린다. 전화에서 야플의 습격 탓에 핀치에 몰린 뫼비우스는 가혹한 싸움을 계속하고, 달의 GUYS 대원들은 울트라맨 에이스가 지원하여 무사히 위기를 탈출한다. 에이스의 전투가 좀 방정맞은 느낌이 있지만, 달로 돌아간 뒤 20년만에 재등장한 유코대원의 모습은 올드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되었으리라. 내겐 이렇게 머리로 느낄 수 밖에 없는 정보이긴 하지만서두.

울트라맨 감상을 마치고, 대략적인 계획에 따라 외출 준비를 한다. 광화문의 영풍문고와 신촌의 스카이모형에 들러 전격 플스와 SD건담을 사고, 갈현동 사장님께 들러 오랫만에 인사를 드리고 아버지가 쓰실 광마우스를 사서 집에 돌아온다. 친구녀석의 차를 타고 한적하지만은 않은 서울 시내를 차로 휘적휘적 마음편히 쏘다니는 기분은 가히 나쁘지 않았다.

스모그가 느껴질만큼 맑은 날씨와 봄이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케 하는 포근한 공기, 점심시간을 지났던 탓에 분주하게 사무실로 돌아가는 교보빌딩 부근의 샐러리맨들. 나도 당장 내일이면 그 일상으로 뛰어들어야 하는데도 한가로운 공기에 취해 그저 좋기만 했다. 바쁘게 움직이는 사람들을 바라보고 일상에서 다시 싸움을 시작한 선배들과의 문자 메세지를 나누며, 살짝 열외하여 대열을 바라보는 여유를 만끽할 수 있었다. 푸른 하늘이 함께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은 있었지만, 평소라면 절대로 구경할 수 없을 광화문 우체국 부근의 분주한 공기와 한적함과 기대감이 뒤섞여 있던 신촌의 공기, 그리고 눈을 감으면 막바로 떠오를 듯한 내 한때의 나와바리 갈현동의 공기가 나를 한껏 여유롭게 했다. 돌아와서는 결국 건프라와 게임을 하며 오후를 소진해가는 중이고... 이제 이미 저녁이 되었지만, 백수가 된 듯한 여유가 가득한 오늘 오후가 마냥 즐거울 따름이다.

아아, 이제 슬슬 연휴의 흔적을 지우고, 현해탄 건너에서 다시 정주행을 시작한 동생 녀석의 의욕을 나눠 받아 이른 아침 속에 있을 내일을 준비할 차례다. 여유와 휴식은, 마치 준비태세 같다. 단독군장을 하고 총을 전투화 사이에 내려놓고 철모의 무게를 느끼며 사이렌을 기다리는 군바리같은. 이번 주말에는 꼭 서바이벌을 뛰어야지. 탕탕~

Comment +14

  • 해돌 2007.02.21 00:42

    역시 지,덕,체를 갖춘 우리 쭌.......덕후의 하루일기로구나~
    그나저나 이번 구정도 결국 그닥 한거없이........파이브 스타 히어로즈를 다시 정독했고~(8권까지)

    릿지6만 죽어라.........(정말 죽어라 후반부엔 코스 하나만 60바퀴 이상 돈것도 몇개 있...)
    오기로 다 깨고 나중에 알려주지....릿지6 정말 빡씬게임이돠...~_~; 스테지 400개 (비슷비슷)

    • ..파이브스타 스토리즈 아니구요? 그나저나 리지6 해보고 싶긴 해요. 원래 리지 시리즈를 좋아하다보니.. 하지만 사도 손이 안갈 것 같기만 하네요..

  • 오... 하긴 쉬는 날은 다 쉬고, 일하는 날은 다 일하니까-
    (쉬는 날에 일하는 때도... 있긴 하지만요-_-)
    그런 경험을 한다는 게 흔한 것만은 아니었겠어요. 마음도 여유로운 상태로.
    내일이 와서, 오늘은 다시 일상이로군요. ^^;

    • 넵. 이렇게 순탄치만은 않은 일상이 접혀갑니다. ..라기보다는 야근같지 않은 야근을 떠안게 되었네요. 쯧.

  • SMoo 2007.02.21 11:27

    남들 일할 때 노는 기분은 참 묘하지. 평일 낮 시간이 그렇게 평화롭다니깐.
    모쪼록 이번주도 활기차게 가보자고.

    • 그르게. 어젠 정말 평화로웠더랬지. 오늘 하루는 어쩐지 한 것도 없는데 맥이 탁 풀린다 야.

  • eihabu 2007.02.21 12:40

    나도 화요일까지 쉬었지만,
    서울집에 있으면 쉬어도 쉰 것 같지가 않아서 하루 일찍 부산에 와버렸다.
    독신생활에 완전 적응한듯...
    부산 내려오니 맘 편하고 좋쿠나~!!

    • 이녀석 부산의 단 맛을 알아버린게로군... 처한 환경이 싫지 않고 좋기까지 하다면 그 또한 좋은 게지. 봄 되면 한번 일정 잡아봐야겠다.

  • 2007.02.21 14:15

    맞아요. 방학을 하고 나면 평일 낮 시간이 그렇게 한가로울 수가 없어요. 그 시간의 소중함을 대학생 때에는 잘 느끼지 못했지만요..
    이제 저도 다시 달려야 하는 때가 다가오는군요. 이제 이렇게 아무것도 안하고 마냥 쉬기만 했던 방학도 마지막일텐데.. 다음 방학부터는 연수도 들어야 하고 대학원 준비도 시작해야 하고요.. 그래도 이번 방학은 정말 느긋하게 쉬었다는 점에서는 참 좋았습니다. 이제 다시 일상 생활로 돌아가기까지 일주일 정도 남았네요.
    어쨌든.. 여름 휴가까지 달려 보아요~

    •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있자니 입대전에 교직을 이수하지 않은 자신이 어쩐지 서글퍼지네요. 교육대학원이나 가볼까 하는 가당치 않은 망상이 문득 입니다요. 봄방학 일주일 쌍콤하게 마무리 지으십셔~

  • 숙희 2007.02.21 16:45

    형님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 주사위 2007.02.27 21:45

    내가 하려는 이야기를 이미 텐님이 해버리셨네...다음 여름방학에는 나도 니가 그리 배아파하지 않을 생활을 할듯하다. 1정연수다...방학내내 연수들어야 되고 나중에 승진에 관련되는 연수라 점수도 잘 받아야될듯...(뭐..귀찮으면 교감따위 안하면 되지라는 생각으로 출석만하고 저녁에 열심히 놀러다닐지도...) 하여간 망중한이었겠구나...-ㅂ-;;

    • 아놔.. 두명의 슨상님이 나를 울리려 하시는 게요... 나중에 새끼치면 선생이나 시킬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