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앞에 포스팅한 EX26 나이팅게일과 함께 예약을 진행했던 하이뉴 세트. 소체는 2020년 12월 발매되었던 앙상블 16탄에 들어있는 하이뉴건담과 동일하지만, 가샤퐁 최초이자 입체물로 거의 등장하지 않았던 [하이퍼 메가 바주카 런처]와 가동형 핀판넬을 포함한 호화로운 세트라 할 수 있겠다.

박스 크기는 일반적인 앙상블 EX 의 크기와 비슷하며, 2종의 완충제도 동일하게 포함되어 있다. 나이팅게일 보다 박스도 얇다보니, 가격차이가 있다고는 하지만 상대적으로 볼륨이 아쉬운 것 같은 느낌도 든다.

나이팅게일과 비교해 보면 소체도 작고 박스도 작지만, 하이퍼 메가 바주카 런처와 전용 스텐드, 실제 등짐에 부착된 것보다 큼직한 핀판넬과 핀판넬용 가동식 거치대 등, 소체 이외의 것에 기합이 들어간 느낌이 든다. 덕분에, 부품을 펼쳐놓고 보면 결코 작지 않다는 느낌도 받게 된다. 

16탄의 HWS 하이뉴와 비교. 파란색 계열이다보니 사진상으로는 색감 차이도 거의 느껴지지 않지만, 실제로 보면 아주 약간의 색감 차이가 있기는 하다.  

하이퍼 메가 바주카 런처와 가동식 핀판넬 준비...

이게 원래 있는 설정인지 근래에 추가된 설정인지는 모르겠지만, 이거 정말 하이뉴건담용 무장 맞나 싶은 박력있는 무장. 이름도 하이퍼 메가 하게도 하이퍼 메가 바주카 런처라는 박력 넘치는 이름인데다, 스탠드를 활용해여 거치가 가능한 구성과 함께 전시하도록 권장하고 있는 큼지막한 핀판넬 등, 구성이 굉장히 화려하다. 기왕 해주는 김에 핀판넬의 빔 부분을 재현한 이펙트 파츠도 있었으면 어떨까 싶긴 하지만 그렇게 무게가 추가되면 단순한 구조의 스탠드가 버티지 못할 듯..

각 무장들의 전용 스탠드들은 4개의 관절을 갖고 있어 비교적 자유로운 포징을 즐길 수 있긴 하지만, 고정이 약한 편이고 볼륨에 비해 작은 스탠드의 면적 덕분에 핀판넬 4종을 거치하는 것이 약간 번잡한 느낌도 든다. 하지만 그만큼 꽉 찬 느낌의 박력있는 포징도 가능하다는 의미가 되기도해서, 상대적으로 볼륨이 거대한 나이팅게일과 함께 두어도 그럭저럭 나쁘지 않다는 느낌은 든다.

소체 자체의 구성에 전혀 변화가 없는 점은 아쉽지만, 입체물로 만나보기 힘든 하이퍼 메가 바주카 런처의 구성이나 오버사이즈이긴 하나 그럴듯한 구성의 핀판넬이 상당히 만족스러운 세트...라고 하겠다. 가격은 뭐... 다들 익스큐즈된 것 아닌가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