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 색선희준 블로그

Augsburg
Berlin
Bremen
Dresden

 

독일 제품을 취급하는 회사를 다니고 있는데 어쩌다보니 독일을 이번에서야 혼자 가보게 되었다. 살면서 두번째 가보는 독일이었는데, 바쁜 일정의 출장이다보니 몇몇 장소에 집중할 수 밖에 없어서 딱히 여행기를 남길만한 것도 별로 없었다. 그 와중에, 돌아오는 비행기를 기다리던 공항에서 발견한 '스타벅스 시티 머그~독일' 시리즈를 간단히 남겨본다. 여기 있는 것들이 전종인지도 모르겠고, 몇 년도 기준 edition 인지도 알 수 없지만.. 그래도 아무튼 공식인지 아닌지 모를 스타벅스 독일 시티 머그컵 관련 페이지는 여기.

Duesseldorf
Frankfurt
Germany
Hamburg

ㅈ타벅ㅈ는 전세계에 있는 커피 체인이다보니 이러한 굿즈 아이템도 동일 규격 또는 비슷한 컨셉을 갖고 발매되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2018년 홋카이도에서 사온 시티머그는 여기 소개하는 컵들보다 조금 작지만 쓰기 좋은 크기를 갖고 있었는데, 이 2023년 판매하고 있는 독일 버전은 사이즈가 좀 크긴 해도 디자인들이 하나같이 예뻤다. 머그컵은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게 되는데다 이렇게 특정 국가, 지역을 나타내고 있다면 일상의 어느날 음료를 추억과 함께 컵에 담아 마시는 순간을 만끽할 수 있는 정말 실용적인 아이템이라 생각한다.

Heidelberg
Koeln
Leipzig
Muenchen

독일은 한국보다 큰 나라이기도 하고, 다양한 도시들을 컵에 담아내고 있다보니 양도 제법 많고 하나하나의 디자인도 마음에 쏙드는 이국적인 귀여움을 담고 있었다. 모든 도시를 다 아는 것은 아니지만 교과서에서 만나봤던 쾰른Koeln이나 그나마 한 번 가봤던 고성古城을 품은 관광도시 하이델베르크Heidelberg는 또 괜히 더 디자인에 한 번 더 눈이 가기도 하고.

Nuernberg
Ramstein
Stuttgart
Wolfsburg

레이싱 게임 덕분에 이름만 알고 있는 뉘른베르크Nuernberg 도 눈에 띄고, 이 외에도 한국인에게는 괜히 남의 동네 같지 않던 베를린Berlin 이라던가, 동화로 기억하고 있는 브레멘Bremen 등도 맘에 들어오더라. 이번에 출장을 다녀온 도시는 인터넷을 찾아보니 과거에는 있던 것 같은데, 여기 나온 에디션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것 같아서 아쉽더라. 아쉬운 김에 과거 버전이라도 이베희 여사의 힘을 빌려볼까 싶기도 하지만.. 컵만 많아 봐야 설거지만 미뤄질 뿐이지. 흠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리오 무선 종아리 마사지기  (0) 2024.05.11
[오라운드] 고양이의 별(EtoilDuChat)  (2) 2023.05.13
뮤지쿠스 B-small - 미니 방음 부스  (3) 2021.05.23
열번째 손전화  (0) 2020.11.19
방탈출 게임  (4) 2018.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