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식당을 나와, 10분 남짓을 걸어 부산지하철 사상역에 도착했다. 걸어가는 동안 구로나 수색을 연상케 하는 한적한 밤거리가 이어지고, 전철역 근처 교차로도 그다지 번화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User inserted image

사상역 인증샷. ...이라기엔 좀 이상한가.

User inserted image

디카 사면 한번씩 찍어보는 전철 통로샷. ...이라기엔 디카 산지 넘 오래되었나..



 
 버스를 내려 아침에 봐둔 핵호할흐에서 힉핵세트를 시켜 점심을 해결하고, 1년에 한 번 가는 피씨방에 들어가 케텍스 SMS티켓을 예약했다. 티켓을 예약하고 어차피 기본 30분 1000원이라는데 그냥 나가기 뭐해서 네이톤에 접속, 다음 비즈빠 카페 라야 2007년 꼬꼬마 대상 유력 후보에 빛나는 호주지부장 Jenny 님과 잠시 채팅을 하기도 했다. 피씨방을 나와서 발견한 오락실에도 잠시 들러보았는데, 깔끔한 내부가 인상적이었고, 페달을 제외한 패드-스틱의 상태가 매우 양호한 드럼 5th가 반가웠다. 이후는 택시를 타고 구포역에 가서 케텍스를 타고 서울로 온 것. 처음 타 본 케텍스는 자리가 좁고 작아서 땅꼬마인 내 키로도 상당히 불편해서 졸기 어려웠다는 느낌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체감적으로 무척 빠르다는 느낌이 강하게 남았다. 특히나 출발과 도착시간이 대한민국 대중교통답지 않게 칼같이 정확했고(이번만 그랬을 수도 있지만), 덕분에 항상 여유시간을 생각해서 계획을 짜고 움직이던 버릇 탓에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남은 것처럼 느껴졌다.

 비록 좋은 일로 갔던 것은 아니었지만 부산에 있는 종혁 덕분에 나름 좋은 기억을 남기고 돌아온 부산행이었던 것 같다. 그러고 보니 10년전의 부산행도 김해에 있던 테레스와 울산에 있던(지금은 유부남이 된) 민석, 포항에 있던 상준형 덕분에 부담없고 즐거웠던 유람이었던 기억이 나기도 한다. 그때는 구포에서 내려서 김해->울산->포항->서울이었는데. 이번에 신세를 많이 진 만큼... 언젠가 복수전을 하러 다시금 부산에 갈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그러고 보니 올여름에도 바다 구경을 한 번은 해 본 셈이네 그려. 흠흠.

Comment +22

  • 팬더맨 2007.07.22 15:55

    크 부럽습니다!!!
    저 도너츠 꼬깜은........tv cf가 너무 쫌..싸구려틱 해서 비호감 인데 맛있다니..

    • 나름 잘 다녀오긴했습니다만. 내려간 목적 자체가 좋은 일이 아니다보니 뒷맛은 영 개운치 않네요...

      꼬깜 TV 광고는 전혀 보지 못했습니다만 진짜 맛있어요.

  • Jen 2007.07.22 18:07

    오오 부산은 저런 곳이군요...+_+ 광안대교 멋집니다- 후하후하
    옆에 있는 막내동생이 도너츠꼬깜보고 "누나 저거 짱 맛있어" 이러네요 으하하
    그나저나 갑자기 낯익은 이름이 보인다 싶더니 제 이름이었군요 쿨럭쿨럭

    • 멋지죠. 밤바다의 파도와 함께 보면 더욱 좋답니다.

      부산에서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눈 유일한 라야다보니... 적어 두었습니다. 우후후.

  • JK 2007.07.22 20:35

    오 나의 고향 부산 -.- 이라고 해도 이제는 갈일이 거의 없습니다..
    광안리는 제 구역이 아니었습니다만 그래도 사진으로 보니 반갑네요.

    • 실은 나도 태어나서 1년간은 부산에 살았다던데.... 교통비만 어떻게 되면 부산으로 엠티가면 어떨까 싶기도 하고.

  • 미령 2007.07.22 21:49

    광안대교의 야경은 정말 아름다운데.
    그걸 사진으로 담기는 정말 어렵더라구요.(게다가 저는 부가옵션으로 수전증까지;;; )
    부산에서라도 잘 보내셨다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부산 도착해서 같이 점심 식사후 올라갔으면 딱!인디..
    저는 태어나서부터 초딩 대부분을 광안리에서 보냈기 때문에. 저의 마음의 고향이랍니다.
    그래서 해운대보다는 더 살앙하지요.^^

    • 확실히 야경은 똑딱이로 담아내기 너무 어려운 것 같아요.. 삼각대가 있어도 어려울 듯...

      담번에 부산 내려가게 되면 꼭 미리 연락드리겠습니다. 건강한 한 주 되십셔~~

  • 키란 2007.07.23 12:58

    저 꼬깜은 얼마인가요?
    다들 맛있다고 하니 한번 먹어봐야겠어요ㅎ
    과자 유형의 도너츠인가요 도너츠 모양의 과자인가요~_~ 혹시 초코맛과자?;

    • 모 농심 사나이에게 협찬 받은거라 가격은... 도너츠 모양의 초코맛 과자가 정답이랍니다. 한 번 도전해 보셔요~

  • 존슨 2007.07.23 15:06

    호랑이 모에!!

  • 광안리 2년전쯤에 다녀왔는데 오랜만에 저 다리를 보는군요. 아 왠지 그리운 광경...
    다녀오신 일은 잘 처리됐다니 다행입니다.
    호랑이 귀엽군요. '어흥 맛있어'라니... 과자가 얼마나 맛있길래 호랑이가 반한건지... ;;

    • 자기 갈기를 뜯어먹고 꼬리를 잘라먹는 엽기적인 컨셉의 광고도 있는데 뭐 저정도를 가지고.... 그나저나 번개는 재미있었나?

  • 해돌 2007.07.23 19:14

    전화위복.....이라긴 좀 뭐하지만 뜻하지 않은 휴가로 우여곡절 끝에 정신없이 다녀온~
    여행 아닌 여행이지만..........뭐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

    좋은 사람들과 좋은추억을 남겼다면 그걸로 돼지 않았겠느냐......돼지 껴안는 꿈 꾸고 로또 사라

  • 해돌 2007.07.23 19:16

    글구보니 부산 지하철 노선표를 보면 빨래집게 생각이....중간에 한번만 이어졌지~

    당연한 야그지만 서울에서 쓰던 교통카드는 안되지.....흐흐흐 나도 부산 간지 오래 됐네~허허

    • 얼핏 경기도 버스를 연상케 하는 느낌이었지만 그것과는 또 조금 다르더군요. 그래도 다니는데 별 불편함은 없었던 것 같아요. 서울 교통카드는 사용할 수 없었지만요..

  • 숙희 2007.07.24 15:02

    얼마전 부산 갔을때 담아오고 싶었던 장면을 형이 고스란히 담아오셨군요 ㅋㅋ
    아.. 정말 이럴때 똑딱이라도 하나 장만해야겠다는 마음이 불쑥불쑥..

    • 똑딱이 그까이꺼 뭐 대~~충 지르면 되는 것이지 뭐... 그나저나 조만간 멀리 간다면서 하나 빌리거나 장만해야 하는거 아녀?

  • eihabu 2007.07.24 21:27

    내가 사는 동네고, 이제 서울에서 내려온지 3년이 다 되어 가는데...
    사진으로 보니 또 새롭네 그랴...
    당연하다고 생각했던것이 형에게는 신기하게도 보일 수 있겠구만...
    어쨌든 생각지도 않게, 갑자기 얼굴봐서 좋았구...담에 기회되면 진이랑 한번 더 놀러오길

    PS. 도넛츠 꼬깜은 700원...
    요즘 농심 스낵을 먹여살리는 효자제품 두가지 = 별따먹자/도넛츠꼬깜

    • 여행이라는게 그런 재미인 것 같어. 처음 보는 동네의 처음 보는 풍경 속에서 익숙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풍경이 신기하게 보이는 그런 재미. 나중에 제대로 약속 잡고 느긋하게 다시 가볼께. 거듭 고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