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한국 사람에게는 각별한 의미가 있는 날인 8월 15일, 광복절. 여름휴가 일정을 맞추려다보니 이렇게 되긴 했지만, 2007년 여름 여행은 동생이 있는 도쿄로 하필 광복절에 출발하게 되었다. 이렇게 적고는 있지만 사실 별 생각없이 일정이 잡혀버린게 사실이기도 하지만. 원래 전날인 14일에는 좀 일찍 들어와서 짐도 싸고 준비도 좀 하고 할 생각이었는데 어쩌다보니 무지막지 집에 늦게 들어와 버렸더랬다. 결국 15일 아침에는 평소 출근하던 시간에 일어나서 대강 옷가지와 짐을 꾸려서 비교적 부랴부랴 여행길에 오르게 되었더랬다. 그러고보니 작년에 오사카 가던 날도 퇴근해서 집으로 러시한 후 긴급히 짐을 꾸려 다시 광화문으로 나갔더랬지...

 6월 하순 이후 계속되고 있는 잔뜩 흐린 하늘을 올려다 보며 우산도 하나 챙기고는, 부모님께 하직인사를 하고 김포공항으로 출발했다. 지하철로 가려면 무척 긴 길이지만, 벽제에서 85번 좌석버스를 타면 비교적 편하게 갈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제서야 개념을 잡았지만, 인천-나리타 라는 깨끗하고 거대한 공항을 이용하면 시간과 돈도 럭셔리하게 깨지는 반면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용하면 옆집 동네공항 같은 아늑하고 포근한 분위기와 함께 시간절약도 할 수 있더라. 언젠가 누군가가 외국 나갔다 와보면 김포공항이 얼마나 작고 꾀죄죄한가 알 수 있다고 했었는데, 어차피 여행의 관문 역할인 공항이 좀 작고 꾀죄죄하면 어떠랴. 가깝고 빠르면 좋은 거지. 그런 말을 들을 정도로 허접한 공항도 아니고 말이지.
0123456
 
 이내 2시간이 지나 룸을 나와 곳찡의 휴대전화 쿠폰을 이용하여 저렴하게 계산을 치르고, 길을 거슬러 올라와 신주쿠 동구에서 맡쨩, 곳찡(합쳐서 두권이라고도 한다..)과 작별을 고하고 동생과 함께 얼마간 길을 걸어 지하철을 타고 동생의 아파트로 향했다. 오피스 거리 한가운데 위치한 작은 아파트에 도착해서 샤워를 마친 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마시는 맥주의 맛을 무엇에 비기랴.... 비슷한 취향의 노래를 들으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어느덧 밤이 깊어 다음날 출근해야 하는 동생에게서 다음날의 추천 관광 스팟과 교통편을 소개받고 잠자리에 들었다. 조금은 더운 느낌이었지만, 피곤을 수면제삼아 금세 깊게 잠들 수 있었다. 거의 꼭 1년만의 일본행 첫날은, 무척 덥고 피곤했지만 반가운 얼굴들을 잔뜩 만났던 즐거운 하루였다.

Comment +14

  • SMoo 2007.08.22 01:36

    첫날부터 부산하기도 했구만.

  • 첫날부터 노래방을... -_-;; 하네다에서 시내로 가는 방법이 조금더 편하면 좋을련만...
    크다란 짐들고 전철 갈아타는건 너무 힘들더라구...

    • 도쿄는 처음 가본 거라 나리타는 어떨는지 잘 모르겠네요.. 저야 등짐 하나 지고 가서 그런지 가까운게 제일 좋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 Jen 2007.08.22 18:14

    읽기만 해도 정말 재미있었던 거 같아요~ 저기 마지막 사진 리스트에서 가장 먼저 나오는 모형 꼭 하울의 움직이는 성 같아요-

  • 미령 2007.08.22 19:12

    저, 엄청 뒷북입니까? 그와 그녀의 스캔들을 시키센님 포스팅으로 알겠됐는데;;
    보람찬 하루를 보내셨군요. 너무너무 잘 읽었습니다. (역시 대리만족이라는 게 있군요.)
    저는 술을 못하지만, 에비스는 선전에 낚여서 마셔봤는데, 다는 못마셨지만 참 맛나더라구요.
    마지막 사진의 그건 하울의 움직이는 성...인듯한데요?
    다른건 몰라도 신쥬쿠 미나미구치의 타임스퀘어는 원츄~!!! 입니다...ㅠ_ㅠ

    • 그와 그녀의 스캔들이라면 혹시 카레카노를 말씀하시는 건가요..? 음.. 파란 블로그 시절에 끝났더랬지요...
      역시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맞는 것 같네요. 형태에서 공갈기동대가 먼저 생각나 버려서요..음..

  • 해돌 2007.08.22 20:25

    이상하게 모든 게시물에 단어들을 알아 먹겠구먼......나도 글렀어~

    일본에 서식하는 아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져서 가끔은 가면 즐겁겠구먼......헐헐헐
    그나저나 앞으로 3개월은 라면인생.......막이래 ㅋㅋㅋ

    ps 곳짱이래서 일본에서 일본인은 모르지만 한국에 덕후는 아는 고토마키 만났는데~
    고토마키가 반갑다고 전화카드를 준줄 알았네.........(틀려)

    • 도일 자금은 올 초부터 적당히 모아왔기 때문에 재정에 큰 지장은 없습니다요. 애초에 가난한 인생이니 말이죠.. 뭐...

  • 잘다녀오셨습니까 ㅇㅁㅇ;;; 후기보니 즐거운 여행이셨던듯~
    근데 마지막 사진 하울인줄 알았어요 저도 ㄱ-;;리플보니 낚였네요
    전 이제 퇴근합니다 ...인생 ㄱ-

    • 제가 덧글 남긴 시간보다도 한참 뒤의 시간이로군요.. 부디 눈깜짝할 새에 일요일이 지나가시길!!

  • 오...재밌었겠는 걸...
    아무리 봐도 하울인걸...?

    • 과연 그렇군...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맞나보네.. 뭐눈엔 뭐만 보인다고 내가 소양이 낮은가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