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23456789


 매력적이긴 하나 하고 싶은 게임을 꼽기엔 조금 난감한 기계를 만드는 회사가 되어버린 닌텐도. 그러나 이건 조금 비뚤어진 헤비유저인 나의 시각일 뿐이고, 일반인과 라이트유저, 그리고 나와는 취향이 다른 헤비유저들에게는 엄청나게 어필하고 있는 게임들을 만드는 회사 또한 닌텐도이다.

 꼭 해보고 싶은 게임이 있어야만 닌텐도의 하드웨어를 지르는 나는 과거 바이오 해저드 4를 위해 게임큐브, 파이널 판타지3를 위해 NDSL, 그리고 이번엔 바이오 해저드 리벨레이션과 파이널 판타지 시어트리듬을 위해 3DS를 지르게 되었는데, 상태 깨끗한 중고를 그럭저럭 괜찮게 손에 넣을 수 있었다. 조만간 한국에도 정식 발매판이 나온다는 이야기도 들리긴 하지만 그건 뭐 잘 모르겠고... 기왕지사 지른 것, 오래도록 고장내지 않고 잘 쓸 수 있었으면..하는 마음 뿐. 

 ...그런데 그냥 막 쓰면 되었던 NDSL과는 달리 이것저것 배워야 할 게 많은 기계인 것 같다 이거.... 

'전자오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PSP, NDSL  (4) 2012.09.03
PS3 2호기 영입  (8) 2012.03.11
NINTENDO 3DS - 닌텐도 3DS / 삼다수  (4) 2012.02.27
[PSV] PSVITA 1호기 입수  (2) 2012.01.03
2011년 8월 초순 즈음 오락이야기  (4) 2011.08.13
프습 5호기, 헌터즈모델.  (6) 2011.01.01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