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폭풍같은 한주가 주말까지 휘감아 삼켜버리고, 질풍처럼 또 한주가 불어닥치려 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맡고 있는 업무 중 하나가 마무리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탓인데, 진척 상황은 전혀 마무리가 되고 있지를 않아 걱정이 태산이다. 덕분에 토요일은 출근, 일요일은 재택근무. 조금전에 문서 검토와 입력작업을 일단락 짓고 키보드를 달려본다.

User inserted image

한달쯤 전에 포스팅했던 우리집 강아지 막내였던 깜이. 한참 개구쟁이 본능을 발휘할 나이가 되자 구두-슬리퍼는 기본이고 자기 힘으로 움직일 수 있는 것들은 모조리 헤집어 놓기 시작했다. 묶어 놓고 키우기 보다는 풀어놓고 키울 수 있는 환경을 가진 집에 입양을 보내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우리 부모님께서는 빠르게 깜이를 처리해 버리셨다. 어디로 갔는지 나는 알 수 없지만, 워낙에 사람을 따르고 좋아하는 깜이인만큼 행복한 주말을 보내며 그 집 식구들과 한참 친해졌으리라 생각한다. 생각해보면 어차피 올 가을에 이사를 가게 되면 우리집 짐승들과는 거의 모두 헤어져야만 할 터, 더 정들기 전에 더 예뻐해 줄 수 있는 곳으로 보내주는 것이 더 의리를 지키는 것 같기도 하다. 그래도 안채에 들어설 때 놀아달라고 종아리를 앞발로 두드리는 똥똥한 까만 강아지가 더이상 없다는 것은 좀 허전하다. 깜이야, 말썽 그만 부리고 예쁨 받으며 살렴.

  정을 잘 주고 잘 못떼는 편이다 보니, 깜이 사진을 이렇게 보고 있자니 뭔가 마음 한 구석이 허전하다. 채 익지 못하고 떨어지는 은행 열매와 익다 지쳐 떨어지는 끝물 앵두, 조금씩 허전해지는 공장 구석구석이 차근차근 고향집과의 이별을 준비하게 해준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갑작스런 이별은 마음을 어지럽힌다. 그래도, 집까지 싸들고 온 일거리가 일요일을 지배해 버린 덕분에 조금 덜 허전함을 느낀 하루였다. 다음주도 폭퐁처럼 흘러가겠지. 일단 한숨 돌릴 수 있는 제헌절을 바라보며 잠자리에 들어갈 수 밖에. 어지러운 마음이, 또 조금 무거워진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에 이룩한 것들  (16) 2007.08.05
창원에 갑니다.  (14) 2007.07.17
이별은 갑작스레, 잔업은 무겁게  (20) 2007.07.08
자연농원, 변압기, 요츠바랑, 신암행어사 - 짧게  (12) 2007.07.01
우리집 짐승들 - 작은 것들  (16) 2007.05.27
연수원의 희준희  (10) 2007.05.14

Comment +20

  • SMoo 2007.07.09 00:52

    이런... 진주가 무척이나 기대했던 강아지였는데... 아쉽구먼. 뭐, 잘 살겠지.. 이쁨 잘 받고 귀엽잖냐.

  • 팬더맨 2007.07.09 01:09

    헉..ㅠ.ㅠ 안타깝군요..
    눈망울이 정말 하악하악..저렇게 귀여운 녀석이면 어딜가든 이쁨받고 살겠지요...
    하다못해 우리집 멍멍이 처럼 개성질(..)도 이쁨받고 사는데..

    • 마지막으로 보았을 때는 한껏 게으름을 피우던 모습이었지만, 눈은 정말이지 똘망똘망했더랬지요...

  • 진주웅 2007.07.09 03:15

    허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억!!!!!!!!!!!!!!!!!!!!!!!!!!!!!!!!!!!!!!!!!!!!!!!!!!!!!!!!!!!!!!!
    깜돌이...!!!!!!!!!!!!!!!!!!!!!! 진짜 갔어요???????????????????????????????
    우엥.............
    진짜 x 1000000000 보고싶었는데...ㅠㅠ
    이제 셤도 끝났고.. 조만간 꼭 깜돌이 보러 가야지 했는데.. 엉엉....
    완전좌절이에용.....OTL
    아흑...ㅜㅜ

  • Jen 2007.07.09 09:09

    이별은 갑작스레라는 말에서 왜이렇게 동감이 갈까요

    멍멍이 너무 이쁜데 헤어지셨다니 아악 안타까워요ㅠㅠ
    저도 외할머니댁에 있었던 이틀동안 같이 있었던 하얀강아지...
    이틀밖에 같이 있지 않았는데도 헤어지는 데 너무 섭섭했어요 엉엉

    얼른얼른 기운 차리세요! 일은 금방 끝날것이고 금방 쉬실 수 있으실꺼에요!

    • 월요일 하루는 여전히 금방 갔는데 일은 아직도 남아있네요.. 이를 어쩜 좋답니까... 그런데 다음번 덧글은 호주에서 남기시겠군요. 언젠가 연신내파 재결성의 날을 기다려 보겠습니다...

  • 키란 2007.07.09 09:16

    가을이면...얼마 안남았네요. 정든 물건이랑 헤어지는 것도 힘든데 정든 동물들이면..
    저는 사진으로만 봤지만 그 모습들이 눈에 아른거립니다^^;
    그나저나 주말에도 일을 하셨군요;;; 화이팅이에요! 제헌절까지 10일정도 남았......

    • 오늘 낮에 작렬하던 태양빛이 아직도 생소한데 달력을 보면 가을이 그리 멀지도 않지요.. 참, 세월이 무상하다는 말은 이런 때 쓰면 되는 것 같아요.. 제헌절까지 일단 힘내겠습니다!!

  • 아앗 반달가슴강아지 간 거에요?; 새 집에서도 예쁨받을 수 있을 거에요~
    요즘 바쁘시군요. 제헌절을 기다리며 힘내시길!

    • 넵... 본의 아니게 바쁩니다. 깜이도 갔고, 일은 많고 하루하루 전투적으로 살아야지요... 힘내겠습니다!!

  • 해돌 2007.07.09 17:09

    예정 된 이별이라고 해돌 막상 닥치고 보면 갑작스런 느낌이 드는것이징.......
    깜이녀석 어디 좋은데 갔길 바란다...........앞마당에서 보드게임 할때 조용하겠군.......(저런)

    사실 난 동물에게 정을 안주고 키우지도 않는다 절때루!!!!!!! 혼자 살아서 내가 외롭다고~
    짐승을 기르면 내가 없는 수많은 시간동안 그녀석이 얼마나 외롭겠어......그지~

    여튼.......요즘 이래저래 숨가뿐 나날이구나~하악하악 (끝이.......)

    • 중복 덧글 하나 지웠습니다 형님... 그런데 정말 제대로 돌볼 자신 없으면 짐승에게 오히려 폐지요. 외로움을 안타는 동물을 선택하던가 해도 역시...

      ..오늘 낮에는 더워서 저도 모르게 하악거리게 되더군요. 그 엄청난 태양이라니...

  • 우진 2007.07.09 18:37

    허.......갔구만이라......잘 지내덜라고......눈치빠르니깐 이쁨받을기다...

  • 미령 2007.07.09 21:26

    우어어엉......
    저도 예전에 집에 와 보니 한참을 길렀던 애를 엄니께서 보내셔서. 정말 심란했던적이 있어요.
    (헠...그러고 보니 그런일이 한두번이 아니군요. 그것도 모두 이사때문에...-ㅁ-;;;)
    좋은 곳에 가서 많이 귀여움 받길 바래요.흑흑흑흑...

    • 두 달 정도 함께 했던 녀석이라 큰 상실감까지는 아니지만 허전하긴 하네요.. 잘 살고 있으리라 믿고 있어요. 비슷한 경험 있으시다니 또 하나 공통점이 발견되는 듯...

  • 뱀선생 2007.07.12 08:24

    믐....이제 가면 신발 조심할일은 없겠구먼......

    그나저나 약간 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