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주5일제를 살아가는 직딩들의 삶의 희망 중 하나라면 주말일게다. 모종의 이유로 서바이벌을 잠정 중단 중인 관계로 일요일이 약간 여유있게 되었는데, 토요일 점심 때 먹은 라면이 뭐가 잘못되었는지 속이 안 좋아져서 오후 내내 무척 싫어하는 낮잠과 함께 앓았다... 해서 토요일 밤 늦게서야 컨디션이 회복되어서 억울함을 안고 일요일을 맞이하게 되었다....

1. 파판12 숨겨진 보스 야즈맛트(야즈맷?) 격파

0123

일전에 포스팅했던 파이널 판타지 12편에서 클리어하지 않고 남겨둔 요소 중 하나인 야즈맛트 토벌을 완료하였다. 토요일을 온통 앓고 지나치게 이른 일요일 아침(새벽..)에 눈을 떠서 뭔가 할게 없을까 하고 두리번거리다가 문득 생각나서 내가 키운 녀석들을 다시 한 번 구경할 생각에 디스크를 넣었다가, 야즈맛트가 어떻게 생긴놈인지 구경이나 해보려고 출현 장소로 달려간 것이 화근이었다.... 아침 7시에 도전을 시작해서 오후 1시 반에 마지막 일격을 날렸으니 말 다했지...
 왜 이렇게 오래 걸렸냐고 물으신다면 야즈맛트의 HP가 500만이라고 대답해 드리리다. 참고로 아군 최고 공격원인 반이 최강검 토울누솔을 들고 뽑는 최고 데미지가 7000이 안되고, 밧슈가 겐지의 소수+마사무네를 들고 버서크를 들고 10연격을 내어도 3만 전후의 데미지 정도. 물론 10연격은 아주 가끔 나오고 보통은 4연격 정도, 잘 나오면 6연격 정도. 연격이 나오지 않을 때도 많았다. 어쨌든, 공격에 사용한 무기는 알테마 블레이드-토울누솔-마사무네-오로치(암흑 속성이기 때문에 의외로 데미지가 높다)-포말하우트/다크샷 을 주로 사용하였다.
.....이렇게 적어도 알아들으실 분이 한 손에 꼽을 거라 생각하는 관계로 여기까지 요약하면,
킹왕짱 센 보스몹 하나 약 6시간 반에 걸쳐 때려잡았다는 이야기 되겠다.
 ....그래서 개운하고도 통쾌하고도 만족감 만땅이었다는 다분히 전자오락 오타쿠스러운 감상...

2. 외출하는 길의 우리동네 촬영
비닐하우스 몇 채가 없어진 우리동네

비닐하우스 몇 채가 없어진 우리동네 풍경. 지저분해지긴 했지만, 10수년전 저기가 모두 논이던 시절의 탁 트인 시야가 돌아왔다.

우리 동네의 느티나무 고개

우리 동네의 느티나무 고개. 느티나무는 올해도 나이를 잊은 푸르름을 늘어뜨리고 있다. 마지막일지 모르는 푸르름을.

타이틀을 저렇게 적어놓으니 엄청 대단한 사진을 찍은 것 같지만, 내가 가진 카메라는 오로지 200만화소 짜리 똑딱이 코니카 미놀타 디미지 X20. 난 곳은 아니지만 자라고 살아온 곳인 우리 동네는 내게 고향이다. 그 고향의 마지막이 리얼하게 다가오는 우리 동네를 외출하는 길에 잠시 찍어 보았다. ....황량하고 살벌해진 주변을 볼 때마다 울적해진다....

3. 케로로군조 15권 입수
012345
갑자기 척척 발매된 전격 플레이스테이션을 사러 교보에 들렀다가, 혹시나 하고 들여다본 코믹스 코너에서 옳다쿠나 집어든 케로로 15권. 여전히 코믹스는 특유의 판치라+코믹 노선을 유지하고 있고, 케로로 특유의 몸개그(...)가 작렬한다. 즐겁고 유쾌한 에피소드가 가득한 한 권인데, 이젠 완전히 TV판과 노선이 달라져 버려서 TV판의 전개에 대한 아쉬움이 더해지는 느낌... 의리상 챙겨보고는 있지만서두.

그러고 보니 테터툴즈로 이사해서 블로그를 개시한지 1년이 되었습니다. 조만간 뭔가 경품 퀴즈를 포함한 기념 포스팅이라도 해볼까...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어디까지나 생각만... 1년간 찾아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妖刀 我鬪裸以後  (18) 2007.09.25
태터 이주 1주년입니다.  (30) 2007.08.08
주말에 이룩한 것들  (16) 2007.08.05
창원에 갑니다.  (14) 2007.07.17
이별은 갑작스레, 잔업은 무겁게  (20) 2007.07.08
자연농원, 변압기, 요츠바랑, 신암행어사 - 짧게  (12) 2007.07.01

Comment +16

  • 6시간반...근성이시군요...ㅠㅠ
    어떻게 생겼나 구경이라도 하러 갔던 숨겨진 보스는
    보는 순간 손이 저절로 전투모드로 들어가게 되있는법이죠.훗;;;
    주 5일제도 아니고 주말에도 잘 못쉬다보니
    요샌 숨겨진 보스가 요소가 그딴거 내 알 바 아니다 하고
    애써 외면하며 본편만 달리기 하는데도 요샌 좀처럼 클리어게임이 없네요.

    • 6시간 반이라곤 해도 파판12에는 건비트라는 인공지능 조절 시스템이 들어 있어서 중반까지는 별로 손대지 않고 구경하면서 딴 짓 했더랬죠. MP 다 떨어지면 일시 후퇴했다가(파판12 유일의 도망 가능한 보스라지요) 세이브하고 mp채우고 재도전 반복이었으니까요. 다만 hp가 100만 아래로 떨어지고 나서 방어력 올리고 즉사에 가까운 공격 남발하고 해서 살짝 손이 바빴더랬다지요. 저도 요즘은 숨겨진 요소 공략이나 야리코미는 자제하고 본편만 즐기자는 주의를 표방하고는 있는데 어째 파판12는 가끔 생각나서 꺼내면 한참 하게 되더라구요.

  • ㅈㅅ 2007.08.06 15:03

    일본 가시면....빌리밴드좀 사다주심 안될까염? 라쿠텐에서 팔던데...그걸로 운동하면 좋다는데...
    부트캠프 해야하는데...

    • 돌아다니면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거라면... 부피도 크지 않다면.. 못 구해다 줄 것도 없지. 나중에 자세한 정보 주셔~

  • TV앞에 패드잡고 게임 안한지가 거의 1년이 다 되어가는군... 과연 이번에 일본갔을때 WII나 PS3를 업고 올수있을련지... 나도 주말에 마음껏 게임을 하고 싶군ㅜㅜ

    • 제 경우는 취미가 좀 돌고 도는 경향이 있어서요.. 요즘엔 또 게임이 막 땡기네요. 이러다 또 한두달은 패드 안잡고 건프라나 딴짓 한참하고.. 막 그렇게 되더라구요... 그런데 형님이 게임을 못하시는 이유는 다른 곳에 있지 않나 싶은데요..

  • 해돌 2007.08.06 22:43

    파판12가 좀 마음 독하게 먹었나 보네 아무리 끝판보스라 해돌 그정도로 오래 걸렸다니~
    하긴 끝판보스라면 3단변신에 1시간 전투는 기본이지.....막이래 ㅋㅋㅋ

    아~갓오브워 2라도 깨야 하는데 요즘 게임기를 아예 안틀어서 큰일인지 일반인이 된건지.....쩝

    • 정작 스토리상 엔딩 직전의 라스트 보스는 20분도 안걸렸던 것 같아요. 솔직히 지금 애들 레벨에 들고 있는 무기가 준최강급이라서.. 3단변신은 하지만요. 근데 성님 요즘 어떻게 지내십니까요?

  • Jen 2007.08.07 10:37

    저희 동네는 아예 흔적조차 사라져버렸어요...ㅠㅠ 한국 갈 때 우연히 동네 스쳐 지나갈 때마다
    완전히 밀려버린 동네를 보는 기분이란...ㅠㅠ
    어렸을 때 놀던 동산도 밭도 전부 사라진...;ㅁ;

    하악하악 블로그 1주년 축하드려요! 앞으로도 잘 부탁드리고
    유일한 연신내파(?)로 재미있게 놀아보아요-(~_~)

    • 오우~ 바쁘신 와중에도 들려주셨군요. 연신내파에다가 실향민 모임까지 결성할 수 있겠군요.(...) 추위 잘 이겨내시고 3개월 뒤에 뵈어요~~

  • ㅈㅅ 2007.08.07 11:42

    길거리에서 팔 것 같지는 않구요 (돈키호테 가면 있을지는 몰라도) 라쿠텐에서 (rakuten.co.jp) 2천엔 대로 팔리는 것은 보았습니다.

    • 돈키호테 지가가다가 있음 함 들러보구, 아니면 진이한테 물어봐서 온라인 구매-배송 받을 수 있음 그쪽으로 물어볼게.

  • 미령 2007.08.08 13:47

    지대 근성으로 달리셨군요.
    그런데. 저는 전투스킬(파판은 한두번 해보다 적성에 안맞아 패스;; )이 없어서 저까지 가지도 못하겠지만. 그래도 엄청난 파워의 적을 쓰러뜨릴때의 쾌감은!!!! 수고 하셨습니다~ (캬...뒷태!)
    나츠미는 별일을 다 당하는군요.
    인터넷 교보에보니 일본판DMC가 없어요. ㅠ_ㅠ

    • 완전 근성이었지요... 파판이 적성에 안 맞으신다니 안타깝습니다. 정말이지 정신없이 빠져들며 즐길 수 있는 게임 시리즈인데 말이죠... 근데 DMC 일판이... 들어올 일이 있을까 싶기도 하면서도 있을 것 같기도 하고 그렇네요...

  • 팬더맨 2007.08.08 15:42

    와..동네가 참 좋네요~! 분위기는 매우 다르지만, 저도 이동네 에서 나고 자라서(제가 태어난 집이 지금 집에서 10분거리..)나름 애착이 있답니당..ㅎㅎ 동네가 변해가는 모습도 많이 느끼구요..좋은곳이든 나쁜곳이든, 오래 산곳엔 애착이 생기는것 같네요..
    그나저나 시키센님 일본 가시나요?

    • 동네가 그렇다 보니 알고보면 농촌총각이랍니다요. 주말에 날씨 좋으면 앞마당에서 고기 궈먹을 인원을 모집해 볼까 싶기도 했었는데 말이죠... 일본... 갑니다.. 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