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1. B'z Live GYM 2008  GLORY DAYS
일정은 9월 20일, 21일 양일간 1박2일. 목적은 B'z 라이브짐 관람.

라이브짐은 20일 토요일 공연 하루. 장소는 요코하마 닛산 스타디움.

다음 B'z 판카페 Liar! Liar! 의 동료들과 자리는 따로따로였지만 아무튼 단체관람.

동생의 늦은 생일 선물을 겸하여 동생내외도 함께 관람.

꼴랑 3번 밖에 못 본 라이브짐이지만 그 중 최고! 8월의 액션도 좋았지만 20주년 플레저에 대면 포스가 약하다는 느낌.

One, Glory Days, BrotherHood, Pleasure'08 에서는 눈물과 감동이 벅차올랐다.

B'z 팬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드는 공연이었다. 2010년에 다시 볼 수 있기를.

2. 교통편, 지역, 공항
갈 때는 김포-하네다, 올 때는 나리따-인천이라는 코스로 이동. 늦게 예약하는 바람에 가격은 세금 포함 50만원 오버.

하네다에서 쾌속특급을 잘 골라타면 요코하마까지 1시간도 안걸린다.

요코하마는 깡패동네라는 선입견과는 달리 살기 좋아보이는 곳이었다.

시내 진입의 편리함을 생각하면 하네다가 훨씬 나은 듯. 내 입장에선 교통도 편하고.

나리따는 멀고 불편하고 밉다는 편견과는 달리, 오사카 국제공항 삘이 좀 났다(오사카고쿠 좋아함). 스카이라이너는 좀 비쌌지만(편도 1900엔 이상) 정확히 한 시간만에 공항에 도착한다는 것은 장점. 스카이라이너를 탈 수 있는 우에노역도 도쿄 시내이면서 나름 번화가인 관계로 무작정 후지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시간을 빠듯하게 해서 움직이는 관광객여러분께는 확실히 불편하고 불안한 요소가 있는 것이 사실인 듯.

3. 기타
 원래 아무것도 없는 동네에서 25년간을 살아오다보니 동생이 거주하는 타케노즈카의 환경이 무척 부러웠다. 나도 우리나라에서 그런 동네를 찾아봐야겠는데, 원당에 좀 이것저것 많이 들어오면 딱 좋지 않을까 싶기도.

 북꾸오프나 츠타야, 소프맙, 게오 같은 메이저 중고매장에도 있을게 다 있긴 하지만 의외의 것은 동네매장에서 발견하기 쉬운 듯. 저렴하게 버파2, 프습용 신미미부꾸로(이토준지 作 미미이야기의 원작에 해당하는 신미미의 비줠노벨버전)를 구해서 기뻤다.

 라이브짐에서 99년도 굿즈의 복각판 브라더후드 티셔츠를 구해서 입고 다녔었는데, 공항에서 수하물 검사 직원 청년이 티셔츠를 가리키며 '비즈.. 공연 본 건가요? 부럽네요' 라고 하길레 ' すごかったんですよ~ '라고 해줬다. 케헤.

 수하물 검사를 마치고 출국 심사대 앞에 서 있는데 앞에 있던 일본인 부부와 4~5살로 보이는 딸내미 중 딸내미가 브라더 후드 티셔츠를 유심히 보더니 손동작을 흉내내더라. 조그만 카미키 아야처럼 생겼었는데 크면서 남자 좀 울릴 듯.

4.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하는 동생 내외, 산들바람 존 도 , 섹시 다이너마이트 존, 브라더 JK, 상콤발랄 #1090, 야라레게노진 퍼니, 부럽디 부러운 이카수 형님 내외분, 언제나 든든한 숙희, 미쿠루쨩간지 송양, 인사도 제대로 못한 미도리상, 멀리서 우러러 본 daisuki 누님, 결국 못 뵌 나리누님, 미령님, 그리고 뵙지도 듣지도 못했지만 함께 달려주신 브라더-몬스터 여러분, 모두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언젠가 또 거기서 다시 Gloty Days를!!!

Comment +22

  • 떠돌 2008.09.22 17:21

    후후후....저도 일본은 꼭 놀러갈꺼라능...OTL
    출장은 이제 실허요 ㅠㅠ

    • shikishen 2008.09.23 11:14

      출장은 출장일 뿐이지요... 후쿠오카 투어 번개라도 만들어 보면 어떨까요?

  • 해돌 2008.09.22 20:07

    하악하악 나도 일본에 함 놀러 가보고 싶기도 한데~
    순수 관광으로 가기엔 사는게 빡빡하고~

    덕후처럼 게임 사러 가기엔 내 영혼이 넘흐 맑아졌고~
    몬잉구나 가수 콘서트 보러 가기엔 애정이 사그라 들었고......하악하악

    할수없지 그냥 한국에서 비벼야징..........하악하악~
    그래도 언제 아는애들 끼리 모여서 단체로 일본 함 가보고 싶긴하당~

    • shikishen 2008.09.23 11:15

      올해 두번이나 무리를 해버리는 바람에 당분간은 못 갈 것 같긴 하지만, 후쿠오카로 배타고 가면 그렇게 비싸고 무리되는 것만도 아니더라구요. 슬쩍 기획해 보시면...

  • JK 2008.09.22 22:23

    브라더~~~~ GLORY DAYS~~~~~
    감동의 물결. 수고하셨습니다.

  • 숙희 2008.09.22 23:50

    고생 많으셨습니다.
    둘째날엔 저도 쳐 울었습니다 ㄱ-
    그리고...
    아직도 저를 원망하시나염? ㅋㅋㅋㅋㅋㅋㅋㅋ

    • shikishen 2008.09.23 11:16

      그 좋은 노래를 들으면서 왜 울어... 비가 와서 눈에 들어간게야? 그래도 그 심정 백분 이해한다네. 나중에 내 원망을 듣기 위해서라도 뒷풀이 하자구~

  • 지로 2008.09.23 04:53

    야라레? ( 'ㅅ' )?

  • AYA 2008.09.23 20:32

    고생 많으셨어요~
    저도 꼭 가보고 싶네요 (ㅠㅠ)

    • shikishen 2008.09.24 12:02

      내년은 라이브짐이 없다고 하니... 내후년을 노리고 지금부터 준비해 보시면 꿈은 이뤄진다지요~

  • kyung 2008.09.23 21:01

    흑. 글로리 데이즈. 글로리 데이즈. 글로리 데이즈. 글로리 데이즈. 글로리 데이즈.....ㅠ_ㅠ

    • shikishen 2008.09.24 12:02

      헉.. 그..글로리 데이즈 노래 좋지요.. 그러문요...

  • 이카수 2008.09.24 10:46

    오츠카레~~~~!!!
    동생분하고는 인사도 못했네.ㅎㅎㅎ
    한국에서의 뒷풀이 기대중.

    • shikishen 2008.09.24 12:02

      날 잡아서 굿즈 자랑도 하고 놀아봐야지요. 성님도 형수님도 오츠카레사마데시타!!!

  • 졸린고구마 2008.09.24 21:57

    :) 오츠카레사마데스! 2010년엔 저도 꼬옥 가렵니다 >ㅅ<

    • shikishen 2008.09.26 12:46

      함께하면 기쁨 20배 B'z 라이브짐!!! ...그..근데 그땐 님 고3...

  • Jennifer 2008.09.25 19:40

    せ~の~おつかれ!저,전...2011년에 꼭 가렵니다 ;ㅁ;

    • shikishen 2008.09.26 12:47

      함께하면 기쁨 20배 B'z 라이브짐!!! ...그..근데 2010년엔요..?

  • 송양 2008.09.26 23:04

    수고! 수고! 희생(돈..)도 컸지만 그보다 더한 기쁨을 주는 라이브짐이지요?
    담에 또 같이 우르르 가요ㅋ

    • shikishen 2008.09.28 19:57

      넵!! 또 우르르.. 희생이 아니라고 할 순 없지만 그 3시간 동안 얻었던 감동은 충분한 값어치가 있었잖아요? 2010년에도 즐겁게 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