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킹건담 4세와 5세를 둘러싼 사건들과 나이트 유니콘의 모험을 그린 시리즈가 끝나고, 신약 SD건담 외전의 새로운 전개를 보여주는 카드다스 시리즈가 발매되었다. 구세기사전승을 이은 시리즈의 제목은 메인타이틀은 신세성탄전설, 서브타이틀은 디바인나이트(=신성기사)의 재림.


 

 이번 디바인나이트의 재림은 전작 구세기사전승보다 과거인, 구작 개투신전기(=갑옷투신전기)의 후속작 개념으로, 이번 시리즈만을 놓고 본다면 개투신전기 PART2 라고 봐야 하는 것 아닌가 싶을 정도로 카드다스 구성의 비중에 개투신전기가 차지하는 부분이 많다. 카드다스 뒷면 스토리만으로 본다면 디바인나이트의 재림 부분은 1/4 밖에 되지 않아 보이기도 하고...


 물론 개투신전기가 최초 등장과 파트4 완결 사이에 10년이 넘는 세월이 있었고, 원작의 인기에 비하면 다소 아쉬운 인지도를 가진 W건담의 SD건담 외전이다보니 새로운 팬들을 위해 원작을 재조명한다는 차원으로 이해할 수도 있겠지만, 과연 카드다스 컴플리트박스를 구입하는 사람들 중에 이거 모르고 구매하는 사람이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드는 부분이라 아니할 수 없겠다.



 프롤로그
 바로크건과의 싸움을 거쳐 스다도 아카 월드가 새로 태어나, 새로운 신 [선본]의 아래에 [태양기사 갓건담]과 [신생 알가스 기사단]들이 신세계의 수호자가 되었다. 그리고, 신생 알가스 기사단과 함께 싸운 건담족의 4기사들은 각각의 여행을 떠났다고 한다. 수년후 어느날, [라크로아 왕국]을 찾아왔던 [리리나 공주]가 밤에 달을 바라보고 있자 갑자기 불길한 검은 구름이 달을 감쌌다.


 스토리 1
 불길한 구름이 걷히고 나타난 것은 피처럼 물든 불길한 달. 그 달의 표면은 어딘가 악마의 얼굴같이 보였다. 그 불길한 밤, 바위가 되었던 [데 돌(종기병)]들이 불길한 달빛을 받고 갑자기 눈을 뜨고 달빛의 영향으로 강력한 모습인 [에빌 데 돌(마종기병)]이 되어 날뛰기 시작했다. 스다 도아카의 이상사태에, 가면의 용사들... [신생 알가스 기사단]이 맞선다. 


 스토리 2
 새로운 신의 세계를 수호하는 수호기사로써 [스페리올 드래곤Z]에게 선택받아, 인간을 초월한 용사인 알가스 기사단의 4명이었지만, 강력한 [에빌 데 돌]들에게 고전한다. 그들의 위기에 과거 [바로크건]과의 싸움을 함께했던 [나이트 건담데스사이즈]가 달려왔다.


 스토리3
 [라크로아]의 땅에서 기사단이 [에빌 데 돌]을 맞아 싸운다. 그리고 [리리나 공주]에게 위기가 닥쳐왔을 때, 그녀를 구하기 위해 ]디바인나이트 윙]이 구한다. 디바인나이트의 등장에 호응하듯 [법술사 듀오]가 가진 [올빼미의 지팡이]가 빛나고, [나이트 건담데스사이즈]에게 새로운 힘이 주어진다. 새로운 힘을 얻은 데스사이즈와, 신의 힘이 깃든 [디바인나이트 윙]이 [에빌 데 돌]들을 격파한다.


 스토리4
 하지만, [에빌 데 돌]은 차례차례 부활하여, 마침내 거대한 모습으로 합체한다. 기사단은 더한 위기에 빠진다.  그 때, 하늘에서 갑자기 나타난 붉은 기병이 신비한 힘으로 거대기병을 격파한다. 그 기병은 오래전 [스다 도아카 월드]를 위기로부터 구했던 [기갑신 엘가이야]. 엘가이야의 안에서 한 명의 나이트(셀레네스 나이트 네오건담)가 나타나 달에 이상사태가 일어났다는 것을 알린다. 그 모든 상황을, 망또를 두른 의문의 나이트(나이트 건담발바토스)가 바라보고 있었다...


 신세성탄전설은 2017년 3월 차기작 [철혈의 나이트]를 예고했는데, 2017년 1분기에 종영예정인 TV 애니메이션 [철혈의 오펀스]에 등장한 캐릭터들을 모티브로 한 이야기가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SEED와 SEED DESTINY, 턴에이 건담, U.C를 잘 재현해 오다가 AGE, G의 레콘기스타를 건너뛰고 철혈의 오펀스 모티브로 넘어가는 전개가 다소 아쉬운 부분으로 느껴진다....



Comment +0